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람보르기니 영드라이버 프로그램 가동 본문

모터스포츠

람보르기니 영드라이버 프로그램 가동

harovan 2015. 5. 18. 13:07


람보르기니는 페라리와 쌍벽을 이루는 슈퍼카 브랜드로 평가 받고 있지만 모터스포츠에서는 페라리에 비해 적극적이지 못했고 따라서 드라이버 프로그램은 비교할수도 없었습니다. 물론 페라리의 드라이버 프로그램 역시 영국쪽에 비하면 풍부하다고 말할 수 없었지만 말입니다.



페라리의 창업자 엔초 페라리는 레이싱의 DNA를 페라리에 심어놓은데 비해 페루치오 람보르기니는 레이싱에 이렇다할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이는 오늘날까지 비슷한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그런 람보르기니가 기존 GT 드라이버 프로그램에 'GT3 쥬니어'와 '포뮬러 쥬니어'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전에 소식을 전해드렸던 애스톤 마틴의 드라이버 프로그램처럼 지금 드라이버를 뽑는게 아니라 이미 뽑은 드라이버로 테스트를 진행해 람보르기니의 드라이버로 키운다는 소식입니다. 혹시 람보르기니 드라이버 프로그램에 지원하라는 내용을 알고 계셨다면 오해 없으시길~



드라이버 프로그램의 확장은 단순히 인턴쉽의 확장은 아닙니다. 람보르기니가 모터스포츠를 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고 안정적인 드라이버를 공급 받겠다는 복안입니다. 게다가 GT를 넘어 포뮬러까지 한다는건 한번 생각해볼 문제이기도 합니다.



람보르기니는 폭스바겐 그룹 산하로 현재 폭스바겐은 아우디를 통한 F1 진출설이 나돌고 있습니다. 때문에 람보르기니가 어린 포뮬러 드라이버를 키우겠다는건 이와 아예 관련이 없다고 말하기도 힘든것 같습니다. 혹시 아우디가 아니라 람보르기니로 F1을 하지는 않겠죠?



여하튼.. 제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레이싱 드라이버를 꿈꾸는 젊은이라면 막연한 꿈으로 남겨두지 마시고 여러 루트에 도전해 보시길 바랍니다. 물론 국내에서 레이싱 커리어를 시작하는게 쉬운 일이 아니지만 유럽의 드라이버 프로그램에 들어가지 못하면 사실상 드라이버로서는 끝입니다.



돈이 많다면 커스터머카를 사와 팀을 차리거나 돈 내고 레이싱 시트를 살 수도 있긴 합니다만 워크스팀의 드라이버가 되지 않고는 프로 드라이버가 되는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도전해봐야 쓴맛 단맛을 아는법.. 관심이 있다면 일단 두들겨 보시길 바랍니다. 게다가 모터스포츠는 드라이버만 있는게 아닙니다. 디자이너, 엔지니어 등은 물론 법률, 회계, 물류 등 다른 방법으로 모터스포츠에 종사하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꿈이 있다면 도전하세요!!

8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5.05.18 15:34 신고 WEC에 아우디를 남긴다면 F1에 갈만한건 람보르기니겠죠~ F1에 참전한 경력도 있으니 더 골만 아파졌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5.18 15:43 신고 아무리 그래도 람보르기니가 아우디를 제치고 F1을 하는 그림은 쉽게 그려지진 않네요~
  • 프로필사진 아덴 2015.05.18 15:39 '유럽의 드라이버 프로그램에 들어가지 못하면 사실상 드라이버로서는 끝입니다.' 이 말씀에는 동의를 할 수가 없네요.
    현재의 WEC나 과거의 FIA GT에서 활약했던 드라이버들 중에서는 일본의 Super GT에서 활약했던 드라이버들도 많습니다.
    물론 이런 드라이버들은 대개 커리어의 시작은 유럽에서 시작을 하였습니다만...
    이 선수들의 재능을 알아준 것은 일본의 Super GT인 셈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5.18 15:46 신고 제가 알기로는 슈퍼GT로 넘어갔던 유럽 출신 드라이버들도 대부분은 어딘가의 영드라이버 출신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언급한 드라이버 프로그램이란 영드라이버 프로그램으로 이것을 거치지 못하고 메이저 모터스포츠로 가려면 결국 스폰서밖에 없습니다. 집에 돈이 많다면 모르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유럽의 영드라이버 프로그램은 메이저로 발전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관문이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5.18 16:41 신고 AFOS나 각국의 지역(특히 아시아) GT를 뛰는 드라이버 중 엄청난 기량을 가진 드라이버가 있지만 메이저로 가지 못하는 케이스는 아마 말씀처럼 많을겁니다. 비유럽의 경우 등용문 자체가 좁습니다. 호주/뉴질랜드를 제외하면 유럽에서 먹히는 비유럽권은 브라질 정도?? 그나마도 브라질 출신들은 차별을 겪었다는 소리도 있습니다.

    한국인 드라이버 입장에서 가장 저렴한 메이저행 루트는 한국에서 카트, 일본에서 엔트리 포뮬러 그리고 유럽진출이지만 일본의 이쪽 업계는 꽤나 폐쇄적이고 배타적이라 거의 막혀 있는 상황.. 말씀처럼 한국에도 슈퍼 GT처럼 인정받는 시리즈가 나온다면 한국 출신 드라이버들이 세계로 뻗어 나가겠지만... 이게 우리 상황에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네요~
  • 프로필사진 아덴 2015.05.19 00:36 확실히 현재 동아시아권에서 열리고 있는 세미프로 레벨 경기, AFOS의 GT 아시아나 PCCA 들은 프로로의 등용문보다는 과거 FIA의 사이테이션 컵과 같은 부자들의 취미같은 이미지이긴 합니다.

    그래도 그런 경기에서 뛰면서 프로를 향한 꿈을 가지고 있는 드라이버들도 봤었습니다. '이런 실력의 사람들이 프로 레벨에 들어가지 못하다니, 대체 프로 레벨은 어느정도의 수준일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뛰어난 선수들도 많이 있더군요.

    한 편으로는 우리나라가 일본처럼 자국산 차량으로 여는 경기가 프로 레벨에 도달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CJ 수퍼레이스가 FIA의 인증을 받았고, 또 제네시스 차량이 현행 GT3급 이상의 성능을 보여준다고는 하지만 과거 JTCC를 보는 기분이라고나 할까요? 우리나라도 비용은 많이 들겠지만 ADAC GT 마스터즈 처럼 프로와 아마가 같이 달릴 수 있는 경기가 생겼으면 좋겠네요. 그럼 Super GT처럼 인정받아 유럽으로 진출하는 드라이버들도 많아질텐데 말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화랑 2015.05.18 15:46 신고 훔......람보르기니의 포뮬러 드라이버.......F2에서 알파로메오와 붙게 될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5.18 15:49 신고 아무래도 범폭스바겐 드라이버 프로그램이겠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