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몬테제몰로, '1.6 터보 엔진 도입은 내 실수' 본문

F1/데일리

몬테제몰로, '1.6 터보 엔진 도입은 내 실수'

harovan 2017. 2. 1. 21:47

1.6L 터보 엔진 도입 이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페라리를 보며 가장 마음 아파 할 사람이 바로 루카 디 몬테제몰로가 아닐까 싶습니다. 몬테제몰로는 이미 페라리를 떠난 사람이지만 엔초 페라리의 유산을 그대로 지켜온 인물이고 페라리라는 브랜드를 상업적으로 반석 위에 올린 인물이며 스쿠데리아에 매우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이태리 La Repubblica와 인터뷰에서 몬테제몰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니키 라우다는 최근 메르세데스가 2007년부터 준비를 해왔다고 고백했다. 그게 그들이 협상할때 그렇게 단호했던 이유다. 나는 실수를 했다. 그렇다. 하지만 나는 페라리가 진보할 수 있는 위치에 놓이게 할 수 없다고 느꼈다. 두려운 페라리는 나의 페라리가 될 수 없다."


1.6L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유닛은 분명 페라리에게 좋지 못한 결과가 되기는 했습니다. 2014년 처음 도입되고 페라리는 3승에 그쳤고 그마저도 2015년 성적 입니다. 2014년에는 윌리암스에게도 뒤졌고 2016년에는 무관이었습니다. 그러니 결과만 놓고 보자면.. 또한 페라리의 입장에서 보자면 몬테제몰로 시절에 페라리가 거부권을 행사했더라면 어쩌면 1.6L 엔진이 도입되지 않았을지도 모르고 페라리는 지금보다 훨씬 나은 모습이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메르세데스가 2007년부터 준비를 했다는데 과연 그럴까도 의문입니다. 2007년이라면 메르세데스가 워크스팀을 운영할때도 아니고 엔진 서플라이어였는데 말입니다. 라우다의 말이 거짓이 아니라는 가정을 한다면 메르세데스가 한 것은 컨셉 수립과 타당성 조사 수준이 아니었나 싶네요. AMG HPP(메르세데스 엔진)은 F1 만을 위한 엔지니어링만을 하지 않으니 했다 하더라도 고성능 로드카(AMG)도 염두에 둔 보다 넓은 의미의 개발과정이 아니었을까 예상해 봅니다.


개인적으로 1.6L 터보 엔진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당시에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었습니다. 2010년대 초반에는 다운사이징이 대세였고(디젤 게이트 이후 조금 다른 기류가 감지됩니다만..) 하이브리드는 피할 수 없는 트렌드였습니다. 물론 하이브리드는 페라리에게 가장 불리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는데 몬테제몰로도 어쩔수 없었던게 아닌가 싶네요.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KERS를 넘어 ERS까지 발전시킨게 몬테제몰로의 실수라면 실수가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6 Comments
  • 프로필사진 23바 2017.02.01 23:05 페라리 쓰레기 인정하는 건가요..
    2014년 이전에도 레드불에 개쳐발리고 차도 형편없어서. 알론소가 왜 맥라렌 간건데요. 페라리는 정말... 노답.....
    그 훌륭하고 뛰어난 다운포스와 새시 전반 레이스카 핵심 기술들의 인력들을 다 레드불에 메르세데스에 퍼주고 나서. 지금와서 모...달라지겠다고.. 허허.. 이제는 레드불에 밀려 탑2에도 못듭니다.

    페라리 - 포스인디아 - 윌리암스 라이벌 구도인데.

    베텔과 라이코넨이 고생이네요. 느린차 가지고 3순위권 들라고 했고 그렇게한 드라이버들이 대단하다고 말할 수 있네요.
    베텔은 그래도 연봉 탑으로 제일 많이 돈 벌어서 만족할듯..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2.01 23:44 몬테제몰로가 한 때 L4 쓰자고 하지 않았나요? 그게 누구였더라...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2.02 00:56 흔히들 레드불 4연패에 묻혀버리는 사실이지만 F2012는 나름 좋은 성능을 가진 차 였습니다. 역대 페라리 드라이버들이 그랬듯이 알론소가 맥라렌으로 훌쩍 떠났다기 보다는 베텔을 들이면서 계약해지가 되었다는게 정확합니다.

    르노스포츠 쪽에서 L4 1.6으로 주장했지만 페라리 쪽에서 V6 1.6으로 주장했습니다. 아무래도 L4 엔진은 페라리 양산형 엔진과 아무런 접접이 없기 때문이지요. V6라면 예전의 디노엔진을 비롯한 역사가 있어 수용할 수 있었을겁니다.

    차리리 그 때 몬테제몰로가 강력하게 거부권을 행사했으면 V6 터보 도입이 무산되었을수도 있고 지금의 맥빠지는 레이스카를 보지 않았을수 있겠죠. 3년 동안을 봤을때 결과적으로 V8 2.4 시대에 잘 나가던 르노의 주장은 뻘짓이었고, 관중 수 감소와 그랑프리 프로모터들이 못 하겠다는 소리가 여기저기 나오는 걸로 봐서는 FIA의 큰 실책인거죠.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2.02 16:19 F2012 는 특별히 성능 좋은 차가 아니였습니다. 초반에는 폴포지션에 비해 1초 가까이 느린 차량으로 출발했거든요

    F2010이 나름 좋은 성능을 가진 차라면 동의하겠지만 F2012가 나름 좋은 성능 가진 차는 아니였죠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2.02 16:23 F2012는 12년에 폴포지션을 단 2번 했는데 그 2번 모두 Q3에서 비가 내린 경우였거든요

    초반에는 폴포지션에 1초 정도 느린 차였고 후반에는 한 0.5 초 정도 느린 차였죠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2.03 02:23 F2012가 "특별히 성능 좋은 차"가 아니라 나름 좋다고 할만한 차였다는게 맥락입니다.

    레드불 천하에서 숏런에서의 퍼포먼스가 차량 성능의 잣대가 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아졌는데 꼭 숏런에서 느리다고 해서 차량이 가진 성능 자체가 많이 뒤떨어진 차는 아니죠.

    F2010에서부터 이 때 페라리 차량은 실험적인 레드불이나 다른 팀에 비해 특출나게 빠른 퍼포먼스를 가진 것은 아니었어도 상대적으로 기계적 신뢰성 문제는 적었습니다.

    F10 역시 괜찮은 차량이었지만 RB6가 워낙 강력해서 성능이 두드러지지 않았고 오히려 레드불에서 삽질하는 바람에 알론소가 마지막 그랑프리까지 경쟁이 가능했었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