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코너에서는 맥라렌이 윌리암스보다 빠르다? -반두른 본문

F1/데일리

코너에서는 맥라렌이 윌리암스보다 빠르다? -반두른

harovan 2017. 4. 11. 11:23

이걸 희망적이라고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모르겠습니다. 2017 시즌 2라운드 중국 그랑프리에서 더블 리타이어 하면서 컨스트럭터 순위 꼴찌로 떨어진 맥라렌이지만 스토펠 반두른은 그나마 섀시에서 희망을 찾고 있나요? 아니면 혼다를 더 압박하는 것일까요? 벨기에 Het Laatste Nieuws와의 인터뷰 입니다.



"차는 느낌이 꽤 좋다. 내가 윌리암스의 마사 뒤에 있을때 나는 모든 코너에서 더 빨랐다. 우리의 직선 최고 속도는 레이싱 하기에는 너무 낮다. 불가능한 일이다. 직선주로에 들어가면서 미러 뒤로 보이던 차가 결국에는 옆에 서게 된다. 파워를 급히 올려야 한다. DRS를 써도 누구도 추월할 수 없다. 엔지니어들은 우리의 포텐셜 랩타임은 비슷하다고 했다. 하지만 우리는 속한 그룹이 다르다. 앞쪽은 훨씬 빠르지만 뒤쪽에는 더 느린차가 있기 때문에 시간을 잃게 된다."


"시즌 두번째 레이스다. 아직 평가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개선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마도 바레인에서는 아닐 것이다. 내 생각에는 또다시 조금 힘든 주말이 될 것 같다."



반두른의 말을 요약해보면 이거겠죠? '맥라렌 섀시는 쓸만하지만 혼다 엔진은 XXX' 그래도 반두른은 혼다 엔진을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 노련한 미디어 스킬을 구사했네요. 맥라렌이 코너에서 윌리암스보다 빨랐다는 주장은 곧 에어로다이내믹이나 매카니컬 그립은 괜찮다는 말이겠죠? 그런데 DRS를 써도 아무도 추월 못한다는 말은 맥라렌의 처참한 상황을 보여주면 대표적인 예가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페르난도 알론조는 중국 그랑프리 직후 '인생 레이스'라며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고 말했지만 결과는 더블 리타이어였습니다. 일반적인 스포츠와 달리 모터스포츠는 기계가 주는 한계나 이득이 분명하기 때문에 아무리 뛰어난 드라이버도 머신의 한계를 훌쩍 뛰어넘는 레이스를 하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올시즌 계약이 끝나는 알론조는 예상 외로 맥라렌-혼다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게 더 무서운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이적을 위한 숨고르기 같습니다. 소속팀과 엔진이 아무리 엉망이라도 비난을 자제하는 모습은 다른 팀과 스폰서들에게 좋은 인상을 줄테니 말입니다. 시즌 초반 혼다 파워유닛이 경쟁력을 가지지 못하게 되면 맥라렌은 알론조를 잃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그 시점이 점점 다가오는듯 합니다.

5 Comments
  • 프로필사진 쿠사 2017.04.11 12:48 제가 페르난도를 좋아하진 않지만
    월챔이 정말 저런식으로 썩으면 안됩니다.
    맥라렌은 얼른 혼다를 버려야할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Albe 2017.04.11 22:52 혼다 엔진이 기적적으로 르노엔진급으로 올라온다고 해도, 레드불보다 빠를 가능성은 적을것 같습니다. ㅠㅠ
  • 프로필사진 33바 2017.04.11 22:58 래드불. 메르세데스. 맥라렌. 토로로쏘. 새시는 순서대로 수준이상급 좋습니다. 문제는 혼다 쓰레기 엔진. 혼다를 저주하며 극혐이라 생각...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4.11 23:25 근데 알론소는 항상 팀 갈구는 데 거침이 없었으니 올해 좀 자제한다고 해 봤자 이미지가 달라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솔직히 올해 알론소의 인터뷰들은 의미부여할 정도의 워딩들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알론소 입장에선 같이 갈 생각을 하는 게 아닌가 싶네요. 햄은 보타스가 적당한 세컨드라고 생각하는 것 같고(알론소가 오면 좀 피곤하니까), 솔직히 연봉으로 보나 서비스 타임으로 보나 맥클라렌을 떠나면 갈 곳이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aa 2017.04.11 23:34 지금의 F1에서 맥라렌이 챔피언이 되고 싶다면 엔진을 만드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습니다. 하지만 만들리가 없죠. 즉, 맥라엔은 앞으로도 언제 다시 챔피언이 될 지 기약이 없다는거에요. 혼다를 버려도 말이죠. 챔피언이 되기 위해 워크스가 되고자 했고 그래서 선택한 유일한 옵션이 혼다 뿐이었습니다. 알론소에게도 길이 하나밖에 없었습니다. 양측 다 그야말로 죽느냐 사느냐의 도박. 하지만 보기좋게 대실패. 맥라렌이 할 수 있는 일은 더 이상 없습니다. 앞으로 일이 대체 어떻게 되어가련지 흥미롭고도 깜깜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