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3.4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3.4

harovan 2015. 3. 4. 17:01




벨라인 덕에 테스트했다 - 포스 인디아


이번 주 버니 에클레스톤에게 천만 달러를 미리 당겨 받는 포스 인디아의 밥 펀리는 메르세데스의 리저브 드라이버이자 DTM의 영건 파스칼 벨라인을 테스트에 올리는 대신 재정적인 지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펀리는 "메르세데스는 그를 차에 태우고 싶어했고 그 덕에 우리는 테스트를 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 당연히 재정적인 지원이 있었고 우리는 니코와 세르지오를 세번째 테스트에 내보낼 수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스폰서 패키지가 만연한 지금 이상한 일도 아닙니다. 멀지 않은 예로 레드불의 다니엘 리카도는 레드불이 HRT에서 데뷔 시켜 주었고 쥴 비앙키는 페라리가 엔진을 공급했던 마루시아에 꽂아주었던 것입니다. 맥라렌이 매너에 케빈 마그누센을 넣으려 한다는 소리도 있구요.


재정적인 문제가 없는 팀이라면 머신 개발 일정이 늦어지는 일도 많지 않을 뿐 아니라 테스트에 빠지는 일도 없습니다. HRT가 무너지기 전에도 프리시즌 테스트 대신 프로모션 필름을 제작하는 어이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니 프리시즌 테스트에 얼마나 참가하지 못하느냐는 그 팀의 재정적인 상황을 잘 보여주는 바로미터와 같다고 보셔도 무방할것 같습니다.



알론조는 600와트에 감전되었다?


맥라렌이 페르난도 알론조를 개막전인 호주 그랑프리에 투입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음모론이 다시 파도를 치고 있습니다. 문제는.. 어이없는 음모론은 시간을 갈수록 힘을 잃는게 정상인데 맥라렌-알론조 음모론은 시간을 갈수록 힘을 받고 있는 모양새 입니다.


SKY 이태리는 알론조가 사고 충격 전에 척추에 심대한 쇼크를 받았았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전직 F1 드라이버였던 파브리지오 바르바자는 La Repubblica와의 인터뷰에서 "페르난도는 600 와즈의 전기에 감전되었다. 집중력을 잃었고 일시적인 부정맥(?)이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여기까지는 밑도끝도 없는 음모론이라고 봐도 무방할만큼 과학적인 근거나 관련 증언이 뒷받침되지는 않습니다.


심각한건 여기서부터 입니다. 제네바 모터쇼에 참석한 전 르노/페라리 드라이버(149 스타트) 르네 아르누는 "알론조의 의사의 권고는 놀라운게 아니다. 왜냐하는 나는 페르난도가 사고 전에 신체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확신하기 때문이다. 나는 F1에 있었다.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 충격은 사이드였고 심하지 않았다. 알론조의 데미지를 설명해 주지 못한다. 나는 알론조가 콕핏에서 뭔가 잘못되었다고 믿고 있다. 바람은 그저 변명일 뿐이다"라며 맥라렌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의학 전문가의 의견도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로베르토 벨비스라는 신경외과의는 맥라렌이 알론조의 SIS(2차 충격 증후군)을 걱정한다는 소리에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벨비스는 "뇌진탕 증상이 없다면 SIS 예방은 논리적이지 못하다. 회복된 이후 두통이 없고 의식이 온전하고 말을 똑바로 한다면 2차 충격의 위험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알론조의 호주GP 결장에 대해서는 "만약 설명되지 않은 의식불명이 있었다면 알론조를 3-4주간 운전하지 못하게 하며 테스트를 계속해야 한다. 100% 회복 되었지만 SIS를 우려한다고 언론에 말하는건 말도 안된다"라고 말했습니다.


가만 살펴보면 오늘 제가 전해드린 소식들은 소스는 모두 알론조나 맥라렌에 이해관계자들입니다. 이태리 언론은 페라리, 르네 아르누는 르노/페라리, 신경외과의는 스페인 출신.. 만약 재판이 열려 배심원을 뽑게 된다면 죄다 맥라렌측 변호사에 거부될만한 인사들이지요.


하지만 맥라렌의 대응이 신뢰을 얻지 못하는건 당연해 보입니다. 저는 다른건 다 둘째치더라도 돌풍 때문에 차가 밀렸다는 소리는 못믿겠습니다. 뒤따라 가던 베텔은 별 문제가 없었고 카를로스 사인즈처럼 고속도 아니었고 무엇보다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는 '바람은 없었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사방 수 m에만 집중되는 돌풍이 자연계에 있다면 또 모르겠습니다.



루블화 붕괴에 러시아 GP는 괜찮을까?


러시아 그랑프리가 열리는 소치 올림픽 파크에서 열리기도 되어 있던 레드불 에어 레이스가 루블화 폭락으로 인해 개최지가 크로아티아로 변경되었습니다. 러시아측이 밝힌 이유는 '현재와 같은 환율 상황에서는 운영비용과 티켓 가격을 맞추기가 힘들다'는 것이었습니다.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사태 그리도 말레이시아 항공 MH17 격추 이후 서방의 대러시아 경제재제가 진행중인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국제 유가가 폭락하며 러시아 산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던 가스-석유 수출이 벌어오던 외화가 반토막나자 루블화는 곤두박질을 쳤습니다.


매사의 자신만만한 블라드미르 푸틴 마저 '이번 일은 2년 안으로 회복하겠다'라며 신중했고 러시아에서는 수입품과 공산품 가격인상에 대한 우려로 사재기 열풍이 일었고 실제로 일부 자동차 회사들은 러시아 시장을 포기하기도 했습니다.


소비에트 연방시절 기업의 경쟁력은 바닥으로 떨어져 현재는 무기와 천연자원을 내다 파는것 말고는 별다른 소득이 없는 러시아이니 유가변동 충격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건 당연합니다.


상황이 이런데 과연 러시아 그랑프리는 잘 치뤄질수 있을까요? 레드불의 에어 레이스도 수준 높은 대회이기는 하지만 F1과 비교하면 비교하기 힘들만큼의 작은 수준일게 분명한데 F1은 무슨 돈으로 치룰까 모르겠습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3.5  (6) 2015.03.05
스티븐 피츠패트릭 - 로맨틱 스토리  (10) 2015.03.05
F1 from haro 2015.3.4  (6) 2015.03.04
F1 from haro 2015.3.3  (7) 2015.03.03
바르셀로나 테스트 Day 8 정리  (2) 2015.03.02
바르셀로나 테스트 Day 7 정리  (2) 2015.03.01
6 Comments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3.04 21:52 정황상 차를 의심할 수 밖에 없는건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3.05 11:51 신고 아무래도.. 맥라렌이 관련 영상을 공개하면 뭔가 더 명확해지겠지만 그럴 의사가 전혀 없어 보이고 서킷에는 CCTV가 거의 모든 지점을 커버하는데 사고과정이 담긴 그어떤 화면도 공개되지 않는게 이상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jayspeed 2015.03.05 08:25 신고 음모론은 좋아하지 않지만.......
    정황상 순간적인 전기쇼크라고 가정한다면 어느정도 앞뒤가 맞아 떨어지긴 합니다....ㅜㅜ
    (실신이나 단기기억상실등 증상이 감전사고환자의 그것과도 비슷하고 말이죠)
    F1차량에서의 낮은수준의 감전은 그동안 알터네이터나 배터리의 누전에 의해 가끔 있어왔고
    KERS와 ERS가 도입되면서 그 위험성이 증가한것만은 사실이라 볼수 있겠네요
    근데 600w란 소리는 조금 의하하군요~~~제가 알기론 KERS의 전압은 직류12v로 알고 있고
    ERS 역시 비슷하리라 본다면 암페어 계산이......50암페어란 얘긴데??? 맞나요???
    물론 일반가정에서 사용하는 교류와는 특성이 다르긴 하지만 아무튼 엄청난 전류!!!

    그리고 돌풍에 의한 사고라는건 처음부터 말도 안되는~~~
    아무리 로우다운포스 셋업을 가져가도 12m/s는 충분히 견디고 하이다운포스 셋업에선 최대22m/s까지는
    주행에 지장없는걸 봤습니다만 사고당일 트랙에 바람은 4~8m/s 정도로 극히 평범한 수준!!!
    아무래도 맥라렌-혼다 입장에선 도저히 사실을 밝히기 어려운 입장이 있을것도 같습니다만
    이건 FIA가 당연히 조사에 들어가야 하는 케이스로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3.05 09:20 https://www.youtube.com/watch?v=igIvPDDyRAA

    알론조 크레쉬 시뮬레이션 분석인데요...물론 공인은 아닙니다만...
    전기쇼크설 보다는 신빙성이 있다고 봅니다^^;;

    - 최초 감전설은 ERS에 흐르는 1000V의 전기라고 했습니다...
    - 지금은 600W라고 하고있지요...

    - ERS는 랩당 30초간 120Kw를 사용한다고 했지요!(2014년 초 ERS를 소개하는 모든 칼럼이 이렇게 설명을 하고 있더군요^^;;)
    - KERS가 6~7초간 60Kw를 사용했었구요.
    600W가 어떤 계산으로 도출된 것인지 불분명합니다^^;;

    - 또한 "감전"이 일어났다고 한다면...그리고 그것이..."그 감전으로 인해 의식을 잃거나 몸에 경련이 일어난 정도의 세기"였다면......
    - 분명하고 명확하게(!)...스티어링 휠의 LCD 계기판에도 영향을 미칠 정도가 되겠지요! 하지만 그런 보고는 없습니다.

    크레쉬 직전 알론조는 "다운쉬프트"를 했다고 했습니다. 오버스티어를 일으킨 지점부터 트랙을 가로질러 세겨진 긴 스키드 마크를 보면 오랜 시간 강하게 브레이킹을 했슴을 알 수 있구요.
    "오른발 경련에 의한 쓰로틀 개방은 전혀 보고된 바 없습니다!"
    - 첫번째 임펙트 직전까지는 의식과 의지가 있었다는 증거겠지요^^;;

    위 시뮬레이션 영상에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서스펜션이 부서지지 않았다(!)"라는 지점입니다~!!!

    만약 최초 크레쉬에서 (충격 흡수를 할 수 있는 타이어월이 아닌)"노출된 콘크리트 벽(!)"에 차량의 서스펜션이 부서졌다면.....그로 인한 충격의 흡수(!)가 일어났을 것입니다.
    하지만 서스펜션은 부서지지 않았고, 콘크리트벽도 파손되지 않았습니다!
    - 결국 그 충격은 고스란히 드라이버의 몸에 전달이 되어버렸다는 얘기죠~!!
    최초 30G의 충격이..타이어월이나 서스펜션 파손의 에너지 흡수 과정이 없이 온전히 신체에 전달 되어버렸다고 한다면...실신을 하지 않을 도리가 없을 것입니다.
    (물론 CT스켄에 "국부 뇌진탕"은 나타나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 또한 호주그랑프리 스킵 과정에서 "세컨드 임펙트 신드롬" 예방을 언급한 것도 국부뇌진탕의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지점이라고 봅니다^^;;)

    시뮬레이션 화면은...최초 30G의 충격 뿐만이 아니라 15G의 2차 충격까지 있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의 시작은.......
    2014년 패스토 말도나도의 T3 크레쉬와 같은 원인(!) 즉,
    "트랙 바깥쪽의 아스트로터프에서 그립을 잃고 오버스티어를 일으켰다"에서 시작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네요.

    FIA의 조사가 들어갔으니 결과가 나와보면 모든게 명확해 질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3.05 12:00 신고 오피셜은 아니지만 이화랑님이 링크해주신 영상보니 저는 더 의심스러운데요? 아무리봐도 충격은 횡으로 왔을것 같고 뇌진탕이 올만한 상황은 아닌것 같습니다. 말도나도가 부수고 다니는 로터스 같았다면 차도 몇시간 내로 리커버 했을 정도의 파손으로 예상됩니다. 그런데 드라이버는 뇌진탕? 이상한데요.

    통상 드라이버가 부상하는 사고는 서바이벌 셀에 직접적인 임팩트가 있어야 하는 알론조 케이스는 좀 아닌것 같습니다. 헬멧도 멀쩡했다고 하고요. 저정도 충격이면 헤드레스트가 충분히 흡수를 했으리라 봅니다.

    그리고 제이님 말씀처럼 F1의 다운포스를 생각하면 돌풍은 불가능해 보이네요.
  • 프로필사진 ㅇㅇ 2015.03.05 13:08 알론소가 순간적으로 정줄 놓은거 아님? 밥 뭐먹지 이런 딴 생각하다가 어이쿠 하고 박았........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