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8.11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8.11

harovan 2015. 8. 11. 22:57


패스토 말도나도가 연일 미디어를 통해 인터뷰 기사를 내고 있는데 오늘은 이런 기사가 있네요. '나는 F1에서 여전히 저평가 되어있다'..라고 말입니다. GP2 챔피언 출신에 당당한 스페인 그랑프리 우승자로서 현재 말도나도가 받는 평가는 확실히 바닥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만하니 그런 평가를 받는다는 생각은 안하나 봅니다. 아무래도 이런 인터뷰가 연속되는 것을 보니 팀이나 스폰서로부터 뭔가 압박이 있나 보네요.



벨기에GP 스타트에서 대혼전 예상


FIA의 급작스런 규정 변경으로 벨기에 그랑프리부터는 스타트에서 드라이버는 기술과 엔지니어의 도움 없이 스타트를 해야 하는데 F1 내부에는 스타트에서 큰 혼란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Auto Motor und Sport의 미하엘 슈미트는 "몇몇 엔지니어들은 스파에서 큰 혼란이 있을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FIA가 최근 몇주 동안 뭐는 되고 뭐는 안된다며 퍼붓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2015 스펙 레이싱카는 이미 개발 단계부터 클러치에 소프트웨어가 개입되어 있었기 때문에 혼란은 생각보다 클수 있다는 것입니다.


저는 늘 그렇듯 안전과 관련된것을 제외한 모든 시즌중 규정 변경에 반대합니다. 혼다 엔진에 숨통을 터주는 조정작업이야 환영하지만 힘의 균형을 시즌 중에 맞추기 위해 혹은 단순히 재미를 위해서 규정을 바꾸는것은 팀과 팬들에 대한 기만이 아닐까요?


이렇게 한번 생각해보죠.. 야구는 원래 3개의 스트라이크가 있어야 삼진이지만 5회초부터 갑자기 2 스트라이크부터 아웃이라고 바뀌면 어떨까요? 규정변경에 찬성하는 입장에서는 '모두에게 적용되는 것이니 관계 없지 않느냐?'라고 말할수도 있겠지만 규정이라는게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잘 좀 하자 르노 - 크리스티안 호너


기사 제목에 '호너 : 레드불은 여전히 르노의 프리미엄 팀이다'라고 뜨길래 레드불과 르노가 화해했나 생각하며 읽었지만 역시나 그런 일은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기자가 헤드라인을 뽑기가 애매한 텍스트를 가지고 고심을 했었나 봅니다. 일단 호너의 인터뷰부터 볼까요?


"르노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상황을 돌려놔야 한다. 우리는 시즌 후반 좋은 방향성이 필요하다. 가능한한 좋은 엔진을 공급해야 하는 계약이 있다. 르노와의 상황은 명확하다. 내년 말까지 그들의 선택과는 무관하다. 가장 중요한 일은 르노가 메르세세드와 페라리와의 격차를 줄이는 일이다. 엔진 경쟁력을 위해 그들이 무엇을 하건 우리가 프리미엄팀(워크스)라는 분명하다. 그들이 무얼하건 우리에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


제목과 완전히 따로 노는 인터뷰지요? 최근 시릴 아비테불은 레드불에 '어찌되었건 2016년까지 쓰기로 한 계약은 지켜라'라고 했는데 그에 대한 충분한 대답인것 같습니다. 르노가 뭘하던 엔진만 똑바로 만들어라.. 이얘기 같네요.



토스트, 리커버리 차량 자체가 문제다


전도유망했던 쥴 비앙키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F1은 언제 그랬냐는듯 잘 굴러가고 있는 가운데 토로 로소의 프린서펄 프란츠 토스트가 다시 한번 리커버리 차량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토스트는 Auto Bild와의 인터뷰에서 "리커버리 차량 자체가 여전히 문제이다. 버추얼 세이프티카가 있던 없던 만약 서스펜션이 망가졌거나 펀쳐가 있다면 사고가 생긴다. 그들의 차고가 높은데 이는 저속에서도 차가 밑으로 들어가 심각한 부상을 입힐수 있는 위험이 언제나 도사리고 있다"


"나는 1994년 미하엘 슈마허와 이에 대해 대화했는데 그는 그것들이 매우 위험하고 보호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차량 주변에 가드레일 설치해 F1 레이싱카가 밑으로 들어가지 않게 해야할 필요가 있다. 이 방법만이 심각한 머리 부상을 방지하는 길이다"


트랙커나 모바일 크레인이 트랙구역으로 들어서면 가드레일을 설치한다.. 가장 안전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실현 가능성은 없는것 같네요. 차라리 치누크 같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아예 하늘로 들어 올려버리는게 좋지 않을까요? 비용이 상당하기는 하지만 가장 확실한 방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8.15  (2) 2015.08.15
F1 from haro 2015.8.13  (12) 2015.08.13
F1 from haro 2015.8.11  (13) 2015.08.11
F1 from haro 2015.8.10  (6) 2015.08.10
F1 from haro 2015.7.31  (4) 2015.07.31
F1 from haro 2015.7.30  (8) 2015.07.31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5.08.12 01:55 스타트에 대한 기술규정 변경은 그저 재미를 더 줄려고 하는 쇼 같아 보기가 그렇네요~ 시즌중에서는 규정에 위배되는 것이 아닌 이상 변경을 해서는 안되는 거죠~ 아무런 의미도 없고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 그렇다고 특정팀이 혜택을 받거나 선두인 메르세데스에 혼란을 주기 위한 행동인가라고도 생각이 들기도~~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12 14:20 신고 인위적으로 패를 섞어 보겠다.. 뭐 이런 심산 같은데 FIA는 도대체 뭐하고 월급 받아가는지 모르겠네요. 수년간 아무런 말도 없다가 시즌 중에 '이건 아닌것 같다'라고 말하는건데 뭘 어쩌자는건지 모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토마 2015.08.12 07:59 스타트 규정변경은 저도 반대요~
    야구 비유처럼 저렇게 바꾸면 말도 안되죠
    리커버리에서 가드레일 보다는 역시 헬기가 나을듯 하네요 돈 문제가 후덜덜하지만...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12 14:20 신고 아래 베텔미웡님의 의견에 따르면 헬기는 힘들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베텔미웡 2015.08.12 12:47 헬기운용은 헬기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과 안전에 대한 상식이 있다면 절대 할수 없는 말이지요.

    헬기가 가장 위험하고 불안정할때가 언제지요? 저공에서 호버링하고 있을때지요? 안그래도 호버링이 가장 불안정한데 저공이라 밑에서 다시 치고올라오는 기류도 있구요.

    관중석와 트랙 사이에서 헬기가 저공으로 호버링을 한다? 중간에 삐끗하면 서킷으로 날라가든 관중석으로 날라가든 대참사지요? 베테랑 헬기조종수가 호버링하다 추락하는 영상이 한두개가 아닌데 절대 위험하지요.

    게다가 비오고 어둡고 돌풍부는 상황이면 더 아찔하지요.

    빈대잡으려고 초가삼간 다 태우자는거지요.

    저 번역내용중에 리커버리차량 들어올때 가드레일을 따로 친다는게 아니라, 리커버리차량의 주변에 장갑차처럼 가드레일을 일체형으로 주변에 붙이자는 이야기로 보이는데, 헬기보다 훨씬 안전하고 저렴하고 근본적인 대책으로 보입니다만.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12 14:28 신고 헬기라고는 신혼여행때 타본게 전부이니 저의 헬기에 대한 상식은 없습니다.. 그냥 한번 해본 소리라고 생각해주면 감사하겠네요~

    가드레일 관련 원문은 이겁니다.
    "You would need a guardrail around the vehicle so that a Formula One car cannot slip underneath it. Only in this way can we prevent serious head injuries like that."

    차량에 가드레일을 붙이자는 뉘앙스는 아닌것 같은데요. 차량에 부착하는 것들을 통상 가드레일이라고 말하지는 않고요. 말씀처럼 리커버리 차량에 가드레일(?) 같은것을 부착하는게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생각이 조금 다릅니다.

    단순하게 가드레일 같은 부착물을 붙여봤자 F1이 충돌하고 들어오면 밑으로 깔려 들어가는 것을 막을 정도가 될까요? 잘못하다가는 부착물이 절단기가 될수도 있지요. 부착물과 차량 사이에 충분한 공간을 주는 구조물이 있다면 마샬들이 위험이 빠질 가능성이 높으며 인위적으로 낮춘 지상고는 차량운행 자체에 영향을 줄수도 있는 일이구요. 서킷이 망가지는것을 감수한다면 차라리 무한궤도를 쓰는게 낫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234 2015.08.12 12:56 리커버리 차량에 지면에 바퀴가 있는 그물망같은 사각펜스를 만들어 감싸고

    펜스에 테크프로나 폐타이어를 엮어서 다니면 어떨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12 14:30 신고 안전만 따진다면 가능하겠지만 문제는 시간이 아닐까요? 그리고 테크프로 같은 것을 옮기려면 또다른 중장비가 필요하고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12 13:03 리커버리 차에 F1카 지상고에 맞춘 펜스를 두르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F1카는 서킷 가드레일에 수시로 부딛혀도 굉창히 안전한 편이니 그와 비슷한 상황을 만들면 되지 않을까요... 근데 줄스 비앙키의 사고 영상을 보니 리커버리 차와 부딛힐 때 충격으로 리커버리 차가 들릴 정도였는데 이것도 고려를 해야 겠네요. F1차의 지상고가 낮은 것도 있었지만 속도가 워낙 빨라서 파고 들었다는 느낌...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8.12 14:33 신고 위에서 말씀드렸지만 리커버리 차량에 뭔가를 덧붙이는건 그렇게 좋은 아이디어는 아닌것 같습니다. 차량에 용접을 하게되면 소용이 없거나 더 위험할수 있고 지뢰제거 탱크처럼 뭔가를 덕지덕지 붙이게 되면 트랙마샬이 위험하니 말입니다. 가장 안전한 방법은 레드플랙 띄우고 중장비가 들어오는 것인데 이경우 레이스의 맥이 끊기게 되지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12 20:58 훔...패스토 말도나도가 F1 영 드라이버테스트를 받았을 때가 생각나네욥^^; 기대주였는데...ㅎ

    1. 스타트 규정 변경
    - 아마도 가장 큰 피해자는 사우버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 마커스 에릭손이나 펠리페 나스르가 순발력이나 감각이 천재적이라 말 할 순 없는 드라이버고...
    - 사우버엔 예습을 위한 시뮬레이터도 없습니다.ㅠㅠ

    FIA의 시즌중 규정변경은 언제나 엉뚱한 희생자 만들기만 할 뿐입니다!!

    2. 호너...
    - 레드불이 갑이다? 그러니 갑질은 당연한거다?
    - 아비테볼은 얼마전.."르노와 레드불의 파트너쉽은 더이상 작동하지 않는다"고 했지요!

    - 엔진을 그렇게 만든 르노를 두둔할 생각은 없습니다만...
    - 역시나 레드불의 비즈니스 방식은 제 스타일은 아닙니...ㅡㅡ;

    3. 제 결론은...
    특정상황에서의ㅣ 레드플랙 규정 강화!!!
  • 프로필사진 셉찬 배를 2015.08.12 21:47 스파 첫랩 세카에 요즘에 귀하다는(?) 10원짜리 동전 걸어봅니다. 안그래도 스파 첫코너가 급(?) 꺽이는 형태인데, 음... 그리드에서 첫코너까지 아주 멀지는 않아도, 코너라는게 동시에 지나갈 수 있는 차량이 트랙 폭에따라 정해져있는데, 앞의 느린차와 뒤의 빠른차의 조합으로 동시에 코너에 들어오는 차가 많아지면 엉켜서 세카가 뜰.... 누가 규정의 첫번째 희생양이 될지... (는 사실 멜세듀오가 헝가리에서 예행 연습하다가 피*싼ㅋㅋ)
    그나저나 멜세의 클러치 자체가교체 이후로 쭉 심각한 문제를 보여온거 같은데..
    스압으로 딴 댓글보는데 불편하다는 비난이 있어도 셉찬배를의 엪원 말말말은 멈추지 않습니다ㅎ (요즘 한가해서 그런건 안비밀)
    토토볼프: 페라리 "싸다구"는 메르세데스에게 도움이 됬다. (우월감에 빠져있지 읺고 정신 차리고 차를 계속 개발하게끔 하여서)
    피에르 가즐리: 엪원학교 졸업을 생각하긴 아직 이르다
    패트 시몬드: 윌리엄스는 비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작년의 무기력함을 떠나고 현재 컨스트럭터 3위로, 사람들의 비판이 더 잘 할 수 있으니 더 노력해라라는 의미로 해석... 긍정왕이시넼, 멘탈갑이신듯)
    베르스타펜: 나는 압박을 덜도 더도 느끼고 있지 않다
    패트 시몬드: 윌리엄스는 아주 잘 못하고 있진 않다
    나스르: 시뮬레이터 없이는 새 스타트 규정 어려워.... (자우버에는 시뮬레이터가 없어서 스타트 연습을 할 수가 없다네요, 그나저나 자우버가 스위스 팀이라는 사실에 놀란ㅋㅋㅋ, 기사 잘못 읽은건갘)
    베르스타펜: (새 스타트 규정에 대해) 그냥 해야한다 (뉘앙스를 살리기 힘드네욬ㅋㅋ, you just have to deal with it이라고 말했다는데, 본인이 알아서 잘 처리하라 그런 의미라고 해야하낰)
    다이캐스트 수집가들에게: SF15-T 노즈콘 1:12 모델 출시! 두 드라이버 (VET 5 /RAI 7) 모두 선택 가능하고 가격은 저렴하게 £99.00, Amalgam 에서 제작했으며 판매도 합니다, 2주내로 1:8 SF-15T (차 전체)와 1:1 풀사이즈 스티어링 휠을 출시한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본사 사이트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사진 후기라도..
    말도나도: 많은 비난이 F1 에서의 삶의 일부라는것 인정
    페드리코 가스탈디 (로터스 치프): 엪원 팀보스들은 "프리마 돈나"처럼 행동하지 말고 버니를 이끌고 도와서 엪원이란 스포츠를 팬들에게 더 흥미롭게 하게끔 해야한다
    토토 볼프: 말레이시아는 "기상벨"이였으며 비록 챔피언쉽에서 꽤 큰격차로 앞서고 있으나, 이제 시즌 중반이다. 역사적으로 시즌 후반에 폭망하거나 엄청난 성장을 보인 사례가 많다. So let's stay on planet Earth (마지막 문장은 의미는 알겠으나 뭐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해서 어색란 번역(?)을 하느리 그냥 영어로 적었습니다, 죄송합니닼)
    클레어 윌리엄스 (윌리엄스 부-팀보스): 엪원은 남성들의 세계가 아니다. 현재 윌리엄스의 여성직원 비율은 8%이며 엔지니어, 미캐닉, 디자이너등 모든 분야에 여성이 있으며, 테스트 드라이버도 수지 볼프다. 이 수치가 낮아보여도 4년전까지만 해도 0%였다. 엪원은 여성 참여에 관하여 갈길이 멀지만, 르망처럼 그리드 걸들을 치우는(?) 것은 필요하지 않다, 그들은 강요되어 일을 하는 것이 아니며, 단지 모터스포츠의 오랜 역사이지, 구식의 유물이 아니다. 엪원이 단일 성별은 위한 것도 아니며 38%의 관중이 여성이다. 수지 볼프가 있는 이유는 단순히 퍼포먼스 때문이다, 못 믿겠으면 엔지니어한테 가서 물어봐라, 그녀는 우리의 차를 발전시키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그러나 그녀가 현재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는 사람들의 생각을 깨기 위하여 더 노력해야 한다는 거은 인정한다. (흥미로운(?) 인터뷰여서 좀 많이 번역(?)했습니다, 공감하는 부분도 많고요. 왜 남성/여성이 엪원을 보는가에대한 짤(?)이 잇는데 남자는 그리드걸/크래쉬/섀시/휠투휠 배틀의 사진이 있고, 여자가 보는 이유에는 니코, 그로쟝, 해밀턴 등의 화보 사진잌ㅋㅋㅋ. 수지 볼프 쉴드인지 아닌지는 얼마 안가서(?) 알게되겠죠)
    이상 셉찬배를응 엪원 나라의 말말말의 퀄리티를 높이고 루트49를 위해 작은 헌신이라도 다할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오래 못갈꺼 같은건 안비밀)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13 01:03 답글 감사합니다(__)

    개인 사정으로 포스팅에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이지만..모니터링은 하고있는 이화랑입니~ㅋㅋ
    - 셉찬님의 "엪원 말말말"...두근두근거리며 기대하겠습니다~^^

    암튼...
    - 기쁜 마음으로 두 가지에 대해 '썰썰썰'을 날려봅니다~ㅎㅎ

    - 스파의 첫 코너인 '라소스'에선 원래 프런트윙 데브리가 휙휙 날아다닙니~ㅎㅎ
    - 그로장이 햄을 뽀사먹고 페라리를 올라 타 알롱의 헬멧 앞 몇Cm로 차를 날리기도 했었고...
    - 슈미가 미카를 더티하게 잡아 돌려버렸던 곳도 라소스였구요^^;;
    - 라소스를 설명하는 수식은 많습니다..^^
    - "메인 스트레이트에서 탑기어 데쉬! 라소스에서 버텀 기어 턴! 다시 탑기어로 통과하는 오루즈"의 연결은...틸케가 흉내내려 했던 '지루한 롱 스트레이트 끝 헤어핀 다시 롱스트레이트'의 그 어떤 서킷도 감히 흉내내지 못할 스펙타클입니다...
    - "올드 스파"에선 버스스탑[스파의 버스스탑 시케인엔 버스정류장이 있던 적이 없습니다! 시케인의 모양에 따라 '시케인'과 '버스스탑 시케인'으로 구분합니다! - 국내엔 "말도 안되는 낭설을 진실이라 믿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이들이 많습니다!"...그래서 아직 모터스포츠 후진국(!)인거죠!....가보면 알 것을~흐흐흫~ㅋㅋㅋ]도 시케인도 없이 블랑쉬몽에서의 탑기어 그대로 라소스로 돌진하는 레이아웃이었죠!ㄷㄷㄷ

    - 피터 사우버는 스위스 사람입니다^^
    - 사우버는 스위스 팀이구요...
    - 사우버의 2015 F1 머신은 C34...!
    - 피터 사우버는 1975년이던가?(기억이 가물~ 확인 필요합니다)...스위스 쮜리히의 아부지 개인 차고에서 자신이 튜닝한 최초의 레이싱카에...
    - 부인인 '크리스티안느 사우버'의 이니셜인 "C"를 선물합니다~!...그 차 이름은...C1..!
    - 그렇게 쮜리히의 차고에서 탄생한 피터 사우버의 "크리스티안느 레이싱 카"들은...
    - 메르세데스와 함께 르망을 달리기도 하고...
    - 페라리 엔진을 싣고 포뮬러원을 달리기도 하고...
    - 레드불이 포뮬러원에서 가장 처음 스폰서를 해 준(욕심을 냈던) 팀이 되기도 했으며.....
    - BMW가 '이 팀이면 우승을 노릴 수 있겠다' 판단했던 팀이 되었었습니다!

    어느새...사우버는...2015년 "크리스티안느 34호기(C34)"로서 포뮬러원 그리드에 서 있네요...^^

    피터 사우버와 '사우버F1팀'의 목표는 언제나 한결같습니다!

    - "더 오래 레이싱을 하자!"

    [모터스포츠를 조금이라도 '체험'해보신 분들은..그리고 간접체험만으로도 체감할 수 있는 분이라면....저 말을 이루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아실껍니다!
    페라리 또한 "레이싱을 더 하기 위해(!)" 악마에게 영혼을 파는 짓을 했으니까요! - 2002 팀오더 사건...원흉은 장토트!! 티포시가 페라리에 등을 돌렸고 버니는 F1의 존립을 걱정하게 됐던 엄청난 사건이었죠!ㄷㄷㄷ
    - 피터 사우버는.....더러운 포뮬러원 필드에 아직 때묻지 않은 고결한 단 한 사람입니다!
    - 올 해 초 모니샤 칼덴본과 귀도 반 데 가르데의 추문이 있었슴에도...거기에 피터를 엮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는 그런 사람입니다.......피터 사우버!^^


    뱀발 :

    베스타펜이 했던...you just have to deal with it
    - "닥치고 받아들여"라고 이해합니다! [직역이란,,무엇보다(!) 우리의 사고방식이 확고하고 동시에~! 그들의 사고방식을 온전히 이해했을 때......"저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이런 의미를 저렇게 표현하는구나"가 이루어 졌을 때!! 가능한 번역볍이죠!^^...
    - 딜(오케, 콜, 거래, 합의, 혹은 동의 그 외 별 그딴 것) 하기 싫으면 F1드라이버..그만두면 된다는 의미입니다~!^^
    - 개인의 선택이겠지요? 스타트 규정이 싫으면 F1 관두면 되니까요!ㅎㅎ

    - 토토 볼프 왈왈~
    - So let's stay on planet Earth
    - "그니까 비행기 타지 마라~"
    - 제가 번역한다면......."허파에 바람 들지 말라고!"...정도~ㅎㅎ
    - 이미 의미는 이해하고 공감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이해한 대로 표현하는 것'이..올바른 번역입니다^^
    -때문에 '번역은 또다른 창작'이라는 말이 있는 것이구요^^

    쫄지맙시다^^홓홓호호홓ㅎ~
    다음 말말말 기다리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