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끝나지 않은 트릭 서스펜션 논란 본문

F1/데일리

끝나지 않은 트릭 서스펜션 논란

harovan 2017. 2. 14. 11:19

페라리의 회심의 일격으로 평가되던 메르세데스의 트릭 서스펜션 논란이 어쩌면 2017 개막전인 호주 그랑프리까지 갈지도 모르겠습니다. 1월 초에 FIA는 페라리가 제기한 메르세데스의 트릭 서스펜션을 금지한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저는 페라리의 펀치가 메르세데스에 제대로 먹혔다고 생각했습니다. 1월 초는 프리시즌 테스트가 얼마남지 않은 상황이며 서스펜션은 파워유닛 로딩과 함께 섀시개발에서 제일 선행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메르세데스가 준비했던 서스펜션을 사용하지 못한다면 시즌을 통째로 말아 먹을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후 분위기는 페라리에 좋지 못합니다. 메르세데스와 비슷한 컨셉의 서스펜션을 준비했던 레드불은 '우리는 그냥 쓴다'라고 선언했고 이후 메르세데스도 밀어부치는 모양새 입니다. 뭔가 이런 분위기 입니다. 그동안 앙숙이었던 메르세데스와 레드불이 '트릭 FRIC(말이 조금 어렵죠?)' 동맹을 만들고 페라리의 어필을 깔고 뭉개려는듯 보입니다.



독일의 Auto Motor und Sport는 F1팀 기술감독 미팅이 있었는데 페라리는 이 자리에서 자신을 지지하는 3팀을 찾았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페라리 진영의 자우버와 하스가 끼었을 것이고 포스 인디아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문제가 불거진 이후 F1 내부에서는 서스펜션 시스템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어 왔지만 결론 내려진건 아무것도 없다고 하네요.


자.. 이제 페라리가 어떻게 나올까요? 지금으로서는 2가지 방법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시 한번 FIA에 규정을 명확하게 해달라는 요청을 하는 것과 호주 그랑프리에서 공식적인 어필을 하는것 입니다. 그게 아니라면 페라리도 메르세데스와 레드불과 같은 트릭 FRIC을 사용해야겠지요?



제가 보기에는 페라리-메르세데스-레드불 사이에 서류전쟁이 한창인듯 싶습니다. 포문은 페라리가 열었지만 이후 소식 중에서는 페라리가 레이스 스타트에서 프리세팅 된 시스템을 사용했다며 이를 금지하겠다는 FIA의 발표가 있기도 했습니다. F1은 최근 2년 동안 스타트를 어렵게 하는 방향으로 왔는데 페라리가 클러치가 일정수준 이상으로 걸리게 되면 자동으로 프리세팅된 스타트 시스템이 작동되게 했다는 것입니다. 생각해보면 2016 시즌에 페라리의 스타트는 유난히 좋았지요? 그에비해 메르세데스는 엉망이었던 적이 잦았고요.


FIA가 프리세팅 스타트를 찾아냈을 수도 있지만 저는 왠지 누군가의 '제보'가 아닌가 싶네요. 제 느낌이지만 페라리와 메르세데스-레드불이 서로 치고 받고 하고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개막전 호주 그랑프리에서는 2017 기술규정에 따른 새 차 말고도 다른 관전 포인트가 늘어날것 같네요.


##오류수정##

페라리의 프리세팅(프리로드) 스타트 시스템은 2016 시즌에 사용된게 아니었네요. 페라리가 FIA에 프리로드 스타트의 적법성을 문의했고 찰리 와이팅이 '안돼~'했네요. 제 실수 입니다. 사과드립니다. 2017 시즌 관람하는데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2.14 14:08 ㄷㄷ... 스타트 프리세팅은 사실로 확인된 건가요? 소급 페널티가 없는 거 보면 규정 빈틈을 악용한 거라는 건데... 어떤 식의 메커니즘인지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14 20:44 신고 절차는 이렇습니다.

    - 프리세팅 절차가 시작되 전 드라이버는 클러치를 최대한 당긴다.

    - 드라이버가 1단 기어를 넣는다.

    - 드라이버가 쓰로틀(액셀)을 정해진 rpm까지 올린다.

    - 드라이버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프리로드’ 절차가 시작된다.

    - 마지막 레드 라이트가 들어오기 전에, 드라이버가 클러치 페달을 놓기 시작하며 최적의 토크감을 찾고 홀드 한다.

    - 레드 라이트가 꺼지면 드라이버는 브레이크 페달을 풀고 최적의 스타트를 한다.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2.14 14:48 역시 이 맛에 F1을 보는거 같습니다.
    기술뿐만아니라 각팀의 치열한 정치싸움!
    기술자들에겐 고역이겠지만 전 너무 재밌네요. 이런 재미마저 사라지면 앞으로 F1보기가 싫어질거 같아요.

    그나저나 페라리의 스타트 시스템에 대한 페널티가 없는거 보면 확실히 빈틈을 찾아냈던거였군요ㄷㄷ

    이제 올해 프리시즌 테스트도 얼마 남지 않았고 jayspeed님 테크니컬 리뷰도 기다려지고 신나네요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14 20:45 신고 제 실수가 있었습니다. 프리로드 스타트는 2016 시즌에 사용 되어진게 아니라 페라리가 2017년에 사용하려 했던게 막힌것이었네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2.14 16:32 제가 기억하고 있기로는 프리로드 스타트는 페라리가 16년에 사용해 온게 아니고 17년에 사용하려고 FIA한테 합법여부를 직접 물어본걸로 알고 있는데요. 페라리가 16년도에 스타트가 좋았던건 휠 디자인 때문이고요.

    저게 내용은 막 엄청 대단한 트릭은 아니구요. 쓰로틀도 드라이버가 직접, 클러치도 드라이버가 직접. 다 직접해야 되는데,
    적정 엔진rev를 사전에 미리 정해서, 항상 일관성 있게 스타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겁니다. 일종의 수동-런치컨트롤 이죠.

    찰리도 규정에 근거해서 금지한게 아니고 안전문제로 본인관점에 근거해서 금지했습니다. 드라이버가 조작 잘못하거나 해서 안티스톨이 걸린다거나 하면 스타트에서 대형사고 날수도 있다구요. 또 저거 허용해주면 또하나의 위험한 개발전쟁이 될것이구요. 누가누가 더 로켓처럼 튀어나가나...
    페라리가 미리미리 자진납세한 이유가 아무래도 사전프로그래밍을 해야하니 ECU에 흔적이 남을것이고
    만에하나 규정위반이라면 피할길이 없어서 그런것 같네요.
    결과적으로는 최소한 두세그랑프리는 꿀빨수 있는 비기 하나를 자진공중분해 시켜버렸지만...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14 20:48 신고 댓글보고 본문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말씀처럼 수동 런치 컨트롤이고 최근 F1 규정 변화에 거스르는 일인데.. 이게 기술규정에 어긋나는게 아니라 안전 때문이라는게 참 흥미롭네요. 프리로드 스타트 시스템이 그렇게 '위험'할까요? 저는 그게 의문이네요. 제가 보기에는 돈 없는 스몰팀과 격차를 너무 벌어지지 않기 위한 반대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2017 시즌은 빅팀과 스몰팀의 격차가 더 벌어질테니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Leo 2017.02.14 18:19 -하여튼 이놈의 F1정말....(근데 재미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14 20:48 신고 페라리는 팀 모아서 메르세데스-레드불 까려고 했는데 마음대로 안되고 있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2.14 21:09 시간이 없으니 패배하는 쪽이 타격이 크겠네요
  • 프로필사진 둥둥이야 2017.02.15 01:13 무늬만 스포츠팀이지 완전 정치정당들 정쟁이랑 똑같은 ㅋㅋㅋ
  • 프로필사진 23바 2017.02.15 02:39 그냔 메르세데스와 레드불. 다운로스 먹는 서스팬션 포기하고 페라리랑 맞다이 가면 재미있을텐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