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코스워스, 2021 F1 엔진 제작 참여의지 보여 본문

F1/데일리

코스워스, 2021 F1 엔진 제작 참여의지 보여

harovan 2017. 7. 20. 11:29

코스워스가 돌아오나요? 2021시즌부터 사용될 엔진에 대한 논의 진행중인 엔진미팅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진 코스워스가 2018년부터 2021 F1 엔진 개발에 나설 뜻을 보였습니다. 코스워스는 2013년 마루시아를 끝으로 F1에 엔진을 공급하고 있지 않지만 F1의 역사를 통틀어 생각해보면 적어도 엔진부문에서는 가장 성공적인 브랜드입니다.



코스워스의 CEO 할 레이지거의 Autosport 인터뷰 입니다. "우리는 기존 팀들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고 있고 몇몇과는 대화를 했고 우리가 하겠다는 결심이 서도록 했다. 장기적으로 더 많은 팀이 참여해주는건 언제나 좋은 일이다. 하지만 지속가능한 엔진 파트너가 되기 위해 기존팀과 미래팀들과 구두협상을 하고 있을 뿐이다."


레이지거는 코스워스의 복귀여부가 MGU-H(열에너지 회생) 제거에 달려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F1 엔진규정이 바뀐다면 우리의 F1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열에너지 회생은 가장 비싸고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요소이다. 만약 F1이 2021년에 새로운 엔진 공급사를 원한다면 그게 가장 먼저 고쳐져야 할 것이다."


코스워스가 페라리나 메르세데스 규모의 생산기반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팀에 엔진을 공급하는것 뿐만 아니라 우리 브랜드에게도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경쟁력을 갖추지 않을수 없다. 우리는 대단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우승을 도와서 우리 브랜드 명성을 지켜내길 원하며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코스워스는 내년까지는 결정을 내릴 필요가 없고 엔진제작에 1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우리는 2018년에 일반적인 시작을 할 것이다. 그 전에 몇몇 논의가 있을 것이다. 곧 시작하게 될 것이다. LMP1 엔진의 경우 컨셉부터 동력테스트까지 11개월이 걸렸다. 우리는 그런것에 매우 민첩하게 움직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얼마나 많은 회사들이 그렇게 움직일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다."


코스워스의 판단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이거네요. 'MGU-H가 빠지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 코스워스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 엔지니어링 기업중 하나이고 모터스포츠 업계에서는 탑클래스를 달리는 곳이니 그럴만도 하지만 자신감이 너무 넘치는게 아닌가 모르겠네요. 설마 F1 엔진이 1년만에 개발이 완료되리라 생각하나요?


만약 코스워스가 F1으로 복귀한다면 레드불과 파트너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레드불은 수년간 독립된 엔진 제작사를 원했고 애스톤 마틴-레드불의 발키리 프로젝트의 엔진 파트너가 코스워스이기도 합니다. 포르쉐의 F1 엔진 제작사 복귀여부가 변수가 되기는 하겠지만 레드불로서는 나쁜 환경은 아니네요.



한가지 우려스러운 것은.. 2021 F1 엔진이 퇴보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가장 유력한 안으로 거론되는것은 MGU-H를 떼어내고 트윈터보에 KERS(MGU-K)만 사용하는 것인데 이는 제작 난이도를 낮춰서 새로운 제작사를 유인할 수 있지만 기술 트렌드에 역행하는것 입니다. F1 엔진은 보통 7-8년 정도의 프로젝트 수명을 가지는데 2021년부터 8년이 사용된다면 2028년까지는 사용되어야 하는 엔진입니다.


지금도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늘어나고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2028년에는 어떨까요? 볼보의 경우 2년 뒤에는 모든 자동차를 전기차로 만들것이라 할 정도 입니다. 2020년대 중반이면 내연기관이 완전히 아웃데이트될 가능성이 높은데 최고의 모터스포츠인 F1이 시대의 흐름을 거르고 있다는 신호를 줄게 분명합니다.


제가 전에도 말했지만 F1은 최신 기술을 유연하게 받아들이거나 그게 아니라면 V8, V10으로 돌아가 엄청난 화석이 되어버리는게 낫다고 봅니다. 트윈터보+KERS는 지금으로서는 가장 쉬운 선택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미래를 생각하면 최악의 결정이 되어버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F1 인기의 관성은 앞으로도 10년은 가겠지만 전기차 포뮬러 레이싱인 포뮬러 E와 유연성이 높은 WEC가 기술적인 발전을 거듭하면 결국 F1이라는 철옹성도 무너질수 있을것 같습니다.

9 Comments
  • 프로필사진 Albe 2017.07.20 12:22 차라리 V8이상으로 돌아가서 세계최고의 화석이 되는것이 나을듯하네요. 솔직히 전기 하이브리드 기술을 적용한다고 해서 시청자가 많아질 것이라고는 보지 않습니다. 어차피 시청자들은 속도,소리,스토리에 관심을 가지지 세부기술들은 별로 관심이 없거든요. F1의 규모를 줄이고, 엄청난 예산과 개최비를 줄이면서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같이 좀 더 접근성을 높이는게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No19 2017.07.20 12:52 저번에 쟝 토드가 인터뷰에서 F1에 전기차 기술 도입은 힘들다 그랬었죠?
    어쩌면 FE를 런칭한 시점에서 그는 F1을 박제시킬 생각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f 2017.07.20 12:58 F1은 엔터테인먼트죠. 시끄럽고 빨라야 합니다. V10 또는 V8 괜찮다고 봅니다. 거기에 +KERS
    엔진 소리 없이 타이어 끼이익 끌리는 소리만 듣는것은 상상만해도 끔직하고, 게다가 어짜피 자동차는 전기차로 진화합니다.
    이미 포뮬러E가 있는데 F1이 전기화 할 이유가 없죠.
    자동차가 발명되고 자동차 레이싱이 만들어졌다고 해서 경마가 없어지진 않았잖아요.

    F1은 전통이 있고, 그 중 핵심적인 전통 - 시끄럽고 빠른 - 이런 전통은 지켜져야 한다고 봅니다.
    사람들이 재미를 느껴야 많이 볼 것이고, 많이 봐야 돈이 되니까요.
    기술적 요소에 일반 관중들은 관심 없습니다. 지금의 엔진 난이도는 너무 복잡하고 툭하면 그리드 패널티를 받죠.
    팬들은 그저 시원한 사운드에 휙휙 지나가는 레이싱카를 보는 것에서 재미를 느낄테니까요.
    첨단 기술은 들어가되, 내연기관이라는 클래식은 지켜주며
    에너지 회수는 높이되, 단순할 수록 최고일 것입니다.

    F1은 첨단 스포츠입니다. 하지만 [첨단] 이라는 단어를 조금 다르게 해석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첨단]이라는 단어를 너무 전통적으로 해석하다 보니, 거대자본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또한 기술적 오류가 남발하는 오늘날과 같은 인기 없는 F1이 된 것이겠죠.
    인기가 없으니 스폰서도 잘 붙지 않고, 스폰서가 붙질 않으니 중소 규모 팀들은 자금을 구하지 못해 망해하고,
    몇몇 거대 자동차회사 소유의 팀들만 우승을 독식하고, 그러다보니 더 재미가 없고...
    악순환이죠.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7.20 13:09 기술의 퇴보는 있어선 안되죠
  • 프로필사진 Halo 2017.07.20 13:29 하지만 기술의 발전이 F1의 재미보장과 흥행요소와는 정반대로 흘러가면 그 또한 문제가 아닐까요..?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7.07.20 15:00 연료의 변경(전기에너지-->화석연료)하는 걸 기술의 퇴보라고 봐야할까요?? 저는 단순히 친환경적이지 못하다고 선을 긋고 싶습니다. 아직까지 전기자동차의 한계가 눈에 확연히 띄고 하이브리드 엔진역시 F1이 예전보다 못하다는 것에 한몫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술의 발전이 굳이 하이브리드나 전기차 나아가서 수소연료전지차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화석연료를 더 적은양으로 상요한다든지 배기가스를 줄여버린다든지 하는 것 역시도 기술의 진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hayancrow 2017.07.20 15:52 음 하이톤 사운드에 대한 올드팬의 향수도 이해안가는것도 아니지만,
    만약 엔지니어 입장이라면 뭐하러 그런 엔진을 설계하겠어요?
    엔지니어 커리어에 무슨도움이 될까요? 회사는요?
    더 하이브리드화 해야합니다. 소리도 이젠 공해에요 그래서 버츄어엔진사운드가 나오잖아요.
    기술의 퇴보는 아무 도움이 안됩니다. 공학적으로 아무도 관심을 안가져요
    기계의 발전도 f1보는 재미의 한가지에요. 저는 그래스 액티브서스펜션도 다시 도입을 했으면 해요.
    그런다고 실력없는 드라이버가 일등하는것도 아니구요.
  • 프로필사진 흠흠 2017.07.20 16:30 갈거면 아예v12갔으면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2017.07.22 10:50 지금과 같거나 더 높은 수준의 에너지 스토리지를 가져가야.... 소리는 분명 아쉽지만 기술의 발전을 보는 재미도 있으니까요. 트윈터보에 커스는 파워유닛에서 보는 맛이 싹 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화석이 될거라면 커스 도입도 하지말고 우직하게 갔어야한다고 봅니다. 두번이나 시대의 흐름에 몸담았는데 역행하기는 또 좀 그렇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