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가십 2015/07/12 본문

F1/가십

F1 가십 2015/07/12

비회원 2015.07.12 14:32

훔..또 오랫만입니다^^;

태풍에 피해 없으신지요?  제주에선 비폭탄과 항공기 결항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세력이 약해질꺼라곤 하지만 수도권은 황해도에 상륙하는 '태풍의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어 걱정이 됩니다.

새벽부터 계속 내리는 비에 도로는 풀 웻 컨디션!  모두들 트랙션에 주의하는 드라이빙이 요구되는 시점입니다.  공공도로는 안전한 서킷과 달리 런오프가 일체 없으며, 대항차량이 달려오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같은 방향의 차량 속도 또한 제각각입니다!  거기에 시야가 흐려진 상황에 보행자들까지 있으니..주의 또 주의가 필요하지요.  불행한 사고는 언제나 '단 한 번의 오버슈팅'으로 일어나며, 거기엔 '용서받을 수 있는 실수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안전한 드라이빙 테크닉은 무분별한 감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주변 차량과 같은 속도로 '흐름에 합류'하는 기술입니다.

 

그럼..F1 나라의 시시콜콜 가십 출발하겠습니다^^

 

 

17세 청소년의 충격적인 포뮬러원 데뷔에 화들짝 놀란 FIA는 서둘러 "F1 슈퍼라이센스 포인스 시스템"..즉, 베스타펜 방지 법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의 '300Km를 F1카를 타고 달리기만 하면' 발급되던 F1 슈퍼라이센스 발급기준을 강화하여, 하위리그 및 타 리그에서의 성적에 포인트를 부여하고 적정 수준의 포인트가 갖춰져야만 F1의 슈퍼라이센스를 발급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죠.

 

실력 없는 페이드라이버나 무리한 프로모션 드라이버를 걸러내는 장치로서 필요한 조치이긴 했지만, 급조된 탓에 본의아니게 하위리그나 여타 다른 리그에 서열을 메긴 듯한 인상을 줄 수 밖에 없기도 했었고, 슈퍼라이센스 발급 기준 포인트 시스템에서 제외된 리그의 반발 또한 상당했습니다.

 

 

FIA가 최초 발표한 'F1 슈퍼라이센스 포인트'에서 제외되어 반발이 특히 심했던 것은 DTM이었습니다.

당연한 일이었지요.  F1을 꿈꾸는 유망주들이 슈퍼라이센스 포인트가 없는 리그를 선호할 리 없을 것이고, 그로 인해 DTM 드라이버들의 위상 또한 타격을 입을 것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었으니 반발은 타당해 보였습니다.

FIA 또한 이를 받아들여 새로 수정된 F1 슈퍼라이센스 발급 포인트 표에 DTM과 WTCC를 포함시켰네요.

새로 수정된 F1 슈퍼라이센스 발급 포인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ㅋㅋ역시나 다시 봐도 결국 "서열 메기기"로 보이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일단 스테파노 도메니칼리가 준비중인 F2는 GP2보다 F1에 가깝네요! - 최초 발표보다 격차는 줄었지만 여전히 우위에 있습니다.

F3가 포뮬러 르노 3.5보다 많은 포인트를 가져가고 있는 것도 여전히 눈에 띕니다.  FIA로서는 자기네 리그를 '버니의 리그'나 '르노의 리그'보다 우위에 두고 싶어하는 것은 알겠지만...글쎄요..^^;

F3 유러피언 리그의 챔피언과 FR3.5 월드시리즈의 챔피언을 비교해 본다면...확실히 "실력의 우위"는 현재로선 FR3.5쪽이라고 봅니다! - 2014시즌 챔피언을 비교해볼까요? F3챔피언 에스테반 오콘과 FR3.5 챔피언 카를로스 사인츠 주니어를 말입니다!

거기에 과연 F3유러피언 챔피언쉽 우승자가 감히 WEC의 LMP1 챔피언이나 인디카 챔피언과 '동급'일 수 있는가?도 의문이구요~ㅎㅎ 

맨 아래..."카트 챔피언"에 F1슈퍼라이센스 포인트가 부여된 것도 눈에 띕니다.

 

여러가지 설왕설래가 오갈 수있는 포인트 시스템입니다..ㅋ

 

한 편, FIA는 이것이 최종안은 아니며, "포뮬러 E" 또한 충분히 F1슈퍼라이센스 발급 포인트를 가질 자격이 있으며, 추후 포함될 예정이라고 밝혔네요.

그래봤자, 수전된 기준에도 여전히 키미 라이코넨은 무면허~ㅋㅋㅋ

--------------------------

 

 

 

커리어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페르난도 알론조는...지난 7월 8일..."화풀이(?)"를 했습..ㅋㅋ

알롱은 영국의 데이토나 샌다운 파크의 카트 트랙을 찾아 현역 선수들과 함게 달렸습니다.

재미진거슨 페르난도 알론조는 번 외 선수로서 "맨 뒤에서 스타트"를 했습니다.

카트 레이서들은 F1 드라이버를 이기기만 하면 스타가 될 수 있는 기회였지요!ㅋㅋ  더군다나 뒤에 있으니 디펜스 라인만 잘 잡아 방어만 하면 되는 거였지요...

 

결과는...추풍낙엽~ㄷㄷㄷ

페르난도 알론조가 맨 뒤에서 맨 앞으로 가는데에 걸린 시간은 단 2분!  3랩 만이 필요했을 뿐입니다..ㄷㄷㄷ

백문이 불여일견...일단 보시죠^^

 

 

포뮬러원 최고 테크니션과..나름 방귀 꽤나 뀌고 있다는 영국 카트 레이서의 차이!ㄷㄷㄷ

 

한편 페르난도 알론조는 '현재의 규정이 F1을 지루하게 만들고 있다'며 한마디 했는데요.

현재의 F1은 "쉽게 예측할 수 있다"며, 규정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

 

포스 인디아의 낯선 노즈에 대해 새로운 학설(?)이 나왔..ㅋㅋ

 

 - 내가 틀렸능가 말해바바?!  포스인댜의 새 노즈는 데이빗 핫셀호프의 해상구조대에서 영감을 얻은거까?! 디게 비슷해!

ㅋㅋㅋ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ㅋㅋ각도에 따라선...콧구멍 노즈라기보다는...

박규노즈에 사이드 윙을 붙인 것 같기도 하구...암튼 재미집니다~^^

-----------------------

 

 

FIA는 2016시즌 임시 캘린더를 공개했는데요.....호오~ 상당한 변화가 보이는군요!

 

1. 4월 3일 - 호쥬~♡

2. 4월 10일 - 차이나

3. 4월 24일 - 바레인

4. 5월 1일 - 소치

5. 5월 15일 - 스페인

6. 5월 29일 - 모나코

7. 6월 12일 - 캐나다

8. 6월 26일 - 유케이

9. 7월 3일 - 오스트리아

10. 7월 17일 - 바쿠

11. 7월 31일 - 독일

12. 8월 7일 - 헝가리

13. 8월 28일 - 벨지엄

14. 9월 4일 - 이태리

15. 9월 18일 - 싱가폴

16. 9월 25일 - 말레이시아

17. 10월 9일 - 일본

18. 10월 23일 - 미국

19. 10월 30일 - 멕시코

20. 11월 13일 - 브라질

21. 11월 27일 - 아부 다비

 

훔냐.....

4월에 개막전이라니...-,.ㅡ;;  돌아올 겨울은 몹시도 길겠습니...ㄷㄷㄷ

바쿠가 들어오면서 총 21개 그랑프리가 됐군요! -,.ㅡ;; 누군가 하나는 사라진다능거...ㅠㅠ  몬짜만은 아니길...

세팡이 "아시아 투어"에 합류하며 뒤로 옮겨졌고[싱가폴과 말레이시아...열대의 백투백!ㄷㄷ]...소치가 앞으로 왔군요! [바레인/소치 재미없는 것들이 연짱으로!ㄷㄷ]

중국이 호주 개막전에 백투백으로 2차전에 올랐네요..

 

미국-멕시코는...지옥의 신대륙 백투백 스케쥴...ㄷㄷㄷ

 

 누가 이렇게 짠거야? -,.ㅡ;;;

-----------------------

 

뱀발 :

 

2004년 어제...7월 11일엔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슈미의 80번째 우승!

#keepfightingmichae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F1 > 가십'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가십 2015/07/13  (10) 2015.07.13
커스토머카 - "수혜자(?)"가 원하는 복지가 아닌 [벰파이어의 피빨아먹기]정책..?!!  (15) 2015.07.12
F1 가십 2015/07/12  (15) 2015.07.12
F1 가십 2015/06/03  (8) 2015.06.04
F1 가십 2015/06/01  (14) 2015.06.02
F1 가십 2015/05/30  (20) 2015.05.30
15 Comments
  • 프로필사진 더펫츠 2015.07.12 16:03 신고 개막전 오스트리아라고적어서 깜짝놀랐어요
    알론소는...............명불허전이네요
    그래도 같이달려본것도 엄청난 경험이겠죠?
    일반도로엔 데브리가엄청나서 항상옐로플렉이라 속도조절해야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2 18:02 신고 오모나~수정했습니다~감샤합니다(__)

    ㅋㅋ카트 선수들에게 한 수 가르쳐 준 것이지요^^
    트랙이 젖어있었지만...알롱과 카트레이서들은 브레이킹 포인트 자체가 다르니 게임이 안되지요..ㅎ

    항상 옐로플랙 상황...정확하시네요^^
  • 프로필사진 쿠사 2015.07.12 17:08 신고 정교한 드라이빙을 요구하는 F1하다가
    카트를 하면 기분이 좋을 것 같네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2 18:09 신고 페르난도 알론조는 자신의 카트 경기장을 가지고 있고, 스페인쪽에선 '알론조 카트'가 판매되고 있기도 합니다. - 우리나라에도 수입되는걸로 알고 있네요.
    유튜브에 찾아보시면...그랑프리가 없는 주말 알롱이 카트로 연습하는걸 쉽게 볼 수있죠^^
    실제 긴 브레이크가 있을 때 포뮬러원 드라이버들은 카트로 레이싱 감각을 유지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5.07.12 19:47 신고 그렇군요 브레이킹 포인트... 젖은 트랙에서 가지는 깡 자체도 다를 듯~
    마른 트랙이라면 좀 더 버티지 않았을까 변명 해봅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2 20:09 신고 ㅎㅎ맞습니다!
    - 엔진도 같고, 프레임이나 거의 모든 것이 같은 카트 레이싱이라..직선 주로에선 아무리 알롱이라 해도 가까워지기 힘들었죠.
    - 하지만 코너를 만나는 순간부터 다른 카트들이 '무자비할 정도로 느려진 이유'는 단 하나였죠!
    - 알롱은 브레이킹 포인트를 현저하게 늦게 가져가거나...쓰로틀 조절 만으로 코너를 공략하고 있으며.. 다른 드라이버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라인을 그리며 공략을 하고..더군다나 그 와중에 트랙션을 잡아내고 있다!ㄷㄷㄷ
    - 한마디로 "드라이빙 테크닉의 차이"라는게 이런거겠죠^^

    - 교과서대로 하는 레이서와...그것 마저 못하는 레이서...그리고 기존 교과서를 넘어 새로이 쓰고 있는 레이서의 차이...말입니다!^^
    - 알롱은 계속해서 뒤를 보며 뒷차와의 거리에 따라 선행 차량의 공략 방법을 달리 하고 있지요!ㄷㄷㄷ

    일반 도로에서의 드라이빙 테크닉도 다르지 않습니다.
    정확한 순간에 적절하게 가,감속을 하지 못하고 스티어링휠을 제대로 돌리지 못해 사고를 내고, 자신과 다른 운전자에 위협이 되며, 본의아니게 고속도로에 진입을 하고 부산까지 가는 경우..는...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234 2015.07.13 10:21 신고 역시 F1드라이버의 코너링ㄷㄷ 화면만보면 혼자 코너에서 부스터라도 쓰는듯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3 18:48 신고 ㅎㅎ 그냥 F1 드라이버가 아니라 챔피언의 위용이랄까요?^^
  • 프로필사진 J01 2015.07.13 12:11 신고 알론조..ㅎ 마지막 남은 카트레이서가 뒤를 돌아보는 순간 손가락을 까닥까닥하고 바로 추월 해 버리는 모습을 보자마자 입가에 웃음이..으..흐흐.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3 18:49 신고 카트레이서에게도 신선한 자극이 됐을꺼에요...
    나름 디팬스 라인을 잘 잡았지만 그걸 역으로 치고 들어오는데야 당해낼 재간이 없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sephia 2015.07.13 16:10 신고 도대체 개막 일정을 어떻게 짜면 저런 미친 일정이 나올까요?

    그나저나 GT는 슈퍼라이선스와 무관해지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3 18:53 신고 뭐..윈터테스트가 늘어나면서 개막전이 뒤로 밀린 것이니 어쩔 수 없긴 개뿔~ 이라고 한마디 던져 봅니다..ㅎㅎ

    그러게요...
    F1 슈퍼라이센스라는게 일단은 "오픈휠 카테고리" 그 중에서도 FIA가 주관하는 쪽에 높은 포인트가 메겨져 있긴 합니다.
    WEC에서도 'LMP1 only'고, GTE는 아예 제외가 되어 있네요...^^;;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5.07.14 18:18 신고 싱글시트 레이싱들에게 점수가 더높고 FIA가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레이스가 더 점수가 높다는 생각이 드네요 인디카, WEC 보다 그리드따라 점수가높은 GP2라...GP2의 라이센스 점수가 위 두개보다레이스의 난이도가 높다는 말일까요 그냥 F1의 하위니까 그렇게 받아들여야 하는걸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7.14 23:17 신고 무엇보다도...
    "포뮬러원으로 가는 더 가까운 길은 이 쪽이다"...라는 의미가 담겨 있겠죠.
    GP2가 WEC보다 더 많은 라이센스 포인트를 가지고..F2가 GP2보다 더 많은 라이센스 포인트를 가진다는 것이...
    '포인트가 더 높은 쪽이 더 좋은 레이싱을 한다'와는 전혀 다른 개념일 것입니다.
    - 사실상 FIA가 선정한 F1의 직계후속은 F2라는 거겠죠. GP2 보다는..^^;
    - WEC[LMP1]나 DTM 기타 타 리그는...F1과의 연관성이 GP2나 F2보다 못하다...라고 이해를 하심이^^;;

    그냥 오픈휠/오픈콕핏의 F1 면허증 얘기로만...설정을 했다고 봅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정착 돼버리면...
    카트를 시작하는 어린 레이서들이 미리미리 최종 목표를 정해야 하능~^^;;

    하지만 꿈의 다양성 보다도 강조되는..."이 행성 최고의 드라이빙 라이센스"는 역시나 F1 슈퍼 라이센스라능~ㄷㄷㄷ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5.07.14 18:18 신고 싱글시트 레이싱들에게 점수가 더높고 FIA가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레이스가 더 점수가 높다는 생각이 드네요 인디카, WEC 보다 그리드따라 점수가높은 GP2라...GP2의 라이센스 점수가 위 두개보다레이스의 난이도가 높다는 말일까요 그냥 F1의 하위니까 그렇게 받아들여야 하는걸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