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2015 우수블로그
관리 메뉴

Route49

F1에는 이중잣대가 있다 - 맥스 베르스타펜 본문

F1/데일리

F1에는 이중잣대가 있다 - 맥스 베르스타펜

harovan 2016. 11. 8. 23:23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지난 멕시코 그랑프리에 레이스가 막바지로 이를 무렵 페라리의 세바스티앙 베텔과 경합 중에 1번 코너에서 코너커팅을 했다는 이유로 5초 페널티를 받아 포디움에 오르지 못한 레드불의 맥스 베르스타펜이 F1에는 이중잣대가 있다는 컬럼을 썼습니다.



스폰서 EXACT에 쓴 컬럼에서 베르스타펜은 "루이스 해밀턴은 턴1/턴2에서 코너커팅을 했다. 그리고 페널티를 받지 않았다. 좋다. 하지만 내가 세바스티안 베텔과 싸울때 똑같은 일이 발생했고 나는 5초 페널티를 받았고 3위 자리를 잃었다. 말도 안되는 상황이다. 루이스와 나는 같은 코너에서 똑같이 오버슈팅을 했다. 나는 약간 이득을 봤고 해밀턴도 그랬다. 코너 앞으로 잘라 들어갔고 앞쪽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나는 처벌을 받았고 루이스는 그렇지 않았다. 이건 이중잣대가 있다는 말이다. 이런 문제는 규정이 스포츠(F1)을 복잡하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청자만 그런게 아니라 스튜어들도 마찬가지다. 멕시코 그랑프리에서 일어난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세바스티안 베텔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바스티안에게는 짜증이 나는 상황이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내가 자리를 양보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그러지 않았다. 나는 포지션을 선물하지 않는다. 실망한 세바스티안이 다니엘 리카도를 막으려 할때 그는 베르스타펜 규정에 의해 금지된 것을 했다. 이상한 것은 이후에 살펴본 것이고 이는 다니엘이 감사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 중요한 것은 컨스트럭터 순위를 강화했고 다니엘이 드라이버 챔피언쉽에서 3위를 지켰다는 것이다."



역시나 베르스타펜이 해밀턴을 걸고 넘어 집니다. F1에 이중잣대가 있다는 것은 수긍할 수 있지만 저는아무리 생각해도 해밀턴은 노페널티, 베르스타펜은 페널티가 맞다고 봅니다. 알랭 프로스트의 말처럼 만약 세이프티카가 없었다면 찰리 와이팅이 해밀턴의 숏컷을 어떻게 했을거냐는 의문은 있지만 당시 상황에서는 페널티를 주지 않은 스튜어드들의 판단은 맞았다고 생각됩니다.


만약 로즈버그와 경합 중인 상황에서 오버슈팅을 하고 코너커팅을 했다면 당연히 포지션을 내어주어야 하고 그렇지 않는다면 타임 페널티가 맞다고 봅니다. 하지만 해밀턴의 첫코너는 그런 상황이 아니었고 세이프티카로 숏컷으로 인한 이득이 모두 사라진것은 맞지요.



해밀턴의 노페널티를 걸고 넘어지려면 VSC에서 세이프티카로 넘어가는 시간이 통상적인 시간보다 짧았고 이것을 두고 와이팅이 해밀턴의 타임 페널티나 포지션 양보를 막기 위한 행동이라고 주장하는게 되려 설득력이 있습니다. 단순하게 해밀턴과 베르스타펜의 케이스만 비교하고 이것을 이중잣대라고 주장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