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윈드터널을 CFD로 완전히 대체하자 - 포스 인디아 본문

F1/데일리

윈드터널을 CFD로 완전히 대체하자 - 포스 인디아

harovan 2016. 8. 18. 22:19


F1 컨스트럭터들의 협의체인 F1 전략회의의 일원인 포스 인디아가 돈 먹는 하마 윈드터널을 사용하지 말고 CFD(Computational Fluid Dynamics, 전산유체역학)로 레이싱카를 개발하자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포스 인디아의 실질적인 리더 밥 펀리가 Motosport와 장문의 인터뷰를 했지만 요약하면 '윈드터널 없애고 CFD로 넘어가자' 입니다.



FIA와 다른 팀이 받아 들일까요? 윈드터널 테스트는 F1 레이싱카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로 머신이 트랙에 나서기 전에 1:2 스케일이나 풀스케일로 풍동실험을 합니다. 일반적인 자동차 제조사들도 차량개발 단계에서 모두 시행하는 테스트로 속도를 중시하는 스포츠카나 레이싱카 개발에서는 필수적인 테스트 입니다.



윈드터널의 문제는.. 비싸다는 것입니다. 윈드터널 자체가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장비이기 때문에 유지보수 비용이 엄청나고 몇 년전 페라리 같이 업데이트를 잘못하면 멍텅구리가 되기도 합니다. F1 컨스트럭터라면 대부분 윈드터널을 보유하고 있지만 포스 인디아, 매너, 하스 같은 팀은 윈드터널을 가지고 있지 않아 다른 윈드터널을 빌려서 테스트 합니다. 페라리는 업그레이드로 망친 자신의 윈드터널 대신 세계 최고의 윈드터널로 평가받는 독일 퀄른의 토요타 윈드터널을 임대해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일단 포스 인디아의 주장은 설득력이 있습니다. CFD는 충분히 발전 되었고 값비싼 윈드터널 대신 CFD를 사용하자는 주장은 얼토당토 하지 않은 주장은 아니라고 봅니다. 하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이미 윈드터널을 보유하고 있는 팀들이 있는 장비를 놀리고 CFD만 돌리라고 하면 이것을 쉽게 받을지는 의문 입니다. 세계 최고의 모터스포츠인 F1이 윈드터널 테스트도 하지 않고 CFD로만 만들었다고 하면 팬들이 어떻게 볼지도 의문이고요. IT가 아무리 발전해도 현실을 완벽하게 대체해주지 못하는것처럼 지금의 CFD 기술이 윈드터널보다 나은지도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F1은 꾸준히 윈드터널의 비중을 줄여오고 있습니다. FIA 규정에 따라 트랙 테스트만 제한되는게 아니라 윈드터널의 사용시간도 제한되고 있고 계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윈드터널을 사용하지 말자'는 포스 인디아의 주장은 지극히 자신들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 보고 싶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물론 모든 팀과 드라이버들이 자기에 유리한 방향으로 분위기를 이끌어가고 싶기는 하지만 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윈드터널을 배제하고 CFD로만 제작된 차가 있기는 했습니다. 바로 2010년 버진 VR-01 입니다. 버진은 CFD로도 충분하다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결과는 참혹했습니다. 물론 CFD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데뷔 2연속 더블 리타이어를 시작으로 19라운드에서 15번의 리타이어와 2번 DNS에 최고성적은 14위.. HRT와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부족했지만 2010 시즌 꼴찌는 버진이었습니다. 물론 버진은 다음 시즌부터 CFD만 사용하지 않고 윈드터널을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F1이 비용을 줄여서 스몰팀의 생존환경을 좋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F1이 최고의 모터스포츠여야 한다는 생각이 앞서네요. CFD가 윈드터널을 앞지르는 수준이라면 모를까 그게 아닌 이상 윈드터널은 반드시 사용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08.18 23:21 CFD는 실험실에서 데이터를 뽑는 수준이고 풍동실험은 임상실험이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결국 장단점이 있겠지만 CFD가 윈드터널을 대체할 수는 데이터나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고 보여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18 23:32 신고 임상실험.. 적절한 비유 같네요~ 윈드터널 테스트를 해도 트랙에 나오면 다른 경우가 많은데 CFD만 믿고 가기에는 아직 무리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6.08.19 00:44 리처드 브랜슨!!!! 버진 레이싱!!! F1팬중에 모르시는 분이 없을겁니다. 최초로 CFD만으로 승부를 띄웠는데 결국에 남은건 리처드 브랜슨의 스튜어디스 복장!!!!!!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19 14:58 신고 음.. 떠올라 버렸네요. 조금 전에 먹은 초코파이 토할것 같습니다. 다리 뿌러져서 안하는가보다 했었는데 기어이..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6.08.19 13:21 F1팀들한테는 윈드터널보다도 트랙테스트 제한을 풀어주는게 시급하다고 봅니다. 비용이 무섭다고 하지만 사실 그렇게 큰 추가비용이 들지는 않죠. 재급유를 금지할때도 비용 문제를 이유중에 하나로 들었었지만 현실은 재급유시스템을 1년 운영하는 비용보다 프론트윙 하나가 두배이상 비싸죠.
    트랙테스트는 비용문제를 떠나서 차량개발에 엄청난 효과를 주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독점현상을 막는데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전에 알론소가 언급했었던 것처럼 드라이버의 기량 발전에도 매우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알론소가 말하길 "내가 르노에 있을 때에는 1년동안 테스트 주행으로만 달린 거리가 지금의 2시즌 총주행거리 정도 됐다. 그 테스트가 지금의 날 만들었다." 이런 언급이 있었죠.
    알론소는 커리어 총주행거리로 계산하면 베텔,해밀턴과 비교했을때 완전히 차원이 다른 수준의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순하게 데뷔가 반세대 빨랐던것 그 이상이죠.
    작년 기준으로,, 전성기는 지났다지만 F1에서 챔피언쉽 경쟁까지 했던 마크 웨버는 포르쉐/아우디 각3대씩 총 6대 18명의 르망 드라이버들 중에 최악의 퍼포먼스를 보여줬고, 헐크는 우승은 했지만 중하위권의 퍼포먼스였습니다. 둘다 지금 F1현역들과 비교해도 중상위권 이상의 기량을 가지고 있는 드라이버들이라는걸 감안할때 현재 F1의 전체적인 위상이 크게 추락한건 맞다고 생각합니다. F1드라이버=최고수준의 드라이버 라는 공식은 더이상 성립하지 않는거죠.
    어차피 이렇게 된거 빅팀들에게라도 제한을 확 풀어줘서 제대로 훈련된 드라이버들을 스몰팀에게 꽂으라고 하는게 낫다고 봅니다. 드라이버 개인의 스폰서보다는 빅팀의 스폰션이 스몰팀 입장에서도 훨씬 안정적이니까요. 능력있는 드라이버는 팀과 관중들에게도 덤이고요.
    비용이 많이 나가니 전체 파이를 줄이자는식의 접근이 아니라, 있는 팀들한테 더 쓰게 만들어서 없는 팀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스템 같은 접근이랄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19 15:05 신고 트랙 테스트가 돈이 적게 들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테스트용 레이싱카를 제작하고 각종 테스트 파츠를 만들어야 하는것은 둘째 치더라도 물류-여행 비용도 만만치 않게 들어가니 말입니다.
    자세한 세부비용은 잘 모르겠지만 트랙테스트>윈드터널>CFD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트랙을 빌리는 비용자체는 얼마 안하지만 각종 파츠 제작 비용과 인원들의 출장비용만 하더라도 만만치 않은 부담 같습니다.
    FOM이 영국과 유럽 서킷을 사거나 지분투자로 서킷 사용권을 확보하고 인근에 호텔까지 확보해서 컨스트럭터에 저렴하게 제공해주는게 아니라면 트랙 테스트를 늘리는건 조금 힘들지 않나 싶네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6.08.19 23:19 트랙테스트를 꼭 날 잡아서 모여가지고 해야될 필요는 없죠. 그냥 연습주행때에만 자유롭게 쓸 수 있는 파워유닛과 기어박스를 주면 됩니다. 비용이 문제라면 레이스에 사용하고 수명이 다된 파워유닛을 그후 연습주행에서 섀시 테스트용으로 쓸 수 있게 해주면 됩니다.
    스페어 파츠들이야 지금도 짊어지고 다니는거니 거기에 테스트용 파츠 한대분 더 얹는다고 비용이 엄청 상승하지는 않을겁니다. 매 그랑프리마다 피드백이 가능해지니 모든 연구인력이 다 차를 따라다닐 필요도 없죠. 데이터를 모아서 보내면 되니까요.
    연습주행때 북적거리는 트랙은 덤이고요. 레이스 세팅 잡으랴 테스트하랴 바빠지겠죠.
    두번째로 그냥 홈트랙에서 자유롭게 하게 해주면 되죠. 빅팀들 다 트랙 모셔놓고 고사지내는 중인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0 17:51 신고 연습주행은 퀄리파잉과 레이스 준비만으로 빠듯 합니다. 지금도 일부 팀에서는 연습주행을 통해 파츠 테스트를 하고 있기도 하고요. 그랑프리 연습주행을 통해 차량개발 테스트를 하는건 힘들다고 봅니다. 개발한 파츠의 실증 정도라면 모를까 말입니다. 헤일로 같이 몇 랩 달려보지도 못하고 재빨리 퀄리-레이스 대비 프로그램으로 넘어가야 하지요.
  • 프로필사진 no19 2016.08.20 17:26 최첨단 에어로다이내믹 테크놀로지를 선보이는 F1에서 컴퓨터 예측결과만 믿고 서킷에 올려보낸다? 팬으로써 납득하기 힘들군요..

    차라리 FIA가 직접 최고급 윈드터널을 하나 만들어서 거기서 모든 팀들이 정해진 시간에 테스트를 할 수 있게 하면 어떨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6.08.20 17:52 신고 그러면야 좋기는 하겠지만 FIA가 과연 그렇게 착한 일을 할까요? 그리고 빅팀들이 FIA 윈드터널 별로다..라고 하고 나올것 같기도 하고요. 윈드터널은 설계-설비-유지에 모두 엄청난 예산이 소요되기 때문에 '똑똑한' FIA가 할까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Meer 2016.08.21 16:11 스몰팀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CFD로 만들자고 하는건 너무 나간것 같습니다 비용때문에 모든걸 포기할수는 없지요 솔직히 요즘 이런저런 뉴스를 보면 애초에 자본이 안되는팀은 들이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언급하신대로 F1은 최상위 레이스이기 때문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