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12.3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12.3

harovan 2015. 12. 3. 22:51


재규어가 F1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실버스톤 서킷 인수를 고려하고 있다는 기사입니다. 실버스톤은 재정난으로 F1 영국 그랑프리를 브랜드 해치 같은 경쟁 서킷에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돌기도 했는데 더이상 버티기가 힘든 모양이네요. 재규어가 나서지만 그 뒤에는 모기업인 타타가 있다고 봐야겠지요? 영국인들은 자국의 유명기업이나 부동산이 외국자본에 매각되는것을 지난 20-30년간 수없이 봐왔기 때문에 별론 반발심리도 없을것 같네요. 게다가 재규어가 전면에 나서면 타타가 뭍히기도 하겠네요.



토토 볼프의 드라이버 교체설은 해밀턴에 대한 경고


어제 메르세데스의 보스 토토 볼프가 '우리의 최대 약점은 드라이버의 관계'라며 드라이버 교체까지 시사하는 발언을 했는데 영국 언론에서는 일제히 루이스 해밀턴에 대한 경고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SKY가 영국 기자들의 기사를 정리했는데 일단 보겠습니다.


케빈 이슨 - The Times

"해밀턴의 3회 챔피언이라는 발군의 성적(2회는 메르세데스에서)에도 불구하고 그는 팀의 규범을 따르는 팀 플레이어로 보이지 않는다. 로즈버그가 이긴 지난 3번의 레이스에서 그가 했던 불평은 메르세데스의 고위직의 신경을 긁었고 해밀턴과 가까운 엔지니어들도 짜증나게 만들었다. 해밀턴은 메르세데스 체계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는것처럼 보인다. 메르세데스는 해밀턴과 로즈버그의 관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시도를 거의 2년째 하고 있다. 해밀턴이 아부다비 일요일에 보여준 모습은 방해요소가 될 수 있다. 팀의 전략에 의문을 품었고 엔진 관리 시스템을 바꾸라는 지시를 심하게 받았었다"


다니엘 존슨 - Daily Telegraph

"토토 볼프의 발언은 지난 3번의 레이스에서 해밀턴이 팀의 전략에 불평을 했던 것에 대한 질책이다"


벤 헌트 - The Sun

"아부다비에서 해밀턴은 팀이 로즈버그를 지키기위해 엔진 모드를 줄이라고 명령했다고 의문을 품고 있다. 그는 팀이 더 좋지 않은 타이어(소프트)를 사용하게 했다고 말했고 메르세데스는 그것은 해밀턴의 결정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런데 해밀턴은 사태파악을 하지 못한 것인지 볼프의 발언에 강경대응 하겠다는 것인지 B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말들을 했습니다. 로즈버그와의 사이는 문제가 없다며 "챔피언쉽이 2개라는게 문제다. 축구에는 하나의 챔피언쉽만 있다. 우리는 컨스트럭터 챔피언쉽이 있다. 그게 그들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는 드라이버 챔피언쉽을 원한다. 이게 어려운 점이다"


저는 볼프의 강경한 발언을 보면서 대부분 해밀턴을 조준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기는 했지만 어쨌거나 챔피언이고 잔여 계약을 보면 해밀턴이 훨씬 오래 남아있었기 때문에 경질이 된다면 로즈버그일거라 생각을 했는데 아닐지도 모르겠네요. 해밀턴의 언행은 이미 메르세데스 내부는 물론 F1 패독 내에서도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이니 자중하는 편이 좋을것 같습니다. 계속 이런식이라면 내년부터는 메르세데스가 로즈버그만 대놓고 밀어줘도 할 말이 없다고 봅니다.



레드불, 태그 호이어 스폰서 확정


이미 다 아는 이야기가 되었지만 레드불이 트위터에 이런 그림을 올리며 태그 호이어 스폰서쉽을 확정지은듯 합니다. 그림 위에는 '스위스 엔지니어링이 다음 시즌 차이를 줄여 줄것'이라고 쓰여있고 아래에는 인티피니 레드불 레이싱과 태그 호이어의 로고가 있습니다. 그림 속 레드불 레이싱카의 엔진은 비어 있고 가슴에 태그 호이어 로고를 박은 사람들이 함께 있고요.


이것을 보면 태그 호이어가 르노 엔진을 리브랜딩 하며 레드불로 들어오는게 확실해 보입니다. 이 그림은 왠지 레드불이 맥라렌의 론 데니스에게 보내는 그림 같지 않나요? 데니스는 태그 호이어의 보스를 언급하며 "나는 그의 급진적으로 접근하는 스폰서쉽 관점에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 브랜들에 적절하지 않다. 그를 내버려 둬라"라고 말했는데.. 왠지 처량 맞아 보입니다.


한가지 더 눈에 띈느건 인피니티입니다. 인피니티는 여전히 레드불의 타이틀 스폰서이기 때문에 레드불의 로고 속에 등장하는게 당연하지만 저는 레드불이 엔진에서 르노를 지우고 닛산이나 인피니티를 사용하지 않으면 인피니티가 떠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내년에는 로고가 바뀌며 인피니티가 빠질수도 있지만 태그 호이어와 등장하는 모습을 보니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만약 레드불이 르노 엔진을 태그 호이어로 리브랜딩하고 인피니티 스폰서쉽까지 유지하면 그야말 핵이득.. 엔진을 거의 공짜로 쓰는 느낌이네요. 그렇게 되면 르노와 맥라렌은 배아파 죽고 일모가 르노 엔진을 제대로 업데이트 하면 메르세데스와 페라리도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맥라렌의 F1 컨셉카, MP4-X


맥라렌의 그룹의 '맥라렌 응용 기술'이 기존 F1 기술 규정의 구애를 받지 않는 F1 컨셉카를 내놓았습니다. 아드리안 뉴이가 만들었던 레드불 X2010과 비슷한 컨셉이지만 보다 다양한 깃술이 심어져 있습니다. 일단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액티브 에어로' 상황에 따라 에어로 파츠를 가변 운용하며 최적의 에어로를 찾는 기술이라네요. 플로어는 그라운드 이펙트까지 적용했으니 궁극의 에어로 머신인가요?


쥴 비앙키의 사고 이후 다시 수면 위로 등장한 캐노피는 드라이버 머리 보호는 물론 에어로다이내믹에도 영향을 주며 콕핏 안에서 드라이버는 제스쳐 컨트롤은 물론 뇌파를 통해 컨트롤하는 컨셉까지 있습니다. 바디워크에는 태양광 패널을 심어 추가적인 파워를 얻고 스폰서 광고는 보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는 타겟 광고까지 염두에 두었다고 합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사이버 포뮬러를 보는듯한 기분이 드는 이 컨셉카는 지금의 기술 규정에는 전혀 부합되지 않는 그야말로 상상이지만 맥라렌이 이런 차를 만드는것은 흥미로운 일입니다. 흔히 맥라렌은 F1 레이싱팀과 슈퍼카 제조사로 알려져 있지만 맥라렌 그룹은 맥라렌 응용기술을 통해 나스카와 인디카에 ECU를 비롯한 전기시스템을 공급하고 포뮬러 E에 전기모터, 트랜스미션 같은 파츠를 공급하기도 했습니다. 과거에는 태양광 사업도 활발해 유럽 우주국의 화성 탐사 프로그램인 비글 2호에 태양광 패널과 착륙장치를 공급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니 이런 F1 컨셉은 단순히 '이런 F1 레이싱카를 만들어보면 어떻겠나?'가 아니라 'F1에 우리 기술을 이렇게 적용할 수도 있습니다'하고 보여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GSK와 협업으로 화학분야에도 진출하고 있는 모습도 있으니 맥라렌은 F1 밖에서는 기술기업으로 보는게 맞지 싶습니다.

17 Comments
  • 프로필사진 speed 2015.12.03 23:39 해밀이 내년에 장미한테 지면 정말 1년 내내 표정 굳을거같습니다.
    정말 메르세데스가 장미 밀어주고 챔프 시켜주면 토사구팽 당하는건가요?
    만약 장미가 챔프되면 지는 두번이나 해 먹으면서 장미 챔프 주는게 그렇게 아까운건지 참....

    레드불, 페라리에 비하면 맥라렌은 좀 별루네요.
    특히 타이어 덮게(?)는 싸구려 플라스틱 느낌이 납니다. 기술이야 어쨌건 싼티나 보이는건 제 눈만 그랬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4 00:50 신고 F1 드라이버는 레이스 우승과 챔피언을 아들에게도 양보하지 않을 사람들이기 때문에 아까운 정도가 아니겠죠? 다만 자신이 잘 나갈때는 '이게 다 내가 잘해서 그렇다'라고 말하다가 로즈버그에게 뒤지자 온갖 핑계를 대는 모습은 어른스럽지 못한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Leo 2015.12.04 00:01 -머 일단 한식구인데 좀 둥글게 지네길.

    -머 한동안 여러예상과는 완전 동떨어진 결과가 나오는군요. 허참.

    -차는 아주 멋있읍니다. 근데 일단 내년 혼다엔진부터 어떻게 좀...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4 00:51 신고 - ㅋㅋ 한 식구 아닌것 같은데요~

    - 상황이 재밌기는 합니다. 이제 엔진을 일모가 어떻게 만들어내느냐가 관건 같네요.

    - 혼다 엔진은... 에효 저도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하루 2015.12.04 00:02 해밀턴은 위닝카 못타고 알론소처럼 해탈한번해봐야 정신차릴듯하네요..어쩌면 그렇게 됐을때조차 차탓만하고 팀탓만할지도...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4 00:52 신고 해밀턴은 느린 차를 타 본 역사가 없지요. 알론조가 느린 차를 타게 되면 팀과의 불화가 장난이 아닐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MINGKI 2015.12.04 00:54 일단 그럼 로즈버그가 재계약을 할 확률은 있는건가요??
    내년 시즌 중에 계약이야기가 나올거 같은데 로즈버그 멘탈이 잘 버텨준다면 연장계약도 할거 같은데 문제는 팀메이트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4 23:57 신고 바꾸어 생각하자면.. 해밀턴이 내년 시즌 중반까지 지금 같은 언행을 이어가고 레이스에서 팀전략에 반기 들고 그러면 로즈버그의 성적과 관계없이 해밀턴이 나가야 할지도 모르지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04 01:13 1 그러면 레드불은 태그 호이어 엔진을 끼우게 되고 그 태그 호이어 엔진이라는 것은 기존의 르노 엔진을 일모어라는 회사가 추가로 만져서 나오는 엔진인가요?
    복잡하네요... ㄷㄷㄷ

    2 루이스 해밀턴... 만약에 팀에서 방출 한다면(설마 그러진 않겠지만) 제가 팀 감독이라면 냅다 데려올 것 같습니다... 나라면 저 막장노싸X지를 길들일 수 있을 것이다라는 생각으로요... 일단 졸라 빠르니까요... ㅋㅋㅋ 위험하지만 매혹적인 느낌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4 23:59 신고 1. 르노 엔진 자체를 일모가 손을 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 해밀턴의 스피드는 대단하기는 하지만.. 레이스 이외의 문제가 적지 않기는 하지요. 맥라렌에서 나올때도 그렇고 아버지 매니징을 벗어나는 과정도 그렇고... 인간관계가 편한 타입은 아니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12.04 09:16 신고 ---영국엔 이제 제대로 된 자국 기업이 있나 싶습니다.모조리 다 외국기업에게 넘어갔으니..철의 여인에 대한 재해석이 돼야..

    ---챔피언쉽을 원한다면 팀의 결정과 팀원들을 존중해주길...마치 자기때문에 컨스트럭터쉽을 따낸줄 아는 모양...
    술마시고 난잡한 사생활도 조금 변해야 되고.나이도 먹었는데,참....이렇게 유아독존식으로 나오면
    다른 팀에 가더라도 문제,오해가 생길거고 그의 F1커리어는 짧아질겁니다...

    ---흠냐...르노-닛산을 다 떼버릴줄 알았는데 인피니티를 남겨둔다...2017년을 앞두고 총알쌓기....
    메르세데스-페라리가 엔진공급을 안하며 철수목전까지 갔던 레드불이 두팀을 위협하는 2016년이 된다면...
    그 두팀,망신도 그런 X망신이 없죠.....

    ---뇌파를 통해 컨트롤한다....사이코건담의 사이코뮤 시스템....ㅎㅎ
    맥라렌은 기술기업으로 봐도 되겠습니다.혼다와의 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까딱 잘못하면 매너-마루시아에게도 밀릴지 모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5 00:04 신고 - 초강성노조를 꺾고 개혁이라는 것을 한것은 잘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문제는 민영화가 너무 멀리 나간게 문제겠지요? 뭐든 도가 지나치면 탈이 나니 말입니다.

    - 저는 해밀턴의 트랙 밖 라이프 스타일과 트랙 위는 전혀 별개라고 생각하지만 해밀턴이 팀을 대하는 태도는 아닌것 같습니다. F1 드라이버는 모두 극단적인 이기주의자라고 하기는 하지만 최소한의 예의와 배려는 필요하지요.

    - 인피니티가 남을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태그 호이어 관련 그림에 인피니티가 그대로 노출되니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 까딱하면이 아니라 그냥 밀리지 않을라나 걱정스럽습니다. 드라이버의 능력으로 커버하는 것은 0.5초 정도? 혼다도 발전이 없지는 않겠지만 내년도 무너지면 맥라렌 펀더멘탈에 타격이 갈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if 2015.12.04 12:08 경질이라니 바람이 크시네요. 해밀턴이 예전 알론소같이 맥라렌에서 르노로 다시 간 것처럼 되려면 다른 팀(레드불, 페라리 아니면 연봉을 감당하지 못하고 그 밑의 팀으로 바꾸려면 메르세데스가 연봉을 그대로 보전해줘야 합니다.)으로 보내는건 힘듭니다. 기사가 계속 나오겠지만 결국 해밀턴은 계약 기간을 채울겁니다. 해밀턴이 치기를 자주 보인다고 그걸로 계약 파기할 명분은 없어요. 계약 기간 끝나서 재계약을 안하면 모를까요.

    리 브랜딩이야 예전에도 흔했던건데요.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마테쉬츠의 바람대로 이길수 있느냐죠. 자기들이 못 이기니 여기저기 기웃대다가 나온 대안인데 안되면 어쩔건지 그게 궁금하네요.

    컨셉카는 게임에나 제공할거면 딱히 매력은 없어요. X-1도 이론뿐인 거니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5 00:11 신고 먼저.. 저는 해밀턴의 경질을 바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통상적인 근로계약에도 '해고'라는게 있고 스포츠에서는 '계약파기'라는게 있습니다. 만약 다임러 이사회에서 해밀턴의 방출을 마음 먹는다면 못할 이유는 없는듯 합니다. 해밀턴의 행동으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다면 법정까지 갈지도 모르겠지만 연봉보전 문제도 해결될수도 있고요.

    레드불이 강한 엔진을 찾는게 이상하나요? 르노 엔진이 엉망이었던게 먼저 입니다. 게다가 르노는 F1을 계속 할지 안할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매년 수천억원의 예산이 들어가는 프로젝트가 엔진이 엉망이라면 납득 하시겠습니까?
  • 프로필사진 if 2015.12.05 10:52 이래도 챔피언십에 도전 못하는 경쟁력이면 마테쉬츠가 또, 나간다 어쩐다 할까 얘긴데 납득이라니 짧은 글에서 납득이란 단어가 나올게 있나요?
  • 프로필사진 메어 2015.12.04 19:11 전통의 서킷들이 돈이없어서 개최를 못하느니 하는게 정상은 아니지요 버니가 이런 서킷들에는 양보좀 했음 좋겠네요

    - 해밀턴의 얘기였군요... 자기 프라이버시가 강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F1은 팀스포츠... 챔피언 되는게 자기가 잘해서만 되는건 아닌데 가끔 수위높은 발언은 제3자 입장에서도 보기가 좀그렇네요 내년에 니코만 대놓고 밀어줘도 할말없다에 공감합니다
    - 이건뭐 완전 일석이조네요 내년 성적이 어떻게될지 궁금해지네요~
    - 예전 규정대로 흘러갔다면 지금쯤 400km 넘겼을텐데 말입니다 규정을 이것저것 손대고 와대단하다하는 기술들은 안되!라면서 시즌중이라도 칼같이 금지시키고하니 이모냥 이꼴이... 안타깝습니다 근데 캐노피는 안전을 위한다고 하지만 뒤집어지면 드라이버가 나오기 힘들것 같은데 말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12.05 00:16 신고 이건 에클레스톤의 손을 떠난 문제이기는 합니다. 에클레스톤이 F1의 '상업권자'이기는 하지만 최대주주는 CVC이고 이들은 돈을 쫓는 회사지요. 명목상 에클레스톤도 이들에게 고용되어 있구요.

    - 해밀턴은 마치.. 재능은 뛰어나지만 어른이 되지 못하는 그런 타입 같습니다.
    - 레드불 입장에서는 꿩먹고 알먹고..지요.
    - 에어로도 돈이 많이 들어가는 기술이니 어느 정도 규제하는게 당연한데 최근에는 너무 심하다 싶기는 합니다. 2017년에는 어느 정도 풀어질 예정이라니 기다리면 뭔가 나아지겠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