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해밀턴은 팀 플레이어가 되었다 - 토토 볼프 본문

F1/데일리

해밀턴은 팀 플레이어가 되었다 - 토토 볼프

harovan 2017. 5. 27. 07:01

메르세데스의 2018 드라이버 라인업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메르세데스의 보스 토토 볼프는 루이스 해밀턴과 발테리 보타스를 감싸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시점에서 팀보스의 당연한 역할이겠지요?



La Gazzetta dello Sport와의 인터뷰 입니다. "니코 로즈버그는 차량 개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의 머리는 엔지니어와 같았다. 하지만 발테리 보타스에게서 최적의 대체자원을 발견했다. 팀의 역동성이 완전히 바뀌었다. 루이스와 니코 때와는 전혀 다르게 가고 있다. 우정에서 적대심과 오만이 있던 라이벌로 변했었다." 


"하지만 발테리와 루이스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들은 서로를 존경해주고 있고 서로에게서 좋은 결과를 얻으려 하고 있다. 내 생각에는 루이스가 겨울 동안 바뀐것 같다. 그는 혼자 지내는 사람에서 진정한 팀 플레이어가 되었다."



해밀턴이 팀 플레이어라니.. 해밀턴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메르세데스의 보스 입장은 저와 당연히 다르겠지만 어떤 면에서 그런 말을 하게 된건지 궁금하네요. 만약 페라리가 메르세데스를 따라오지 못하고 메르세데스 팀 플레이어 사이에만 경쟁이 있는 경우라면 어떨까요? 보타스의 경우 팀 플레이어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지만 해밀턴에게서 아직 그런 모습을 발견하지는 못했네요.


최근 메르세데스는 2018 드라이버 라인업을 두고 여러가지 전망을 낳게 하고 있지만 메르세데스쪽에서는 일단 모든 전망을 배제하고 있습니다. 세바스티안 베텔, 페르난도 알론조를 두고 밀당을 하는 느낌도 있고요. 이번 볼프의 발언도 그 일환이 아닌가 싶습니다.

3 Comments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5.27 16:27 옛날에도 이런 얘기가 나오곤 했죠 해밀턴이 변했다... 그런데 중요한 건 사람 본성은 안변한다는 거죠 ㅋ
  • 프로필사진 sin 2017.05.27 17:06 니코의 이탈로 혹시 충격을 받았을까...? 사실 경쟁할 라이벌 이라는건 미운정 고운정 다 드니까요...내년엔 꼭 이겨야지 하다가 은퇴한다니 멍때렸을 수도...? 뭐 대신 올해는 베텔이 강력한 라이벌이 됐지만. 해밀턴의 심경의 변화는 좀 더 지켜봐야 알겠네요. 당장 저 말을 믿기는 좀.....F1기사를 볼 데가 마땅치 않아서 여기 저기 검색하다 들어오게 됐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 2017.05.29 21:38 변한걸 어찌아는거죠?? 팀오더 도움만 이때까지 받았고 준적은 없는데 (그럴 상황도 딱히 없던것 같은데) 하나마나한 이야기를 왜 뜬금없이 할까? 어차피 팀메보다 우위에 있고 예전같이 메르세데스 독주 상황도 아니고 변한걸 보여줄 일도 없을 것 같고 니코때 상황이 벌어질 일도 딱히 없을 것 같은데 보타스가 너무 대놓고 성실하게 도와주니 해밀턴 민망할까봐 그런가? 해밀턴을 위해서 보스가 인터뷰 해준거 같은데 오히려 왠지 더 민망해지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