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2016 F1 챔피언쉽 포인트 - 아부다비 그랑프리(시즌 종료) 본문

F1/그랑프리

2016 F1 챔피언쉽 포인트 - 아부다비 그랑프리(시즌 종료)

harovan 2016. 11. 29. 00:03

2016 시즌은 니코 로즈버그의 챔피언 확정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로즈버그는 최종전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해밀턴의 성적과 관계 없이 챔피언에 오를 수 있었고 레이스는 해밀턴 우승, 로즈버그 2위로 끝나며 로즈버그가 1982년 아버지 케케 로즈버그의 뒤를 이어 2016 F1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로즈버그는 해밀턴과 배틀 상황에서 한번도 이긴적이 없다..는 말이 기억나는데 틀린 말은 아닙니다. 타고난 재능은 분명 로즈버그 보다는 해밀턴에게 있습니다. 하지만 2016 월드 챔피언은 니코 로즈버그의 것이 되었습니다. 몇몇 전투에서는 해밀턴이 이겼을지 모르겠지만 전쟁에서는 로즈버그가 승리자가 된 것입니다. 뭐랄까 초한지의 항우와 유방의 모습과 닮았다고나 할까요?



F1의 내부 분위기는 로즈버그의 챔피언 등극을 두고 '챔피언에 오를만한 사람이 올랐다'라는 분위기 입니다. 로즈버그는 아버지의 후광으로 남들보다는 수월하게 F1까지 올라오기는 했지만 오로지 '로즈버그'라는 성만 가지고 F1에서 11시즌을 버티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또한 운으로만 챔피언에 오르는것도 가능하지 않습니다.



해밀턴의 말레이시아 엔진 블로우 챔피언쉽의 결정적인 포인트가 된 것은 사실이지만 로즈버그도 신뢰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해밀턴의 경우 말레이시아 엔진 블로우를 제외하면 대부분 퀄리파잉에서 문제가 있었던 경우가 많고 로즈버그의 경우 레이스에서 문제가 터진 경우가 많습니다. 메르세데스의 퍼포먼스를 고려하면 레이스에서 문제가 터지는것 보다는 스타트 그리드가 낮은게 더 유리합니다. 때문에 저는 레이싱카 신뢰도 때문에 해밀턴이 챔피언을 놓쳤고 로즈버그가 운만으로 챔피언이 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시즌 초반 4연승을 하며 올시즌은 쉽게 가나 싶었지만 스페인에서 해밀턴과 더블 리타이어 이후 분위기는 해밀턴에게 넘어갔고 헝가리 그랑프리에서는 해밀턴이 로즈버그에 역전하며 3년 연속 챔피언쉽을 예상하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서머 브레이크 이후 로즈버그는 3연승.. 여기에 해밀턴의 엔진 블로우가 더해지며 로즈버그에게 매우 유리한 상황이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해밀턴은 화려한 라이프 스타일을 잠시 접고 그랑프리에 집중하며 미국 그랑프리부터 4연승을 했지만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만약 해밀턴이 말레이시아에서 엔진이 터지지 않았다면.. 일본에서 스타트를 망치지 않았다면.. 바쿠에서 스티어링 조작을 제대로 했다면.. 이런 가정을 해보지만 이게 다 레이스의 일부이고 모터레이싱 입니다. 로즈버그는 이제 챔피언에 올랐으니 보다 여유로워 질것이고 해밀턴은 아쉽게 챔피언을 놓친 것을 털고 다음 시즌을 준비하며 독을 품기를 바랍니다.



그럼 포인트 볼까요? 로즈버그와 해밀턴의 포인트 차이는 불과 5 포인트 입니다. 1984년 니키 라우다와 알랭 프로스트의 0.5 포인트 차이 승부만큼은 아니지만 시즌 내내 긴장감은 대단했습니다. 다니엘 리카도는 3위로 시즌을 마쳤고 세바스티안 베텔은 맥스 베르스타펜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4위에를 지켜냈습니다.



컨스트럭터 순위에서 변동은 없습니다.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매너를 누르고 10위로 올라선 자우버는 자리를 지켰습니다. 페라리는 레드불 추격에 실패했고 윌리암스도 포스 인디아에게 4위를 되찾아 오지 못했습니다. 맥라렌은 지난해에 비해 9위와 비교하면 많이 좋아진 6위로 시즌을 마무리 했지만 아직 갈 길이 머네요. 신생팀 하스는 예상보다 훨씬 뛰어난 데뷔를 했지만 아쉬움이 있고 르노는 우려했던 것보다 더 좋지 못했습니다.



GP 프리딕터에서는 포디움에 변동이 있었습니다. Jayspeed님이 마지막까지 선두를 지키셨지만 2-3위에는 GB i20님과 uriburi님이 새롭게 오르셨네요. 축하드립니다. 포디움에서 아쉽게 내려오신 GTS3님과 MBALH님께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는 깜빡하고 GP 프리딕터를 수정하지 못했는데 포인트는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결국 15위로 마무리하게 되네요. 2016 시즌 동안 루트49의 F1 포스팅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GP 프리딕터를 함께 하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2017년에는 행운이 있기를 빌겠습니다.

8 Comments
  • 프로필사진 NR6 2016.11.29 07:51 한해동안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하로님과 jayspeed님 덕분에 포뮬러원을 박진감 넘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SALT 2016.11.29 08:05 신고 정말 한해동안 재미있었습니다. 지피도 처음 해보면서 흥미로웠구요 ㅋ 수고많으셨습니다. 내년도 부탁드립니다. 간간히 올태지만 미리 크리스마스 앤드 해피 누 이어 ㅋ
  • 프로필사진 Pimlico 2016.11.29 10:42 한 해 자주 들어오면서 많은 정보도 얻고 많이 배워갔습니다~ 감사합니다.
    전 해밀턴팬으로서 로즈버그 챔피언이 기쁘진 않지만 무시하고 싶지는 않네요~ 윌리암스 시절부터 안정적인 레이스로 기억되고 메르세데스에서 슈마허를 압도하긴 했지만 해밀턴과 동료가 되며 2인자 이미지였지만 이번엔 그를 눌렀네요~ 한 번씩 챔피언 하는게 서로에게 나쁘진 않을거 같네요~
    내년엔 차가 대폭 바뀔텐데 어떻게 될지 기대됩니다. 페라리, 레드불이 좀 더 강력해져서 메르세데스와 비슷한 성능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해밀턴, 로즈버그, 베스타펜, 베텔이 펼치는 챔피언 대결을 보고싶네요~F1 인기가 예전만치 않은데 내년 시즌 불꽃튀는 대결을 기대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dd 2016.11.29 11:13 햄은 올 시즌 7번이나 신뢰도 문제로 힘들었던 한 해였습니다. 말레이시아 gp가 결정타였고
    니코는 총 3번 밖에 안 됩니다. 신뢰도 문제로 햄이 쿼드러블 챔프를 놓친 게 팩트인 것 같습니다만
  • 프로필사진 ee 2016.11.29 11:39 dd님 14-15시즌에는 해밀턴보다 니코에게 머신트러블이 많았습니다. 더구나 예선때보다 본선에서 더더욱 많은 신뢰성문제를 겪었죠.
    기어박스이슈의 리타이어, 엔진블로우 리타이어, 심지어는 스티어링휠 이슈로 리타이어도 했구요. 하지만 - 그덕분에 해밀턴이 우승했다 그게 팩트다 - 라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네요.
    해밀턴이나 해밀턴팬분들의 입장에서는 아쉽고 안타깝겠지만 2016 챔프는 니코가 가져갔고, 챔프할만한 사람이 했다는게 맞는 표현아닐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if 2016.11.29 12:47 메르세데스에서 로스버그가 3년간 차량문제가 해밀턴보다 많았던 적은 없습니다. 2014년은 그나마 해밀턴이 엔진 페널티를 받은 적은 없었죠. 작년경우 로스버그의 문제 이전엔 챔피언 확정이 너무 일찍 끝날정도여서 다른외적 이슈로 말하기엔 차이가 너무 컸습니다. 게다가 올해는 해밀턴의 페널티를 몰아서 최대한 손해를 줄이려고 했지만 말레이시아에서 엔진이 터져서 손해만 더 키웠죠. 로스버그가 확실하게 잘한건 스타트였습니다. 그게 해밀턴보다 확실하게 우위였고 그 포인트 차이가 엔진 문제 다음으로 중요한 포인트였습니다. 그렇기에 막판 로스버그는 최대한 포인트 관리에 초점을 맞췄고 거기에 차량 문제는 안 터졌으니 챔피언이 된거죠.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6.11.29 13:00 올해 해밀턴이 로즈버그보다 신뢰도 문제에 있어서 운이 좀더 없었던건 사실입니다만
    시즌 전체를 보면 마냥 운이 없기만 했던것도 아닙니다. 엔진 키핑하려고 패널티 폭탄을 고의적으로 터뜨린 그랑프리에서는 운이 따라줘도 그렇게 따라주기가 힘들었었고(심지어 이건 해밀턴의 의견을 묵살하고 팀이 결정한 판단이었죠), 모나코는 레드불한테 감사해야될 우승이었죠.
    로즈버그 또한 레이스 중에 기어박스가 나가질 않나, 베텔한테 들이받혀서 맨뒤로 나가떨어지질 않나 불운은 있었습니다.
    말레이시아 블로우는 나름 타격이 컸지만, 그게 가장 큰 하나의 타격이었습니다. 충분히 감당 가능한 충격이었죠.
    누가봐도, 심지어 해밀턴과 로즈버그 본인들도 해밀턴이 더 빠른 드라이버라는 걸 압니다. 그래서 이정도 신뢰도 문제로는 해밀턴이 우승했어야되는겁니다. 하지만 "해밀턴"이라서 진겁니다.
    올해 바쿠를 기억하시는지요?
    정신나간 직선주로 길이 때문에 메르세데스 엔진의 어드벤티지가 엄청났습니다. 그런데 해밀턴은 몇위로 피니쉬했나요? 그게 신뢰도 문제였나요?
    원로들이 항상 해밀턴 사생활을 끄집어내면서 하는 소리가 "F1에 집중해라"죠. 실제로도 그랑프리주간에 패독 길거리에서 비공식 인터뷰를 할때 해밀턴의 말들은 그의 팀과 레이스어시스턴트 요소들에 대한 무관심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바쿠에서 해밀턴이 최소한 본인 차의 세팅조절법 정도는 알고 있었으면 어땠을까요?

    올해부터 싱글핸드클러치 스타트로 규정이 바뀌었죠. 메르세데스, 그 중에서도 특히 해밀턴이 실수가 많았습니다.
    작년에 몬자를 기억하시나요? 라이코넨이 프론트로우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시작하자마자 클러치조작 실수로 맨뒤로 쳐졌습니다.
    다른 곳도 아니고 몬자에서요. 페라리 드라이버가 2번 그리드에서 맨뒤로, 첫코너에 도달하기도 전에.
    이 일이 있고 나서 키미가 시뮬레이터에서 스타트 연습을 엄청나게 했다죠. 아리바베네가 시켰지 싶습니다만. 그 뒤로 실수하는거 못봤지 싶은데요.
    해밀턴이 올해 시뮬레이터를 얼마나 탔을까요? 근거는 없지만 스타트 실수를 한번이라도 더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해밀턴이 했을까 싶은데요.
    신뢰도 문제는 순전히 "운"입니다. 팀과 드라이버가 어떻게 조절할 수 있는게 아닙니다. 그냥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할 뿐인거죠. 그리고 그런 "예기치 못한 불운"들을 만회하고도 더 크게 이득을 뽑아 낼 수 있는 실력을 갖춘 드라이버를 훌륭한 드라이버라고 부르고 많은 연봉을 줍니다.
    위에 예시로 적은건 "운"에 달린게 아닙니다. 어디까지나 드라이버의 "능력"에 포함되는 요소들이죠.
    2008년을 볼까요.
    "희대의 사기질 크래쉬게이트만 없었다면 마싸가 진정한 그해의 월챔이다. 해밀턴은 마싸의 불운덕분에 재수 좋게 하나 건졌을뿐"또는 "그해 마싸의 페라리 엔진이 신뢰도 문제가 없었다면 마싸가 월챔이다. 해밀턴은 재수가 좋았을뿐" 이렇게 평가할수 있을까요? 없습니다.
    월챔이라 함은 이런 모든 불운과 운을 다 포함해서 최종적으로 결정난 "최강자"입니다. 최강자가 월챔이 되는게 아니고 월챔이 최강자입니다.
    올해 해밀턴은 그냥 로즈버그한테 진겁니다. 더 큰 불운에도 불구하고 분명히 승리할 수 있었지만 자신의 실수로 하지 못했습니다.
    이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완패라고 봅니다.
    강자가 약자에게 졌을땐 변명이 길어질수록 약자의 가치만 더 올라갈 뿐이죠.
    전 차라리 아부다비에서도 해밀턴이 로즈버그를 완전히 따돌리고 우승 했으면 로즈버그가 더 인정받기 힘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만..
    해밀턴의 변명들이 로즈버그의 가치를 더욱 높여줄 뿐입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해밀턴 본인이 제일 창피하긴 할거에요? 누가봐도 로즈버그보다 한수위라는걸 다 알고 있는데 졌으니....
    작년에 시즌말에 로즈버그 연승할때
    로즈버그가 "레이스에서 우승하는건 기분좋은 일이다. 그러므로 난 지금 아주 기분이 좋다" 이랬더니 해밀턴이 옆에서 "내 생각엔 그랑프리 하나 우승하는것보다는 챔피언쉽에서 우승하는게 더 기분 좋은 일이다" 이랬었거든요. 로즈버그 웃고 있지만 똥씹은 표정되고 그랬었는데.
    어제 레이스 끝나고 해밀턴이 "기분 좋다. 난 이 레이스에서 우승했다.우승은 기분좋은 것이다" 하는데 뭔가 좀..짠하다고 해야되나. 웃는 표정 뒤에서 슬픈 표정이 보인다고 해야되나 기분탓인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6.11.29 16:02 신고 ---니코 로즈버그는 실력으로 월챔에 올랐다 할 수 있겠습니다.강력한 팀내 경쟁자였던 해밀턴을 누르고.
    다만 월챔이 된거치고는 임팩트가 그리 크지 않았던데 아닌가 합니다.우승은 해밀턴이 한번 더 했으니...
    때때로 과감한 드라이빙도 했지만 너무 안정적으로 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입니다.그 전략으로 월챔이 된걸수도 있겠죠.
    어쩄든 새로운 월챔을 축하합니다~~~~

    ---프리딕터는 첫째장에 올랐으니 대만족입니다.후반기엔 거의 바꾸지도 않고 대충했는데...
    우승하신 제이스피드님,축하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