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반두른, '나는 해밀턴이 되길 바라지 않아' 본문

F1/데일리

반두른, '나는 해밀턴이 되길 바라지 않아'

harovan 2017. 1. 5. 13:00

젠슨 버튼을 대신해 F1 2017 시즌 맥라렌에서 달리게 되는 스토펠 반두른이 자신을 루이스 해밀턴과 비교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맥라렌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뤘고 데뷔 이듬해에 챔피언에 오른 해밀턴은 이후 맥라렌에서 데뷔하는 루키의 벤치마킹이 되어왔는데 반두른은 이를 거부했습니다.



반두른 La Gazzetta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해밀턴이 되길 원하지 않는다. 나는 반두른이 되길 원한다. 나는 다 쏟아부을 것이다. 페르난도와 나 사이의 관계에서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페르난도나 버튼에게서 어떤 조언도 받지 않았다. 하지만 나는 서킷에서 그들과 가깝게 지내며 배워왔다. 하지만 나는 나만의 스타일이 있다."


맥스 베르스타펜과의 비교도 거부했습니다. "맥스와 나는 F1에 올라오기까지 다른 길을 걸었다. 나는 레이스를 늦게 시작했다. 돈도 없었다. 어떤 카테고리를 해야 하는지도 몰랐다. 맥스는 모든 것을 빨리했다. 나는 그랑프리 경험이 부족하다. 하지만 준비되어 있다."



역시 만만한 성격이 아니지요? 맥라렌이 버튼 카드를 만지작 거리며 반두른과의 계약을 머뭇거릴때 반두른은 '이러면 다른 팀 간다'며 맥라렌을 압박하는 대범함을 보였는데 아무래도 만만치 않은 성격입니다. 해밀턴처럼 되고 싶지도 않고 알론조에게는 배운게 없으며 베르스타펜과는 다른 길을 걸어왔다.. 뭘 딱 찍어서 잘못되었다고 말할수는 없지만 역시 보통 성격은 아니네요.


실력이야 이미 하위 카테고리와 한번의 그랑프리에서 증명이 되었으니 입만 살아있는 영스터는 아니지만 F1에서 가장 완숙한 드라이버인 알론조의 팀메이트가 되는게 어떨지는 모르겠습니다. 반두른이 알론조와 비슷하거나 되려 앞설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알론조가 반두른에 밀리는 그림은 상상하기 힘드네요.

5 Comments
  • 프로필사진 로즈팬 2017.01.05 14:47 당돌함이 맘에 드네요. 베르스타펜처럼 금수저도 아니고..

    왠지 알론소를 앞설 거 같은 느낌이..

    개인적으로 2017년에 가장 기대되는 드라이버네요.
  • 프로필사진 TypeR 2017.01.05 15:46 작년 맥라렌의 첫포인트는 반두른이 가져왔었죠

    버튼이나 알론소도 못했던것을 ㅎㅎ.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1.05 16:44 멕라렌이 올해는 3강과 겨룰 수 있는 차량이 되어야겠죠! 그래야 알론소가 동기부여가 될 테고 반두른이 영드라이버로서 기량을 피울 수 있겠죠! 그래야 신인들의 경쟁도 만들 수 있고, F1의 흥행에 도움이 되겠죠~ 무엇보다 반두른은 작년에 한번 뿐이었지만 이미 실력을 충분히 보여줬죠~ 레드불, 페라리와 경쟁을 할 수 있는 차량만 된다면 베르스타펜과의 경쟁도 볼 수 있을~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1.05 18:42 대단한 야심가로 보이네요ㅋ패기도 있고 영리하고ㅋ
    알론소와 비슷한 스타일로 보여서 몇년전부터
    갠적으로 차세대 챔피언으로 꼽고 있었는데
    작년 한 경기 만으로도 충분히 실력 보여줬고
    앞으로 더 기대되는 선수네요
    알론소 팬이지만 왠지 알론소를 앞설것만 같은ㅋㅋㅋ
    다음 세대에 베르스타펜과 가장 피터지게 싸울거 같은 챔피언감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1.05 21:10 담금질하기에 알론소만큼 좋은 파트너도 없습니다~ 그것도 차가 빠를 때 얘기긴 하지만~ 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