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일어나 - 하스 본문

F1/데일리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일어나 - 하스

harovan 2018. 3. 27. 16:59
지난 주말 호주 그랑프리에서 팀창단 이후 최고의 성적을 기대했던 하스는 2대의 차 모두 피트워크 직후 리타이어라는 뼈아픈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당시 케빈 마그누센과 로메인 그로쟝은 4-5위를 달리고 있었고 경우에 따라서는 포디움도 넘볼 수도 있었습니다. 먼저 피트한 마그누센은 왼쪽 리어 타이어, 후에 피트한 그로쟝은 왼쪽 프런트 타이어가 제대로 체결되지 않으며 스탑해야 했습니다.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해 하스의 보스 귄터 스타이너가 입을 열었습니다.

“우리는 피트스탑에서 2번의 실수가 있었다. 휠이 제대로 잠기지 않았다. 때문에 차를 멈춰야만 했다. 이런 말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이게 레이싱이다.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 한번의 레이스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기 힘들다. 4-5위를 달리고 있었다. 매우 실망스럽다.”

뭐 그닥 위로가 되지 않는 답변 입니다. F1을 보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보는것 같습니다. 휠 체결이 제대로 되지 않아 리타이어 하는 경우는 종종 있어 왔지만 한 팀이 2차례 연속된 실수로 더블 리타이어라니 스타이너의 말처럼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었네요.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sin 2018.03.27 18:16 둘 다 휠 체결 때문이었나요? 허허....적어도 뭔가 미심쩍은 거래가 있었다면 이런 시나리오로는 안 했을 거 같긴 하네요. 진짜 특이한 케이스네요. 보기드문 사건이라 나름 재미있었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방~~! 2018.03.27 18:41 포스팅 감사합니다.
    쥔장님 화이팅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8.03.27 18:50 신고 휠 체결이야 크루들이 연습을 항시 하지 않습니까?한번도 아닌 두번이나 휠 체결이 안된건 크루 실수라기보다 기계적 결함이 아니였나...
    크루들간 의사교환도 제대로 안된거 같구요.하스 최고 성적을 낼 수 있었는데,하스 팀원 모두 멘붕이였을거 같습니다.
    전무후무한 리타이어가 시즌 첫레이스에 일어났으니 올시즌 액땜했다 생각하고 앞으로 좋은 성적 내야죠,뭐..
    중위권에서 하스가 이렇게 버텨준다면 꽤나 재밌는 시즌이 될거도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No19 2018.03.27 20:44 중요한 건 하스가 정말 빨랐다는 거... 그거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dddddd 2018.03.27 23:37 어디에서 봤는지는 잘 기억이 안 나는데, 휠건 개선 과정에서 고려하지 못한 문제가 생겼다고 들었습니다.

    라우다도 팀에 피해가 갔지만 하스 탓은 전혀 안 하더군요. 고통스러울 거라고 잘 이해해주던데 아무래도 산전수전 다 겪었던 양반이라 이번 일이라고 해서 별로 특별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웨버 2018.03.28 00:32 프리시즌 말고는 따로 연습 안하나요? 연습이 부족하다는 핑계를 대다니..크흠..아쉽네요. 다음 그랑프리를 기대해봅니다. 앞으론 이런일 없기를..
  • 프로필사진 그래도... 2018.03.28 04:02 그래도 그로쟝이 실수한 핏 크루를 달래주는 모습을 보니 그로장에 대한 이미지가 확 달라졌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정말요? 2018.03.28 06:12 와...... 포뮬러 원에서 전무후무한 일이네요....... 자신을 리타이어시킨 핏 크루를 달래주는 드라이버라니. 무슨 만화도 아니고....
  • 프로필사진 sin 2018.03.29 01:35 아 그 장면이 그 장면 이었군요. 누가 누구를 끌어안고 있는지 둘다 얼굴이 잘 안보여서 몰랐는데 그로쟝과 핏 크루였군요. 어쩐지 안겨있는 사람 입 모양이 울것 같아 보이더라니...
  • 프로필사진 으따 2018.03.28 13:10 마그누센은 운전석뒷타이어,그로장은 운전석 앞타이어.
    피트스탑 보면 순위가 너무 높다보니까 급하게하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설마 2대가 그럴줄은 꿈에도 몰랐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