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드라이버에게 F1은 팀 스포츠가 아니다 - 토토 볼프 본문

F1/데일리

드라이버에게 F1은 팀 스포츠가 아니다 - 토토 볼프

harovan 2017. 4. 25. 17:15

니코 로즈버그와 루이스 해밀턴의 첨예한 팀메이트 배틀을 경험했던 메르세데스의 프린서펄 토토 볼프는 V6 터보 엔진 도입 이후 가장 스트레스를 받았을 인물이기는 합니다. 메르세데스가 최고의 파워유닛을 만들어 독주 했지만 해밀턴과 로즈버그의 신경전으로 인해 메르세데스는 이미지에 손상을 입었고 이는 메르세데스 시니어 매니지먼트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말이 되기도 합니다. 



그런 볼프가 독일 Auto Motor und Sport와 인터뷰에서 2016 최종전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해밀턴이 로즈버그를 묶어두어 라이벌들이 로즈버그를 추격하게 만든 것을 두고 한마디 했네요. "그는 그런 일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었다. 우리가 순진했었다. 그 친구들은 카트시절부터 그렇게 해왔다. 어렸을때부터 두려움과 자기보호를 다루어 왔다. 그런 이후에 F1팀의 감독이 와서 전세계에서 10만명이 일하고 있는 브랜드이니 팀플레이어가 되라고 말한 것이다. 하지만 드라이버에게 F1은 팀 스포츠가 아니었다."


로즈버그의 후임 발테리 보타스에 대해서는 호의적인 모습이었습니다. 바레인 그랑프리에서 차가 온전하지 못했던 보타스는 2차례나 해밀턴에게 포지션을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볼프가 만족한 모양입니다. "우리는 팀에 적대감을 불러올만한 드라이버를 데려오지 않으려 했고 또한 루이스를 압박할 수 있을 정도로 빠른 드라이버를 원했다." 자신이 직접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기도 하지만 객관적으로 봐도 보타스가 팀플레이어의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습니다. 마지막으로는 해밀턴에 대한 칭찬.. '빠르기도 하고 소셜 미디어를 잘 다룬다' 칭찬이기는 하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에 비하면 그리 대단한 수준은 아니었네요.



이제와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만.. 묻고 싶네요. 해밀턴에게 하겠다던 내부징계는 도대체 왜 넘어 갔느냐고요. 로즈버그가 갑작스레 은퇴를 했기 때문에 메르세데스로서도 어쩔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볼프의 말대로라면 10만명 이상의 조직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하나였습니다. 그런 중요한 인물은 약속을 깨고 조직에 해가 되는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징계를 내려야 하는데 스리슬쩍 넘어갔습니다. 흔히 말하는 기강이 제대로 서지 못하는 상황을 메르세데스 스스로가 만든 것입니다.


그렇다면 해밀턴은 변했을까요?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로즈버그가 지난해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차량이상으로 인해 페이스가 떨어지자 팀오더를 받고 해밀턴에게 양보를 했습니다. 돌아온 것은? 아부다비 그랑프리였지요. 지난 바레인에서 보타스는 2차례 양보를 했는데 해밀턴이 나중에 보타스와 같이 팀오더를 수행할까요? '가능성 매우 낮음'으로 봅니다. 



해밀턴의 레이싱카가 달리기 힘든 지경이라 팀오더가 아니더라도 보타스가 추월할 수 있는 수준이거나 챔피언쉽이 날아가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때라면 모를까 정상적인 레이스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 되지 싶네요. 메르세데스가 지금도 교전규칙을 유지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언급하는 사람도 없네요. 두 사람이 지켜야하는 규칙은 한사람이 지키지 않으면?? 의미 없는 약속일 뿐이지요. 차라리 교전규칙 폐기하고 팀오더를 적극 사용하며 팀오더에 반하면 즉각 처분하는 단호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메르세데스는 챔피언에 오르고도 우습게 보이는 팀이 될겁니다.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zaksal 2017.04.25 17:47 사실 '양보'를 한다는게 온로드레이싱의 정점에
    서있는 F1드라이버에게는 자존심이 걸린 사안인지라, 그들도 그리고 저 개인적으로도 팀오더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메르세데스의 작년 사소한(?) 문제들을 생각해보면 팀오더(그 이상도 얼마든지~!)를 적극 쓰고, 그에 불응하는 순간 상상하기도 싫은 보복을 가하는 페라리가 '잘 하고 있는' 것인지....ㅋㅋ 애매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4.26 12:25 신고 저도 팀오더 자체는 탐탁치 않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가 팀 프린서펄 입장이라면 팀오더가 필요한 상황이라면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드라이버와 팀의 이해관계가 상충한다면 팀이 우선되는게 맞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 2017.05.01 17:53 전 팀오더 탐탁치 않은게 아니라 팀이 아니라 한 사람을 위해서만 작동할때가 문제라고 봅니다. 진짜 자존심때문이면 팀메이트의 팀오더 수행해주길 바라는건 자존심이 있는 건가 싶네요.
    해밀턴 처럼.. 자신을 위한 오더만 인정하는 드라이버들은 팀메이트와 팀의 도움 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들인데 또 자길 위해서는 자존심도 없이 팀오더 바라죠.
    정상적으로 안 달리고 페이스 늦추는 건 무슨 경우인지 최종전가서 저러는 드라이버들 보면 진짜 한심해요. 해밀턴의 저런 행동이 이해가능한 상황은 딱하나 뿐이예요. 해밀턴 자신의 승리 우승 챔피언 그러면 아무도 비난 안하지..못하지.. 내가 노력해서 무언가 이루는게 아니라 남이 무언가 이루는걸 망칠려고 못된 심보..비난받는게 당연한 일이죠.
    그리고 어쩌지 못하고 이렇게 투덜되는 팀의 모습도 별로네요. 보타스가 최근 경기 우승하면서 메르세 팀메경쟁 지난해 시즌 2찍는거 아닌지...
  • 프로필사진 Leo 2017.04.25 19:00 -분명히 F1자체는 팀플레이인데 팀 컨스트럭터와 드라이버 컨스트럭터는 상호간에 공유하는게 아닌 구조라 생기는 일이 아닌가 싶기도...드라이버입장선 팀챔프가 되도 자기가 챔프안되면 나가리, 팀에선 드라이버보다 팀 우승이 먼저일수밖에 없는... 이 애매함...
    그래도 작년까지는 나름 맞추어 온 균형을 올해 다 깨버렸는데 이제 아예 대놓고 그러겠다는 건지 해밀턴에 대한 반감을 드러낸 건지...
    -그리고 메르세데츠는 단순히 해밀턴이 안한다는 말을 했고 그걸 그냥 믿었다는 건가... 이미 경기전부터 할것이다란 말이 온사방에서 다 나온 판인데.... 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4.26 12:28 신고 해밀턴이 말레이시아 엔진 블로우 직후 음모론을 들고 나왔을때 보다 강력한 액션을 취했어야 했습니다. 아부다비에서는 드라이버나 기술감독이라 볼프의 말을 듣지 않는 상황.. 이미 '팀'은 아니었죠.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4.25 19:27 아직도 의문인게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정말로 해밀턴이 의도적으로 페이스를 많이 낮췄는지 의문이네요
    물론 니코나 베텔에 비하면 느린 페이스였고 페이스를 올리려면 올릴 수도 있었겠습니다만
    만약 그랬다면 타이어가 빨리 닳아 루이스가 반 강제적으로 한번 더 피트스탑을 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오게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네요
    당시 루이스의 랩시트를 보면 페이스 떨어지는 속도가 크게 변하지 않고 서서히 늦어지는게 일반적인 경기의 페이스 저하와 다를게 없지않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랬기 때문에 니코와 루이스의 포지션 스왑이라는 팀오더도 내릴 수 없었던 또 하나의 이유가 된게 아닌지 싶습니다.
    그냥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 프로필사진 zaksal 2017.04.25 20:19 물론 자세한 내부 사정이야 당사자가 아니니 저흰 모르지만....

    팀 라디오를 통해 해밀턴에게 '페이스가 늦다. 좀 더 빨리 달려라' 했을 때, 타이어 교체시기나 외부적인 요인에 의한 문제로 인해 느려졌었다면 그 문제에 대한 어필을 했을 듯 합니다. '나의 챔피언쉽이 날아가고 있다' 라는 대답은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땐 의도적인 감속이라고 보여지네요.
    그리고 전 해밀턴의 차에 트러블이 생겼거나, 기계적인 결함이 생겼을 때 오히려 더 팀오더를 내릴거라 보여집니다. (차에 트러블이 생겼다는 가정하에)더 빠른 니코를 붙잡고 있을 이유가 없거든요(매우매우 작은 가능성이지만 괜히 냅뒀다가 베텔에게 우승을 내줄수도 있는 상황이니 더더욱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4.26 12:30 신고 아부다비에서 팀오더는 없었습니다. 해밀턴의 레이스 엔지니어와 패디 로우는 '왜 느리게 달리냐? 정상적으로 달려라'라는 주문을 했을 뿐이지요. 그리고 해밀턴이 의도적으로 느리게 달렸다는 것에는 패독 내에 이견이 없습니다. 해밀턴의 행동을 이해한다는 의견이 있을뿐 베르스타펜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F1 내부자들은 해밀턴을 비난했었습니다. 참고로 해밀턴의 차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었습니다. 타이어는 로즈버그보다 1랩 더 달린 스틴트라 문제가 될 수준이 아니었고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4.25 23:56 경주라는 스포츠의 특성을 생각해보게 되는데,
    F1에서 차 두 대를 한팀으로 묶은 건 컨스트럭터 챔피언쉽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그게 더 역전의 변수가 많으니까요.
    때문에 그걸 빼고 본다면 같은 팀이라도 경주로 위에선 결국 독립된 경쟁자가 되는 것인데
    그걸 고려해보면 팀오더의 대한 저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내가 팀메이트보다 빠르다면 추월하면 그만이라구요.
    물론 상황이 다 그렇게 단순하지는 않지만 만약 현재 타이어가 앞에 팀메이트를 추월하고 선두를 노리기엔 역부족이라면 그 경기에서 그 선수의 능력이 거기까지인 것이겠죠. 무리에서 도박을 해보던가, 2위를 지키던가.
    만약 거기서 스틴트를 고려해 팀오더를 내려 미리 앞 차가 속도를 줄여 뒷 차를 보내준다면 그 차는 타이어에 좀 더 여유가 생기겠지만 그건 작위적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컨스트럭터 챔피언쉽에서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드라이버 챔피언쉽도 있으니까요.
    때문에 팀오더를 내릴 수 있는 유일한 상황은 팀원인데도 무리하게 주행을 방해한다거나
    뭐 그런 용납하기 힘든 상황에 한해서 팀 지도부의 권위를 행사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해밀턴에게 화가 나는게 본인이 아부다비에서 했던 행동이 이런 논리의 의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자신을 공공연히 세나 워너비로 칭한다는 점에서 (저는 개인적으로 세나의 철학이 이런 것이라 생각합니다) 바레인에서
    보타스가 비켜줄 땐 입 싹 닫고 포지션을 챙긴게 조금 괘씸하긴 합니다. 경기후에라도 인터뷰로 이런 식의 팀오더보다 서로 양보하지 않는 승부를 해보고 싶다 뭐 그런 얘기가 나왔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은... ^^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4.26 12:33 신고 아부다비에서 메르세데스는 해밀턴에게 로즈버그에게 자리를 내어주라는 팀오더를 내린게 아니라 왜 느리게 달리냐.. 정상적으로 달려라..라는 주문을 한게 전부 입니다.

    저도 팀오더 싫어합니다. 빠른차가 추월할 수 있으면 추월하는것도 맞지요. 하지만 팀메이트가 아니라 팀 사이에 챔피언쉽 경쟁이 지속된다면 팀오더를 쓰지 않는 팀이 바보가 될 가능성이 높고 저라면 적극적으로 사용하겠습니다. 드라이버가 팀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기는 하지만 팀의 전부는 아니니 말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