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내 실수는 팀에 늦게 개입한것 -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본문

F1/데일리

내 실수는 팀에 늦게 개입한것 -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harovan 2017. 1. 10. 18:06

제목 그대로의 내용입니다. FCA-페라리 회장 세르지오 마르치오네의 주장입니다. 어떤 조직이건 어떤 동네건 밉상이 있기 마련인데 최근 1-2년은 F1 팬들의 공적 버니 에클레스톤보다 마르치오네가 더 심한것 같습니다. 일단 어떻게 말했는지 들어볼까요?



"내 실수가 뭔 줄 아나? 내가 팀에 너무 늦게 개입을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존경의 차원에서 그렇게 하도록 했었다. 만약 2015년에 내가 일찍 개입을 했더라면 작년에는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누가 알겠나?" 차는 잘 만들어지고 있다. 엔진이 좋다는 말이다. 하지만 그것에 매몰되지는 않겠다. 시동을 걸고 트랙을 달리면 어떻게 될지 지켜보다. 하지만 엔진, 에어로다이내믹, 새 규정에 대해 그들이 해낸 일은 대단하다."


음.. 뭐랄까요. 상상력이 참 뛰어나신 분으로 보입니다. 물론 2017년 페라리의 엔진이 메르세데스보다 뛰어난 퍼포먼스를 내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작년의 사례에서 보듯 지금은 입을 가볍게 놀릴 시점이 아닙니다. 작년 시즌 시작전에 마르치오네가 뭐라 했죠? '우리 엔진은 메르세데스만큼 좋다' 결과는?? 개불~



팀에 더 빨리 개입했더라면 2016 시즌 양상이 달라졌을 것이라는 주장에는 공감합니다. 아마 더 악화가 되었을지도 모르고 지금쯤 페라리가 F1에서 철수를 하네마네 하고 있을런지도 모르죠. 마르치오네가 스쿠데리아에 본격적으로 개입하며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요약해 볼까요?


1. 페라리 무승

2. 기술감독 제임스 알리슨 이탈

3. 팀 보스 마루치오 아리바베네와 불화설

4. 팀 분위기 위축



이쯤되면 페라리가 FIA에 진정서를 넣어 메르세데스와 레드불에 서스펜션으로 한 방 먹인게 마르치오네의 작품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2017년 페라리가 레이스에서 우승하며 챔피언까지 오르게 된다면 마르치오네가 기세등등할것 같아 응원하기 싫어지는 마음이 생기려고 할 정도 입니다. 마치 2차 대전의 히틀러나 스탈린 같은 느낌이랄까요? 묻고 싶네요. 2017년에도 말아먹으면 그에 대한 책임은 어떻게 질 것인가 말입니다. 본인 입으로 '못하면 다 자른다'라고 했었지요 아마?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1.10 19:48 전 페라리 회장이었던 몬테제몰로보단 훨씬 카리스마나 장악력이 부족한 전형적인 관료형 CEO타입~ f1과는 어울리지 않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18 신고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F1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페라리 회장으로 보입니다. 애초에 기대도 안하긴 했습니다만..
  • 프로필사진 junkbuk 2017.01.10 22:49 입좀 그만 터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19 신고 이쯤되면 몬테제몰로-도메니칼리 시절이 그립기도 할 정도네요.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1.10 23:31 이 인간은 볼 수록 밉상이네요.
    가만히라도 있으면 중간은 가는데...
    아니 지가 입 털어서 나아진게 뭐있다고 저렇게 주둥이(전 이 인간 사람취급 안합니다.)를 놀리는지 쯧
    페라리를 상장시켜서 그걸로 겨우 기업유지하는 모습처럼 보이고 FCA나 팔러다니고 하는짓이 영...
    몬테제몰로는 카리스마도 있고 나름 페라리의 레이싱 정신을 지켰지만 이 인간은 페라리의 레이싱정신을 지키긴 커녕 그저 돈 버는 수단으로 보는거 같은데 페라리가 이대로 얼마나 버틸지 모르겠네요. 물론 양산차는 잘 팔리겠지요 근데 페라리의 근간을 흔드는거 같아 심히 짜증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20 신고 엔초 페라리는 인간적으로 호감형은 아니었지만 스쿠데리아와 F1에 있어서는 신적인 존재.. 루카 디 몬테제몰로는 엔초의 철학을 승계한 사람.. 마르치오네는 그냥 꼰대.. 이렇게 평가합니다.
  • 프로필사진 KEYLOH 2017.01.11 02:56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가 팀의 생명인 모터스포츠에서 이런 양반은 절대적으로 팀 고위직에 있어서는 안되는 인물이죠. 이런 고위직에 있는 인물의 전형적인 특성인 나르시즘에다가 입 터는걸 좋아하는 부류. 그나마 할 수 있는 입 터는 것도 제대로 못해서 역풍 맞기 일쑤. 스쿠데리아가 부활하려면 이런 인물부터 정리가 되야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21 신고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물러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모두를 위해 그게 좋을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2017.01.11 02:59 이 사람 말이 맞는거 같은데요
    시즌 후반 보니까 르노 엔진도 거의 메르세데스랑 별 차이 없는 급이던데 페라리가 엔진은 비슷한 급이라고 할만은 하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24 신고 어떤 자료를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메르세데스 엔진은 2016년에도 독보적이었습니다. 레드불이 선전한 것은 그들의 에어로다이내믹과 섀시 퍼포먼스가 뛰어났기 때문이고 르노 엔진은 부차적인 것이었다고 판단됩니다. 시즌 후반의 파워서킷인 멕시코시티의 결과를 보면 잘 알수 있죠.
  • 프로필사진 Leo 2017.01.11 09:15 -한창 페라리가 잘 나가던 시기인 2000년대 당시의 팀 보스 장 토드는 몬테 제물로가 팀에 간섭을 못하도록 철저하게 실드를 쳤다고 하더군요. 몬테제물로도 나름 오래 이바닥에 있었는지라 지킬건 지켰고... 이미 다른 곳에서도 페라리는 마르치오네가 문제다란 예기가 자주 나오는데 좀 아쉬운 CEO입니다. 에초에 레이싱 커리어가 없는 인간이 윗대가리가 되면 어떻게 되는지 전형을 보여주는 듯.
    솔직히 작년 돌아가는 상황 봐선 올해 페라리가 잘 될거라는 기대는 살짝 접고 있는중...T.T (딴 팀에 태클거는건 그려러니 하지만 일단 자기들은 개발이 잘 되어가는지 궁금)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1.11 20:26 신고 아리바베네도 실드를 치기 위해 고군분투를 하는 느낌이기는 합니다. 다만 말보로맨이기 때문에 스쿠데리아내 입지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이전부터 페라리와 관계를 맺어오던 인물이기는 하지만 역시 내부로 들어가면 상황은 달라지는 느낌이랄까요?
  • 프로필사진 제인 2017.01.12 03:45 헬무트를 뛰어넘는 사람이 버니말고도 존재할줄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