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2016 F1 챔피언쉽 포인트 -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본문

F1/그랑프리

2016 F1 챔피언쉽 포인트 -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harovan 2016. 7. 4. 17:22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마지막 랩에서 메르세데스는 스페인 그랑프리의 더블 리타이어의 악몽이 재현 될뻔했었습니다. 해밀턴은 2위에서 우승으로 레이스를 마쳤고 로즈버그는 1위를 달리다가 해밀턴과의 컨택으로 포디움에도 실패했습니다.



해밀턴-로즈버그의 컨택은 로즈버그의 10초 페널티로 일단락 되었지만 아마도 둘 사이의 신경전은 챔피언쉽이 결정되는 순간까지 끝나지 않을 것이고 그동안은 메르세데스의 매니저들은 머리가 아플것 같습니다. 레이스 직후부터 해밀턴과 로즈버그 중 누가 잘못을 했느냐를 두고 갑론을박이 있었고 레이스 스튜어드가 로즈버그에게 페널티를 주었지만 로즈버그는 '존중하지만 동의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이번 케이스에서 꼭 페널티가 필요했느냐는 의문이네요. 로즈버그가 공간을 내어주지 않으려 했던건 사실이지만 라인 끝까지 밀어부치지 않았고 해밀턴은 컨택을 피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우승이 걸린 배틀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어느쪽에게 양보하라는 주문을 내릴수도 없는 상황.. 원인 제공은 로즈버그이지만 컨택을 낸 것은 해밀턴이고 피해는 로즈버그쪽에 집중 되었습니다. 통상 이런 경우라면 페널티가 내려지지 않는게 보통인데 이번에는 로즈버그가 4위를 잃지 않을 정도인 10초 페널티가 내려졌습니다.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가 니코 로즈버그의 재계약에 미칠 영향이 있는지도 지켜 보아야 하겠네요.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해밀턴과 로즈버극 떼어 놓는게 상책.. 지금이야 메르세데스가 압도적으로 앞서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블 리타이어를 하거나 해도 컨스트럭터 1위를 지키는데 여유가 있지만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니 말입니다. 해밀턴은 작년에 재계약을 해서 계약이 남아있고 로즈버그는 재계약 협상 중에 있으니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보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해밀턴과 베르스타펜을 한 팀에서 달려보게 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매우 궁금하네요.



맥스 베르스타펜은 스페인 그랑프리 우승에 이어 2번째로 포디움에 올랐습니다. 한가지 흥미로운 것은 메르세데스 듀오 사이의 문제가 불거질때 마다 득을 보는게 베르스타펜이라는 것입니다. 물론 베르스타펜은 해밀턴-로즈버그의 컨택이 아니었어도 3위로 포디움에는 올랐겠지만 로즈버그가 프런트윙을 끌고 가는 사이 2위로 올라섰고 라이코넨의 어택을 끝까지 막아냈습니다. 고로 2위 자격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페라리는.. 우승을 위해 노력 했지만 키미 라이코넨의 포디움으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Q2에서 슈퍼 소프트로 기록을 내서 슈퍼 소프트로 스타트해서 울트라 소프트를 차고 있던 해밀턴이 어쩔수 없이 오버컷 하게 만드는데는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퀄리파잉까지 포함해서 30랩을 달린 베텔의 타이어가 메인 스트레이트 업힐에 올라서며 펑~하고 터졌습니다. 



피렐리에서 아직 아무런 멘트는 없지만 윌리암스가 슈퍼 소프트의 수명을 30랩으로 봤고 타이어 압력 체크 과정이 변경되어 타이어 압력이 이전에 비해 높았던게 펀쳐의 이유가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라이코넨은 베르스타펜의 꼬리를 잡고 추월을 시도했지만 베르스타펜은 역시 상대하기 만만한 타입도 아니었습니다. 포디움 피니쉬는 분명 좋은 성적이지만 페라리는 내심 더블 포디움 이상의 성적을 기대했으리라 생각됩니다. 회장과 오너의 압박을 고려하면.. 이번 결과는 망한거나 다름 없을것 같네요.



이 그림은 현재 르노의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그림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윌리암스 같은 팀을 따라가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매너까지 덤비는.. 물론 고속 서킷 그랑프리가 끝나고 나면 상황은 달라지겠지만 최근 르노의 퍼포먼스는 치욕적이네요. 페라리 같이 엄청난 역사를 지닌 팀은 아니지만 르노는 페라리를 제외하면 F1에 가장 적극적으로 그리고 오랜 투자를 해온 회사입니다. 로터스 인수가 늦어졌다는 것을 감안해도.. 이건 너무 심하네요. 같은 엔진을 사용하는 레드불과 비교하면 더 참혹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차도 사람도 문제.. 르노는 어떻게든 로메인 그로쟝은 붙잡았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파스칼 벨라인은 매너에게 첫 포인트를 안겨주었습니다. 포인트권 드라이버들이 줄줄이 리타이어 했던 레이스였기 때문에 운이 크게 작용했지만 벨라인의 퀄리파잉 성적은 훌륭했고 능력이 없다면 운이 아무리 좋아도 포인트는 언감생심입니다. 때문에 벨라인의 포인트는 축하 받아 마땅합니다. 많은 분들이 쥴 비앙키의 모나코 그랑프리를 떠올리셨는데 저 역시 마찬가지네요. 단 한번의 포인트 피니쉬가 마루시아를 살렸고 오늘날 매너가 있게 한 원동력이었습니다. 이번 벨라인의 포인트도 비슷한 역할을 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24 포인트까지 차이가 났던 로즈버그와 해밀턴의 격차는 11 포인트로 줄어 들었습니다. 로즈버그가 리타이어 하지 않는 이상 해밀턴이 한번에 역전하지는 못하겠지만 챔피언쉽 리더자리가 다시 사정권에 들어온 것은 확실 합니다. 베텔과 라이코넨은 3-4위를 그대로 지켰지만 베텔이 리타이어 하면서 포인트는 같아졌습니다. TOP 10 내에서는 그로쟝이 오랫만에 포인트를 따내며 크비얏을 11위로 밀어내고 10위 올랐습니다. 22위였던 벨라인은 이번에 1 포인트를 따내며 17위로 올라섰네요.



컨스트럭터 순위는 포인트를 따낸 매너가 자우버의 위로 올라선것 외에는 변화가 없습니다. 이제 시즌의 중반으로 들어선 현재 컨스트럭터 배틀에서 관전 포인트는 레드불과 맥라렌의 추격전 입니다. 레드불은 페라리에 조금씩 다가 서고 있고 고속 4연전이 끝나면 더 무섭게 추격할것 같습니다. 맥라렌 역시 파워유닛 업그레이드가 없는 토로 로소의 목을 죄려 할게 분명하겠지요? 자우버의 업데이트가 가능할지 또 성공할지.. 그것도 관전 포인트가 되겠습니다.



GP 프리딕터는.. 저는 망했다 싶었는데 다른 분들도 크지 다르지 않았나 보네요. 포디움권의 3분은 그대로 자리를 지키셨고 TOP 20 이내의 변동폭은 그리 크지 않았습니다. 저는 휠켄버그의 포디움에 걸었는데 포스 인디아가 브레이크 문제로 레이스를 망치고 레드불이 의외의 선전을 했습니다. 일단 제 목표는 TOP 10 잔류.. 영국에서는 모두 행운이 있기를 바랍니다.



여담이지만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의 그리드걸은 언제나 인상적입니다. 아마도 전통 복장이지요? 한국 그랑프리.. 아니 대부분의 국내 모터스포츠에 등장하는 그리드걸의 복장은 너무 야하기만 해서 이런 생각을 하곤 합니다. '애들 데리고 갈 곳은 아니다' 국내 대회는 상관 없지만 국제 대회에서는 한복 같은 전통복장이나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복장을 적극 이용하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꼭 헐벗어야 섹시한 것은 아니니 말입니다.


다음 그랑프리는 바로 다음 주.. 시즌 10 라운드 영국 그랑프리 입니다.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Meer 2016.07.04 18:29 엔진수때문에 해밀턴이 아직도 불리하다 생각하지만 니코가 멘탈 단디잡아야할 시기라고 보여지네요
  • 프로필사진 Shamilton 2016.07.04 18:46 리카도도 위험하네요. 막스가 맨날 사고치는것처럼 보이는데도 거의 다 따라왔네요.
    팀이 아주 그냥 빅엿을 먹인것도 크긴 하지만 어쨌든 리카도한테 그다지 좋은 그림은 아닌듯....
    페라리 못지않게 팀오더를 사랑하는 팀인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yjune9 2016.07.04 19:04 하이디 복장인가요? 너무 예쁘네요..
    F1 경기장에서 너무 무리일수도 있지만 프란다스의 개도 볼수 있으면 환상적일듯 하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6.07.04 19:09 신고 ---오늘 다운받아 봤는데,로즈버그는 의도적으로 밀어붙인듯 보였고 해밀턴은 그에 발끈 그대로 트랙으로 들어온듯 보였습니다.
    더블 리타이어 안된게 천운이였습니다.토토 볼프가 아무리 책상을 내리쳐봐야 소용없는 일.말씀처럼 두사람을 떼어놓는게 상책.
    토토 볼프가 계속 있는다면 해밀턴의 잔류가 클거 같지만,메르세데스 수뇌부생각은 어떨런지.
    해밀턴에 비해 이미지가 좋은 로즈버그를 선호할거 같지만 압박감에 실수가 부쩍 잦아진거 같고,멘탈이 흔들리는거 같네요.

    ---베텔...29랩에 피트스탐을 했으면 좋았을걸...해밀턴이 울트라로 오래 달린걸보고 모험을 했을지도...
    베르스타펜은 리카도에 앞서는 모양새.롱런모드에 강한거 같네요.해밀턴과 팀메이트되면 말씀처럼 볼만할듯...
    기대했던 포스인디아는 폭망이네요.출발부터 휠켄버그는 자동문모드.적어도 포인트는 획득했어야 됐는데...
    르노는 올시즌 포기하고 내년에 총력을 기울여야겠습니다.레드불과 같은 엔진이라는게 믿기지 않을정도.
    오스트리아GP의 MOM은 벨라인이 되지 않았을까하는...

    ---별 신경도 안썼던 프리딕터..어부지리 상승했네요...
    레이싱모델이 그리드에서 한복입고 있는게 더 이상할거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게실겁니다.
    예전 부산모터쇼에서 모델분들의 복장이 문제가 되서 시끄러웠는데,이후 복장이 완전히 달라졌죠.
    말씀처럼 벗는다고 섹시한건 절대 아닙니다.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6.07.04 20:51 해밀턴은 우승을 함으로 일단 추격의지는 놓지 않았죠! 다만 앞으로 엔진 여유분이 없으니 나머지 레이스에서 적어도 엔진 2~3개는 더 필요하다가 보여지니, 그리드 패널티를 감안하면 전반기에 반드시 로스버그보다 앞서는 포인트를 기록해야 후반기에 패널티로 인한 불리함을 감수할 수 있을 것 같네요!
    팀 메이트, 그것도 선두를 달리는 팀 메이트간에 신경전과 컨택, 충돌이 없다는 것은 말이 안되죠! 그걸 적절히 통솔하고 컨트롤하는게 팀 오너나 수뇌부들의 할 몫인데, 메르세데스의 수뇌부들의 행동은 너무 방관하고 간섭을 안하는 것이 어떤 면으로는 드라이버의 자율성에 맡기는 장점도 있지만 트러블이 있을때는 통제가 안되는 경우가 있죠! 재작년 로스버그와 해밀턴의 여러번의 충돌이 올해 다시 시작될 조짐이 보이는데, 적절한 통제와 컨트롤이 필요합니다! 마지막 피트스탑 타이밍도 왜 타이어가 더 싱싱한 해밀턴에게 이른 타이밍에 피트스탑을 시켰는지도 궁금하고!!
  • 프로필사진 Leo 2016.07.04 23:01 -일단 이번경기보고 알겠는건
    1.로즈버그입장에서 헤밀턴이라는 F1에서 가장 무지막지한 파이터가 하필 팀메이자 챔프경쟁자라는게 불운...
    2.따라서 스타트때던 막랩이든 가까이 오게 두면 절대 좋은꼴 못봄,,,
    3.결국 니코가 챔프가 되려면 무조건 산새처럼 멀리멀리 도망가든가 아님 헤밀턴이 트러블로 망하든가 암튼 근처에 오지도 못하게 해야 챔프가 가능할듯.
    4.리카도 레드불 계약연장 다시 생각해 보는게 어떨지...
  • 프로필사진 터프한고양이 2016.07.05 02:44 - 올시즌 보면 메르세데스는 로즈버그 밀어주기가 극에 달한 시즌처럼 보이고(독일팀이니 자국드라이버 우선하는것도 이해못하는바도 아니지만...) 메르세데스 자체적으로 2년전 극에 달한 두 드라이버간의 신경전으로 인해 초반 스타트 이후 3랩 이후부터는 두 드라이버가 1위 2위일경우에는 2초라는 보이지 않은 벽을 세운듯하게 묘하게 계속 레이스 중간은 두 드라이버 차이는 2초

    - 로즈버그를 1위로 만들기 위해 언더컷을 할 수 있게 타이어전략을 세우고... 제일 이해 안됐던것이 타이어가 싱싱한 해밀턴을 먼저 피트스탑시키고 소프트 끼운뒤 1렙뒤 로즈버그는 슈퍼소프트 ㅎㅎㅎㅎ 해밀턴은 5렙 정도 더 달리고 중고 슈퍼소프트 달아도 됐음에도....

  • 프로필사진 Drill 2016.07.05 07:23 멍청한 음모론 지겹지도 않습니까?
    1.대다수의 F1팀의 엔지니어와 미케닉들은 영국인입니다 심지어 팀본부도 영국이죠 (메르세데스F1팀의 본부도 영국입니다)
    2. 니코는 쓸수있는 소프트타이어가 더 이상 없어서 어쩔수없이 수퍼소프트로 갔습니다 실제로도 슈솦이 아니라 소프트가 정답이였습니다 (데이터가 증명합니다)
  • 프로필사진 fdrgsdfg 2016.07.05 03:18 장미는 계속해서 브레이크 바이 와이어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고, 마지막도 브레이킹 실패로 인한 영향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니코 말에 의하면 자신이 인을 차지했으니 해밀턴을 어느 정도 와이드 런으로 몰아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하던데... 뭐 자의 반 타의 반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kagoshima 2016.07.05 05:26 마지막 핏스탑은 니코가 선두였기때문에 해밀턴이 먼저 한것이고 타이어는 해밀턴 역시 니코가 더 부드러운 컴파운드라고 불평했지만 소프트가 안정적으로 더 잘달린다는 판단에 팀에서 결정한 것입니다 그리고 소프트가 정답이였죠. 팀에서 니코를 밀어준다고 하는데 제생각에는 두명에게 모두 공평한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