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리비티 미디어, 성적 배당금 개정 움직임 본문

F1/데일리

리비티 미디어, 성적 배당금 개정 움직임

harovan 2017. 3. 13. 17:05

도이체 방크 컨퍼런스에 참석한 리버티 미디어의 회장 그렉 마페이는 '고배기량 엔진으로의 복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그렇다. 엔진에 관한 사안과 DRS에 관련된 것, 인력에 대한것, 상위권과 하위권 팀에 대한 상금 분배 문제가 있다. NFL을 봐라. 강력한 샐러리캡, 스케쥴, 역성적 드래프트 같은게 있다. 모든게 팀을 위한 밸런스다. F1에서는 상위권이 5억 달러를 쓰고 하위권은 1억 달러를 쓴다. 미친짓이다.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다. 공평한 분배를 통해 평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경쟁적인 레이스가 되어야 한다."



원론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틀린 소리가 하나도 없습니다만.. 얼마나 해결이 가능할런지 모르겠습니다. 유럽을 베이스로 하는 F1에서 무조건 미국 스타일을 적용하기는 힘들고 지금까지 이어져온 관성을 무시하기도 힘들테니 말입니다. 페라리 페이를 없애겠다는 리버티 미디어가 페라리의 투자를 받고 있다.. 앞날이 보이지 않나요? 페라리가 바보가 아닌 이상 리버티 미디어에 돈만 밀어넣고 자신의 이익을 포기하거나 흘려보낼 가능성은 없습니다.


또한 고배기량 엔진은 개인적으로는 찬성이지만 이게 시대정신에 맞는지는 따로 생각해 보아야할 문제 입니다. F1팬의 한사람으로 보자면 자연흡기의 고배기량 엔진이 F1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지만 변하지 않는것은 곧 사라져 버리는 세상.. 폭스바겐의 디젤 게이트 이후 엔진의 다운사이징 움직임이 주춤한 모습이 있는게 사실이기는 하지만 다운사이징은 거스르기 힘든 트렌드이며 더 나아가 내연기관 자체의 존립이 부정적이기도 합니다.



FIA 회장 쟝 토트는 고배기량 엔진으로 회귀하면 제조사들이 떠날 것이라고 말했는데 저는 이말에 적극 공감합니다. F1에는 어찌 되었던 대형 제조사들이 필요하고 그들은 F1으로 무언가를 얻어야 하는데 낡은 컨셉의 고배기량 내연기관은 절대 그들이 원하는 그림은 아니지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F1 엔진은 전기차 또는 수소전지차 형태로 발전 되어야하고 불공평한 재정의 분배는 크던 작던 조금 더 공평한 방향으로 개선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12 Comments
  • 프로필사진 나노 2017.03.13 19:50 엔진에 관한 문제는 선례가 없으니 참 해결하기 어렵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29 신고 로스 브론도 가장 고심하고 있는게 바로 차세대 파워유닛일 겁니다. 이걸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면 F1을 말아먹은 인물로 역사에 남을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개인적으로 2017.03.13 20:47 수소연료전지 말고 수소의 폭발력을 이용하는 수소 연료 내연기관이 보고싶네요
    사이버 포뮬러 스럽기도 하고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13 22:48 아무도 그런 엔진에 관심이 없으니... 거의 가능성 제로라고 봐야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30 신고 수소 엔진.. 흥미롭지만 엔진 제조사들이 시도할지는 의문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7.03.13 21:05 신고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이미 하이브리드 V6에 들인 돈이 엄청나기 때문에...
    그리고 지금은 또 규정 변화를 논할 때가 아니라 근본적인 시스템을 들여다 보아야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31 신고 기득권을 가진 기존 탑팀들이 순순히 따라오지 않을테니 전쟁을 예상해야 할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런리쓰일산 2017.03.13 21:47 f1흥행을 견인하고 있는 빅팀들의 이탈협박으로 개발비제한이 지금껏 무산된걸로 아는데 그들을 어떻게 구슬릴수 있을까가 관건일거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33 신고 F1이 위기라는 인식은 빅팀들도 일부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들부터 시작하면 미약하지만 변화를 시작할수는 있지 않을까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13 22:42 샐캡도 필요하긴 한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수익 분배입니다. 축구처럼 강등 같은 요소를 넣기엔 어려운 구조이긴 한데(꼴찌팀은 참가비고 뭐고 한푼도 안 주는 건 너무하죠. 경쟁이야 중요하지만 가뜩이나 참여하는 팀도 없는데... 2년 연속 꼴찌면 페널티 준다 하는 식으로 하면 몰라도요. 프라이빗 팀들을 죽이면 당연히 철새처럼 언제 떠나도 이상하지 않은 대기업팀에만 의존하게 되구요)... 캡을 준다고 해도 한계가 있고 전체적인 수준 유지를 위해서는 들어오는 자본을 무조건 막을 수도 없습니다.

    현명하게 정책을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3.14 21:35 신고 F1의 경우 샐러리캡이 아니라 예산캡이 논의중에 있고 예산캡에 드라이버의 연봉이 포함되느냐는 또 별개의 문제로 알고 있습니다. 말씀처럼 예산제한 보다는 이익의 분배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이어야 하는데 현재 F1은 페라리는 특별하니까 돈 더주고 역사가 있는 팀은 더주고.. 철처하게 성적대로도 아니고 이건 옳지 않지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17 17:26 아 예산캡 얘기한다는게 샐캡이라고 했네요 ㅋㅋ 입에 붙어서...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