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해밀턴, 비내리는 몬자에서 폴포지션 - 2017 F1 이태리 퀄리파잉 본문

F1/그랑프리

해밀턴, 비내리는 몬자에서 폴포지션 - 2017 F1 이태리 퀄리파잉

harovan 2017. 9. 3. 00:44

Q1에서 비가 많이 내려 2시간 35분이나 지연되었던 퀄리파잉이었지만 기다림에 대한 댓가는 확실히 보상해준 2017 이태리 그랑프리 퀄리파잉이었습니다. 레드불이 위협적이기는 했지만 결과는 메르세데스의 루이스 해밀턴의 폴포지션으로 통산 69번째 폴포지션으로 미하엘 슈마허의 기록을 넘어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해밀턴의 폴포지션은 극적이었습니다. 트랙이 조금씩 개선되는 가운데 해밀턴은 마지막에 체커기를 받으며 통과했고 2위 베르스타펜 보다 1.4초 이상 빠른 랩타임으로 폴포지션을 확정했습니다. 팀메이트 발테리 보타스가 6위에 그친것을 감안하면 해밀턴의 퍼포먼스는 완벽이상이었다고 판단해도 될것 같습니다.



비록 해밀턴을 넘어서지는 못했지만 레드불은 훌륭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습니다. 사실 이번 퀄리파잉은 맥스 베르스타펜이 폴포지션을 차지해도 이상할게 전혀 없는 정도의 드라마였습니다. 다니엘 리카도 역시 베르스타펜 못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베르스타펜의 웻컨디션 컨트롤은 어마어마 했습니다. 베르스타펜이 2위, 리카도가 3위를 차지했지만 레드불은 2명의 드라이머 모두 엄청난 파워유닛 페널티를 안고 있기 때문에 하위 그리드에서 스타트 합니다.


랜스 스트롤에게서는 새로운 면을 발견하게 되었네요. 스트롤이 베르스타펜과 마찬가지로 웻컨디션에 엄청난게 강한 면모를 보였다는 것입니다. 드라이에서 펠리페 마사의 상대가 되지 못하고 있지만 이번 퀄리파잉에서는 마사를 압도했습니다. 레드불 듀오의 그리드 페널티를 감안하면 스트롤은 무려 2번 그리드에서 출발합니다. 레이스 스타트에서 해밀턴과 나란히 달릴 기회를 잡은것인데 드라이버 예상되는 실전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08년 이태리에서 세바스티안 베텔이 토로 로소로 폴투윈을 따낸것 만큼은 아니지만 꽤나 신선한 충격입니다.


스트롤 만큼은 아니었지만 포스 인디아의 에스테반 오콘도 인상적인 퀄리파잉을 보여주었습니다. 오콘은 5위로 Q3를 마쳤지만 레드불 2명을 빼면 3위로 상승해 해밀턴 뒤에서 스타트 합니다. 최근 포스 인디아는 팀메이트 사이에 무리한 배틀이 많았는데 세르지오 페레즈가 Q3에도 오르지 못했으니 이번에는 조금 나아지려나요?


창립 70주년에 홈그랑프리를 맞은 페라리에게는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Q1-Q2까지는 메르세데스와 1초 정도의 차이였는데 Q3에서는 2초 이상으로 벌어졌습니다. 키미 라이코넨이 7위, 세바스티안 베텔이 8위로 페라리는 올시즌 최악의 퀄리파잉 성적을 받아들었습니다. 레드불 듀오의 그리드 페널티를 감안하면 2단계씩 상승하겠지만 베텔이 해밀턴에게 챔피언쉽 리드를 빼앗기는 것을 막기는 힘들어 보이네요.


연습주행에서 기대를 모았던 맥라렌은 다소 실망스러웠습니다. 랜스 스트롤과 에스테반 오콘 같은 어린 드라이버들이 활약했지만 스토펠 반두른은 Q3 꼴찌에 그쳤고 엄청난 파워유닛 그리드 페널티를 받은 하는둥 마는둥 하던 페르난도 알론조는 Q2에서 탈락했습니다. 드라이 노면에서는 뭔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네요.


니코 휠켄버그가 Q2까지 올라갔지만 Q3까지 들어가지는 못했고 졸리언 팔머는 Q1에서 탈락했습니다. 르노는 최근 업데이트에 성공하며 휠켄버그의 경우 최근 Q3에 올라는게 어렵지 않았지만 비가 내리는 몬자에서는 르노가 힘을 쓰지 못했습니다. 토로 로소는 Q2에서 다닐 크비얏과 카를로스 사인즈 Jr.가 각각 14-15위에 그쳐 Q2에서 꼴찌에 머물렀습니다.


하스는 2명의 드라이버 모두 Q1을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Q1에서 ‘너무 위험하다’는 교신을 했던 로메인 그로쟝은 직선주로에서 스핀하며 배리어에 충돌해 적색기가 발동되었고 케빈 마그누센은 재개된 Q1에서 드롭존을 탈출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자우버가 Q1에서 모두 탈락하는 것은 그리 드문 일이 아니지요? 이런 노면상황이라면 Q2 정도는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봤지만 마르쿠스 에릭슨과 파스칼 벨라인 모두 Q1의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웻컨디션은 머신의 불리함을 상쇄시켜줄 소재이기는 하지만 자우버는 다른 Q1 탈락 팀들에 비해 적어도 1초 이상 느렸습니다.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아아... 2017.09.03 00:48 페라리가 이렇게 죽쒀버렸네요ㅠ
    오콘의 실력도 돋보였고 스트롤도 꽤 의외였습니다
    스트롤이 의외로 비에 강한가요?
    윌리엄스 원래 비오면 항상 결과가 안좋았는데..
  • 프로필사진 1 2017.09.03 00:49 베텔과 차원이 다른 우리 해밀턴....ㅋㅋㅋ

    축하해..기록
  • 프로필사진 BlogIcon tsj914851 2017.09.03 00:50 말그대로 혼파망;;;;

    페라리는 풀웻에 쥐약인걸로...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사로운 레인맨의 탄생이네요
    오콘이랑 스트롤
    오콘은 빠른거 알았는데 스트롤은 그냥 아버지 백만 믿고 들어온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솔직히 비호감이었는데 실력은 확실히 있군요

    그리고 해밀턴의 69번째 폴포지션을 축하합니다.
    제가 응원하는 팀과 경쟁중이지만 정말 실력은 뛰어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7.09.03 00:55 신고 스트롤이 진짜의외였네요 말대로 비만오면 꽝이었던 윌리엄스였는데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7.09.03 00:54 신고 오늘 진짜 미쳐돌아갔다는 표현이 나올정도로 엄청 재미가 있었네요
    오콘과 스트롤이 정말 큰 역할을 해줬네요
    오콘 스트롤이 3위 안으로 들어갔을때 저도 모르게 우와 했네요
    막스는 여전히 레인컨디션에 강한 모습이구나 했는데 해밀턴이 기회를 놓치지않네요 정말 엄청난 집중력을 보여준거 같습니다
    좋아하는 드라이버는 아니지만 역사를 쓴 해밀턴 축하하네요

    페라리는 이런 중요한 홈 그랑프리에서 출발이 초상집이 되어버렸네요
  • 프로필사진 니니 2017.09.03 00:55 해밀턴 마지막 파라볼리카에서 타는 걸 보니 뭔가 특별해보이네요
  • 프로필사진 Albe 2017.09.03 01:03 해밀턴 진짜로 마지막에 폴포지션 영상에서 파라볼리카를 지나갈때 소름돋았습니다. 파라볼리카에서 마지막에 카운터 치면서 컨트롤하는 것보고 진심 천재.....라고 느꼈네요.

    스트롤은 이번 예선을 통해 금수저 이미지에서 벗어날듯 합니다. 의외네요.
    오콘도 실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제대로 느꼈습니다.

    반두른은 어떻게 잘 해보면 좋은 결과가 있었을텐데, 기록을 내지를 않던데 왜인지 아시나요??
  • 프로필사진 11 2017.09.03 01:23 아 진짜 이번시즌 머신이 정말 빨라서 과연 몬토야가 세운 1분19초대 기록을 몇초나 단축시킬지 몇달전부터 기대했는데 왠 비가 오냐고..... 개짜증... 프랙티스1 부터 1분21초 나오길래 대박이라고 했는데 참나.....
  • 프로필사진 yjune9 2017.09.03 01:54 Q3는 전체적으로 무슨 귀신에 홀린거 같았네요. 방송화면 기록이 한두번도 아니고 계속 엉망으로 나오는것도 처음 본것 같구요.. 페라리에 무슨 일이 일어났던건지도 모르겠고.. 그나저나 이러다 스트롤이 페라리 간단 소리가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7.09.03 03:37 신고 맞아요 어? 기록이 졌는데 왜 순위가 올라가지한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네요
  • 프로필사진 sin 2017.09.03 06:59 Q3 보는 내내 눈이 점 점 점 커지는 경험을 했는데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 야 놀랐습니다. 오콘 스트롤을 해밀턴을 보면서 수중전에 강하다는게 이런거구나 했네요 팀메와의 차이. 레드불도 대단했고요. 그런데 막스는 어려도 천재니까- 라고 생각하더라도, 랜스 스트롤이 진짜 의외였습니다 ㅋㅋ;;; 페이 드라이버쯤으로 인식했는데.....그리고 페라리는 다른 의미로 저를 놀래켰네요. 베텔의 수중전 운영 능력을 오랜만에 한번 보려고 했는데.....하지만 역시 제일 놀란 장면은 마지막의 해밀턴이 체커를 받을 때 였습니다. 진짜.....완벽한 피날레를 해밀이 장식 해줬네요. 주행 자체도 훌륭했고, 폴 기록경신까지 더하면서. 퀄리파잉 전체적으로 멋졌습니다.
  • 프로필사진 1? 2017.09.03 12:07 여기 댓글들은 다들 매너인데
    1저사람만 유독 덜떨어진사람같다
    자기가 좋아하는 선수만 응원합시다
    남을 깍는듯한발언하고 모자란사람처럼
    댓글달지마시고 하로님도 저런글은 좀삭제해주셨음 하네요 보통 눈팅하는데 저사람댓글은 매번
    불편하게 만들어 끄적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mitch 2017.09.03 13:38 티스토리에도 '좋아요' 기능이 있었으면 여기에 누르고 싶습니다 :)
    저러다 말겠거니~ 했는데 참 꾸준도 하시더군요. 쓸데없이 말이죠.
  • 프로필사진 메어체데스 2017.09.03 20:30 백퍼공감이요~
    이런댓글달면 베텔빠돌이들 광분한다고 할텐데 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dd 2017.09.03 18:48 스트롤은 희안하게 호감이 가네요. 철부지 금수저에서 레이서로써 거듭난다는 소녀만화스러운 스토리도 그렇고..ㅋㅋ
    개막장 바쿠에서 막판에 보타스에게 뒤를 따이긴 했지만 포디움에 오르고 나서 좋아하는 모습도 그렇고..
    포디움에 오르고 나서 F1역사상 가장 구린내나는(ㅋㅋㅋ)샴페인을 들이킨것도 그렇고요..
    이번에 몬차에서 보여준 퍼포먼스도 그렇고.. 워쨌든 거만떠는 모습은 크게 안보인다는점..
    가끔씩 놀라운 모습을 보여준다는점등등.. 아 이거 점점 호감이 가는데요..ㅋㅋ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9.03 19:55 뒤늦게 감상평을 쓰자면 F1도 이제 세대교체 주기가 왔다는 것을 느끼네요! 막스, 오콘, 스트롤, 반도른 이런 젊은 세대들이 구세대인 베텔, 해밀턴의 뒤를 이을 차세대 f1드라이버 계보를 이어가는 시기인 것 같네요! 향후 5년 정도 지나면 알론소는 은퇴할 것 같고 해밀턴이나 베텔도 하향세에 접어들 것이 분명하니! 드라이상황이 아니라 빗길인 점을 감안하면 파워트레인의 강력함보다는 드라이버들의 순수한 실력이 더욱 드러나는 것이죠!
  • 프로필사진 흠흠 2017.09.03 20:26 요즘따라 오컨이 눈에띄더라고요~ 맥스는 실력은있지만 너무 좌충우돌느낌이강하고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9.03 20:06 뭔가 예감이 불길하네요....그누구보다 열정 만땅인 흥분한 두 루키를 옆과 뒤에 두고....보타스도 첫코너 다이빙은 맥스 부럽지 않은데...음...퍼펙트 스타트에 모든걸 걸어야 첫랩에 살아남을듯..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9.03 20:38 올해도 빗속에서 베르스타펜의 광란의 질주가 펼쳐질려나요 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Spark 2017.09.03 20:42 일요일에도 비오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