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로즈버그 싱거운 폴포지션 - 2016 F1 벨기에 GP 본문

F1/그랑프리

로즈버그 싱거운 폴포지션 - 2016 F1 벨기에 GP

harovan 2016. 8. 27. 22:09

올시즌 퀄리파잉 중에 가장 재미없었던 퀄리파잉 세션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맥스 베르스타펜이 최연소 프런트 로우 스타터가 되는 퀄리파잉이기는 했지만 재미나 긴장감 면에서는 빵점이었습니다.



폴포지션은 메르세데스의 니코 로즈버그 였습니다. 사실 메르세데스와 레드불은 엄청난 차이가 난게 아니었지만 이렇게 텐션이 없었던 이유는 바로 루이스 해밀턴이 Q1에서 달리는둥 마는둥 하며 Q1에서 빠졌기 때문 입니다. 메르세데스는 해밀턴에게 3차례에 걸쳐 모두 55 그리드 페널티를 받게 했고 해밀턴이 퀄리파잉에서 1위를 해도 꼴찌는 피할 수 없었습니다. 때문에 퀄리파잉에 전력을 다하지 않은것은 이해하지만 벨기에에서 보여준 메르세데스의 페널티 전략과 함께 해밀턴의 퀄리파잉 포기는 실망스러운 모습 입니다.



사실 좀 짜증이 나네요. 토토 볼프가 그렇게 외쳐대던 '레이싱 스피릿'은 집에 두고 온것 같습니다. 파워유닛 업그레이드를 했다는데 어떤 것을 했는지 밝히지 않았고 해밀턴이 3번의 그리드 페널티를 받으며 일부 파워유닛 재고는 해밀턴이 로즈버그보다 유리해졌습니다. 해밀턴에 파워유닛 몰아주고 업그레이드 중단.. 작년부터 보여지던 엔진 서플라이어들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이번 벨기에 그랑프리가 엔진 매뉴팩쳐러가 보여줄 수 있는 최악의 모습이 아닌가 싶을 정도네요.



맥스 베르스타펜은 페라리와 팀메이트 다니엘 리카도를 누리고 2번 그리드를 차지했습니다. 해밀턴이 없는 덕이기는 하지만 최연소 프런트 로우 스타터가 되었네요. FP2에서는 레드불이 FP3에서는 페라리가 강세를 보였는데 퀄리파잉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리카도가 라 소스를 제대로 돌았다면 어땠을까 궁금하기는 하지만 레드불과 페라리는 큰 차이가 나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Q2에서 로즈버그, 라이코넨, 베텔, 리카도가 소프트로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오프닝 랩에서는 베르스타펜이 조금 유리할 수도 있겠네요.



역시 킹 오브 스파인가요? 아니면 올시즌 페이스가 베텔에 밀리지 않아서 인가요? 키미 라이코넨은 로즈버그와 베르스타펜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페라리의 미들섹션 퍼포먼스가 특히 인상적이었는데 레드불 드라이버들이 실수를 한건지 아니면 페라리가 더 좋아진건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페라리는 걱정한것처럼 최악은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메르세데스의 페이스가 이상하리만큼 느린것 같은데 상대적으로 페라리의 레이스 모드는 퀄리파잉 모드 보다는 좋으니 레이스에서 재밌는 일이 있을지 기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포스 인디아는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성적을 얻어냈습니다. 세르지오 페레즈가 6위, 니코 휠켄버그가 7위 입니다. 올시즌 직선주로와 코너링을 적절하게 공략하고 있는 포스 인디아에게 스파 같은 곳은 최적의 레이아웃이 될 것이라는 예측을 했었는데 적어도 퀄리파잉에서는 들어 맞았네요. 스파는 세이프티카 발동 확률이 높은 편이니 변수에 따라 상위권 팀들을 위협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컨스트럭터 4위를 노리고 있는 포스 인디아를 막아내야 하는 윌리암스의 입장에서는 다시 한번 답답한 퀄리파잉 세션이었습니다. 윌리암스가 포스 인디아에 비해 엄청나게 느리지는 않지만 펠리페 마사는 실수를 했고 발테리 보타스는 별다른 이슈가 없었지만 포스 인디아 듀오를 넘어서지 못했습니다. 윌리암스와 포스 인디아의 격차는 15 포인트에 불과하기 때문에 어쩌면 한 번의 레이스로 포지션이 뒤바뀔 수도 있는데.. 윌리암스는 계속 포스 인디아에 뒤쳐지는 모습이네요.



혼다의 업그레이드는 Revolution이 아니라 Evolution이라 했었는데 에볼루션도 제대로 되지 않은게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젠슨 버튼은 Q3까지 올라갔지만 페르난도 알론조는 연습주행부터 파워유닛이 말썽이더니 퀄리파잉에서도 그랬습니다. 알론조가 길을 나서자마자 파를 세웠습니다. 완주는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내연기관 업그레이드가 문제인지.. 맥라렌 섀시 패키징이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실망스러웠습니다.


하스는 로메인 그로쟝과 에스테반 구티에레즈 모두 Q3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Q2 탈락자들 가운데서는 가장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였습니다. Q3는 실패했지만 포인트는 얼마든지 가능한 상황이네요.



케빈 마그누센이 12위, 졸리언 팔머가 14위에 오르며 르노는 올시즌 최고의 퀄리파잉 성적을 냈습니다. 르노 2대 모두 Q2까지 오른게 처음이던가요? 서머 브레이크 이전까지는 Q1 단골 탈락팀이었지만 벨기에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나요..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해밀턴과 알론조가 Q1에서 제대로 달리지 못한 것을 감안한다면 르노의 진전으로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토로 로소는 연습주행부터 좋지 못했는데 역시나 퀄리파잉에서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카를로스 사인즈 Jr.는 Q2에 진출했지만 15위에 그쳤고 다닐 크비얏은 Q1에서 탈락해 버렸습니다. 숏런과 레이스 모드는 분명 별개의 것이기는 하지만 연습주행에서 토로 로소의 레이스 모드는 그리 좋아 보이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매너의 루키 에스테반 오콘이 Q1에서 탈락한 사이 팀메이트 파스칼 벨라인은 Q2에 진출했습니다. 벨라인이 오콘에게 신고식을 제대로 해준것으로 보여지네요. Q1에서 벨라인과 오콘은 1초 가까이 차이가 나는 모습이었는데 오콘이 루키라는 것을 감안해도 큰 차이입니다. 오콘이 빠른 시간 안에 벨라인과 격차를 줄이지 않는다면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레이스는 또 다르려나요?



해밀턴과 알론조가 Q1에서 빠지며 Q2로 가는 문은 훨씬 넓어졌지만 자우버는 Q1에서 2대 모두 떨어진 유일한 팀이 되었습니다. 롱보우 인수 이후 첫 업그레이드를 가져오기는 했지만 그동안 벌어진 격차를 한번에 따라잡기는 역시 불가능했습니다.

19 Comments
  • 프로필사진 Meer 2016.08.27 22:29 과도한 페널티로 인해 나머지 드라이버들이 좀더 높은곳으로 올라갈수 있는 반면에 팀입장에서는 퀄리파잉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없는 양면성이 존재하는 것이지요 FIA가 제시하는 규정에 허점이있는게 하루이틀 일도 아니고 이젠머 그러려니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39 신고 저는 메르세데스의 이런 모습이 꼴보기 싫네요. 규정 위반은 아니라지만 그들이 말해왔던 공정한 경쟁으로 보여지지도 않고요.
  • 프로필사진 junkbuk 2016.08.27 22:33 연습주행만 봤을 때 메르세데스가 고전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뒤통수 한 방 얼얼하게 맞았습니다... 해밀턴 패널티 껀은 추잡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뭐 팀으로썬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보여지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41 신고 메르세데스는 연습주행에서는 풀탱크로만 달린것 같네요. 페널티는.. 페라리처럼 대놓고 그래온 팀이라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메르세데스는 지금까지 고결한 척을 많이 해와서 곱게 안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08.27 22:36 기록으로 봐서는 접전이라고 할 수 있지만 레드불과 페라리가 로스버그의 기록을 결국 깨지는 못하는 상황이었죠! 거의 근접했지만!! 해밀턴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재미적인 측면에서 q3까지 달렸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올시즌 초 MGU-H/K등의 부품이 말썽을 일으키면서 패널티를 받아야 했으니 달리나 안 달리나 꼴찌에서 출발하는 것은 같죠~ 작년의 멕라렌처럼 엄청난 패널티가 나온 이유는 내구성과 호환이 맞지 않아 트러블이 많이 생긴 것도 한몫하는! 점점 f1이 내구레이스 마냥 내구성을 점점 높이는 것은 좋게 흘러가는 방향은 아니라고 봅니다! 한시즌에 5개의 여유분으로 달리라고 하는 것은 내구레이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좀더 여유있게 풀어 6~7개 정도로 풀어줘야 선수들이 시즌 막판까지 열심히 달리지, 시즌 후반기되면 챔피언 경쟁보단 내구성을 위해서 무리하게 달리지 못하는 모습은 f1의 취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43 신고 토큰 시스템이고 페널티 시스템이고 모두 무력화 되는 모습을 생생히 보여주고 있네요. 메르세데스 같은 워크스팀이 아니라면 절대 하지 못한 페널티 전략입니다. 돈 없는 팀은 이렇게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고 돈이 있다고 해도 이렇게 공급 받을수 있을지 의문이네요.
  • 프로필사진 하하 2016.08.27 22:39 전 메르세데스의 판단을 존중합니다.
    규칙을 어기지 않는다면 팀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이겨야 할 의무가 있다고 봐요.
    축구 등에서 최약팀을 상대로 위험부담을 안고 1군 라인업을 구성해서 맞서 싸울 까닭이 없듯, 해밀턴과 메르세데스가 최선을 다해 예선에 임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45 신고 올시즌 메르세데스는 실망스런 모습을 많이 보여왔습니다. 로즈버그의 라디오 규정 위반도 그렇고 이번 해밀턴의 그리드 페널티도 그렇고..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이 전혀 들지 않게 합니다. 해밀턴이 퀄리파잉에서 제대로 달리지 않은 것은 팬과 스폰서들을 위해서도 좋지 않다고 봅니다. 만약 해밀턴이 포인트권에 들지 못하면 그냥 리타이어 해서 다음 레이스에서 기어박스 공짜 교체 할 기세입니다.
  • 프로필사진 Leo 2016.08.27 22:43 -앞으로 헤밀턴의 주요 중점은 엔진의 관리가 되는군요. 당장 지금엔진도 시즌 끝까지 가는게 불가능한데다(작년에 7경기 거의 다 뛰고 터졌죠?)거기에 따른 페널티가 퀄리 뛰는거 자체가 무의미할 정도로 엄청나니 퀄리 포기한다는것이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만... 다만 요즘 F1이 드라이버 스킬보다 이런 기계적인 부분이 경기를 좌지우지하는 점이 점점 심해진다는 생각이 좀 들기도... 2014년 이후로 개개의 드라이버 능력보다는 각차들의 기술적인 부분만 보면(엔진격차나 타이어나) 경기파악이 대충 다 되니(지금도 이런데 무인차 레이스가 나오면 어찌 될라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49 신고 일부 파워유닛에서 해밀턴은 이제 로즈버그보다 유리한 상황이 된 것으로 보이네요. 그닥 공정한 팀내 경쟁으로 보이진 않습니다. 몬자까지 달려봐야 알겠지만 스파 퀄리 기록만 보자면 메르세데스 엔진의 우위가 크게 줄어들었는데 업데이트를 안하겠다는것도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네요. 일부러 저러나 생각도 들더군요.
  • 프로필사진 Leo 2016.08.27 22:52 -머 니코가 되든 해밀턴이 되든 그건 상관없고(어차피 삼각별중 누가 되는가가 문제가 될뿐) 분명한건 지금 시즌양상이 별로 재미는 없다는 것.(사실 규정이 이렇게 하도록 만든걸 어쩔수가... 기사도 발휘해봤자 결과 안나오면 박수도 없는데... 이런식으로 만든 FIA가 더 문제) 올해는 걍 누가 되는가외엔 걍 내년에 나올 신차의 퍼포먼스나 기대를...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2:56 신고 저도 누가 되든 상관은 없습니다. 그런데 메르세데스는 그동안 레이싱 스피릿과 공정한 경쟁을 운운하던 프린서펄이 있지요. 완벽한 위선 같은 느낌이네요. 차라리 대놓고 하는 페라리가 더 나은것 같습니다. 바리켈로의 희생으로 슈마허에 몰아주던 페라리가 메르세데스 보다 낫네요.
  • 프로필사진 Leo 2016.08.27 23:09 -머 F1자체가 그렇게 이상적인 곳은 아니니 환상을 품을 필요는 그닥 없고(레이싱 스피릿은 무슨... 이기면 장땡이라는게 저바닥의 근본 생리더군요)
    오히려 저런 꼼수를 쓰는게 -저렇게 할수밖에 없다-고 납득을 하게 만드는 현 F1의 경기환경이 더 문제라고 보는데... 당장 슈미때처럼 엔진을 1회용 면도기처럼 쓰고 버리는 상황이었다면 헤밀턴도 저런 방법은 생각도 안하고 돌격했겠죠.(걔 성격이 어떤 성격인데) 이 상황은 잘못된 규제가 오히려 경기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경우중 하나라고 보는 편입니다. (상식적으로 20대 달리는 레이스에서 55그리드 페널티라니...저 말 자체가 비현실적)
  • 프로필사진 if 2016.08.27 23:15 작년 혼다와 르노 엔진때문에 너무 페널티 누적이 심해져서 그걸 완화해주니 막상 메르세데스(정확히는 해밀턴)가 잘 이용하는군요. 그랑프리당이 아닌 연습주행마다 교체는 페널티 이월이 맞는듯한데 찰리 화이팅이 예상을 못했나요? 내일 레이스 시간에 비 가능성이 있어서 그리드 손익이 어떨지 모르겠고 이른바 부품의 내구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왔는데 문제는 이기기 위해서 메이커나 팀에선 성능향상을 바라니 해결이 잘 안나네요. 저는 전체 엔진을 바로 2014년에 동결하고 부족한쪽의 최소한의 개량정도로 마무리했어야 맞았다고 봅니다. 내년되면 더 나아진다는 기대는 안되서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7 23:22 신고 작년에 페널티 이월을 없애버린 이유는 맥라렌-혼다가 수십 그리드 페널티를 밥 먹듯이 하면서 없어졌는데 메르세데스가 절묘하게 이용하기는 했습니다.

    최악의 엔진 혼다가 2015 벨기에에서 알론조 55 그리드 페널티.. 최고의 엔진 메르세데스가 2016 벨기에에서 55 그리드 페널티라.. 이게 참..

    규정위반이 아니기 때문에 메르세데스가 잘못한건 없지만 탑팀의 꼼수가 멋지게 보이진 않네요. 말씀처럼 내년에 더 나아진다..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더 나아지겠거니 하고 보고 있네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08.27 23:45 비용절감과 내구성을 강화하겠다고 시즌당 5개의 유닛 제한을 걸어버린게 팀들의 이해득실과 부익부빈익빈과 맞물려 서로의 이익을 위해서 감수하고 이용하는 풍토가 조성되어 버렸죠! 근본적인 원인은 FIA의 너무 지나친 규제로 인해 레이싱 스프릿을 잃어버리고 논리적으로 이익을 위해서 팀이든 드라이버든간에 이용한다는 풍토가 잘못되었죠! 순수한 레이싱은 오늘날에 와서 극심한 자본주의, 경제적 논리에 의해 없어지더라도 최소한의 레이싱을 위한 기본틀은 건드리지 말았어야 하는데, 이제는 F1의 방향성을 잃어버리고 내구레이스도 아니고 그렇다고 스피드를 추구하는 것도 아닌, 대기업들이 서로 욕심챙기고 이익을 취하는 자본주의 시장과 다를바가 없게 되어버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8 00:28 신고 애초에 컨스트럭터들은 레이싱 스피릿이라는것 자체가 없었고 FIA는 무능력 했습니다. 강력한 예산캡을 도입해서 그 안에서 북을 치건 장구를 치건 마음대로 해라..식의 방식이 되지 않는다면 지금 같은 모습은 결코 사라지지 않고 악화될게 분명합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일부 팀들이 규정이고 뭐고 죄다 자기들 입맛대로 바꾸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FIA는 무능하게 그에 따라주는 모습이 어이가 없을 정도 입니다. 아무래도 회장을 잘못 뽑았나 봅니다. 아무리 일을 못하는 사람도 뭐하나 확실한 것은 있기 마련인데 쟝 토트는 F1에 뭘 잘했나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익명 2016.08.28 10:3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8 18:16 신고 F1 관련 소식을 전하는 뉴스 사이트는 구글을 통해 검색하시면 금방 찾으실 수 있습니다. motosport.com 같은 곳이나 autosport.com가 알찬 내용을 전해줍니다. 사진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따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