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2015 우수블로그
관리 메뉴

Route49

로스 브론, '다음 F1 엔진은 깊이 고려해야' 본문

F1/데일리

로스 브론, '다음 F1 엔진은 깊이 고려해야'

harovan 2016. 12. 15. 13:32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최근 심심치 않게 미디어에 등장하고 있는 로스 브론이 F1에서 2020년 이후 사용될 엔진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습니다. AUTO라는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말한 것인데 원론적인 내용이지만 깊이 생각해볼 문제인것 같기는 합니다. 일단 브론의 말을 보겠습니다.



"F1은 엔진에서 무엇은 원하고 있는가를 깊이 살펴봐야 한다. 지난 몇년간은 로드카와 연관이 있었다. 우리는 이같은 일을 계속하고 있고 로드카는 5-10년 안에 매우 다르게 바뀔 것이다. F1 최고의 최고의 기술을 유지해야할까? 로드카와 결별해야 하는 시간이 된 것일까? 로드카와 함께 가야 한다면 우리는 수년 안에 전기나 연료전지(수소)를 사용해야 한다."


"포뮬러 E가 자리를 잡았다. 나에게 F1은 단순한 기술시연이 아니다. 하나의 서커스다. 이것을 유지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무엇일까? '우리는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로드카와 관련된 기술이 적용되는 엔진에서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를 생각해볼 시점이다."



"우리는 매뉴팩쳐러, 팀 그리고 이해당사자들과 함께 2020년 이후를 결정해야 한다. 아마도 이미 지금 그렇게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건 비용과 복잡성에 대한 것들이다. 엔진이 너무 비싸기 때문이다. 지금의 엔진은 최고의 기술이다. 매뉴팩쳐러는 다시 쓰려할 것이다. F1이 2020년을 바라보기 시작했다면 투자와 계획을 올바로 해서 누구도 약점을 느끼지 못하게 할 시점이다. 엔진을 정리하는데는 2년이 필요하다. 내년 말까지는 F1이 미래에 어떤 엔진을 사용하지 결정해야 한다."


로스 브론이 미래 엔진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시간이 많지 않다'라는 것은 확실히 알려주는것 같습니다. 브론의 말처럼 F1은 2020년 이후 사용될 엔진을 결정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F1이 중대기로에 서있는듯 합니다. 로드카와의 연관성을 이어간다면 브론의 말처럼 전기차나 연료전지차가 되어야 겠지요? 로드카와의 연관성을 끊고 다른 길로 가겠다면 계속해서 내연기관을 사용한다는 말이 되나요?



워크스 F1 팀들(엔진 매뉴팩쳐러)은 로드카와 연관성을 끊어내고 싶지는 않겠지만 그렇다고 내연기관을 완저히 버리는 파격을 선택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모순된 상황이지요? 자동차 업계의 트렌드를 생각하면 전기차로 가는게 맞지만 이미 포뮬러 E가 자리를 잡았고 2020년이면 포뮬러 E도 지금보다는 훨씬 자유로운 섀시를 만들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수소연료전지는 어떨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전기차보다는 수소연료전지차가 레이스에 더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주행거리나 연료충전 시간 같은 것을 고려하면 말이지요. 하지만 수소연료전지차의 인프라는 전기차의 인프라보다도 훨씬 적고 어쩌면 소니가 밀었던 베타맥스나 MD 같은 기술처럼 반짝하고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습니다.



쉬운 문제가 아니네요. 내연기관 잔류냐 아니면 대체 동력 사용이냐.. 한가지 분명한 것은 2020년 이후 어떤 파워유닛이 사용되느냐에 따라 F1의 미래가 판가름이 날 것이라는것 같습니다. F1에서 파워유닛이 전부는 아니지만 그 비중은 상당하지요. 스몰팀의 경우 예산의 대부분이 파워유닛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F1은 언제나 최고의 모터스포츠였지만 2020년 이후에도 그렇게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