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IA 스튜어드의 페널티, 대체 기준이 뭘까요? 본문

F1/데일리

FIA 스튜어드의 페널티, 대체 기준이 뭘까요?

harovan 2017. 7. 30. 03:08

별로 신경쓰는 사람은 없겠지만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토로 로소의 다닐 크비얏이 또다시 페널티를 받았습니다. Q1에서 크비얏이 랜스 스트롤의 플라잉랩을 방해했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퀄리파잉에서 다른 차의 주행을 방해하면 3 그리드 페널티를 받는 보통이고 크비얏이 스트롤의 퀄리파잉을 방해했다면 페널티를 받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생각해볼 부분이 있네요. FIA의 레이스 스튜어드는 유독 크비얏에게만 가혹한 결정을 내리는 경향이 있는게 아닌가 의심해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우선 스튜어드의 판단을 볼까요? 헝가리 그랑프리 스튜어드 결정 Doc 27의 다닐 크비얏에 대한 스튜어드의 3 그리드 페널티에 대한 이유 입니다.


The Stewards examined video, driver radio communications, timing data, telemetry and car positioning data evidence and heard from Daniil Kvyat, the driver of car 26, Lance Stroll, the driver of car 18 and the team representatives.

The Stewards determined that Kvyat was on an exceptionally slow lap having spun earlier and damaged his tyres. The Stewards acknowledged that he was warned by the team very late of the approach of Stroll who was on a fast lap. Further, Kyvat pulled as far to the right as he could as soon as he saw Stroll. However, the Stewards considered that these were not mitigating factors. Kyvat was driving exceptionally slowly and taking the racing line at the end of Q1 when other drivers were attempting to set fast laps and this led to the unnecessary impeding.


요약하자면 이렇습니다. '크비얏이 스핀과 타이어 데미지로 너무 느리게 달렸고 팀에게서 스트롤이 오고 있다는 교신을 받았다. 크비얏은 스트롤을 보자마자 비켜주었지만 경감사유가 안된다. 크비얏이 스트롤의 패스트랩을 불필요하게 지연시켰다'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보자마자 비켜주었는지만 충분하지 않다며 페널티 꽝~ 크비얏은 자신의 페널티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진동이 너무 심했다. 피해주느라 잔디까지 들어갔지만 충분치 않았나 보다. 스튜어드들은 나를 본보기로 삼으려 한다. 더이상 신경쓰지 않겠다. 나는 결정을 따라야 한다.'


다른 케이스와 비교해 볼까요? 멀지 않은 케이스로 영국 그랑프리 루이스 해밀턴의 케이스를 보겠습니다. 퀄리파잉에서 해밀턴은 로메인 그로쟝의 플라잉랩을 방해했다는 혐의를 받았지만 페널티를 받지 않았습니다. 영국 그랑프리 스튜어드 결정 Doc 31의 해밀턴의 노페널티 이유 입니다.


The Stewards examined video and telemetry evidence and concluded that while GRO may potentially have been affected by the presence of HAM at Turn 16, he was not impeded.


요약하면 '그로쟝이 해밀턴에게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지만 영향은 받지 않았다'인데 크비얏의 케이스와 비교하면 관대하기가 크세르크세스 못지 않습니다. 아제르바이잔 그랑프리에서 보복주행으로 해밀턴을 들이받은 세바스티안 베텔에게는 10초 스탑고 페널티를 내렸습니다. 그래놓고 스튜어드 중 하나가 한 말이 가관입니다. '우리는 챔피언쉽 경쟁에 끼어들고 싶지 않았다'


스튜어드들이 내리는 페널티가 누군가에게는 가혹하고 누군가에는 관대하다면 무슨 소용이 있나요? 올해 스튜어드들이 크비얏에게 때리는 페널티를 보면 마치 슈퍼 라이센스 벌점을 채워서 레이스 출전 정지를 먹이려고 달려드는 기분 입니다. 영국 그랑프리 오프닝랩에서 팀메이트 카를로스 사인즈 Jr.와 충돌한 이후 스핀하고 컨트롤을 잃어 흐르다가 트랙까지 들어왔는데 그것을 '위험한 트랙복귀'라며 페널티를 때리는것을 보고 할 말을 잃었는데 이번에도 해밀턴 케이스와 비교하면 어이없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슈퍼 라이센스는 벌점 10점이 되면 1 레이스 출전을 정지시키게 되는데 크비얏은 이번 1점을 추가해서 현재 8점 입니다. 정말로 FIA 스튜어드들이 크비얏을 출전정지 시키려는 것이라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저는 크비얏이 페널티를 받게 되더라도 스핀 직후 세르지오 페레즈의 옆으로 복귀한 것을 두고 문제 삼을줄 알았는데 이것도 의외네요. F1을 봐온지 오래되었지만 최근처럼 스튜어드의 결정에 의문을 품은 적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1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yjune9 2017.07.30 06:06 보자마자 비켜준게 아니라 잔디로 들어갔다가 스트롤이 오는데도 너무 일찍 도로로 나가 스트롤 랩을 방해한거 아녔나요? 방해는 물론 부딪히는줄 알았을 정도로 저도 보면서 혼자 어어 왜 저러나 했습니다.. 물론 해밀턴등 다른 드라이버들에겐 눈에 너무 보인다 싶을정도로 강자에게 너그러운 결정도 있었지만요
  • 프로필사진 No19 2017.07.30 10:48 스튜어트들이 너무 정치적입니다.
    눈치를 봐가며 심판을 보고 있어요.
    말도 안되는 일이죠. 스포츠에서...
  • 프로필사진 글쎄요 2017.07.30 13:07 분명 하루이틀 일이 아니긴한데 요즘 들어 심한 느낌이 있긴하죠,,,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7.30 13:43 올해 크비얏 보면서 무슨생각까지 했냐하면,
    마르코가 오피셜로는 크비얏에게 계약연장+유화책을 쓰면서 뒤로는 스튜어드랑 짝짜꿍 해가지고 크비얏 스스로 나가게 만들어서 방출하려고 하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했네요. 스튜어드 덕분인진 몰라도 요즘 크비얏 보면 진짜 어뢰처럼 그냥 막던지는 주행을 자주하는데 확실히 멘탈이 정상컨디션은 아닌것 같아요
    농담으로 짜맞추는 음모론이지만 요즘 스튜어드 상태가 그정도급...
  • 프로필사진 뉴비 2017.07.30 14:01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내로남불이라 해야할까요.
    해밀턴에겐 관대한 스튜어드들... 지난번 베텔과 해밀턴의 충돌건은 그래도 그렇다 할 수 있었지만, 영국에서는 분명 패널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음에도 그렇지 않았던 부분이 지금으로썬 너무나 강조되는 부분입니다.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7.30 15:02 퀄리 안보셨나 해밀턴이 그때 페널티 안받은거랑 별개로 크비얏은 페널티 무조건 받는게 맞는 정도였는데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7.30 15:08 상위권 드라이버들(특히 베텔, 해밀턴)에겐 관대하고 중하위권 드라이버들에게 칼같이 패널티 때리는 스튜어드들의 모습이 이상하긴 하죠!
  • 프로필사진 13바 2017.07.30 16:06 크비앗 사고뭉치 파괴의신 말고라도처럼.
    매번 프랙티스에 레드플랙 엘로우 플랙을 불러일으키고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사고들이 쌓여서 이런 판정이 나온듯 합니다. 베텔을 뒤에서 연속 두번 들이받고 같은 팀을 박아서 사고나게하고...

    파머 다음으로 퇴출대상 드라이버죠.
  • 프로필사진 노마크 2017.07.30 19:39 둘다 패널티감인데 한놈은 당연하다듯 패널티 날리면서. 한놈은 챔피언쉽 경쟁중이라고 은근슬적 넘어가고
    FIA가 원래 구린놈들인거 알고있었지만 보기보다 훨씬 더 구린놈들인 듯. 해밀턴 골수빠 조니허버트 같은놈들 스튜어트중에 드럽게 많은 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7.07.30 20:23 신고 코에걸면 코걸이 귀에걸면 귀걸이식 행정 하루이틀이 아니고 약자들만 피해보는 행위는 바뀌지가 않네요
    늘 느끼는거고 어느 스포츠에나 정치적 행위들이 있지만 거기서도 최고봉인거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sin 2017.07.30 20:35 강자에게는 너그러웠다가~ 욕먹으니까 약자에게는 더 엄격하게 때려버리는 것......타 스포츠에서도 종종 보는 모습이라 씁쓸하네요.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8.11 18:21 규정이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에라이 영국놈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