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우리는 팀오더 내리지 않았다' - 마루치오 아리바베네 본문

F1/데일리

'우리는 팀오더 내리지 않았다' - 마루치오 아리바베네

harovan 2017. 5. 31. 23:16

정말 오랫만에 폴포지션을 잡았고 추월이 매우 어려운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스타트까지 좋았던 키미 라이코넨이 팀메이트 세바스티안 베텔에게 피트 오버테이킹을 당하자 당장에 '페라리가 라이코넨의 우승을 빼앗었다'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페라리가 리드 드라이버와 넘버2를 나누고 대놓고 팀오더를 내리는 것은 F1에서 그리 예상하기 힘든 일은 아니고 2017 시즌의 상황을 보면 페라리는 베텔의 우승을 더 원했을게 분명하기 때문에 사실 페라리가 팀 전략으로 라이코넨과 베텔의 포지션을 바꾸었다고 해도 그렇게 놀라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라이코넨의 피트스탑 타이밍은 정상적이었고 팀오더로 볼 만한 정황이나 증거는 없었습니다. Sky의 중계진들은 베텔이 피트아웃하며 라이코넨 앞으로 나오자 '라이코넨이 넘버2'라며 마치 의혹을 제기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레드불의 보스 크리스티안 호너나 메르세데스의 보스 토토 볼프는 레드불의 팀오더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페라리의 보스 마루치오 아리바베네는 팀오더 논란에 대한 인터뷰가 없었는데 조금 늦게 나왔습니다. "우리는 팀오더를 내리지 않았다. 페라리 드라이버인것을 떠나 키미 역시 이기기 위해 달린다. 원투는 팀과 레이싱카의 능력 그리고 그것을 조종한 드라이버 모두에게 대단한 결과다."


"2명의 드라이버 모두 챔피언의 모습이었다. 폴에서 스타트한 키미는 피트스탑까지 레이스를 리드하며 계획된 랩을 달렸다. 셉은 리카도를 커버하기 위해 몇랩을 더 달렸다. 베텔의 오래된 울트라 소프트는 엄청난 랩타임을 보여줬다. 키미는 불행하게도 백마커 뒤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잃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열심히 해낸 것이 트랙에서 보상을 받은 것이고 차는 마라넬로로 잘 돌아왔다. 지금은 앞으로 다가올 캐나다 그랑프리를 대비해야 하는 시간이다."



페라리가 팀오더를 쓰지 않았다..라고 말하는것은 팀오더 제한이 다시 풀린 이후 처음 듣는것 같고 저역시 페라리가 세컨 드라이버의 희생을 강요하는 태도는 비난합니다. 하지만 이전 모나코 그랑프리는 페라리가 라이코넨의 우승을 베텔에게 안겨주었다고 보기 힘드네요. 페라리가 전략으로 농간질을 해서 라이코넨과 베텔의 자리를 바꾸었다면 레드불과 메르세데스의 협력이 필요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선두권에서는 분명 베르스타펜, 보타스, 라이코넨 순으로 타이어를 교체했고 모두 각팀의 리드 드라이버 였습니다. 또한 베텔로 리카도를 방어했다는 아리바베네의 말도 충분히 일리가 있고 레이스에서 자주 쓰이는 팀전략 입니다. 문제는 베텔이 너무 빨랐고 피트에서 라이코넨을 추월한 것이라 봅니다. 만약 베텔이 라이코넨 뒤로 들어갔다면 라이코넨의 피트스탑 타이밍은 누구도 이상하게 여기지 않았을것 같습니다.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1 00:25 팀오더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결과론적일지도 모르겠지만)정상적? 이라고 할 정도로 납득하긴 어려운 면이 있긴 합니다. 피트인 했더니 겨우 제낀 백마커 뒤로 다시 나온 것만 해도 타임 계산 에러라고 보구요. 물론 레드불도 비슷한 결과를 맞이하긴 했습니다만...

    두 드라이버 모두 아끼는 입장에서 피트월에서 좀 더 잘해 줬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6.01 09:21 키미 피트인 타이밍은 적절했습니다. 두세랩 더 늦었으면 백마커 뒤가 아니라 사인츠 뒤로 나왔을 겁니다. 그럼 리카도가 2위 했을걸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1 19:20 키미가 피트인하지 않았으면 베텔과 비슷한 상황에 놓이게 되는 거 아닐까요? 키미 페이스 자체가 떨어지진 않은 것이 키미가 트래픽 빠져나온 뒤 랩타임 보면 괜찮았던 걸로 기억하거든요.
  • 프로필사진 제인 2017.06.01 20:20 그앞에 에릭슨이 있었죠
    실상 베텔이 패랩찍어댄게 에릭슨이 피트하면서였음이었는데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6.01 20:44 결과론적으로 따지자면 그렇게 됐었겠죠.
    그런데 그건 어디까지나 키미의 관점에서
    결과론적으로 봤을 경우의 이야기고요.

    전 티포시라서 항상 레이스를 페라리의 관점에서 보거든요.
    팀의 관점에서 보자면,
    1. 베텔이 첫랩부터 라이코넨보다 빠른게 확실했습니다.
    2. 라이코넨이 베텔을 가둬서 페라리 두대가 보타스,베르스타펜으로부터 도망 가지를 못했습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보타스는 스타트 후 8초 가까이 뒤쳐졌다가 무서운 속도로 다시 따라붙었습니다)
    3. 첫 백마커를 만나기 시작한 뒤부터 페이스가 급격하게 떨어졌습니다
    --------
    1. 첫 백마커를 만났다는건 그 앞으론 줄줄이 트래픽이 있다는 소리가 되겠죠.
    이 시점엔 베텔 앞에 있을 에릭슨이 딱 맞춰서 피트인 해줄거라는건 무당도 몰랐겠죠. 베텔이 운이 좋았죠.
    2. 오래된 울트라소프트가 새 슈퍼소프트보다 빠를거라는건 빅팀들 중 아무도 몰랐죠. 덕분에 키미뿐만 아니라 보타스와 막스도 함께 엿 하나씩 먹었죠.
    3. SC 후 베텔이 맨 앞에서 도망가는 속도를 보세요. 거의 랩당 1초씩 키미를 밀어냅니다. 챔피언쉽이 눈에 보이니 약빤듯 하죠.
    ---
    팀 입장에서는 이런 상황에선 트랙포지션을 지켜야되기 때문에 키미를 부를 수밖에 없어요.
    보타스가 꼬리로 막스를 달고 있었기 때문에 한두랩만 늦으면 보타스뿐만 아니라 막스 뒤로 나올 가능성이 크니까요.
    슈솦이 그렇게 느릴지도 몰랐었으니까.
    키미가 확실하게 그들 앞으로 나올 수 있을거라는 레이스페이스를 피트인 전까지 못보여준것도 컸고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1 21:46 예. 저도 페라리 팬 입장에서 생각하면 그리 아쉬운 건 아닙니다. 어쨌든 원투를 했으니까... 다만 순위가 바뀐 후의 페이스에 대한 얘기라면 키미가 그리 무리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하긴 너무 키미 위주로 생각하는 거긴 합니다(퍼스트 드라이버도 아니니... ㅠ). 담에 더 잘해주길 바라는 수 밖에 없겠어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6.01 22:50 근데 전 키미가 레이스 끝나고 열받아 있는 모습을 보니까 기분이 좋더라고요.
    "전성기가 지난 라이코넨" 제가 이 말을 정말 듣기도 싫고 하기도 싫어하는데 스스로가 마치 인정하는듯한 모습을 자주 보여서
    할 수 밖에 없게끔 만들어가지고 개인적으로 요즘 실망이 아주 컸었거든요.
    근데 포디움에서 똥씹은 표정으로 있는거보니까 승부욕이 딱 느껴지더라고요. 아직 죽지 않았구나 뭐 이런.
    그랑프리 끝나고 이것저것 데이터를 살펴봤을테니 왜 베텔이 앞으로 나왔는지 본인도 이제 알겠죠. 방아쇠 당긴 김에 가진 탄 다 쐈으면 좋겠네요.
    둘이 부딪치지만 말고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1 22:56 저도 기대됩니다. 이번에 뭔가 이번 차를 모는 방법에서 깨달음을 얻은 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 ㅎㅎ 3파전 구도까지 만들어주면 정말 재미있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Spanien 2017.06.01 02:07 저도 팀오더는 아니었다고 생각하지만 설령 그랬다고 하더라도 아리바베네가 그걸 시인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팬층 두터운 라이코넨 팬들에게 비난받을 것이 뻔하고 팀메이트 간의 불화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을테니까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6.01 09:25 다들 페라리를 너무 과대평가 하시네요.ㅋㅋ
    천하의 페라리가 이렇게 팀오더냐 아니냐로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정도의 고도화된 팀오더를 쓸것 같나요?
    페라리가 팀오더를 내리겠다고 작정했으면 "셉 이즈 패스터 댄 유. 유 언더스투드 댓 메시지?" 이러고도 남았을 팀인데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1 19:20 뭐 이미 중국에서도 라디오 들어보면 팀오더 나올 뻔 했었죠 ㅎㅎ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6.01 14:16 저도 페라리가 팀오더를 내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베텔의 페이스가 빨랐고 라이코넨은 모처럼 큰 기회를 놓쳐 아쉽습니다

    다만 페라리와 메르세데스가 다른점은
    메르세데스는 원투일시 절대 피스탑의 상황으로 순위를 뒤바뀌는 상황을 안 만든다는 것입니다
    외부에 다른 변수가 있지 않는 한 둘에게 불공평한 상황을 최소화 시키려 항상 노력하죠

    이번 상황에 베텔이 라이코넨 다음랩에 바로 핏스탑 시켰다면 어땠을까요
    베텔은 여러랩 더 달리면서 거리를 벌렸고 결국 앞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모든건 가정이지만 바로 다음랩에 했었다면
    라이코넨이 충분히 앞설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봅니다
    베텔이 페이스 빠른건 그 후의 둘이 알아서 할일이고
    모나코 특성상 라이코넨에겐 좋은결과도 예상할 수 있었던 부분이라
    여러면에서 페라리 전략이 많이 아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6.01 14:48 베텔이 오버컷 한 건 리카르도의 오버컷에 대응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팀 입장에선 원투 피니쉬가 더 중요하지 둘 중 누가 1위인가가 중요하지 않았을 겁니다.
    리카르도 오버컷에 대응안하고 키미 1등을 위해 핏인시켰다가 만에 하나 1위를 놓쳤다면... 최악의 결과 아닐까요?

    더군다나 셉의 페이스는 오히려 좋아지고 있었는데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