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2017 F1 스타트 훨씬 어려워진다 본문

F1/데일리

2017 F1 스타트 훨씬 어려워진다

harovan 2017. 3. 9. 18:54

FIA는 그동안 스타트에 관련한 규정을 강화해 왔습니다. FIA의 방향은 엔지니어의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었고 그동안 스타트에서 라디오 교신과 클러치 바이트 포인트를 규제했고 작년에는 싱글 클러치 패들을 사용하게 했습니다. 그런데 2017년에는 더 나아가 스타트에서 엔지니어의 도움을 거의 차단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요점은 바로 토크의 선형제어 입니다. 선형제어는 가해지는 힘에 비례하는 운동(작용)을 말하는데 이를통해 드라이버가 엔지니어와 약속된 스윗스팟을 이용해 손쉬운 스타트를 막는다는 것입니다. 하스의 케빈 마그누센의 설명입니다. "10-80% 이내에서 릴리즈하면 됐었다. 그립, 타이어, 연료 같은게 세팅된 지점이 있었다. 때문에 스타트는 100% 엔지니어에 달려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완전히 우리에게 달려있다." 그러니까.. 클러치 시스템의 선형제어로 토크 컨트롤을 한다.. 뭐 이런..(저도 뭔소리인지..)



선형제어 외에도 다른 제한사항이 있습니다. 클러치 패들과 다른 컨트롤(기어 쉬프트 패들이 되겠죠)이 50mm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이는 드라이버들이 손으로 느낄수 있는 다른 컨트롤의 도움을 배제시키고 오로지 클러치 패들만 이용해 스타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엔지니어들은 기어 패들을 이용해 정보를 전달하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이며 클러치 패들의 작동유격은 80mm로 제한된다고 합니다.



음.. 저도 이공계 공부를 했던 사람이지만 전공분야와는 완전히 다르게 때문에 더 자세한 설명은 못하겠습니다. 혹시 오류가 있다는 댓글을 통해 고견 부탁 드립니다. 어쨌든 FIA가 F1의 스타트를 어렵게.. 아니 보다 드라이버 독립적으로 만들려고 하는 기조는 2017년이라고 달라지지 않습니다. 드라이버와 엔지니어들은 머리 깨지게 복잡한 변화이겠지만 팬의 입장에서는 나쁠게 없지 싶네요.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09 19:24 옛날처럼 휠스핀 걸리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되려나요...
  • 프로필사진 No19 2017.03.09 20:02 루이스 해밀턴이 이번엔 대비를 잘했을까요 ㅎㅎ
  • 프로필사진 Albe 2017.03.09 20:46 알론소가 좋아하겠습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3.09 21:58 저게 무슨 말이냐 하면,
    작년까지 f1클러치는 일반 로드카의 클러치랑은 상당히 달랐습니다.
    일반 로드카의 클러치는 밟았다가 떼는만큼 --그만큼 일정하게 실제 클러치가 떨어지잖아요? 그래서 최적의 출발을 하기 위해선 정확한 클러칭포인트, 흔히 말하는 반클러치 지점을 다들 감으로 알고 계시죠.
    하지만 F1에서는 어마어마한 파워유닛의 힘과 회전-반응속도, 클러치의 구조 때문에 이 '최적의 클러칭포인트'를 찾아내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작년까지는 클러치도 "프로그래밍"을 했습니다.
    로드카 클러치의 반응이 "/" 요런 형태라면 F1카의 클러치 반응은 "〔 " 요런 형태인겁니다.
    "적절한 클러칭포인트"가 클러치 전체 길이의 10~80%구간에 달했던거죠.
    그런데 저걸 못하게 한겁니다. 클러치가 반드시 linear torque control이 되도록 해야한다. 일반 로드카처럼 실제 클러치와 클러치패들이 선형작동을 해야만한다는 겁니다.
    항간에는 해밀턴이 올해 메르세데스는 우승후보가 아니다라고 말한게 이거 때문이라는 소문이...ㅋㅋㅋ
    이건 진짜 엄청난 변화이기 때문에 스타트에서 실수하는 장면 많이 나올거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3.10 01:49 감사합니다. 이해가 한번에 되네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10 02:37 휠스핀 쫙쫙 나면 클래식한 느낌도 나고 좋... -_-;;
  • 프로필사진 Ready to go 2017.03.09 22:55 찬성입니다 엔지니어가 맨날 세팅해주던 스타트가 아닌 이젠 드라이버 실력으로 스타트를 해야하는 것이기에 확실히 좋은 규정이네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3.09 23:37 2016년에 메르세데스가 스타트 문제로 고생한 이유가 반 클러치의 적절한 포인트를 찾기가 어려워 스타트 미스나 스타트시 출발이 늦어지면서 페라리에게 몇경기에 추월을 허용했을만큼 중요한 문제였죠~
    작년보다 더 까다로워지면 문제가 더 복잡해지면서 스타트문제로 순위가 뒤바뀌는 모나코나 헝가로링 같은 서킷에서는 정말 타격이 클 듯~
  • 프로필사진 불사조라우다 2017.03.10 00:07 스탠딩 스타트의 백미는 클러치 삑사리로 엔진꺼지는 차 나오고 드라이버는 손흔들고 다른 차들은 휠스핀하면서 출발하고
    이래야 참맛아닌가 싶네요...

    슈마허와 하키넨 라이벌 대결이 최고조에 달할때 모나코전을 앞두고 슈마허가 피오라노에서 스타트만 하루동안 연습했던게 어렴풋이 기억나네요
  • 프로필사진 준석 2017.03.10 00:21 점점 자동화 되어가는 시대에 드라이버 역량을 더 발휘하게 된다는 취지 좋네요. 깨알 관전 포인트 추가군요. ^^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3.10 01:47 FIA가 근래에 한 조치 중 제일 잘한거 같네요.
    윗분 말씀처럼 레이스카가 점점 자동화되는 요즘 드라이버의 진짜실력을 구분하게 해줄 좋은 수단이라고 생각됩니다.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3.10 02:38 생각해 보면 추세가 이런데... 액티브 서스펜션은 개뿔이죠. 액티브 서스펜션은 절대 돌아오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aa 2017.03.10 03:48 햐 저런 기능까지 있었군요. 이건 뭐 바꿔도 괜찮아 보이네요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3.10 11:40 예선에서 폴 따고 레이스에서 크루징하는 모습이 줄겠군요. 폴이라도 스타트에서 미스가 나면 역전이 되버리니 더 재밌어 지겠네요. 이런 결정 좋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