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잭키 스튜어트, '베르스타펜이 없었다면 재미 없었다' 본문

F1/데일리

잭키 스튜어트, '베르스타펜이 없었다면 재미 없었다'

harovan 2016. 12. 30. 14:24

F1의 레전드 잭키 스튜어트가 스위스 Blick과 인터뷰에서 한 말입니다. 제목 한문장만 보면 이게 무슨 소리인가 싶지요? 스튜어트가 Blick에 한 말을 보겠습니다.



"루이스 해밀턴은 현대적인 영웅이고 베텔은 조용한 영웅이다. 그리고 라이코넨은 아마도 그 둘보다 인기가 많을 것이다. 별다른 말을 하지 않지만 아마도 그것 때문에 인기가 많은지도 모른다. 베르스타펜을 보면 마리오 안드레티, 요헨 린트 그리고 프랑수아 세베르가 떠오른다. 그들은 모두 문제를 일으키곤 했다. 베르스타펜이 없었다면 그리 흥미로운 시즌은 아니었다."


스튜어트는 F1이 재미를 잃었고 팬을 지키기 위해서는 달라져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흥분, 사건, 실패(고장) 그리고 사고가 사라졌다. 오해하지는 말아라. 누구도 드라이버가 사고 나는 것을 보고 싶어 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흥분을 원하기는 한다. 내 시절에는 그게 문제였다. 불행하게도 내 라이벌들은 값비싼 대가를 치뤘다."



베르스타펜이 흥미를 유발했다는 것은 인정합니다만 올해 베르스타펜이 보여준 움직임들은 비난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비 내리는 인터라고스에서 보여준 모습은 역대급이었지만 라이코넨과 해밀턴을 상대로 했던 무브는 상대방을 위험에 빠트리기에 충분했습니다. 만약 라이코넨과 해밀턴이 아닌 경험이 적은 드라이버였거나 피할 공간이 없었다면 어땠을까 상상하곤 합니다.


물론 스튜어트가 무슨 말을 하고 싶어 하는지는 알겠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재미와 흥미를 위해 지금까지 F1 쌓아온 것을 포기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F1은 지금까지 적지 않은 피를 흘렸고 현대의 F1 머신과 서킷 그리고 그랑프리는 피의 데이터를 통해 만들어지기도 했으니 말입니다.



가끔 F1 레전드들이 '나 때는 안그랬다'라고 하는데.. 세상은 변하기 나름입니다. 일전에 영국 그랑프리에서 부쉬진 암코 배리어를 수리하느라 1시간 정도 지체가 되자 니키 라우다는 '쓸데 없는 짓이다. 같은 곳에 사고날 확률이 얼마나 되나?'라고 말했는데 일본 그랑프리에서 쥴 비앙키는 아드리안 수틸이 사고 났던 지점에서 비슷한 사고가 났고 결과는 치명적이었습니다.


스튜어트가 현역으로 뛰던 시절과 지금은 달리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달라졌지요. 그리고 안드레티, 린트, 세베르의 예를 들었는데 이게 적절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안드레티는 지금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린트와 세베르는 그랑프리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올시즌 베르스타펜을 보면 위태위태 하다고 느낀 사람이 저뿐만은 아닐텐데 베르스타펜이 무엇을 해도 되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적절한 언행은 아닌것 같습니다.

6 Comments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6.12.30 16:06 쥴스 비앙키 사진을 볼때마다 마음이 아프네요.....
    참 어렵습니다.... 안전을 강화하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레이스가 루즈해진건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도 일반적인 사람이 쉽게 컨트롤하지 못하는 차량 이지만.. 그렇다고해서 F1의 최 전성기 시절에는 이걸 모는 인간들은 괴물인가라고 생각나게 하던때도 있었지요..
    오랜시절이 아니라 기껏 7~8년 전부터 F1팬이 된 저로서는 계속적인 기차놀이를 통해 드라이버들의 기량은 둘째치고 레이스 큰틀에서 재미없어지는 것 같아서 오히려 머리가 아파지네요.. 재미가 우선이냐 안전이 우선이냐.... 당연히 둘다 잡아야겠지만.., 그렇다고 재미를 위해 위험을 강요할 수도 없는거잖아요..
  • 프로필사진 때대댕 2016.12.30 16:48 맥스가 있기에 메르세데스에 레드불이 위협을 가했고. 1대1 배틀에서도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브라질 gp wet컨디션에서의 레이스. 추월쇼는 보기 드문 장면이였죠. 내년에도 엄청 기대됩니다.
  • 프로필사진 Meer 2016.12.30 18:27 맥스가 말로 욕은 먹지만 실력은 확실해보이는것 같아요 아직 어려서 지멋대로이긴한데 나이먹고 성숙해지면 꽤나 괜찮을것 같단 말이죠 특출난 드라이빙을 할수있다는것도 재능이라고 생각하고 솔직히 요즘 드라이버들은 교과서적인 플레이에만 치중하기 때문에 더 재미없게 보이기도 합니다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독주는 하루빨리 무너지는것이 중요하겠죠 F1이 스포츠라면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nando X jules 2016.12.30 18:46 신고 루즈해진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과거의 것에만 연연하기보다는 현재에서 미래에서 안전이라는 테두리내에서 어떻게 재미를 유발 시킬것인지에 대해 논의해봐야 할거같네요
  • 프로필사진 Leo 2016.12.30 20:52 -윗분말처럼 과거는 과거고 지금은 지금이죠...
    현제의 상황을 우선 받아들이고 무엇을 어떻게 할건가를 생각해 봐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다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12.30 22:32 시대의 상황에 따라 변모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너무 효율성만 추구하다보니 다운사이징에 터보를 도입한 결과가 레이스의 재미를 반감시키고 사운드를 약하게 만든 가장 큰 주범이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 엔진개발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규제규제만 하다 보니 규정의 빈틈을 이용하기 위한 투자가 늘어나고 드라이버들의 능력보단 차량의 성능을 더 중요시하는 상황이 레이스를 재미없게 만드는 거죠! 이 모든 것을 과거로 되돌리기는 힘들지만 어느정도 엔진사운드와 드라이버의 역량을 더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가지 않으면 점점 재미가 없어지고 f1의 인기는 계속 하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야 드라이버들의 경쟁이 더욱 본격화되고 경쟁의식을 가지고 레이스에 임할 수 있겠죠!
    현재 특정팀의 독주도 물론 문제이지만 근본적인 문제라고 보여지지 않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