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2015 우수블로그
관리 메뉴

Route49

페라리도 포뮬러 E 진출? 본문

모터스포츠

페라리도 포뮬러 E 진출?

harovan 2016. 11. 11. 21:50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F1 그자체라고 할 수 있는 페라리가 최근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포뮬러 E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F1 레이싱팀인 '스쿠데리아'가 아닌 '페라리' 차원의 사전적인 접근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최근 아우디가 WEC 프로그램을 접고 포뮬러 E를 준비하는 것과 묶어 생각하면 간과할 수는 없는것 같습니다.



FCA와 페라리의 회장 세르지오 마르치오네는 Speedweek과의 인터뷰에서 페라리의 포뮬러 E 진출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페라리의 동료들과 오랫동안 이 문제를 논의 했다. 만약 힘이 빠지게 만드는 레이스 중간에 차량 교체가 바뀌지 않는다면 우리는 관심이 없다. 또한 공용부품의 사용은 페라리의 기풍이 아니다. 우리는 완전한 기술적 자유를 원한다. 만약 시리즈가 성숙해지고 기본적인 조건이 갖추어진다면 페라리가 들어갈 것이다. 약속할 수 있다. 하지만 오늘은 아니다. 몇년 내로 가능할 것이다."


페라리가 포뮬러 E를 한다.. 혹시 F1을 그만 두려나요? 현재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그림이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F1은 포뮬러 E에 비해 한계가 명확하기는 합니다. 페라리는 현재 전기차 모델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멀지 않은 미래에 전기차나 수소전지차 같은 새로운 파워를 가진 차를 만들 것이고 새 시대를 위해서 새로운 모터스포츠에 도전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페라리가 LMP를 할 것이라는 루머보다 왠지 더 현실적으로 들리네요. 하지만 페라리가 원하는 포뮬러 E 환경이 만들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 레이스 중간에 차량을 바꾸어 타는 모습은 사라지겠지만 공용부품으로 비용을 줄이는 포뮬러 E의 기조가 '페라리 영입'으로 바뀔지는 의문입니다. 포뮬러 E는 시작부터 '미래를 싸게'라는 기치를 내걸고 팀과 기업의 관심을 끌었고 페라리를 데려오려고 그것을 바꾼다면 뿌리째 흔들릴 수 있습니다.


아직 전기차 GT 시리즈도 남아있고 WEC도 2020년대에는 전기차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포뮬러 E는 그때까지 완전히 자리를 잡아야 하는데 근간을 흔드는 선택을 할까요? 페라리는 어떤 모터스포츠건 흥행에 엄청난 도움이 되지만 포뮬러 E는 페라리 없이도 잘해왔고 포뮬러 E의 에클레스톤은 알레한드로 아객은 무리한 베팅은 하지 않지 싶네요.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