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시트로엥 레이싱, 브린-르페브르 2년 계약 본문

WRC

시트로엥 레이싱, 브린-르페브르 2년 계약

harovan 2016. 10. 5. 15:05

WRC도 슬슬 2017 드라이버 라인업이 완성되어 갑니다. 시트로엥이 크레이그 브린과 스테판 르페브르와 2년 계약을 했다는 소식입니다. 브린과 르페브르 모두 PSA(푸조-시트로엥)에서 키워진 젊은 드라이버로 올시즌을 테스트 무대로 보내고 있는데 시트로엥은 둘 다 지키기로 마음 먹었나 봅니다.



시트로엥 레이싱의 보스 이브 매튼은 "2명의 젊은 드라이버로 라인업을 완성하는 것은 쉬운 선택은 아니지만 시트로엥의 사고방식이다.  그리고 아부다비 토탈 WRT에서 보낸 이번 시즌에서 크레이그 브린과 스테판 르페브르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믿고 있다. 그들은 타코난 재능과 랠리에서 우승할 수 있는 근면함을 지녔다."라고 말했습니다.



작년 3년 재계약으로 시트로엥에 남았던 크리스 믹을 에이스로 삼고 브린과 르페브르를 경쟁시키는 구도가 되겠지요? 2017의 포인트 시스템이 3대의 차량 중 성적이 좋은 2대의 포인트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바뀐다면 팀마다 3대의 차량을 출전 시킬게 분명하니 팀들은 드라이버 확보에 나설것 같습니다. 메인 드라이버로 3명과 리저브/테스트 드라이버로 1명을 보유해야 하니 랠리 드라이버들의 구직난이 조금은 해소되려나요?



시트로엥이 브린과 르페브르를 어떤 랠리에 내보낼지 아직 정해지지는 않았습니다. 아부다비 레이싱의 칼리드 알 카시미가 몇차례 출전할 것은 분명할테고.. 몬테 카를로 킹 세바스티앙 오지에의 원오프 랠리는 2017년에도 불가능하지 싶습니다. 2017 다카르 랠리와 2017 몬테 카를로 랠리 사이의 여유는 3일 정도로 로봇이 아닌 이상 힘들거라 봅니다. 그리고 올시즌부터는 시트로엥도 로브의 이벤트성 출전에 심드렁한 느낌이기도 하고요.



시트로엥이 3명의 드라이버 라인업을 갖추었으니 이제 티에리 누빌의 현대 잔류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이제 토요타쪽만 조심하면 되나요? 티에리 누빌은 담당 엔지니어로 새로온 게라드 취칙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는데 현대에 남을 이유가 하나 더 생긴것 같습니다. 폭스바겐과 시트로엥은 이미 라인업이 정해졌고 토요타와 M-Sport는 현대보다 빠를지 의문입니다. 때문에 시트로엥이 라인업을 완성했으니 스페인 랠리 전에 현대와 누빌의 재계약 발표는 거의 다 된 밥상 같네요.

4 Comments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6.10.05 15:49 왠지 시트로엥의 실수 같은데요..... 로브를 데리고 오더라도 차량의 기술적인 부분에서 폭스바겐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이곤 하는데..
    영드라이버라... 물론 좋은 인재를 키우기에는 좋겠지만 그렇다고 도박을....... 비록 PSA 같은 연합이라곤 하지만 앞으로는 로브는 푸조의 시트에서 밖에 보지 못할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5 16:00 신고 로브를 WRC에서 다시 보게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봅니다. 로브는 푸조의 크로스컨트리팀과 RX를 병행하기 때문에 시즌 중에는 WRC 출전이 거의 불가능이고 연초에 하는 몬테 카를로가 그나마 가장 가능성이 높은데 그마저도 다카르 때문에 힘들지 싶네요.
  • 프로필사진 Jayse 2016.10.05 15:57 저는 시트로엥이 잘 했다고 보여지네요.. 크리스 미크야 뭐 검증된 드라이버에 나이가 조금 많긴한데 포텐셜이 늦게나마 터져서 다행이지요.. 터져도 제대로 터진듯. 시트확보의 불안감이 없어지니깐 날라다니네요. 크레이그 브린도 출전할 때 마다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요.
    스웨덴부터 스테이지 윈을 기록하며 (3위로 밀렸던 것 같긴 한데..) 르페브르도 데뷔부터 5위 마크하면서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줬죠.. 헤이든패든 초기모습 보다도 더 포텐셜이 높은 것 같습니다. 예전부터 차도 좋지만 드라이버 안목도 좀 좋은 것 같습니다. 영드라이버 교육 체계가 확실해서 그런 것 같네요. 데뷔 때 부터 잘 해온 팀은 아직까진 폭스바겐 말곤 딱히 없으니깐 베테랑 드라이버들은 토요타 쪽에는 그닥 끌리진 않을 것 같고.. 탑클래스가 아쉬운 엘핀 에반스나 오트타낙 그리고 비운의 엠스포트.. 매스 오스트버그가 구미가 좀 땡기지 않을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5 16:05 신고 그러게요. 믹을 보면 대기만성의 느낌이.. 특히 올해 페이스를 보면 오지에보다 한수 위에 있는듯한 모습을 보여주곤 했다고 생각합니다. 시트로엥이야 말로 흔히 말하는 명문이지요. 때문에 자신이 키운 드라이버를 WRC까지 올리는 것은 찬성입니다만 제가 매튼이라면 누빌도 어떻게든 끌어 왔을것 같습니다. 누빌도 일단 시트로엥 쥬니어 출신이기도 하고요. 아.. 그리고 르페브르의 경우 다음 시즌까지 부상이 완전히 회복될지 의문이고 회복된다고 하더라도 감각이 떨어진 상태가 아닐까 걱정스런 부분이 있기도 하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