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루이스 해밀턴 압도적인 폴포지션 - 2018 호주GP 본문

F1/그랑프리

루이스 해밀턴 압도적인 폴포지션 - 2018 호주GP

harovan 2018. 3. 24. 22:06

메르세데스의 루이스 해밀턴이 앨버트 파크에서 여린 호주 그랑프리 퀄리파잉에서 라이벌들을 압도하는 엄청난 랩타임으로 폴포지션을 차지했습니다. Q2까지 메르세데스는 페라리에 약간 빠른 정도였지만 Q3 두번째 플라잉랩에서는 상대를 압도하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습니다.



FP3부터 Q2까지의 양상만 보자면 메르세데스-페라리-레드불의 삼파전이 가능해 보였지만 역시나 디펜딩 챔피언은 마지막을 패를 보여준것 같습니다. 퀄리파잉 직후 '파티모드(퀄리모드)'가 뉴스에 많이 언급되었지만 저는 의미 없다고 봅니다. 해밀턴은 그런것 없다고 말했지만 어떤 팀이든 퀄리파잉 모드를 가지고 있고 메르세데스는 오일과 연료를 섞는등 여러가지 트릭을 써왔습니다. 하지만 기술규정의 헛점을 이용한 트릭이라면 비난 받을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해밀턴이 Q3 첫주행과 두번째 주행에서 그 차이가 0.884초였으니 일반적인 기록단축 수준은 아닙니다만 기술적으로 잡아내지 못한다면 인정 받아야 하겠지요? 



어쨌든.. 해밀턴은 앨버트 파크에서 7번째 폴포지션을 기록했고 폴포지션 랩타임 기록도 깼습니다. 메르세데스 입장에서는 발테리 보타스가 Q3 초반에 크래쉬한게 아쉽기는 하겠지만 2018 머신의 가능성을 충분히 확인했고 적어도 퀄리파잉에서는 당분한 무적에 가까운 성적을 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져도 될 것 같습니다.


페라리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웠습니다. 폴포지션까지는 아닐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메르세데스에 0.1초 내외로 접근할 수 있을줄 알았지만 결과는 참혹한 정도네요. 레이스 모드에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지난 4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보자면 적어도 시즌 초반에 페라리가 메르세데스에 우위를 점하는게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키미 라이코넨이 세바스티안 베텔에 밀리지 않고 대등한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네요.


금요일 연습주행까지는 괜찮았던 레드불은 퀄리파잉에서 아깝게 페라리에 밀렸습니다. 맥스 베르스타펜은 라이코넨-베텔에 0.1초도 뒤지지 않았고 이정도면 레이스에서 뒤집어도 이상할게 하나도 없는 수준입니다. 더구나 베르스타펜은 스타트와 오프닝랩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왔기 때문에 랩2에 들어서기 전에 페라리 2대를 모두 추월하는 시나리오도 불가능해 보이지는 않네요.


이번 개막 퀄리파잉에서 가장 놀라운 모습을 보여준 팀은 바로 하스 입니다. 알론조는 하스를 '페라리의 레플리카'라고 폄훼했지만 F1에서 다른 팀을 카피하거나 기술지원을 받는건 하나도 이상할게 없습니다. 토요일까지의 분위기만 보자면 하스는 중위권 최강자가 될 가능성이 높네요.


르노는 하스에 0.3초 이상 뒤지는 페이스를 보이며 TOP10 안에 들었고 맥라렌은 페르난도 알론조와 스토펠 반두른 모두 Q3에 진출하지 못했습니다. 알론조의 기어박스에 뭔가 문제가 있었던게 아닌가 싶은데 아무래도 맥라렌은 차를 완벽하게 준비하지 못한게 아닌가 싶네요.


포스 인디아와 윌리암스는 중위권 배틀에서도 다소 밀려난 모습이고 토로 로소는 실망스러웠습니다. 프리시즌 테스트에서 만족감을 말하던 토로 로소의 모습이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네요. 피에르 가슬리는 불운했다고 하더라도 브렌든 하틀리까지 Q1을 통과하지 못한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자우버 알파로메오는 코너에서 시간을 많이 잃는 것으로 보였는데 아무래도 다운포스가 많이 부족한것 같네요.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yjune9 2018.03.24 22:37 해밀턴 올해 우승 결정난거나 다름없네요. 이제 최소한 엔진은 같은 원메이크 F1 진심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sin 2018.03.24 23:02 하스가 그 하스가 맞나 싶을정도로 놀라운 상승 이었습니다. 보타스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8.03.24 23:22 보타스는 아쉽지만 메르세데스의 엄살은 정말 숨기기 위한 전략 같네요! 퀼리파잉 모드가 별도로 있는 듯한 퍼포먼스네요! 격차가 0.5~0.7초의 차이를 보인다는 예상이 얼추 맞았네요!
  • 프로필사진 가고시마 2018.03.24 23:22 천분의 일초를 다투는 레이스에서 알수없는 무언가로 단번에 0.8초를 단축. 흠 F1 재미 없네요
  • 프로필사진 Albe 2018.03.24 23:56 베텔이 실수를 한 것도 어느정도 있다고 봅니다. 해밀턴이 완벽한 주행을 했다는 점에서 0.6초보다는 격차가 줄어들을수도...

    시트로킨은 도대체 뭐하는지... 답답하네요.

  • 프로필사진 홀롤로 2018.03.25 03:13 라이코넨도 0.6초나 당겼는데 당긴게 0.6초면 윗분말씀대로 베텔이 잘했으면 그정도 차이는 안났더라도 꽤 많이 나긴 하네요
  • 프로필사진 2018.03.25 03:15 적어도 시즌초반 페라리는 메르세데스와의 경쟁은 고사하고 레드불과 경쟁해야할것 같아보이네요
    올해는 작년포스인디아의 자리를 하스가 먹을런지? 그로장이 불평하던 브레이킹 문제는 다듬어졌나 모르겠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세방~~! 2018.03.25 04:15 레드불이 무섭네요 ㅜ 막시 프론트그립 문제만 아니엇다면 치열한 2위권 싸움이엇는데.. 무튼 다행입니다. 메르세데스는 여전히 강력했고, 페라리는 여전히 제자리 걸음이네요ㅜㅠ
  • 프로필사진 ㅇㅇ 2018.03.25 08:34 메르세데스의 오버드라이브 모드는 페라리나 르노(올해도입) 도 있습니다
    오일번은 메르세데스랑은 무관합니다 FIA에서 몇번이나 조사를 해도 문제가 없었고 퍼포먼스 저하를 겪질 않았습니다
    올해는 파워유닛과 그 운영소프트웨어가 커스터머팀과 동일해야합니다 그래도 포스인디아와 윌리엄스가 느린건 순전히 새시와 에어로때문...
    오일번은 엔진수명을 깍아먹기때문에 올해 더 큰 내구도와 수명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일말의 고려할 가치도 없는 트릭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8.03.25 10:59 신고 해밀턴의 Q3 두번째는 우와!!이건 뭐,입이 딱 벌어지더라구요.진짜 괴물인데...물론 예선모드가 따로 있고 레이스에선 다를 수 있겠지만 페라리와 기록 차이가.....
    시즌 초반은 해밀턴이 독주할거 같은 예감.레드불-베텔의 4연속 우승때는 그래도 압도적이다 생각은 안들었는데 지금의 멜스는 진짜...
    말씀처럼 이번 예선에서 놀라운 팀은 하스!6~7그리드이니 레이스 상황에 따라 포디엄도 한번..그 뒤에 르노엔진 팀 둘..
    개인적으론 하위권 예상했는데 선전했다 봅니다.ㅎ 토로로소는 혼다 엔진때문인지 드라이버때문인지 자우버-알파랑 놀게 생겼는데요.
    그건 윌리엄스도 마찬가지.그래도 꾸역꾸역 중위권에서-위협적일때도 있었죠-잘 버텼는데 다시한번 윌리엄스 암흑기에 접어드나요.
    시즌 초반엔 최강-강-중-약 팀으로 명확히 갈릴거 같은 느낌이네요.어제 예선만 보면요.
    레이스에선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릅니다.재밌는 레이스를 기대해 봅니다.예선 포스팅 감솨합니다~~~^-^
    ---어제 컬링-축구 대표팀 평가전 보고 아쉬움에 과음을 했더니 아직도 해롱해롱~~~ㅎㅎㅎ
  • 프로필사진 No19 2018.03.25 23:15 레이스는 모르겠는데 확실히 퀄리파잉은 절망적인 스피드 차이네요~ 이걸 0.5초 이내로 좁힐려면 시간 좀 걸릴 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