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3.26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3.26

harovan 2015.03.26 17:47


각각 다른 이유로 개막전인 호주 그랑프리에 참가하지 못했던 윌리암스의 발테리 보타스와 맥라렌의 페르난도 알론조가 FIA로부터 말레이시아 그랑프리 출전허가를 받았습니다.(관련 소식은 이화랑님의 포스팅 참조) 이제 매너까지 참가하면 그야말로 진정한 개막전이 되겠습니다.



레드불, 직접 엔진제작?


르노와 불화를 겪고 있는 레드불이 직접 엔진 제작에 뛰어들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2015 시즌 벽두부터 레드불은 르노 엔진을 'f**king' 이라는 표현으로 깎아내렸고 르노의 시릴 아비테불은 레드불이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레드불의 아드리안 뉴이를 '남 비난 하느라 시간 낭비하는 늙은이'라고 비꼬았습니다.


f1-insider.com에 따르면 아비테불이 르노 이사진들의 대응요구에 아비테불이 선을 벗어났고 이후에 사과했고 레드불의 헬무트 마르코가 "이문제에 대해 논의했고 건설적인 방향을 찾겠다"라고 했지만 레드불과 르노가 결별 수순에 들어섰다는 관측을 찾는건 이제 어렵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


그렇다면 레드불이 어떻게 엔진을 직접 만드느냐.. 저는 폭스바겐(아우디)와 손잡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AVL도 있었네요. AVL은 오스트리아의 파워트레인 전문회사로 내연기관(엔진)은 물론 트랜스미션,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관련된 엔지니어링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입니다.


레드불은 이미 일모(현 메르세데스 AMG 엔진)의 창업자 마리오 일리엔을 영입해 AVL과 작업을 하고 있으니 토로 로소를 매각해 그 돈으로 직접 엔진제작에 도전한다면 가능성이 있을것 같기도 합니다. 레드불이 직접 나서는게 아니라 AVL과 손을 잡고 포드-코스워스나 TAG-포르쉐 같은 형태를 취할수도 있구요.


독일의 Auto Motor und Sport의 미하엘 슈미트에 따르면 레드불은 VTT(Virtual Test Track)이라는 장비를 주문했다고 하는 이는 메르세데스나 혼다 같이 자동차 제조사들이 사용하는 일종의 실시간 시뮬레이터로 파워트레인과 섀시 시스템 개발에 사용됩니다. 슈미트는 레드불의 VTT 주문을 두고 "팀이 이런 극한의 동력계 장비를 필요로 한다는것은 하나의 대답 밖에 없다. 엔진 제작사가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리엔, AVL, VTT.. 저도 슈미트의 의견에 동의할 수 밖에 없네요. 레드불 엔진이라.. 성사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르노와의 계약이 2016년까지이니 2017년에는 레드불 엔진이 등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F1 엔진은 맥라렌도 하지 못한 일인데 과연 가능할까 싶지만 만약 실행에 들어간다면 레드불을 음료수 회사라고 깔보는 시선을 거두어 들여야 할것 같습니다.



매너, 말레이시아는 무조건 달려라


호주 그랑프리에 극적으로 모습을 드러내기는 했지만 시동 한번 제대로 걸어보지 못하고 짐을 쌓아야 했던 매너가 FIA의 경고를 받았다고 합니다. 


Telegraph에 따르면 "만약 그들이 말레이시아에서 개러지 밖으로 나오지 못하면 그들은 힘들어 질 것이다"라고 말했고 독일의 Auto Motor und Sport는 "말레이시아 그랑프리에서는 어떤 설명이나 예외도 허용되지 않을 것이다. FIA는 시즌 두번째 레이스에서는 두대의 차를 모두 보길 원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마음 속으로 매너를 응원하고 있지만 FIA나 버니 에클레스톤이 매너를 압박하는것을 욕할 수만은 없습니다. 그랑프리의 궁극적인 목적은 달리기 위함인데 이유야 어찌되었건 개러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차를 가진 팀은 존재의 의미가 없으니 말입니다.


에클레스톤이 화물비용을 물리겠다며 매너의 숨통을 조인건 짜증나는 일이지만 만약 매너가 레이스에 나가지도 못하는 차를 계속 그랑프리마다 가지고 다니는것도 말도 안되는 일이기는 합니다. 그리고 FIA 역시 호주에서 매너에게 관용을 베푼게 분명하니 말레이시아에서는 매너가 뭔가 보여줄 차례입니다.



포스 인디아, 무명의 개발 드라이버 채용


로터스가 카르멘 호르다라는 무명의 여성 드라이버를 개발 드라이버로 채용한데 이어 포스 인디아 역시 같은 선택을 했습니다. 이름은 스티븐 골드스타인이라는 콜롬비아 출신의 GT 드라이버 입니다.


뉴스에서는 구글에서 스티븐 골드스타인을 찾아봤을때 첫번째는 변호사였고 두번째는 안마사였다고 할 만큼 무명이었지만 지금 검색해보니 맨 위에 뜨기는 합니다. GT 드라이버라고 무시하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하지만 개발 드라이버는 리저브 드라이버에 버금가는 실력과 경험을 가진 어린 선수 또는 경험 많은 드라이버가 맡는게 보통이기 때문에 최근 로터스-포스 인디아의 행보는 뉴스가 될수밖에 없습니다.


골드 스타인의 경우 나이는 31세로 적지 않고 GT 커리어는 확인하기도 힘드네요. 숨은 인재 일수도 있지만 로터스나 포스 인디아나 재정상태가 취약하기 때문에 돈을 받고 시뮬레이터에 태운다는 비난에서 자유롭기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4.1  (8) 2015.04.01
F1 from haro 2015.3.30  (13) 2015.03.30
F1 from haro 2015.3.26  (4) 2015.03.26
F1 from haro 2015.3.25  (12) 2015.03.25
F1 from haro 2015.3.24  (10) 2015.03.24
F1 from haro 2015.3.23  (13) 2015.03.23
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5.03.26 19:47 신고 만약 진짜로 엔진을 만든다면 아무리 못해도 레드불을 F1에서 앞으로 10년 넘게는 보겠군요...
    그렇게까지 야망이 있을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3.26 20:31 신고 ㅋㅋ 물 팔아서 F1 엔진까지 만드는 회사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여러 정황을 보면 엔진 제작에 가까운건 사실인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03.26 19:54 신고 르노-레드불 양측이 설전을 벌인후 건설적인 미래를 연구한다는게 서로 갈길 가는거네요.ㅎ
    VTT 주문했다는건 자체 제작을 하겠다는건데...F1을 오랜시간 해온 맥라렌도 말씀처럼 못한 일입니다.
    레드불입장에선 챔프를 다수 해낸 르노에게도 불만인데 아우디같이 복귀하는 엔진사와 손잡으면 맥라렌꼴이 나올거니
    돈이 들더라도 자체제작을 하는편이 나을거라 본거 같습니다.그렇게되어 메뉴팩처러 팀이 되면 맥라렌 존심 상할수도..
    저는 2개팀 모두 매각하고 철수하지 않을까 봤는데,레드불이 F1에서 끝장을 보려나요?

    우리가 1번 봐줬으니 이번엔 얄짤없다,그거구만요...일부러 그러는건 아니겠지만 재정,차량 여러 문제가 있을것으로 봅니다.
    별다른 일이 없으면 이번엔 나오겠죠.나와야만 하구요...예선에서 107%룰에 걸린다면 스펙이 다른만큼 관용을 베풀어
    결선에 나올 수도 있습니다.그러다 턱하니 맥라렌 앞서버리면 큰일 내는거죠..ㅋ

    로터스에 이어 포스인디아도 그러네요...뭐,재정문제가 워낙 심하니 이해가 되긴 합니다.
    개발드라이버이니 많은 경험이 필요없다 하지만,그래도 웬지 찜찜...
    로터스는 더우기 여성드라이버이니 이슈가 더 되고...
    예전에는 리저브 드라이버가 대신 나가서 포인트획득하던 때도 있었는데,요즘은 보기 힘드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3.26 21:06 신고 레드불이 F1 엔진을 직접 제작하면 단순히 F1으로만 끝날것으로 여겨지진 않습니다. 적어도 2-3년 동안은 고객팀을 찾기도 쉽지 않을테니 다른 방향의 확장을 노릴거라 봅니다. WEC나 투어링카에 엔진을 공급하거나 다른 자동차 회사와 스페셜 모델을 내놓지 싶네요.

    맥라렌으로서 최악의 상황은 맥라렌 두대 모두 멈추고 매너가 완주하는 뭐 그런 그림이 아닐까요? 아무리 혼다 엔진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맥라렌이 매너 같은 상황의 팀에 뒤지는건 상상하기 힘드네요.

    로터스의 그 여성 드라이버.. 카르멘 뭐시기.. 오픈휠 동료들이 자신을 비난하자 '부러우니까 저러는거다'라고 말하기도 했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