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8.25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8.25

harovan 2015. 8. 25. 23:39


2014 시즌을 마지막으로 토로 로소에서 떠나 레드불과는 결별한 쟝 에릭 베르뉴가 F1 복귀를 노리고 있습니다. 포뮬러 E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레드불도 카를로스 사인즈 주니어의 압박만 아니었다면 베르뉴를 남겨두려 했을만큼 괜찮은 드라이버이기 때문에 F1 복귀가 이상할것도 없겠지요? 현재로서는 하스가 가장 유력하기는 합니다만 다른 팀에서 데려갈지도 모르지요.



레드불은 계약 깨려면 4천만 유로 내놔라? - 르노


AS에 따르면 2016년까지 사용계약을 맺은 레드불이 계약을 깨고 다른 엔진을 사용하려면 4천만 유로(약 550억원)의 위약금을 주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르노와 동맹관계인 닛산의 럭셔리 디비전인 인피니티의 스폰서쉽과 함께 묶으면 총 8천만 유로의 비용으로 레드불을 압박하고 있다는것 입니다.


물론 계약을 위반하는 측에서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는게 당연합니다. 하지만 과연 르노가 레드불에 요구하는 위약금이 떳떳한지도 모르겠고 레드불-르노의 계약에 있을것으로 예상되는 계약파기 조항이 어떤지도 모르겠습니다.


르노는 지니 캐피탈이 팀을 팔고 F1에서 발을 빼고 레드불이 워크스 지위를 이어 받았는데 르노가 다시 워크스팀을 운영하게 되면 자연스레 레드불의 워크스 지위는 상실되게 됩니다. 이경우 르노가 도의적으로 레드불에게 계약파기의 책임을 묻는게 타당하지도 않아 보입니다. 물론 이 판에서 도의적인 뭔가를 바라는게 어불성설이기는 합니다만..


르노 엔진의 경쟁력은 2014년보다 더 떨어져 있고 거기에 르노의 워크스 움직임이라.. 레드불이 열받는건 당연합니다. 르노가 레드불과의 관계악화를 감수하더라도 워크스가 꼭 되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하루라도 빨리 팀을 인수하고 미래를 계획해야 하는데 팀 인수를 두고 보여준 르노의 행보는 실망스럽습니다.


로터스는 현재 샤를 픽의 소송으로 스파에 차와 장비가 묶여 있고 샤를 픽이 원하는 합의금은 75만 유로입니다. 로터스는 Xtrac에게 피소 당했다가 합의를 봤고 피렐리에 대금을 치르지 못해 타이어 공급이 보류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스파에서 압류상태.. 제 예상처럼 로터스를 끝까지 밀어부쳐 가격을 후리려는 생각이 아니라면 로터스를 다시 사들여 팀을 위기에서 구하기를 바랍니다.



페라리, 몬자에서 엔진 토큰 사용


페라리가 홈그랑프리인 이태리 그랑프리에서 엔진 개발 토큰을 사용한 새 엔진을 도입할지도 모른다는 뉴스입니다. 뭐 그리 놀랍지도 않지요? 모든 팀이 홈그랑프리를 특별하게 생각하기는 하지만 페라리는 더 특별하게 생각해 왔으니 새 엔진 도입은 당연한 면도 있습니다.


페라리의 보스 마루치오 아리바베네는 "진행 중이다. 하지만 몬자에서 '슈퍼 엔진'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토큰을 사용하겠지만 매우 적을 것이다. 슈퍼 파워유닛을 가져오는게 아니다. 엔진일 뿐이다"라며 토큰을 사용하기는 하지만 큰 개선에 대한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아리바베네는 페라리는 메르세데스에 몬자에서도 열세일 것이라며 "잘 알다시피 몬자는 스파와 비슷하다. 우리 차에 적합하지 않다. 물론 포기하거나 싸움을 피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을 꺾을수 있는 팀이 아니다. 이태리 그랑프리이기 때문에 미안하기는 하지만 나는 현실적이다. 팬들을 기만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러는게 좋다. 뚝딱 해결책을 내놓으면 좋겠다. 하지만 우리가 평가기준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깐깐 티포시와 말많은 이태리 언로의 기대를 충족시켜 주려면 적어도 포디움 이상의 성적을 뽑아야 하는데 벨기에에서 보여준 페라리의 모습을 보면 포디움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엔진 토큰이든 에어로 패키지든 뭔가라도 하기는 해서 홈그랑프리에서는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랍니다.



피렐리 받아 들일 수 없다 - 니코 로즈버그


벨기에 그랑프리 포디움을 날린 세바스티안 베텔의 타이어 블로우를 두고 베텔/페라리와 피렐리의 설전이 오갔고 니키 라우다가 피렐리의 편을 들었지만 페라리와 피렐리는 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금요일 연습주행에서 베텔과 거의 흡사한 타이어 블로우가 있었던 니코 로즈버그가 보태고 나섰습니다. 로즈버그는 "베텔의 타이어는 터졌다. 받아 들일수 없는 일이다. 내 경우도 마찬가지다. 만약 그 일이 몇미터 전이나 후에 일어났다면 빠른 트랙이었기에 엄청난 사고가 있었을 것이다"라며 자신과 베텔의 피렐리 타이어 블로우를 받아 들일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리어 카메라 사용을 강화하자며 "다음은 몬자다. 연중 가장 빠른 곳이다. 때문에 뭔가 해야한다. 예를들면 모든 리어 카메라를 작동시켜 타이어 폭발 전에 인지를 하거나 우리에게 경고를 해주거나 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팀을 이끌고 있는 니키 라우다가 대놓고 피렐리 편에 섰는데 드라이버이자 연습주행에서 비슷한 일을 겪은 로즈버그는 180도 다른 소리를 하고 있네요. 페라리나 맥라렌 같았으면 보스와 반대주장을 하기가 쉽지 않은데 메르세데스는 뭔가 더 민주적이라고 해야 하나 봅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8.28  (6) 2015.08.28
F1 from haro 2015.8.27  (4) 2015.08.27
F1 from haro 2015.8.25  (15) 2015.08.25
F1 from haro 2015.8.24  (15) 2015.08.24
F1 from haro 2015.8.20  (7) 2015.08.20
F1 from haro 2015.8.19  (15) 2015.08.19
15 Comments
  • 프로필사진 안녕하세요 2015.08.26 00:23 하긴.. 본인의 차 상태는 본인이 잘 알고있었겠죠. F1 드라이버니까요.. 게다가 베텔이나 로즈버그나 그런거 신경 안쓰는 타입들도 아니고.
    지금까진 페라리 무리한 원스탑이었네 생각하면서 피렐리편이었는데, 니코까지 저래 말할정도면 흐으음...

    글고 니코가 발언같은거 자유롭게 하더라구요?? 팀전략실패 얘기할때도 팀이 낸 공식 설명이랑 니코가 트윗에 올리는 경기 코멘터리랑 다른 경우도 있고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1 신고 그랬나요? 저는 트위터를 자주 사용하는 편이 아니라고 보통 공식적인 인터뷰만 접하다보니 잘 몰랐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08.26 00:28 신고 ---베르뉴가 프랑스 드라이버이니 르노에서 데려 가면 제일 좋겠지만,그로쟝이 버티고 있으니....

    ---르노는 뭐하자는건지 모르겠습니다.어떤 팀이든 협상을 마무리해서 내년을 준비해야되는데...
    여기 찔러보고 저기 찔러 보고...이제 레드불에게 위약금 내놔라..그런 말을 어떻게 그리 뻔뻔스럽게 잘 하는지..
    브랜드 먹칠을 계속 하고 있구만요..한때나마 정말 좋아했던 팀인데..씁쓸합니다...

    ---열광적인 홈팬들에게 뭔가 보여주긴 해야 되는데,고민이 많겠군요.그러다 덜컥 엔진고장이라도 나면
    팬들과 언론이 가만있지 않을겁니다...스파에서 해밀턴이 무섭게 달아난걸 보면 따라가기 버거울듯...
    우승에 더블포디엄이면 최상인데...라이코넨은 올시즌 저주에 걸린거처럼 불운의 연속입니다.
    어쩔 수 없이 내년시트는 확보했지만.몬자에서 실수든 불운이든 성적이 좋지않으면 다시 흔들겁니다...

    ---드라이버가 더 잘 알고 있으리라 봅니다.타이어가 터지면 한순간에 사고로 이어지며 큰 위험에 닥칠 수도 있습니다.
    로즈버그가 자신이 느낀것을 그대로 표현한거 같습니다.라우다가 불러서 한소리했을려나....
    해밀턴이 그런 일겪었으면 그도 자신생각을 얘기했으리라 봅니다.메르세데스 두명은 성격이 그런듯...
    미쉐린과 경쟁하는 피렐리...이번일이 어떤 변수가 될런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5 신고 - 아니나 다를까 르노가 포스 인디아로 장난질을 하는게 아니냐는 소리가 나오고 있네요. 르노 정도 되는 기업이라면 단순하게 주판만 굴릴게 아니라 대범함 같은게 있어야 하는데 꽤나 실망스럽니다.

    - 베텔이야 몬자에서 좀 못한다고 욕을 먹지는 않겠지만 라이코넨이 부진하면 티포시와 이태리 언론들이 다시 물어 뜯겠지요. 물론 라이코넨은 신경도 안쓰겠지만 말입니다.

    - 이번 타이어 블로우는 분명 피렐리에 좋은 영향을 줄수가 없겠지요. 한번 그랬다면 모를까 오른쪽 리어라는게 똑같고.. 기억에는 로즈버그도 미디엄이었지요? 오루즈에서 가해진 스트레스가 고속에서 펑~~ 한것 같기는 한데 그게 무리한 타이어 전략 때문인지 구조적인 문제인지는 저도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배틀기우스 2015.08.26 11:03 베텔의 사고를 보면서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몇초만 일찍 타이어가 터졌더라면 오루즈에서 발생할 수도 있었으니까요. 그나마 다행이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6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오루즈나 아니면 다른 코너에 진입할때 그랬다면 큰 사고로 이어졌겠지요~
  • 프로필사진 PAXCAL 2015.08.26 11:13 베르뉴...VER 이니셜을 써 왔는데 베르스타펜 데뷔하는거 보고 설마 옛날에 미하엘, 랄프의 MSC, RSC 처럼 베르뉴, 베르스타펜도 JVE, MVE 가 될 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6 신고 ㅋㅋ~ 전 신경도 안쓰고 있었던 부분이네요~
  • 프로필사진 레어 2015.08.26 13:03 타이어 한번 펑처나면 퍼포먼스를 최대로 올리기가 심적으로 부담이 됩니다. 그게 해소될때까지 시간이 걸리겠지요.
    타이어가 닳아서 퍼포먼스가 떨어져야 되는것이 정상인 상태이고 주행이 가능한데 펑처가 나는건 굉장히 위험한 사건이라고 생각됩니다. 펑처날 수 있으니 그 전에 교환해라 라는 피렐리나 그것의 위험성 때문에 더 잦은 타이어 교체 타임을 교려했다는 메르세데스는 그냥 상황에 맞는 변경이 아닐까요? 최고 카테고리의 타이어 공급자로서 할 얘기와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8 신고 다른 부분은 몰라도 페라리에 파견되어 있던 피렐리측 인원이 페라리의 타이어 전략의 위험성을 알리지 않았다.. 이부분은 용납이 안되는것 같습니다. 무리한 전략이든 구조적 문제이든 피렐리의 책임은 분명 있는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5.08.26 17:25 피렐리의 문제점인 고른 성능의 끝이 너무 빨리 끝나버리는 성능에서 문제점이 있는 타이어죠~
    브릿지스톤처럼 타이어가 닮을 때까지 어느정도 고른 성능을 내 주어야 하는데, 저렇게 한계까지 주행한다면 드라이버 입장에서는 정말 한계까지 밀어붙일 수 없고 특히 타이어 펑쳐가 난다면 그 다음 주행에서는 누구나 약간 딜레마에 빠질 수 밖에 없는 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9 신고 그러게요. 브릿지스톤 타이어 시절에는 고민거리가 아니었던게 피렐리로 넘어오고 나서는 2년에 한번씩 이럽니다. 피렐리가 타이어 공급자를 찾지 못한 F1을 도와준것은 고맙지만 이런일이 반복되는것 용납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 프로필사진 ggggggg 2015.08.27 04:26 항상 얘기하는 거지만, 그립이 떨어지는 거라면 몰라도 펑쳐가 나는 건 안전성 문제라고 봅니다.

    뒤에서 흥행 운운하면서 타이어에 장난치라고 닥달하는 영감들은 지옥불에 떨어지기 전에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27 23:39 신고 그러면 그 영감님은 이렇게 말하지 않을까요? '내가 언제 터지는 타이어 만들라고 했냐?'
  • 프로필사진 manson 2015.09.11 18:23 저는 르노와 레드불 이야기의 입장이 조금 다른것 같은데요.
    금년도 초 까지만 해도 르노의 워크스 부활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레드불이 르노를 계속 비난하니 갈곳을 잃은 르노가 조금이라도 더 레드불을 잡아두기 위해
    워크스팀 부활의 카드를 꺼낸것이지요.
    이런 와중이라 르노가 팀 인수에 뜸을 들이는 것도 당연합니다.
    더욱이 거액의 위약금이 달려있다면 르노 입장에서는 꿀릴게 없으니 시간을 끄는 것이지요.
    레드불이 너무 성급하게 결별선언을 한게 아닌가 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