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하스를 향한 라이벌들의 집중견제 본문

F1/데일리

하스를 향한 라이벌들의 집중견제

harovan 2018.03.30 00:50
호주 그랑프리에서 하스는 어이없는 실책으로 더블 리타이어 하는 불운을 겪었지만 하스 보여준 퍼포먼스는 분명 놀라웠습니다. 중위권 최강의 모습을 보여준 것은 물론 상위권팀인 레드불을 위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스는 지난해까지 중하위권에 머물러 왔으니 분명 장족의 발전이지만 라이벌들의 눈초리는 곱지 않습니다. 레이스가 시작 되기도 전에 하스는 페라리의 카피라며 포문을 열었던 페르난도 알론조에 이어 라이벌팀들의 집중견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중위권 최강자였던 포스 인디아의 실질적 리더 밥 펀리는 “하스는 지난해 페라리를 사용하고 있다.”라고 했으며 기술감독 앤디 그린은 페라리와 하스의 정보공유에 우려를 보이며 “개발과 빠른 문제 해결을 위해 그들이 협력하고 있지 않다고 말할수 있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맥러렌의 레이싱 디렉터 에릭 불리에는 프랑스 Auto Hebdo와 인터뷰에서 하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바디워크 아래에는 100% 페라리다. 그들은 차를 만든게 아니라 산 것이다. 마라넬로에서 차를 사오면 안좋을수가 없다.”

맥라렌의 보스 잭 브라운은 The Sun과 인터뷰에서 “하스는 페라리와 매우 밀접한 동맹이 될 것이다. 그들이 너무 가까워지게 해서는 안된다.”라며 페라리와 손잡은 하스를 경계 했습니다.

포스 인디아의 오트마 사페나우어는 보다 적극적이었습니다. “모든 에어로다이내믹은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조사를 시작해야 하나다.”

이에 하스의 귄터 스타이너는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며 라이벌들을 조롱하기까지 했습니다. 문제가 있다면 FIA를 통해 해결해 보라며 자신들보다 돈을 많이쓰며 더 느리자 억지를 부린다는 식의 말을 했습니다. 하스측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반응이겠지요?

하스는 분명 다른 팀에 비교하면 자력으로 F1 레이싱카를 만든다고 볼 수 없습니다. 서스펜션 패키지를 비롯한 섀시 기술은 페라리의 기술지원으로 만들어지고 제작은 달라라의 도움을 받습니다. 일반적인 F1팀의 철학과는 많이 다르지만 이것은 하스가 창단 될 때부터 이래 왔습니다.

하스가 자신들보다 앞서니 이제서야 발끈하는 모양새인데… 흠집내기는 가능해도 FIA의 조사가 있다한들 달라지는 것은 없을거라 예상합니다.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ㅇㅇ 2018.03.30 01:30 같은 페라리 엔진에 알파로메오 스폰서까지 달고 있는 자우버가 측은하게 느껴지네요.
  • 프로필사진 sin 2018.03.30 04:12 솔직히 하스의 순위 상승은 질투하지 않을 수가 없는 수준이었죠. 레드불 마저 밀리는 모습이었으니. 순위 한 단계 올리는 게 쉬운게 아니니...저도 많이 놀랐네요. 그런데 지난 그랑프리 처럼 페라리의 바로 뒷 순위에 붙어있는 모습까지 페라리가 바라지는 않았을 거 같긴 한데....아직 그랑프리 한번 밖에 안보긴 했으니....좀 더 지켜보고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8.03.30 11:44 신고 하스가 예상외로 잘 하니 질투하네요.두대 더블 리타이어했는데,왜들 그러나..ㅋ
    들어올때부터 페라리 기술지원을 받기로 했고 세컨팀을 자처했는데 뭔 문젭니까.규정을 어긴게 있다면 그에 따른 페널티-제재를 받으면 되는거죠.
    말씀처럼 조사가 이뤄진들 달라지는건 없다고 봅니다.하스의 예산으로 계속 이렇게 잘 할지는 의문입니다.
    그래서,이번 호주GP 더블 리타이어가 더 안타깝네요.
  • 프로필사진 No19 2018.03.30 16:34 이미 찰리 와이팅이 호주 브리핑때 불법은 없다고 확인을 한 상태라...

    뭐 근데 포스 인디아 입장에선 억울하겠단 생각은 들긴 합니다.
  • 프로필사진 dddddd 2018.03.31 00:10 뭐 하스 고용인원 수만 봐도 하스 내부에서만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죠. 포스 인디아만 해도 700명인가 그럴텐데 하스는 200명 정도 밖에 안 돼요. 앞으로 성적 내서 팀이 성적 내기 전에는 하스의 개발 메커니즘은 크게 바뀌지 않을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dddddd 2018.03.31 00:13 아 잘못 말했네요. 포스 인디아는 400명 정도고 맥클라렌이 700명입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dddddd 2018.03.31 00:16 슈타이너가 말하길 우리가 페라리의 2018년 서스펜션과 휠 베이스를 쓰는데 2017년 섀시를 베껴서 뭐에 쓰느냐고 반박했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g25 2018.03.31 00:55 현 하스차가 17년 페라리카라고 하는 이유가 하스의
    예산과 인력 보면 도저히 저 성능이 나올수가 없음을 드라이버 알론소부터
    각팀 엔지니어들은 바로 옆에서 지켜보니 분명히 알수 있을것임.
    내부자 고발 없이는 비밀스런 내통 알수가 없고 설계도같은것 usb로 건네주면 그거 참고해서 복제하면 되는 상황이고...아무튼 하스의 예산과 인력으로는 레드불 위협하는 성능의 차가 나올수가 없음.
  • 프로필사진 ffffff 2018.04.05 07:04 그런데 지금 비판의 요지는 섀시가 페라리의 것을 그대로 베꼈다는 것인데, 일단 노즈 형태나 기본 형태 아이디어는 비슷한 것처럼 보이지만 서스펜션이 전혀 다른 데다가 에어로 파츠를 보면 17년 페라리와는 다른 방식으로 동작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당연히 예산과 인력이 적은 만큼 서스펜션도 제공받는 등 기술 협력을 받는 것은 맞겠지만 불법인지 얘기할 건덕지는 좀 부족한거죠. 일단 형태가 얼핏 보기에 비슷해 보였고 성능이 좋아졌으니 페라리와의 검은 거래다! 라는 얘기가 나온 것이긴 하지만 형태는 실제로는 다르고 차량 개발도 1년 넘게 한 거라고 한다면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죠. 레드불은... 어쨌든 르노 엔진이니까 -_-;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8.03.31 16:27 신고 하스 페라리 당사자들 제외하곤 다들 의심 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 프로필사진 dfffffff 2018.04.05 07:06 https://www.motorsport.com/f1/news/the-evidence-that-dismisses-haas-ferrari-critics-1021561/

    관련한 모토스포트닷컴 칼럼입니다. 2018 하스와 2017 페라리는 명백한 차이가 있다... 라는 결론인 것 같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