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현대 WRC, 안드레아스 미켈센과 2019년까지 계약 본문

WRC

현대 WRC, 안드레아스 미켈센과 2019년까지 계약

harovan 2017.09.29 00:35

현대 모터스포츠가 안드레아스 미켈센과 2019년까지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 입니다. 지난 시즌 폭스바겐의 갑작스런 WRC 철수발표 이후 팀을 구하지 못했던 미켈센은 2017시즌에 스코다(WRC2)와 시트로엥을 거쳐 스페인 랠리에서는 현대 i20 WRC를 타게 됩니다.



현대 데뷔전을 치르기도 전에 미켈센은 2019년까지 계약을 했다는 소리인데 아무래도 현대와 미켈센은 서로를 필요했던게 아닌가 싶네요. 현대는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드라이버 중 최고레벨의 드라이버를 채용했고 미켈센은 2019시즌까지 안정적인 자리를 구했다고 판단됩니다. 미켈센이 내년에도 현대에 있을 것이라는 전망은 있었지만 적어도 스페인 랠리를 치르고 나서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하지 않을까 예상했는데 아무래도 현대가 미켈센의 i20 WRC, i20 R5 테스트 결과에 만족한 모양이네요.


미켈센의 말을 들어볼까요? "나는 현대 모터스포츠가 2018-2019년에 WRC 풀타임 시트를 제공해 주어 기쁘다. 아직 첫 랠리를 치르기 전이지만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고 느껴진다. 탑클래스팀에서 드라이버와 매뉴팩쳐러 챔피언 경쟁을 하게 될 것이다. 나는 이런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타이틀 경쟁에서 드라이버로써의 존재감을 보이겠다."


현대 모터스포츠는 티에리 누빌과 미켈센을 메인 드라이버로 하고 헤이든 패든과 다니 소르도를 3번째 차에 번갈아 태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시즌 누빌 혼다 현대를 먹여 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니 내년에는 훨씬 나아지겠지요?


개인적으로 현대가 미켈센을 영입하기를 바랬기 때문에 좋은 소식이기는 하지만 조금 우려스러운 부분도 있습니다. 바로 2명의 세바스티앙 때문 입니다. M-Sport의 세바스티앙 오지에는 공공연히 포드가 M-Sport로 돌아오지 않는다면 팀을 떠나겠다고 말했고 WRC 황제 세바스티앙 로브는 시트로엥으로 WRC 복귀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WRC는 F1과 달리 차량의 기계적인 성능보다는 랠리 크루의 능력이 돋보이는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현대 외에 다른 팀들이 챔피언들을 꿰어 찬다면 상황은 결코 녹록치 않을것 같네요. 현대 i20는 2017 시즌 초반 분명 최강의 머신이었지만 업데이트가 늦어지며 어드밴티지는 많이 떨어진것으로 보이는데 만약 드라이버 라인업에서 열세라면 좋지 않은 소식이겠지요?


로브가 PSA(시트로엥)을 떠나 현대로 올 가능성은 없고 오지에는 토요타행 가능성이 높아진것 같습니다. 분명 현대에게 유리한 상황은 아니지만 누빌-미켈센 라인업이라면 충분히 해볼만 하고 i20 WRC는 강력합니다. 올시즌 후반도 그렇지만 다음 시즌은 꽤나 재미있는 배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네요.



3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Jayse 2017.09.29 09:27 신고 세바스티안들이 강력하기는 해도 미켈센은 고용한 것은 아주 잘 한 일 같습니다.
    오지에 보다는 아직 챔피언을 해 보지 못 한 젊은 드라이버들이 의욕이 더 있을 것 같네요
    오지에는 좋은 차를 타고싶은 마음도 있겠지만 다른성향의 차를 타는 것도 이젠 피곤해 보이네요
    엠스포트 들어가면서 확 늙어가는 기분이 듭니다 ㅎ..
    그나저나 오지에와 토요타가 접촉했나요??
    오지에라면 아직은 경쟁력이 떨어지는 야리스가
    크게 끌리진 않을 것 같은데 말이죠
  • 프로필사진 No19 2017.09.29 12:40 이제 현대도 오지에 타낙 버금가는 라인업을 가지게 되었네요. 컨스트럭터가 멀어지기 전에 데려왔으면 좋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많이 있습니다만
  • 프로필사진 세렌디피티 2017.09.29 23:23 4월 테스트런 이후 시즌 잔여 3전 스팟계약, 이후 실전은 없이 바로 2년계약...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분명 오지에와 현대가 어떤형태로든 컨택후 계약조건 이견으로 차선중에 최선을 택하는쪽으로 선회해서 곧바로 미켈슨과 사인한것이 아닌가싶네요.
    계약 단계가 너무 급진적이라...

    암튼 시즌 중반 영입이 타이밍상 좋았을텐데 양재동 결재가 늦은 이유가 있겠죠. 결과를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현재로서는 늦은 영입 아쉽습니다.

    다만 내년이후를 바라본다면 뉘빌의 이탈이 생기더라도 그후를 굳건히 기약할수있는 계약이라는 점에서 점수를 높이 주고싶네요.
    부디 잔여 3경기서 대역전극 기대해봅니다.

    마지막으로 기존 패든,소르도의 부활도...특히 패든의 부활을 절실히 염원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