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르망에서 3번째 차는 낭비였다 - 토요타 본문

모터스포츠

르망에서 3번째 차는 낭비였다 - 토요타

harovan 2017.06.22 11:00

야심차가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이하 르망24) 타이틀을 노렸던 토요타이지만 2년 연속 비극으로 끝나자 그리 좋은 감정이 아닌가 봅니다. 토요타의 GM 히사타케 무라타가 3번째 토요타를 두고 '낭비'라는 표현을 했습니다.



토요타의 3번째 LMP1.. 그러니까 #9 TS050 하이브리드가 되겠지요? #9은 니콜라스 라피에르, 호세 마리아 로페즈, 유지 쿠니모토가 드라이버로 나섰고 퀄리파잉에는 포르쉐에게도 밀리며 #7과 #8에 비해서는 레벨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8이 프런트 모터에 문제가 생기며 개러지를 내리고 2시간 동안 모터와 배터리를 교체해야 했고 우승이 유력했던 #7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 사건으로 클러치 문제가 터지며 리타이어 했습니다. 제대로 달리고 있었던 토요타는 #9이 유일했는데 사고로 리타이어하며 포르쉐가 다시 우승을 주워가는 기막히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무라타의 Autosport 인터뷰를 볼까요? "#9은 낭비였다. 불필요하게 푸시를 했고 뒤에서 충돌을 당했다. 만약 살아 남았다면 우승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아마 LMP2가 너무 빨랐던것 같다. 드라이버에게는 스트레스였다. 올해 LMP2는 드라이버들의 역량을 능가했다."


"많은 차들이 트랙을 벗어났다. 그래서 많은 황색기와 슬로우존이 있었다. 우리는 그에 대한 테스트를 많이 하지 않았다. 때문에 일이 벌어진것 같다. 지난해 후회스러운 것은 모든 것이 잘 돌아가면 우승이 가능했다는 것이었다. 올해는 우승할 수 있는 차를 가지고도 우승하지 못한게 후회스럽다."



토요타는 2017 르망24가 끝나고 타케시 우치야마 회장, 창업주 가문의 아키오 토요다 사장 그리고 가주 레이싱이 잇따라 보도자료를 내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특히 아키오 토요타는 포르쉐의 우승을 축하하며 '포르쉐가 우리를 라이벌로 인정해줘서 고맙다'라는 멋진 멘트를 하기도 했는데 무라타는 #9을 낭비였다고 말하네요.


결과만 보자면 낭비가 맞습니다. 라피에르는 분명 하지 않아도 됐을지 모를 무브를 했고요. 하지만 그렇다고 그것을 낭비라고 말해야 할까요? 라피에르는 최선을 다했고 운이 없었을 뿐입니다. 토요타가 올시즌 3번차를 투입한 이유는 명확합니다. 토요타의 사상 첫 르망24 우승을 위한 보험이자 예비자원이었습니다. 2015년 포르쉐처럼 말입니다. 



문제는 포르쉐는 그게 통했고 토요타는 그게 통하지 않았던 것일뿐 #9을 낭비라고 말하는 것은 #9 드라이버들에게는 치욕적인 표현이네요. 제가 말을 조금 순화해서 '낭비'라고 표현한 것이지 무라타의 인터뷰에서 나온 표현은 'waste'였습니다. 심하게 해석하자면 쓰레기가 되는 것이죠. 이렇게까지 말할 필요는 없습니다. 실망스러운것은 이해하겠지만 자해에 가까운 표현을 할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No19 2017.06.22 11:25 가주 레이싱의 도전 정신은 참으로 훌륭하다 생각하지만 24시간동안 모든 걸 바친 드라이버들을 생각하면 낭비라는 단어는 좀...

    그것보다 올 해 LMP2가 정말 빨라지긴 했더군요 ACO가 GTE 사이 BoP는 기가막히게 했지만 이대로라면 내년 르망에도 이런 그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겠어요 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5 신고 LMP2가 LMP1 잡아먹을수도 있다는 전망에 설마..했는데 정말 그렇게 되버렸네요. LMP1이 적기도 했지만 BoP를 조금 더 건드려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ndy 2017.06.22 17:27 처음으로 댓글 남겨봅니다. 항상 올려주시는 글 잘보고 있습니다. 토요타 7번이 멈추고 얼마있지 않아서 9번이 펀쳐가 나면서 섰다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하여 어떻게든 피트까지 가볼려고 애쓰다가 피트에서 걸어서 5분거리 차로는 몇십초 거리에서 완전히 멈추는것을 보고 애쳐롭기까지 하더군요, 그 상황에서 유로스포츠의 해설자가 오마이갓을 몇번이나 외치면서 "작년에는 거의 1등할뻔한 차를 만들었고 올해는 1등이 가능한 페이스로 달리던 차를 만들었는데, 인간에 힘으로 운이 좋은차를 만드는건 불가능한것 같다"고 하던말이 정말 맞는말이라는걸 느꼈습니다. 그리고"waste"라는 단어는 제목대로 "낭비"라고 해석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6 신고 르망24 같은 레이스는 단순히 빠른차를 만든다고 끝나는게 아니기는 합니다. 차가 빨라야 하는건 당연하고 훌륭한 드라이버와 실력 좋은 미캐닉, 머리 좋은 전략가 그리고 운이 따라야 하지요.
  • 프로필사진 mitch 2017.06.22 19:54 저런 마인드의 수장이 이끄는 팀에서 레이스를 한게 드라이버들에게 커리어 낭비는 낭비일 수도 있겠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7 신고 어떤 조직이든 뭔가 책임을 가지고 일하는 시니어들이 저렇게 말하는건 적절치 않지요.
  • 프로필사진 dfdfddd 2017.06.22 20:43 저는 저 말이 'LMP2 드라이버놈들이 주제에도 안 맞는 빠른 차 몰다가 우리 차 들이받았다'의 뉘앙스라고 생각했었는데... ㅎㅎ; 너무 대충 읽었었나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7 신고 라피에르를 때리고 싶었던게 아닌가 싶네요.
  • 프로필사진 --- 2017.06.22 20:59 ...
    무라타의 저 말은...
    소인배 특유의 ...
    자기 자리 보전을 위한 희생양 찿기...의 발현이랄까...

    포르쉐가 우승을 주워갔다...는 표현은 상당히 거슬리는군요.
    경기에 참가하는 드라이버나 크루들 모두는 최선을 다해 노력한다고 생각합니다...
    자기 팀 드라이버가 태만했네 하는거나 남의 불운을 틈타 우승을 주웠네 하는 건
    드라이버나 팀 크루 모두를 모독하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8 신고 음.. 그건 제 실수네요. 맞습니다. 페라리가 단순히 운이 좋았기 때문에 르망에서 3년 연속 우승하고 있는것은 아니지요.
  • 프로필사진 아이런메이든 2017.06.23 08:53 재밌는 발언이네요. 낭비는 맞았는데 왜 낭비가 되넜는지 잘 생각좀 해보았으면 하네요. 3대 모두 리타이어 한것 보면 24시간 버틸 내구력이 아니였던거라 생각되는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19 신고 내구레이스에서는 드라이버에게나 시니어 매니저에게나 인내심이 필요한데 이양반은 그게 아닌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dd 2017.06.23 16:03 열심히 고생한 드라이버와 엔지니어와 기타 스탭들에게 매우 무례한 발언 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6.23 23:20 신고 그러게요. 누구는 사고가 나고 싶어 났나요? 드라이버와 팀 모두 죽을 힘을 다해 달렸고 결과가 좋지 않은 뿐인데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을리가 없지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