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2016 F1 일본 그랑프리 관전포인트 본문

F1/그랑프리

2016 F1 일본 그랑프리 관전포인트

harovan 2016. 10. 6. 00:48

말레이시아 그랑프리에서 일어난 드라마 같은 승부와 그 후폭풍의 여운이 아직 가시지 않았지만 일주일만에 또다시 그랑프리는 열립니다. 아시아에 가장 오래되고 탄탄한 기반을 가진 일본 그랑프리로 미에현에 위치한 스즈카 서킷에서 열립니다.



2014년 태풍의 영향을 받던 일본 그랑프리에서 쥴 비앙키의 비극적인 사고가 있었고 2015년에도 일본 그랑프리 근처에 태풍이 왔었는데 올해도 그랑프리 직전에 태풍이 일본을 지나가네요. 수요일 제주도와 남해안에 피해를 주었던 차바가 일본쪽으로 향했는데 그랑프리에 어떤 영향을 줄지 모르겠습니다. 자세한것은 Jayspeed님께 토스~ 혼슈를 관통하며 소멸되지 싶은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러다가 일본 그랑프리가 태풍의 레이스라 불리는게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스즈카 서킷은 전체적으로 8자 형태의 레이아웃을 가진 종합선물세트 같은 트랙 입니다. 직선주로, 헤어핀, 시케인, 테크니컬 구간, 저속-중속-코속의 코너.. 레이스 트랙에서 볼 수 있는 요소들을 죄다 끼어 넣은듯한 느낌이지요? 그중 S 커브와 130R은 스즈카의 상징과도 같은 코너 입니다. S 커브는 연속된 코너, 130R은 F1 최고의 다운포스로 알려진 곳입니다. F1 서킷 중에서는 지금은 열리지 않는 터키 그랑프리의 이스탄불 파크의 8번 코너와 쌍벽이라고 할까요?



이번이 32번째 F1 그랑프리를 맞는 일본 그랑프리인만큼 팀마다 쌓여진 데이타도 많겠지요? 일본 그랑프리는 후지 스피드웨이에서 시작되었지만 후지에서는 4번만 치뤄지고 나머지는 모두 스즈카에서 일본 그랑프리를 개최했습니다. 오카야마에서 태평양 그랑프리가 따로 열리기도 했지만 일본 그랑프리는 역시 스즈카가 가장 대표적입니다.



트랙의 특성은 말레이시아 그랑프리가 열린 세팡과 유사한 면이 있습니다. 직선속도와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가 중요해 둘 사이에 밸런가 중요합니다. 하지만 타이어 부담은 말레이시아 보다 크고 브레이크 부담은 세팡보다는 덜 합니다. 풀쓰로틀 시간도 세팡보다는 10%가 적기 때문에 엔진에 대한 부담도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타이어는 말레이시아와 같은 하드-미디엄-소프트 입니다. 타이어 선택에 있어 말레이시아와 조금 다른 점은 메르세데스와 페라리 같은 팀들이 말레이시아 보다 소프트를 더 많이 선택했다는 것입니다. 스즈카의 성향이 세팡보다는 타이어 스트레스가 많기 때문에 하드 컴파운드 세트가 많지 않을까 싶었지만 큰 차이는 없어 보이네요.



그럼 관전 포인트 볼까요?


1.루이스 해밀턴

일본 그랑프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가 되겠지요? 지난 말레이시아 그랑프리에서 엔진 블로우로 우승을 날린 것은 물론 팀메이트 니코 로즈버그와의 챔피언쉽 경쟁에서도 완전히 불리해진 해밀턴이 일본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로즈버그도 리타이어 하지 말란 법이 없고 해밀턴은 미친듯이 달려들게 분명합니다. 고도로 집중한 해밀턴이 메르세데스를 타고 있다면 결코 막아내기 쉽지 않겠지요? 하지만 만약 해밀턴이 또다시 리타이어 하게 되거나 로즈버그에게 완패를 당한다면 해밀턴은 흔히 말하는 내상을 입게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어느때보다 신중해야 하고 기회가 보이면 과감하게 나아가야 할것 같습니다.



2.맥라렌-혼다

맥라렌의 엔진 파트너 혼다는 홈그랑프리를 맞습니다. 단순하게 일본 회사가 일본 그랑프리에 참가하는 정도가 아니라 스즈카 서킷이 혼다 산하에 있으니 그 의미는 매우 특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페르난도 알론조가 업그레이드 파워유닛을 사용했다가 테스트만하고 다시 중고 엔진으로 돌아간 이유도 일본 그랑프리를 대비한 것이라고 합니다.


맥라렌의 에릭 불리에는 '일본 그랑프리도 그저 하나의 그랑프리'라고 말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불리에의 생각.. 맥라렌을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혼다는 그렇게 생각할리가 없겠지요? 지난 시즌 엔진 서플라이어로 F1에 복귀했지만 경쟁력 제로의 파워유닛을 맥라렌에 공급해서 맥라렌까지 망하게 만들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혼다 입니다.


홈그랑프리에서의 좋은 성적은 단순하게 기분내기 뿐만이 아니라 맥라렌 이외의 다른팀에 엔진을 공급하기 위한 중요한 테스트장이 될것으로 보입니다. 혼다는 영국에 베이스를 만들려고 한다는데 아무래도 세컨팀에 엔진 공급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2016 시즌 마지막 업데이트 엔진의 성능은 결정적인 마케팅 도구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3.날씨

앞서 언급하기도 했지만 태풍의 영향이 F1 그랑프리까지 미칠지 그게 궁금하네요. 태풍 차바는 그랑프리가 열리는 주말쯤이 되면 소멸하거나 세력이 매우 약화되어 혼슈를 지나겠겠지만 일기예보를 보면 주말에 비가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다른 태풍이 오는 것인지 아니면 태풍의 영향으로 비구름이 형성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스즈카에 비라.. 좋지 않네요.


물론 비가 온다고 그랑프리를 치르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스즈카의 경우 쥴 비앙키라는 아픈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안전을 최고로 생각한다는 FIA지만 비앙키의 사고와 죽음 이후에도 나아진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버추어 세이프키가 정도 떠오르네요. 다른 곳에서는 비가 내리기를 바라기도 했지만 스즈카에서는 비가 내리면 아픈 기억이 떠오를것 같습니다.



우리와 같은 시간대를 사용하는 일본에서 열리는 그랑프리이기 때문에 현지시각과 한국시각이 동일 합니다. 퀄리파잉 시간은 토요일 오후 3시, 레이스는 일요일 오후 2시에 시작 됩니다.

15 Comments
  • 프로필사진 하루 2016.10.06 01:25 차라리 일본그랑프리를 말레이시아가 있던자리로 옮기면 태풍에서 자유로울텐데...
    그럴일은 아마 없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46 신고 좋은 생각입니다만 일본이 그러고 싶다고 그렇게 해줄 F1이 아니기는 하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6.10.06 02:15 신고 요새 기후가 바뀌어서 몇 년째 가을에 태풍이 많이 오는데 스즈카 큰 일이군요! 가을엔 태풍도 쎈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47 신고 어제 뉴스에서 가을 태풍이 더 쎄다고 하기는 하더라구요. 뭐가 어때서 그렇다는데 1호기가 제 등짝이 앉아 있어서리..
  • 프로필사진 태풍 2016.10.06 11:29 그나마 다행인건 일요일 경기 시간을 오후 2시로 당겼군요. 유럽 시청자때문에 4시에 시작했는데, 경기가 끝날 오후 6시쯤되면 어둡죠. 비 오는 날이라면 5시만 넘어도 어둡죠. 비앙키 사고처럼 폭우로 경기 시작시작이 늦춰진다거나 하면 6시가 한참 넘어서 끝나는데, 그 시간대에서 경기를 하는건 너무 위험하죠. 우리나라 2010년 처음 영암에서 경기할 때도 비 때문에 경기 시작 지연되고 세이프티카도 많이 떠서 경기 끝날 무렵은 많이 어두웠는데, 그 때 큰 사고 안 난게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비앙키 사고는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지만 비가 와서 날도 어두워서 시야확보가 어려운게 큰 원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아시아에 흔한 틸케표 서킷과는 다른 스즈카를 매우 좋아해서 계속 경기했으면 좋겠습니다. 완공된지 오래된 서킷이라 보수할 필요가 있지만 레이아웃은 그대로 두고, 런-오프 지역만 넓히면 좋겠는데, 쉬운 일이 아니라서....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49 신고 틸케표 서킷은 세팡 말고는 다 마음에 들지 않네요. 왜 이양반이 계속 독점을 하는건지.. 틸케는 어느 서킷이건 일단 다 구겨 넣으려는게 문제지요. 일본 서킷들은 유럽 쪽에서 많이 모티브를 따왔다는데 일단 스즈카는 그 어떤 틸케 서킷보다는 좋지요~
  • 프로필사진 if 2016.10.06 16:04 차바의 경우 이미 소멸되었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겁니다. 관전포인트는 해밀턴에게 운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파워유닛에 문제만 안나면 되니까요. 이문제는 2014년부터 이어져 오던거라 해밀턴의 스트레스가 심할수밖에요. 작년에는 로스버그가 파워유닛 한계가 먼저왔지만 그 이전에 챔피언십이 끝나서 영향이 적었지만 올해는 해밀턴에게 핸디캡이 너무 심하게 오긴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49 신고 차바의 영향인지 뭔지는 몰라도 주말에 비가 예보되어 있습니다. 며칠전까지는 비가 내릴수도 있다..였지만 이제는 거의 내릴 분위기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jayspeed 2016.10.06 16:15 신고 태풍 차바는 오늘오전 일찍 일본을 완전히 벗어나 소멸되었습니다....
    일본그랑프리는 완전히 새로운 기상도 위에서 펼쳐질 예정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50 신고 북태평양 고기압??? 아.. 고기 먹고 싶다!ㅋ
  • 프로필사진 Pimlico 2016.10.06 17:17 일본 그랑프리는 언제나 설레는 서킷입니다~~ 게임으로 해봐도 뭔가 설레죠~~~
    해밀턴 팬인데 올해 테크니컬 문제가 완저히 해밀턴에게만 몰렸네요...짜증..
    전 로즈버그를 인정하지 못하는 게 제 기억으로는 단 한번도 해밀턴을 자력으로 추월한 적이 없습니다. 있나요?
    여태 우승도 거의 크루즈 우승 위주입니다. 과거에 베텔같지만...베털은 같은 차를 탄 웨버를 퀄리파잉 랩에서 압도하기라도 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6 21:51 신고 저는 게임으로 했을때 스즈카가 제일 쉬웠던것 같습니다. 분명 만만한 곳이 아닌데 말입니다. 스티어링휠이 아니라 키보드라 그런가요? 아.. F1 게임하고 싶네요.
  • 프로필사진 00 2016.10.07 05:58 나도 메르세데스벤츠 시트에 앉으면 로즈버그만큼 할 수 있다. 해밀턴 만큼 할 수 있다는 말은 없지요.

    해밀턴 팬도 아닙니다. 오히려 안티에 가깝지. 다만 로즈버그는 온실속에 화초 취급 받는 느낌이라 더 싫을뿐
  • 프로필사진 1 2016.10.07 08:00 엔진문제는 해밀턴만 생기니..크루도 로즈버그한테 보내고 빡칠만하지....니기리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10.07 09:56 신고 기어박스 문제는 로즈버그에게만 있었지요. 직원의 로테이션은 어디까지나 회사의 일.. 드라이버 개인이 이래라 저래라 할 일이 아닙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