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페르난도를 고려해야 한다 - 토토 볼프 본문

F1/데일리

페르난도를 고려해야 한다 - 토토 볼프

harovan 2016. 12. 7. 00:40

대부분의 스포츠에서 이적시장은 가장 비밀스러운 곳이고 예측하기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레이싱 시트는 한정되어 있고 그것을 원하는 드라이버는 넘치는 F1의 경우 더욱 그런 측면이 있지요. 더구나 그 시트가 탑팀의 것이라면 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은 상상을 뛰어넘는 치열함이 있습니다.



니코 로즈버그의 갑작스런 은퇴로 자리가 빈 메르세데스는 닫혀가던 2017 드라이버 이적시장에 불을 지르는 수준이 되어 버렸습니다. 메르세데스의 보스 토토 볼프에 따르면 '80%의 드라이버에게서 전화가 왔다'라고 하는데 80%라면 3-4명 정도를 제외한 모든 드라이버가 연락을 했다는 말이 되겠지요?


최근 토토 볼프는 메르세데스에게는 3가지 옵션이 있다며 첫째, 넘버투 드라이버 영입. 둘째, 자체 프로그램 드라이버(벨라인-오콘). 셋째, 빅네임 드라이버 영입 이라는 옵션이 있다고 말했고 빅네임 드라이버 영입은 쉽지 않다며 우선순위에 두지 않는다는듯한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불과 3일만에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Sky Sports와의 인터뷰에서 볼프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페르난도(알론조)를 고려해야 한다. 그는 내가 존경하는 드라이버다. 재능, 스피드 그리고 경험을 모두 갖추었다. 그는 현재 맥라렌-혼다와 계약이 있다. 그리고 우리는 다른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 두 명의 드라이버 모두 동등한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 우리는 팬들에게 빚이 있다. 순서를 정할 수 없다" 알론조를 원하고 있다는 말로 봐도 무방한 수준이지요?


현재 계약에서 자유로운 드라이버 중 메르세데스의 성에 찰만한 드라이버는 없는 상황.. 여기에 로즈버그 은퇴 선언 직후부터 알론조가 로즈버그의 자리로 갈 것이라는 관측이 거의 실시간으로 나왔었지요. 메르세데스의 성에 찰만한 드라이버는 알론조, 베텔, 리카도 정도가 아닌가 싶은데 그중 알론조가 팀을 떠나려는 의지가 가장 강해 보이는건 사실입니다.



어떤 기사에는 헤드라인을 'Mercedes and the Spanish elephant in the room'라고 뽑았는데 상황을 적절하게 묘사하는 제목으로 보이네요. 알론조와 베텔을 비롯해 상상 가능한 거의 모든 드라이버가 오르내렸고 심지어 은퇴한 마사와 버튼까지 거론되는 상황이지만 결국 메르세데스는 알론조를 원하고 있다.. 뭐 이런 분위기라고나 할까요?


물론 넘어야 할 산이 많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계약 성공확률이 낮은 상태라고 볼 수는 있습니다. 론 데니스의 말이 사실이라면 알론조에게 맥라렌의 성적부진으로 인한 계약파기는 불가능 합니다. 이말은 계약을 파기하면 알론조가 곧장 가드닝 리브에 걸리고 메르세데스는 물론 그 어떤 다른 팀에서도 뛸 수 없게 됩니다. 



가드닝 리브 없이 메르세데스로 이적하려면 맥라렌에 '기름칠'을 해야 하는데 이건 곧 엄청난 액수의 금전적 배상을 의미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메르세데스는 챔피언팀이고 든든한 모기업이 있기는 하지만 맥라렌이 얼마나 요구할지도 모르고 이를 받아들일지 모르겠습니다.


방법이야 있기는 합니다. 알론조가 연봉을 대폭 삭감하고 성적에 따른 보너스 개념으로 계약을 한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메르세데스로서는 부담을 줄이고 일정부분 리스크 헤징이 가능하니 말입니다. 물론 이 모든 가정은 맥라렌이 알론조를 풀어주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론 데니스가 사라지고 잭 브라운이 팀을 이끌고 있는 맥라렌은 더이상 과거의 맥라렌이 아닙니다. 내년에도 맥라렌이 포디움권이 되지 못한다면 거의 재앙 수준의 어려움을 겪게 될테니 알론조의 힘이 꼭 필요한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알론조를 풀어주고 위약금을 받아낸다면 재정적인 도움이 상당할테니 아예 배재하지는 않지 싶네요.



그나저나 해밀턴의 팀메이트로 알론조가 낙점되면 꽤 볼만하겠습니다. 둘은 이미 2007년 맥라렌에서 팀메이트였던적이 있고 당시 둘의 관계는 꽤나 유명하지요? 알론조와 해밀턴 모두 팀메이트로 경험한 젠슨 버튼의 평가를 요약하면 퀄리파잉에서는 해밀턴, 레이스에서는 알론조라는 평가를 내렸는데 둘이 10년만에 다시 붙게 된다면 어떨지 모르겠네요.


2017 기술규정은 파워유닛으로 큰 재미를 보던 메르세데스에게는 상대적으로 유리할게 없는 변화이기 때문에 레드불, 페라리, 맥라렌의 약진이 가능하지만 여전히 메르세데스는 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과거처럼 포디움에 여러팀이 올라가는 상황이라면 해밀턴-알론조의 신경전은 주목을 덜 받을테지만 둘 다 호락호락한 성격들이 아니기 때문에 분명 로즈버그-해밀턴 시절과는 전혀 다른 양상의 배틀이 나올것 같습니다.

9 Comments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12.07 01:27 저는 알론소의 이적이 쉽지 않을 뿐더러 계약서상에 아무런 조건없이 3년 계약이었다면 계약철회조항이 없으니 성적이 나쁘던 좋던간에 3년은 채울 가능성이 좀더 높죠!
    다만 f1에서 절대적인 계약이나 말은 있을 수 없는 곳이기 때문에 위의 설명처럼 엄청난 위약금을 내서라도 커리어의 마지막 1~2년을 불태울 생각으로 메르세데스로 올지도 모르는 상황을 배제할 순 없겠죠!
    다만 가뜩이나 컨트롤하기 힘든 해밀턴이나 해밀턴과 맞먹는 수준의 컨트롤이 어려운 알론소를 팀메이트로 붙인다는 것은 아무리 재미적인 측면을 떠나서 메르세데스 고위진에서 반길지는 의문이죠! 이건 분명히 규제를 강하게 만들 수 밖에 없을거라고 생각은 하지만 어려울 것 같네요!
    차라리 보타스나 훌켄버그같이 확실한 세컨드를 영입(1~2년정도)해서 안정적인 포디엄의 포인트를 챙기는 방향이 보다 나을 수도 있겠죠~ 그후 벨라인이나 오콘 같은 루키들이 경험을 쌓으면 메르세데스로 승급을 할 수도 있고~~
  • 프로필사진 00 2016.12.07 01:55 알론소가 이적하고 싶어 하는데 맥라렌이 계약 문제 걸고 넘어가면 맥라렌은 그냥 쓰레기팀으로 끝나버립니다.

    1. 알론소를 영입하고도 차를 어떻게 만들었는지 성적이 이모양이냐라는 비판이 다시 나올 수 있을것이고.
    2. 그런 비판을 흘려버리고도 맥라렌은 현재의 메르세데스벤츠와 같은 최강의 머신을 만들어내기전까지 다시는 빅네임 드라이버와는 계약하기가 힘들어질 수 있으며
    3. 2015년 브라질에서 처럼 동기부여가 안되는 알론소가 2017시즌에 머신이 멈추면 그때보다 더한 망연자실 퍼포먼스를 보여 줄 수도 있다는것도 계산해야겠죠.
    4. 혼다엔진이 2016년과는 전혀 다른 퍼포먼스를 가진 엔진을 만들어 낸다면 모를까
  • 프로필사진 고래고래 2016.12.07 06:05 맥라렌이 알론소를 진정 사랑한다면 이젠 보내주어야.......ㅠㅠ

    더불어, 윗분 말씀대로 알론소 붙잡았다가 올해나 작년수준의 차를 만들면 엄청난 역풍이 예상될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SALT 2016.12.07 07:29 신고 맥라렌은 알론소가 아니라 돈이 더 급해보이는데 과연... ㅋ 대승적 결딴을? ㅎㄷㄷ 알런소가 해밀턴이랑 휠투휠 하는게 보고싶지 썬탠이나 하는걸 보고 싶지 않은데..
  • 프로필사진 Meer 2016.12.07 07:36 베어라인이 확정적이라는 얘기가 있던데 어찌될지 ㅎㅎ 알론소가 온다면 정말 재밌긴할듯
  • 프로필사진 junkbuk 2016.12.07 08:03 제가 볼프였으면 알론소 안데려옵니다
    그런데 제가 볼프가 아니니까 또 모르죠... ㅋㅋㅋ
  • 프로필사진 mimi 2016.12.07 08:49 다임러 수뇌부는 반대할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sehan 2016.12.07 21:50 알론소 충분히 트리플 챔피언감인데 마지막 다시한번 챔피언 따내고 은퇴했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유니언 2016.12.07 23:21 알론소가 상위권에서 경쟁하는모습을 다시한번 보고싶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