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해밀턴과 싸우려면 커리어를 걸어야 - 앤써니 해밀턴 본문

F1/데일리

해밀턴과 싸우려면 커리어를 걸어야 - 앤써니 해밀턴

harovan 2017. 2. 7. 17:37

루이스 해밀턴의 아버지이자 매니저이기도 했던 앤써니 해밀턴이 발테리 보타스에 경고를 하나요? Sky와의 인터뷰에서 '해밀턴과 붙으려면 커리어가 끝날 각오를 해야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니코 로즈버그가 챔피언에 오른 직후 은퇴했다고 모두가 그럴 것이라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누구든 루이스를 상대하려면 커리어 계획을 잘 짜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루이스에 대항하면 커리어가 끝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는 더 성숙해지고 있다. 그는 여전히 커리어의 정점으로 가고 있다. 때문에 루이스는 올해 힘을 보여줄 것이다."


"루이스는 언제나 이기는것만 생각한다. 그는 니코에 만족했다. 솔직히 우리 모두 그랬다. 우리는 그를 오랫동안 알아왔고 니코는 정말 열심히 했다. 조금의 운이 필요하고 그는 그랬다. 하지만 루이스는 자신의 힘으로 챔피언쉽을 되찾으려 할 것이다."



아버지는 어떤 조건도 없이 아들을 응원하는 입장이니 나머지는 그러려니 하겠지만 해밀턴과 붙으려면 커리어를 잘 생각하고 오라니 좀 어이가 없네요. 물론 이런 말들에 흔들릴 보타스도 아니지만 보타스의 입장에서는 좀 짜증이 나겠습니다.


제가 보기에 멘탈 측면에는 보타스가 해밀턴보다 낫고 실력은 붙어봐야 안다고 봅니다. 르노의 졸리언 팔머는 "발테리는 훌륭하게 해낼 것이다. 그는 다른 사람보다 더 루이스를 밀어부칠 것이다. 레드불 역시 그들에게 끼어들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그들에게 힘든 싸움이 될 것이다. 루이스가 (새로운것이) 시작되는 것을 즐겨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해밀턴의 F1 10시즌 가운데 2번을 제외한 모든 시즌에서 팀메이트를 이겼습니다. 물론 해밀턴은 뛰어납니다. 하지만 맥라렌에서 젠슨 버튼에게 질 때와 2016 시즌 로즈버그에게 뒤질때 보여준 모습은 실망스러웠습니다. 실력이야 남부럽지 않지만 뭔가 상황이 자신에게 불리할 때는 항상 문제를 일으키는게 해밀턴입니다.


현재 상황에서는 해밀턴이 보타스에게 질 것이라는 예상을 하기 힘들고 계약상황이나 팀적응 등의 레이스 외적인 상황 역시 해밀턴이 보타스보다 유리합니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건 시즌 초반 보타스가 해밀턴을 리드하는 그림이 만들어진다면 어떨까요? 보타스의 경우 해밀턴과 붙어 진다고 해도 평판에 큰 손해가 없고 해밀턴은 지게 되면 레드불에서 다니엘 리카도에게 밀린 세바스티안 베텔의 경우처럼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됩니다.



제 생각에는 보타스는 해밀턴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 보여지고 팔머의 말처럼 레드불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2017 에어로 규정은 레드불이 가장 반길만한 판에다 리카도는 현역 중 가장 밸런스가 좋은 드라이버이고 맥스 베르스타펜은 고삐 풀린 황소처럼 들이댈게 분명합니다. 여기에 만약 페라리까지 붙게 된다면 해밀턴-보타스의 사이의 경쟁은 큰 의미가 없어지게 됩니다.

25 Comments
  • 프로필사진 Leo 2017.02.07 18:06 -틀린 예기는 아닌듯.
    예전 코발라이넨의 전례를 생각해 보면 보타스입장에서는 일단 해밀턴에게 지나치게 밀리는 그림은 안나오게 해야 할듯 합니다. 2018년에 계약이 풀리는 탑드라이버가 많다는 점을 보타스 자신도 염두에 둘듯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18:10 신고 맞습니다. 틀린말은 아니지만 너무 오만한 자세라고 봅니다. 이렇게까지 말해놨는데 만약 보타스에 밀리기라도 한다면 어떻게 하려나하는 생각부터 들더군요.
  • 프로필사진 Leo 2017.02.07 18:31 -그건 머 해밀턴이 알아서 해야죠..ㅋㅋ
    일단 뚜껑이 열리면 알테니 느긋하게 볼랍니다. 보타스가 제2의 버튼이 될지 코발라이넨이 될지...(그러고 보니 상황도 저때와 상당히 유사하네요)
  • 프로필사진 Meer 2017.02.07 18:58 흠 지나친 자신감이죠 올시즌 보타스가 당장에 해밀턴을 넘을거라 생각 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싶긴한데
    리카도-베텔의 전례도 있고하니 기대는 해보게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19:56 신고 최근에는 굴러 들어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내는 그림이 많이 그려지고 있기는 합니다. 베텔을 밀어냈던 리카도도 베르스타펜에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하기도 했고요.
  • 프로필사진 HANKOOK 2017.02.07 19:09 멘탈 약한 해밀턴, 보타스가 살살 긁으면 재미난 장면 많이 나올듯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19:57 신고 메르세데스가 여전히 독보적이고 보타스가 앞서거나 해밀턴과 큰 차이가 없는 상황이라면 로즈버그때와 비슷한 구도 나오지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2.07 19:22 해밀턴이 멘탈이 약한 드라이버는 아니죠! 단 상황이 자기 뜻대로 안될 경우 짜증을 내는데 그것이 성적에 미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지, 이기고 있을때나 앞설때는 추월을 좀처럼 허용하지 않는 철벽같은 타입이죠! 거기다 지고 있더라도 끊임없이 밀어붙이는 파이터타입이라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타입이죠~
    반면 보타스는 파이터보다는 경기조율을 유도리있게 하는 스타일이죠! 성향으로 보면 리카르도와 유사한~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19:59 신고 상황이 좋지 못할때 짜증을 내고 그것 때문에 성적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게 멘탈이 약하다는 증거가 아닐까요? 선두에서 크루징을 잘하는 것은 메르세데스 같이 빠른 차라면 F1 드라이버 대부분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되네요.
    말씀처럼 보타스는 리카도와 비슷한 타입이라는데는 동감입니다. 철저한 관리형 드라이버지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2.07 20:37 멘탈이 약하다는 것이 아니라 약점이 있다라는 말로 해석하면 될 듯 하네요! 저런 상황이면 그 어떤 드라이버도(설령 알론소나 베텔도) 짜증을 낼 수 밖에 없죠! 그런 투쟁심과 경쟁심이 다른 드라이버들과 차이가 날 정도로 남다르기 때문에 알론소, 베텔, 해밀턴이 챔피언이 될 수 있었다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22:07 신고 일이 풀리지 않을때도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고 누구나 잘 되는게 아니기는 합니다. 약하다기 보다는 약점이 있다라는 말씀이 맞는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1 2017.02.07 20:57 아직도 해밀턴 까는 글보면 의이가 없넹,,,,,,,,,참,,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2.07 22:08 신고 이게 해밀턴을 까는 글로 보이시나요?
  • 프로필사진 HANKOOK 2017.02.07 23:09 상황 좋을때야 누구나 좋은모습. 좋은행동을 보이죠. 문제는 나쁜 상황에서 보여지는게 그 사람의 참 모습이라고 봅니다.
    로스버그가 이런 부분을 이겨 볼려고 오프시즌에 심리치료나 요가등으로 정말 많은 노력을 했다고 하죠.
    그런 부분들이 아부다비 최종전에서 나왔다고 보여 집니다. 암튼 보타스는 별 관심이 없던 선수 였는데 언더독을 응원하는 심리가
    발동 되네요. 해밀턴 보다 앞서 있는 보타스. 재밌는 장면이겠죠. 역시 포뮬러원은 아직도 최고의 레이싱 이벤트 입니다.
  • 프로필사진 23바 2017.02.08 00:36 저는 해밀턴 팬이지만. 아버지의 발언은 도발로밖에 안보이네요. 몬 커리어를 걸어 개뿔ㅋㅋ
    꼭 이기지 않고 세컨드로 지기만 해도 포디엄에 항상들고 메르세데스의 원투퍼치에 존재한다는 것만 으로도 보타스 에게는 성공적인 커리어인 셈입니다. 윌리암스에서 아무리 용써봐요. 마사왈. 같은 메르세데스 파워 유닛이라고는 하는데 같지 않다. 분명 다르고 빠르다. 이러는데 말이죠.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로즈버그 처럼 아웃 아웃 코너에서 고의로 드라이버를 아웃으로 밀어내는 그런 더티한 플레이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보타스는 라이벌 역전 싸움에서 어떤 스타일로 갈지 기대되네요.

  • 프로필사진 Leo 2017.02.08 08:34 전에도 한번 그랬지만 내로남불 하지 말라니까요...
    당장 아래에 반박글 올라오자나요.
    여기 2007년부터 해밀턴 봐온 분들 수두룩함...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2.09 14:16 더티한 플레이라면 지금 서킷에 있는 드라이버들 중에 가장 화려하다고 할 수 있는 게 해밀턴인데... 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7.02.08 01:06 신고 멕라렌 시절 해밀턴은 무너지기 시작하면 답이 없었지만 요즘은 멘탈이 흔들리는 일도 적고 확실히 레이스에 들어가면 강력한 모습이긴 하죠. 그 점은 발전한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블랑시몽 2017.02.08 01:37 몬자 시케인에서 웨버 밀어내고 미국 오스틴 1번 코너에서 로스벅 고의적으로 밀어내고 08년 스파 캠퍼스 코너에서 고의적으로 키미 컨텍해서 펑쳐 나게한 사람은 야구선수 해밀턴인가? 누가 보면 해밀턴은 더티플레이 안한줄 알겠네.
    팬들이야 챔피언의 덕목이니 투쟁심이니 하면서 칭찬하지 해밀턴도 더티하면 한 더티하는 선수임.
  • 프로필사진 junkbuk 2017.02.08 06:08 누가 이기든 재미있는 팀메이트 구도 또 한 번 나올듯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해빌턴 2017.02.08 18:36 해밀턴 개더러운건 위에 댓글러만 모르네 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2.09 02:27 최소한 2007, 2008 시즌을 본 사람이라면 특히 해밀턴 팬이라는 사람들은 더티플레이라는 단어는 입에 담지도 말아야 하거늘... 유독 특정 드라이버 팬덤에서 내로남불, 피해의식이 과하네요.
  • 프로필사진 해밀턴 2017.02.10 12:33 햄이 더티하다
    왜 과거만 기억하지
    알론소도 베텔도 맥스도 더티 해
    그래서 결과는? 깔려면 상세히 까던지
  • 프로필사진 HANKOOK 2017.02.10 20:38 여기서 알론소 베텔 베르스타펜이 안더티 하다고 한 사람 한사람도 없는데
    해밀턴 얘기 하는데 왜 딴 드라이버가 나오나요.
    알론소 베텔 베르스타펜이 더티 하다고 해밀턴이 안더티한게 아닙니다.
    시작은 해밀턴의 팬분이 해밀턴-보타스 팀메이트 배틀에서 로스버그처럼
    더티 플레이 하지말라고 해서 시작된 리플들이죠.
  • 프로필사진 차라리 2017.02.11 06:35 팀메이트 배틀의 예의?
    그냥 트랙에다 신호등을 설치하죠 ㅡㅅㅡ
    너 먼저가 파트너
    이번 포인트는 니꺼야!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