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포르투갈, 논챔피언쉽 F1 레이스에 관심 본문

F1/데일리

포르투갈, 논챔피언쉽 F1 레이스에 관심

harovan 2017. 3. 14. 18:24

로스 브론이 논챔피언쉽 F1 그랑프리 재도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포르투갈이 처음으로 논챔피언쉽 그랑프리 유치를 희망하고 나섰습니다. 논챔피언쉽 그랑프리는 챔피언쉽 포인트에 포함되지 않는 일종의 번외 레이스로 F1에서는 1983년 이후 열리지 않았습니다.



포르투갈의 알가베 서킷의 보스 파울루 피네이루는 포르티망(포르투갈 남부)이 논챔피언쉽 레이스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F1 레이스는 매우 훌륭하며 우리와 관광을 위해서 흥미로운 것이다. 경제적인 효과와 미디어 노출이 엄청나다. 관광 비수기인 2월이라면 더욱 그렇다. 며칠 안으로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다." 포르투갈의 수상 안토니오 코스타까지 나서는 것을 보면 포르투갈이 심각하게 논챔피언쉽 그랑프리를 고려하고 있는건 분명해 보입니다.


3월 초에 브론이 논챔피언쉽 그랑프리 도입을 고려중이라는 말을 했을때 저는 그저 스쳐지나가는 말이라 생각했는데 어쩌면 현실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1983년에 브랜즈 해치에서 열린 레이스 오브 챔피언(현재의 ROC와는 전혀 다른것 입니다) 이후 30년 넘게 F1에는 논챔피언쉽 그랑프리가 없었고 시즌이 20개 그랑프리를 넘나드는 일정이기 때문에 현실성도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프리시즌 테스트를 대신하는 논챔피언쉽 레이스라면 전혀 다른 스토리가 될수도 있다고 봅니다. 프리시즌, 인시즌, 포스트시즌 테스트를 논챔피언쉽 레이스로 대체한다면 재미와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고 정식 그랑프리를 유치하기 힘든 국가나 도시도 F1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물론 그랑프리가 늘어나면 F1 팀들들이 이를 감당할 수 있느냐는 문제가 있지만 프라이즈 머니를 늘린다거나 하는 문제로 극복 가능한 문제라고 봅니다.


논챔피언쉽 그랑프리라.. 흥미롭습니다. F1 초창기에는 논챔피언쉽 그랑프리가 수십 차례에 이르기도 했고 197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한시즌에 3-5차례 논챔피언쉽 레이스가 있었습니다. 최근에는 1년 52주에 19-20 그랑프리가 열리기 때문에 논챔피언쉽 그랑프리는 매우 제한적이 되겠지만 충분히 고려할 가치는 있어 보입니다.



제 바램은 챔피언쉽 보다는 F1 아시아 챔피언쉽 시리즈가 신설되어 영암이나 인제가 캘린더에 들어가는 것이기는 합니다. 1년 묵은 머신에 아시아 드라이버와 유럽의 영드라이버를 태우고 재정난으로 F1 그랑프리를 포기했던 한국, 인도는 물론 F1 포기가 유력한 말레시아와 시장이 큰 일본과 중국에게 보다 저렴한 개최권료로 챔피언쉽 시리즈를 만드는 것이지요. 


이렇게 하면 F1 컨스트럭터들은 1년 묵은 레이싱카를 제조해 판매하거나 B팀을 운영해 매출을 올리거나 추가적인 마케팅 도구로 이용하고 아시아 드라이버들은 F1 무대를 경험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봅니다. 스몰팀들이 차례로 무너지며 F1 데뷔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유럽의 영드라이버들도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고 영암 같이 막대한 자본이 투입되었지만 메이저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유치하지 못하는 서킷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어디까지나 저의 상상력이었습니다.

6 Comments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3.14 19:49 1년 묵은 레이스카를 판매한다는 의견도 좋은거 같습니다만 과연 팀들이 동의를 할까요?

    기술유출을 이유로 거부할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어 페라리가 메르세데스의 파워유닛 디자인을 카피하기 위해 대외적으론 페라리와 개별팀인것처럼 속여 팀을 창단한뒤( 자금의 출처는 페라리가 설립한 페이퍼 컴퍼니)1년지난 레이스카를 사와 리버스 엔지니어링으로 다음해 메르세데스에 반격을 한다면 메르세데스 입장에선 참 어이가 없을거 같습니다.
    비록 1년 지난 기술일지라도 규정이 대폭 변화하진 않는이상 분명 기술의 연장선상에 있을것이고 뒤쳐진 팀한테는 충분히 좋은 기술 습득창구가 될거 같습니다. 그냥 예시로 페라리를 든것이지만 실제론 혼다처럼 돈은 있는데 몇년째 감을 못잡는 팀이 있다면 분명 도움이 될거 같습니다.

    제가 너무 나간걸까요?

    영 드라이버들에게 데뷔 기회를 주고 하위권 팀들에게 수익창구를 마련해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자금력이 부족한 셔킷들에게도 희소식일거구요. 다만 이를 실행에 옮기기 위해성 분명 제도적인 장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23 신고 어디까지나 '이렇게 되면 좋겠다'라는 제 생각이었습니다. 저역시 실현 가능성이 있어서 말한게 아니라 그저 희망사항 정도랄까요?

    1년 묵은 차가 그렇다면 데모런 규정처럼 2년 이상 된 차로 하는 방법도 가능하지요. 기술유출 문제는.. 아시아 시리즈에서 챔피언 먹으려면 되려 업데이트를 해서 줄 수도 있는 일이고 어떻게든 기술유출을 막으려 한다면 디튠이라도 하겠지요. 그건 어디까지나 F1 팀의 선택과 자유계약으로 풀어 놓으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아니면 WEC처럼 BoP라도..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3.14 20:39 나름 괜찮은 방안이긴 하지만 팀들이 설득해서 참가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차라리 2~3년전의 레이스카 샤시를 바탕으로 파워제한, 에어로다이내믹 제한등을 걸어서 루키나 하위카테고리 드라이버들을 위한 논챔피언쉽 레이스를 해야~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24 신고 이런저런 제한을 걸어두면 흥행에 지장이 있을것 같네요. 뭐 어떻게든 생기면 좋겠다 싶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No19 2017.03.14 22:29 논 포인트 레이스라... 본 적이 없는 것이라 쉽사리 상상이 안가네요. WBC만 봐도 프로선수들이 몸 사리는 경향이 있는데 과연...
  • 프로필사진 Derrick 2017.03.15 09:45 F1 엔진 오버올 최하위 엔진만으로 구성하는 아시안 리그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엔진 제조사에게는 더 많은 테스트 기회가 주어지니 역전의 발판이 되고, 대량 공급이 되니 가격 조정도 쉽고, 드라이버의 기량 그 자체를 뽐내기에도 좋지 않을까요?
    F3 는 섀시 통일이니, 엔진 통일 레이스를 만들어봐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