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4.11.6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4.11.6

harovan 2014. 11. 6. 20:03


시즌이 막바지로 갈수록 역시나 드라이버 이적에 관련된 뉴스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일단 자우버가 마르쿠스 에릭슨의 짝으로 브라질의 펠리페 나스르를 찍었다는 소식은 이화랑님의 브레이킹 뉴스(http://route49.tistory.com/283)에서 확인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루시아-캐터햄, 아부다비에서 복귀 할수도..?


마루시아에 이어 캐터햄도 최종전인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는 다시 복귀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두 팀 보다 채권단에 의해 팩토리가 점거된 상태로 옴짝 달싹 하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내년 시즌 참가를 위한 50만 달러의 참가비를 모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화랑님이 전해주신 소식처럼 내년 시즌 엔트리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물론 마루시아는 Manor(버진 레이싱 이전의 네이밍)로 이름을 바꾸기는 하지만 일단 마루시아와 캐터햄이 모두 내년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건 다행스런 일입니다. 여기서 생각해 볼일은 채권단에게 50만 달러가 적은 금액이 아니었는데 FIA로 지불이 되게 놔두었다는 것입니다.


채권단의 입장에서도 이대로 팀을 꽁꽁 묶어 그냥 파산하게 두는 것보다는 일부를 풀어주어 새 오너를 물색해 그들에게 피해의 일부분이라도 보상 받는게 현명하다는 판단을 한 것 같습니다. 어차피 차의 부품이나 팀운영에 관한 납품을 했을 업체들이기 때문에 마루시아-캐터햄을 계속 살려두어 장사를 계속하는 편이 낫지 같이 망하자고 덤벼들어봐야 좋을게 없긴 합니다.


더구나 FIA, 버니 에클레스톤은 물론 F1의 최대주주인 CVC까지 나서서 스몰팀을 돕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더이상 차를 내어주지 않는것도 좋은 그림은 아닙니다. 최근 소식에 따르면 로터스-자우버-포스 인디아 + 캐터햄-마루시아에 1억 6천만 달러의 지원금이 갈것이라고 하니 그에대한 채권단의 반응이 아닌가 싶습니다.



페라리에 남고 싶은 페르난도 알론조??


그동안 페라리를 무시 아닌 무시를 했던 페르난도 알론조가 급하기는 급한 모양입니다. 멕시코 시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알론조는 자신의 거취를 두고 "새로운건 없다. 나는 아직 내년을 위한 어떤 결정도 하지 않았다. 페라리와 함께 나는 내년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할 것이다. 내가 남아있을지 아닐지 모르지만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생각하고 있는것은 있다. 하지만 지난 2개월 동안 매주 다른 팀들이 거론되었다. 나는 페라리를 존경한다. 내가 사랑하는 팀이다. 페라리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고 나는 5년 동안 그랬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적설 중간중간에 알론조는 페라리에 저자세를 보이곤 했지만 이번이 최고인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세바스티안 베텔의 붉은 레이싱 슈트가 확실한 상황에서 무엇을 노리고 있을까요? 현실은 맥라렌 뿐이라고 생각하지만 혹시 키미 라이코넨을 밀어낼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한편 맥라렌도 슬슬 알론조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맥라렌의 에릭 불리에는 "우리는 페르난도가 브라질과 아부다비 사이에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 그와 협상중이며 그는 우리에게 잘 맞을것이고 일을 원하다고 말했다. 어쨌든.. 우리는 1년이 아닌 3년 계약을 원한다"라고 말해 알론조-맥라렌 사이의 협상내용을 짐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태리 Tuttosport에 따르면 알론조의 계약은 2+1년에 7천만 유로.. 1년과 3년의 타협점입니다. 중요한것은 맥라렌마저 알론조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으로 알론조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이제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브라질, 세나 S에서 트랙터 치운다


브라질 그랑프리의 주최측이 세나 S에서 트랙터를 치운다고 합니다. 브라질 Globo에 따르면 인터라고스의 수석 엔지니어인 루이스 에르네스토 모랄레스는 "비앙키의 사고는 우리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서킷의 변화 중 하나는 세나 S에 새 포스트와 새 런오프 설치한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는 트랙터가 들어가지 않을 것이다. 의심의 여지 없이 안전을 위한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에서 쥴 비앙키가 사고 난 장면은 아마 브라질인들에게 아일톤 세나의 이몰라를 떠오르게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트랙터가 없다면 아무래도 차량형 크레인을 대기시켜 놓겠지요? 이유야 어찌되었건 인터라고스의 빠른 대응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같은 자리에서 똑같은 사고가 날 확률은 거의 없다던 니키 라우다의 '망언' 다시 한번 떠오르네요. 영국 그랑프리에서 암코 배리어를 고치느라 1시간을 소비한 것은 지금 생각해 보면 최고의 결정이었습니다. 



여전히 그로쟝을 원하는 로터스


르노 엔진에서 메르세데스 엔진으로 갈아타면 연료와 오일계통 역시 토탈에서 페트로나스로 갈아타게 되면 로메인 그로쟝이 로터스에서 살아남기 힘들지도 모른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정반대인 모양입니다. 그로쟝은 르노와 토탈이 스폰서를 해주어 여기까지 올라온 드라이버로 르노가 빠져 나간지는 오래되었고 이번에는 토탈마저 로터스에서 빠지며 위기가 찾아오지 않았나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로쟝은 '토탈이 나간다고 내가 어떻게 되는건 아니다'라는 자신감을 보였고 오스틴에서는 매니저를 대동해 맥라렌과 접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로쟝은 "나는 로터스와 계약을 하고 있지만 떠날 권리도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로터스는 생각보다는 저자세.. 로터스의 부사장격인 페데리코 가스탈디는 "우리는 여전히 협상해야 하지만 로메인은 엔스톤팀의 중요한 식구이며 우리는 그가 남아주길 바란다. 곧 발표가 있을것이다. 대화는 매우 열려있고 생산적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로쟝은 한때 오프닝랩에서 멍청한 사고를 치는 크래쉬키드였지만 작년 키미 라이코넨의 이탈때 라이코넨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메꾸는 모습을 보이며 실력을 인정 받았습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4.11.12  (5) 2014.11.12
F1 from haro 2014.11.11  (2) 2014.11.11
F1 from haro 2014.11.6  (2) 2014.11.06
F1 from haro 2014.11.5  (3) 2014.11.05
F1 from haro 2014.11.4  (9) 2014.11.04
F1 from haro 2014.11.3  (0) 2014.11.03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4.11.06 22:40 신고 두 팀 모두 아부다비 최종전에 참가해서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된걸 환영합니다.
    늦게나마 돈을 푼게 다행스럽습니다.1700억을 어떻게 분배할지는 모르겠습니다.-성적순이 아닐런지.
    일회성으로 그칠게 아니라 하위권 팀들을 위한 분배구조 혁신이 있어야 합니다.
    상위 팀들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콩코드협정을 다시 할리는 만무하고.참...

    알론조.대체 뭘 어쩌자는건지.메르세데스로 못가게 되니 페라리에 남을 생각인가요?
    아니면 페라리에 남은 연봉보전을 받을 생각인지.참...페라리는 알론조에 대한 미련 접은듯한데.
    맥라렌마저 어여 결정해라 압력이 오니 알론조는 이러다 완전 낙동강 오리알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브라질GP주최측이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한때 캘린더에서 빠지니 마니 그런 얘길 들었던 인터라고스인데,이런 점은 다른 대회 주최측도 배워야 되겠습니다.
    사고는 주로 같은 곳에서 잘 일어나죠.그렇게 생각치 않는건 아무래도 너무 오래 운전대를 놓으셔서 그런 모양.ㅋ

    로터스도,그로쟝도 서로 미련없을거라 봤는데..사고뭉치에서 거듭난 그로쟝만한 드라이버 영입이 쉽지 않겠죠.
    그로쟝도 다른 팀 시트찾는게 여의치 않은듯.토탈이 떠나도 말도가 있으니 그에게 더 뽑아내면 되죠.ㅎㅎ
    메르세데스 엔진의 강력함에 그로쟝이면 올시즌보단 나아지겠죠?
    말도는 사고나 더 일으키지 않을런지 걱정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4.11.07 00:28 신고 1.키미가 들어왔을 때부터 본인 위주의 팀은 끝이 났지만 베텔이 궁둥짝을 밀어 넣는 와중에도 페라리에게 충성한다는건 멕라렌과 혼다가 그정도까지 못미덥단 얘길까요? 게다가 2년도 아니고 3년을 원하고 있으니 미래까지 생각해보면 애매하기 그지 없습니다. 알론소의 결정에 따라 버튼의 운명도 결정이 나겠군요. 개인적으론 페라리에 있으나 멕라렌에 있으나 둘 다 성공할 확률보다 망할(...) 확률이 조금 높다고 봅니다. 그러니 눈 딱감고 큰소리 칠 수 있는 멕라렌으로 가는게...

    2.세나 S는 비 오는날 날아가기 딱 좋은 코너죠~ 그런 곳에 그 철덩어리가 있다면 누가봐도 불안하겠네요~ 일딴 날아가면 빠와 SC 소환 바래봅니다...

    3.그러고보니 그로쟝은 데뷔 이후 쭉 엔스톤에서 달리고 있네요. 지금 멕라렌이... 옛날의 멕라렌은 아닌데 말이죠... 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