관리 메뉴

Route49

줄스 비앙키를 추모하며...... 본문

F1/가십

줄스 비앙키를 추모하며......

비회원 2015.07.19 02:35

.

어제군요.

아직도 가슴이 먹먹합니다.

2015년의 소식 중 가장 슬픈 소식이 프랑스의 니스로부터 전해져왔네요.

 

 

공교롭게도 얼마 전..

줄스의 아버지가 지쳐가는 모습으로 "하루하루가 견딜 수 없는 고문이다.  너무나도 고통스럽다."라는 인터뷰를 했었습니다.

줄스가 이렇게 '서.둘.러' 떠난 건...지쳐가는 가족의 고통을 덜어주고 싶어서였을까요?

 

..하루 종일 먹먹한 마음으로 있다가...저녁에 소주 한 병 주섬주섬 사들고 허위허위 집에 들어왔지만...[입맛이 뚝 떨어져] 선뜻 잔을 따르지 못한 채 옆에 놓고 쳐다만 보고 있네요...

 

 

 

아직도 줄스가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아무일 없었다는 듯 돌아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줄스가...죽었다......

 

솔직히 저는 아직도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

줄스가 "서프라이즈~"하며 나타난다면..등짝을 한 대 후려치며 욕을 한바가지 해줘야겠다는 생각도 하루종일 오락가락 했고..이딴 '장난'을 친 줄스에게 무슨 욕을 해줘야 제대로 했다고 소문이 날까?..하다가......

정말로 간건가? 싶은 생각이 문득 들어 길을 가다 멍~해지기도 했네요.

 

 

 

줄스 비앙키...

의심할 여지가 없던 "미래의 포뮬러원 챔피언"은.....

 

.....너무 일찍 떠나버렸습니다......

 

처음으로....제가 사랑하는 이 스포츠가...미워지려 하고 있네요....

 

 

 

줄스의 마지막 출전....

줄스의..마지막..출전이라....

마지막...

 

JB17.....

 

포뮬러원 드라이버가 자신의 드라이버 넘버를 가지게 되었을 때...

줄스는 자신의 드라이버 넘버 1지망으로 27번을 원했습니다.

두번째로 원했던 넘버는 7이었지요.

하지만 줄스의 팀은 마루시아였고..27번은 니코 훌켄버그의 1지망..7번은 키미 라이코넨이 '그냥' 선택해버렸습니다. 

 

줄스의 17번을 볼 때 마다....'어울리지 않는 팀에서 어울리지 않는 숫자를 달고 달리고 있네~'라는 생각에 마음 한 켠이 짠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때 줄스는 정말 간절히 27번이나 7번을 원했었거든요....

 

미신을 믿진 않지만...하루 동안 오만가지 생각이 머리 속을 왔다갔다 하니 별의 별 생각이 다 드는군요.

 

 

2010년의 GP2에서 줄스는...ART에서 샘 버드와 팀메이트였었습니다.

당시 눈여겨 보던 드라이버는 페라리 아카데미 소속의 세르지오 페레즈와 시즌 우승자였던 패스토 말도나도..

줄스는 패스토 말도나도와 세르지오 페레즈에 이은 시즌 3위를 기록했습니다.

난폭하기만 했던 레이스에 우승은 없었지만 시즌 최다 폴포지션을 가져갔던 것이 줄스 비앙키였던...

이 후 패스토 말도나도와 세르지오 페레즈, 함게 달렸던 로메인 그로장이나 제롬 담브로시오, 심지어 샤를 픽과 귀도 반 데 가르데까지 F1에 데뷔를 하면서도 줄스의 데뷔는 미뤄지는 것을 보고, 페이 드라이버를 성토하기도 했었...

 

 

 

너무나도 오랜 기다림 끝에 찾아 온 2013년 줄스 비앙키의 포뮬러원 데뷔는...화려했습니다.

키미 라이코넨이 우승을 했던 2013시즌 개막전인 호주에서 줄스는 패스토 말도나도와 다니엘 리키아도를 추월하며 마루시아를 P15에 올려놓더니..이어진 세팡에선 마루시아가 P13을 기록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었죠!

 

작년 2014시즌 모나코의 기적이 가져다 준 감동은 많은 분들도 기억을 하고 계실껍니다....

 

 

 

 

 

그런 줄스가.......죽었다...?

 

머리로는 이 상황을 이해하지만..아직 가슴으로 받아들여지진 않네요.

 

 

이럴땐 드럽게 민첩한 구글...

 

 

 

 

모든 드라이버들이 줄스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추모하고 있는 것도...그저 "낯설게만" 보입니다.

 

장 토트도 한마디 하고, 버니 에클레스턴도 한마디 하고....

훔.....

 

GPDA(그랑프리 드라이버 조합)

 

줄스 비앙키 성명

 

포뮬러원은 오늘 위대한 재능, 위대한 남자, 위대한 친구를 잃었습니다.

 

아일톤 세나와 롤랜드 라첸버거의 사망 후 21년 만에, 트랙 사고의 직접적인 결과로 사망에 이른 줄스를 잃었습니다.

 

얼마나 위험한 레이싱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지를 잔인하게 상기시키는 시간입니다.

 

주목할만한 개선에도 불구하고, 우리, 그랑프리 드라이버들은 그랑프리 커뮤니티와 돌아가신 분들과 줄스, 그의 가족과 친구에게, 안전 강화에 대해선 절대 느슨해지지 않겠다는 마음입니다.

 

줄스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진심으로 조의를 표합니다.

 

@GPDA

#줄스를 위한 레이싱 연합

-------------

 

전혀 마음의 준비가 안 된 상황에서 하루 종일 이런 것들을 보고 있는 제 마음은.....

뭐랄까...

지독한 악몽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현실은 현실.

받아들여야......하겠죠.

곡을 하고 싶진 않습니다.  누군가에게 책임을 돌리고 원망을 하고 싶지도 않네요.

그냥....슬픈....마음 뿐..

 

비가 오는군요....

이제...술을 한 잔 따르며...

 

2015년의 가장 슬픈 날에...가장 슬픈 작별 인사를 해야겠습니다.

 

 

 

 

 

 

 

 

 

 

 

 

 

 

 

 

 

잘가시게........줄스.

근데 이 술 한 잔은 받고 즐겁게 가소!

 

 

 

 

뱀발 :

 - 먼 훗날....

 - 저에게도 차례가 와, 그 때 줄스를 만나게 되면 꼭 물어봐야겠습니다.

 - "그래. 짐 클락하고 아일톤 세나하고 제임스 헌트하고 함께 한 레이스는 어땠어? 줄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8 Comments
  • 프로필사진 버니 개 새 ㄲ1 2015.07.19 03:43 신고 믿겨지지가 않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03:59 신고 저두요.....
    그냥.....멍~하네요...........잠이 안와요........
  • 프로필사진 인디카 2015.07.19 05:17 신고 여기에 올려도 될 내용인지는 모르겠지만...
    인디카도 얼마전에 사고가 나면 차체가 드라이버 몸에 박히고 그러더라구요...
    f1 과 인디카 어느 것이 더 안전할까요??
    또한 오벌 트랙에서 붙는다면 어떤 머신이 더 빠른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18:14 신고 인디카에서도 몇 년 전 불행한 사고가 있었습니다.
    사상 최악의 오벌트랙 15충 추돌 사고가 일어나 인디500우승자였던 댄 웰던이 사망하는 사고였지요.

    오벌트랙은 기본적으로 위험합니다.
    F1과 인디카의 안전에 대한 접근은 달랐지요.
    F1은 오벌트랙에서의 레이스를 하지 않게 되었고, F1 그랑프리가 열리는 트랙에서의 오벌 구간을 뜯어 고쳤습니다.
    인디카는 댄 웰던의 사망사고 이 후 리어 범퍼를 달아 '절반의 오픈휠' 레이스가 됐지요.

    F1카가 오벌트랙에서 제 성능을 발휘하면 시속 400Km는 가볍게 돌파할 것입니다만..그러기 위해선 서스펜션과 프론트 리어윙 세팅부터 거의 모든 것을 뜯어고쳐야 할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JJ 2015.07.19 07:14 신고 아.. 지금 파리인데.. 니스로 조문이라도 가야되나ㅠㅠ 여기도 우리나라같은 장례문화라면 진짜 갔을건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18:15 신고 ...저도 마음 같아선 당장 달려가고 싶네요......
  • 프로필사진 f348 2015.07.19 10:46 신고 먹먹하기만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18:17 신고 그러게요...
    - 줄스의 팀메이트였던 맥스 칠튼은 오벌트랙에서 열린 그의 인디 라이트 데뷔전에서 폴투윈 후 "줄스를 위해 달렸고 이 승리를 줄스에게 봉헌"한다고 했네요.
  • 프로필사진 PAXCAL 2015.07.19 13:29 신고 결국 이렇게 되었군요. 이런 표현 써도 될 지는 모르겠지만..... 그때 제가 그 경기를 보면서 먹었던 '어제그집'의 부대찌개와 튀김만두 그리고 마운틴듀를 다시 먹게 될때마다 추모하는 마음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19:47 신고 공감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no19 2015.07.19 19:29 신고 2014 모나코... 영원히 잊지 못할 2 포인트 일거 같습니다.
    지난날 먼저 떠난 모든 레이서들이 그렇듯이 쥴스 또한 우리 곁에서 위대한 레이싱 스피릿으로 남아 있을 겁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9 20:07 신고 만약 매너-마루시아가 레이싱 스피릿을 잃고 타락해 잘못된 길로 가게 된다면, 분노할 사람이 많을껍니다.

    저에게 7월 17일은...제헌절의 의미가 바뀌어버린 날이 됐네요.
    7월 17일에 떠난 17번의 포뮬러원 드라이버.....
  • 프로필사진 BlogIcon GTR_35 2015.07.20 00:58 신고 17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해줫음 좋겟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20 22:58 신고 어떻게 될진 모르겠습니다만...
    - 한 표!
  • 프로필사진 BlogIcon sephia 2015.07.20 12:19 신고 줄스여.. 어디로 갔는가...

    뜨거운 젊은 피가 아직까지 흐를텐데... 그대의 육체와 혼은 어디로 갔는가... 어흑...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20 22:59 신고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07.20 12:46 신고 너무나 슬픕니다...젊고 유능한,미래의 챔피언이 될 수 있는 드라이버가 떠났습니다...
    과연 FIA는 명명백백하게 사고조사를 진행했는지,그에 따른 후속조치로 안전이 얼마나 보장됐는지요...
    그들은 신물나는 밥그릇싸움하기에 여념이 없습니다.그냥 드라이버 잘못이며,운이 없었다 그럼 끝나는겁니까?
    그들에게 잘못이 없다고 말하는게 더 이상합니다..그들의 가족이 이런 일을 당했다면 가만있겠습니까?
    사고조사가 미흡했다면 다시한번 철저히 조사하고 앞으로 두번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조치해야 될 것입니다.

    편안히 잠들었기를 바라며,하늘나라에서 마음껏 달리며 못다 이룬 꿈 이룰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20 23:14 신고 FIA 조사의 결론은 "줄스가 더블 옐로플랙 상황에서 충분히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 그로 인해 스핀했고..그것이 사고의 원인이다."라고 결론지었습니다.

    - 유럽의 F1 팬덤 사이에 이에 대한 논쟁이 다시금 일어나고 있습니다.
    - "줄스는 더블 옐로 플랙 상황 하에서 레이스(!)중이었다!"라는 의견이 눈에 띄네요......

    줄스의 사고 이 후 VSC를 비롯한 여러가지 시도가 있지만...
    데이빗 쿨사드가 말했 듯...'아무리 안전에 대한 규정과 장치가 강화돼도...기본적으로 F1은 위험을 안고 있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때문에......
    - 저는 그동안 '신사적이지 못한 배틀'에 대해 비판적 입장이었고, [규정에 반하지 않으니 모터 스포츠의 재미로 봐야 한다]는 견해와 대립을 해왔던거죠.
    - 규정이란 제 아무리 타이트하게 잡아도 완벽하지 않고...최근 막스 베스타펜의 발언-모나코 크래쉬로 F1카가 안전하다는 것을 알았기에 한계를 더 넘을 수 있었다-이 무서웠습니다...ㅠㅠ

    어쨋든...
    - 줄스 비앙키와 짐 클락, 제임스 헌트, 아일톤 세나와의 퀄리파잉 결과와 레이스 결과가 궁금합니다.
    - '제가 죽는 날 그 다음 날' 반드시 해야 할 것이 줄스를 찾아 결과를 묻는 것이 됐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