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TRACK MASTERS..... 본문

F1/가십

TRACK MASTERS.....

비회원 2014. 8. 16. 16:19


유난히 특정 서킷에서 빨라지는 드라이버가 있다.  각 드라이버의 드라이빙 스타일에 기인하는 것이기도 하겠지만 해당 서킷의 특정 코너를 좋아하는 취향의 문제라고도 말 할 수 있겠으며, 그 까다로운 코너가 유독 특정 드라이버에게만 공략을 허락하는 것일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린 그들을 서킷의 지배자...TRACK MASTER라 부른다.


미하엘 슈마허 - 매그니 쿠어


사실 슈미에게 특정 서킷의 마스터라는 이름은 어울리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는 모든 서킷에서 강했고, 5번 이상 우승을 거머쥔 서킷만 해도 열 개나 된다.  하지만, 굳이 그에게 트랙마스터라는 이름을 주고 싶다면, 프랑스GP가 열렸던 매그니쿠어를 꼽아야 할 것이다.  

1994년부터 2006년까지 미하엘 슈마허는 매그니쿠어에서 총 8번의우승을 기록했으며, 그 중 백미는 2002년 프랑스GP였다. 후안 파블로 몬토야에게 0.023초 갭으로 폴포지션을 내어주고 P2에서 출발한 슈마허는 루벤스 바리첼로를 추월하고 올라 온 키미 라이코넨과 선두를 달리던 몬토야 사이에서 숨막히는 배틀을 이어간다.  

양보 없는 접전 끝에 몬토야는 뒤로 밀려나고 선두를 달리던 키미 라이코넨을 슈마허는 마지막 랩에서 낚아채며 일찌감치 2002시즌 월드챔피언을 결정지었다.     


키미 라이코넨 - [NEW] 스파 프랑코샹


키미 라이코넨의 재능을 얘기할 때 스파-프랑코샹을 빼놓을 순 없을 것이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벨지엄 그랑프리가 열리지 않았던 2006년을 제외하고 키미 라이코넨은 다섯번의 스파 레이스에서 네 번의 우승을 기록한다. 

 단 두 랩을 남겨놓고 스핀 후 리타이어 했던 2008년의 비오는 스파에서도 라이코넨은 루이스 해밀턴과 거친 배틀을 펼치면서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2012년 다시 한 번 F1에 복귀한 라이코넨은 스파의 포디움에 오르며 스파 스페셜리스트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짐 클락 - [OLD] 스파 프랑코샹


키미 라이코넨이 태어나기 훨씬 전에도 스파-프랑코샹의 트랙마스터는 존재했었다.  현재와 같은 7Km의 서킷이 아닌 14Km의 기나긴 고속 서킷이었던 시절, 모나코에서 무려 100랩을 달릴 때도 단 32랩만을 달리던 올드 스파-프랑코샹의 지배자는 로터스의 천재 드라이버, 브리티시 골든보이 짐 클락이었다.


1962년부터 1965년까지 스파 프랑코샹에서 짐클락을 앞지를 수 있는 드라이버는 없었다.  특히 1963년의 비오는 스파에선 8그리드에서 출발 해 무려 5분의 갭을 극복하고 선두로 나와 우승을 차지해버린 "언비터블(Unbeatable)"의 전설이 쓰여지기도 했다.  

심지어 우승한 짐클락의 뒤에서 백마커가 되지 않은 드라이버는 4분 54초의 갭으로 2위를 한 부르스 멕라렌 단 한 명 뿐이었다. 


재키 익스 - 뉘르부르그링 노드슐라이페


포뮬러원이 뉘르부르그링 노드슐라이페를 달리던 시절, 그린 헬이라는 별칭으로 유명했던 녹색 지옥의 지배자는 재키 익스였다.  


1967년 뉘르부르그링 노드슐라이페에서 보여준 재키익스의 드라이빙은 경악 그 자체였다.  당시 재키 익스는 F1드라이버가 아닌 F2카를 탄 드라이버였지만, 퀄리파잉에서 그의 F2카보다 빠른 F1 드라이버는 데니 훌름과 짐 클락 단 두 명 뿐이었다.  

이어진 레이스에서 퀄리파잉 P3였슴에도 불구하고 규정에 의해 "모든" F1카 뒤에서 출발해야 했던 재키 익스의 F2카는 28Km의 녹색 지옥에서 또다시 성능이 뛰어난 F1카들을 앞지르기 시작했다.  12랩째 서스펜션 고장으로 리타이어 할 때까지 그가 앞지른 F1카는 12대였다!

재키 익스는 그 해 몬짜에서 쿠퍼-마세라티에 오르며 F1 드라이버가 됐고, 1968년부터는 페라리 드라이버가 됐다. 이 후 5년 동안 재키 익스는 뉘르부르그링 노드슐라이페에서 4번의 폴포지션을 독점했으며 28킬로미터의 녹색지옥을 8분 미만으로 완주한 최초의 드라이버가 됐다.


루이스 해밀턴 - 헝가로링


절대강자가 없던 헝가로링에 2007년 혜성같이 나타난 슈퍼루키 루이스 해밀턴의 지배는 그의 데뷔 첫 해 키미 라이코넨을 0.7초 앞서며 시작했다.  

멕라렌에서만 3번의 헝가로링 우승을 기록한 루이스 해밀턴은 2013년 멜세데스 이적 후 첫 승 또한 헝가로링에서 이뤄냈으며, 올 해 2014 시즌엔 "피트래인에서 포디움까지(From Pit-lane To Podium)"라는 또 하나의 전설을 써버렸다.


알랭 프로스트 - 자카레파과


브라질 그랑프리가 '지루한' 리오 데 자네이로에서 "익사이팅한" 상파울루로 옮겨갔을 때, 이를 아쉬워 했던 단 한 사람이 있다면 알랭 프로스트일 것이다.  

알랭 스포스트는 리오 데 자네이로의 자카레파과 서킷에서 달린 1982년~1989년의 여덟번의 레이스에서 다섯 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세바스찬 베텔 - 스즈카


세바스찬 베텔은 6번의 스즈카 출전 중 4번의 우승을 포함해 5번의 포디움을 기록했다.  누군가는 뉴이가 만든 디퓨져카의 위력이라고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동시에 스즈카의 각 코너가 가지고 있는 리듬을 드라이버 스스로가 잘 이해하고 있기에 가능한 기록이기도 할 것이다.  

만약 다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차를 타고 있는 올 해 2014시즌 마저 베텔이 스즈카에서 기록을 이어간다면 세바스찬 베텔을 스즈카 서킷의 트랙마스터라 부르는 것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미카 하키넨 - 카탈루니아


플라잉 핀 미카 하키넨은 카탈루니아 서킷에서 3년 연속 포디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그리고 이어진 2001시즌 4년 연속 우승을 향한 도전은...마지막 랩에 끝이 났다.  분명 트랙 마스터라 불릴 만 하지만 동시에 그 곳에서 가장 큰 아픔을 겪기도 했던 드라이버가 미카 하키넨이다.





나이젤 만셀 - 실버스톤


드라이버가 자국 서킷의 트랙마스터가 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나이젤 만셀이라면 실버스톤의 절대강자로 꼽기에 손색이 없을 것이다.  그가 실버스톤을 달렸던 1986년부터 1992년까지의 일곱번의 레이스에서 4번의 우승과 두 번의 준우승을 가져갔다. 

특히 1988년엔 14번의 레이스가 치뤄진 시즌에 윌리엄즈에서 무려 12번의 리타이어를 기록하면서도 완주한 두 번의 레이스 중 하나가 실버스톤 준우승이라는 사실, 또 페라리에서 달리던 1990년엔 비록 기어박스 이슈로 리타이어를 했지만 역시나 폴포지션에서 레이스 스타트를 했다는 것은 그가 왜 실버스톤 마스터인지를 증명하는 사실일 것이다.


그리고...........마지막으로........트랙마스터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아일톤 세나 - 몬테카를로




설명이 필요한가?

그냥 외워라!

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

끗.

'F1 > 가십'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이라는 축제를 즐기는 방법........?  (8) 2014.08.19
F1 IS BACK~!!!!!!!  (0) 2014.08.18
뭣이라..?!!! F1 나라 방학이 끝났다고..??  (4) 2014.08.17
TRACK MASTERS.....  (4) 2014.08.16
2014년 6월 모터스포츠 일정  (0) 2014.06.01
F1 가쉽 2014/05/13..두번째 테스트......  (0) 2014.05.13
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4.08.16 17:00 신고 최고에욥~~~
  • 프로필사진 이화랑 2014.08.16 21:38 앗싸뵤~~~^O^
  • 프로필사진 mynikeman 2014.08.16 22:39 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몬테카를로는 아일톤 세나..
  • 프로필사진 이화랑 2014.08.16 23:28 ㅋㅋㅋ끝까지 점잖게 할라 그랬능데 결국 참질 못하고 그만 본능 발동 해버렸..ㄷㄷㄷ -,.ㅡ;;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