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7.20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7.20

harovan 2015. 7. 20. 20:50


쥴 비앙키의 비보가 F1은 물론 스포츠계 전반에 적지 않은 충격파를 던지고 있는 가운데 버니 에클레스톤은 '트랙터가 그자리에 있지 말았어야 했다'라고 말했는데 다 부질없는 소리 같습니다. 서킷 안으로 중장비가 들어가는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고 해당 중장비 기사와 포스트의 마샬들이 무슨 잘못입니까? 그들은 그저 주어진 일에 충실했을뿐.. 다만 비앙키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앞으로는 서킷 설계부터 안전을 더 강화하고 태풍 같은 변수에는 더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비앙키는 라이코넨의 후임이었다 - 몬테제몰로


이제와 이런 인터뷰가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만.. 페라리의 전 회장이었던 루카 디 몬테제몰로는 쥴 비앙키가 키미 라이코넨을 대체자였다고 밝혔습니다.


몬테제몰로는 SKY 이탈리아와 인터뷰에서 "쥴 비앙키는 우리 중 하나였다. 그는 페라리 패밀리의 일원이었고 라이코넨과의 협력이 끝나면 데려올 우리의 미래 드라이버였다. 그는 최정상이었다. 개인적이었고(??) 빠르고 공손하며 페라리에 대한 애착이 깊었고 전도유망했다"


"비참하게도 그는 우리를 떠났고 공허하다. 나는 그의 가족들과 가까웠다. 수개월전 그들은 페라리의 다른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힘든 시간을 버티기 위한 용기를 보여주었다. 우리는 위대한 친구를 잃었다. 우리는 그를 기억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페라리 아카데미였던 비앙키가 세상을 떠났으니 말하는 립서비스 일까요?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페라리 아카데미 출신이 적지 않지만 페라리의 관심은 오로지 비앙키였습니다. 페라리 테스트는 물론 포스 인디아에서도 테스트 기회를 마려해 주었고 마루시아에는 엔진 공급가를 깎아주며 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세르지오 페레즈나 에스테반 구티에레즈 역시 페라리 아카데미 출신이지만 비앙키에게 쏟았던 애정은 볼 수 없었습니다. 게다가 작년 모나코에서 마루시아에게 기적의 포인트를 안겨주며 불가능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기 때문에 페라리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을게 분명합니다. 저역시 비앙키가 살아 있었다면 발테리 보타스가 아니라 비앙키가 라이코넨의 후임으로 페라리 레이싱 슈트를 입었을것 같습니다.



2017 F1 확신없다 - 뉘르부르그링


며칠전 내년 독일 그랑프리는 문제없이 개최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 2017년은 모르겠습니다. 2015년 재정난을 문제로 F1 그랑프리를 포기한 뉘르부르그링이 2017년도 장담할수 없다는 태도를 취했습니다.


뉘르부그링의 운영사인 카프리콘은 SID 통신사를 통해 "2017년 뉘르부르그링에 F1이 오는것은 누군가의 추측일 뿐이다. 독일에서 F1을 하는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는 안된다. 지금 세대의 드라이버들은 예전과 비교하기 힘들다. 레이스가 더 극적이어야 한다"


"미하엘 슈마허 시절과 비교해 상황은 급격하게 변했다. 9만명의 관객이 와도 에클레스톤의 요구하는 것에 비하면 훨씬 적은 수에 불과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뉘르부그링의 발언을 뜯어보면 '9만명이 와도 이거저거 떼어주면 우리는 적자다'라고 말하고 있네요. F1의 개최권료와 TV 중계권료는 1990년대 이후 급격하게 치솟았고 그 부담은 고스란히 그랑프리 프로모터들에게 돌아갔습니다. 


팀은 파산하고 그랑프리는 레이스를 포기하고 관객과 시청자는 점점 줄어들고.. 누가봐도 정상이 아닌데 이것을 고치려는 움직인은 미약하기만 합니다. 어쩌면 여러분들은 F1이 어떻게 죽어가고 있는지를 생생히 보시고 계실런지도 모르겠네요.



윌리암스, 펠리페 마사와 재계약


아직 100%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발테리 보타스를 페라리로 보내는게 확실해 보이는 윌리암스가 펠리페 마사에 대한 옵션을 행사해 2016 시즌에도 남겨 둡니다. 마사는 최근 보타스 보다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고 드라이버 시장에 윌리암스가 관심을 가질만한 드라이버가 나오지 않았으니 마사의 재계약은 당연해 보입니다.


마사는 이미 페라리 시절부터 연봉이 대폭 삭감되었고 윌리암스로 옮기면서 더 깎였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니 윌리암스는 마사의 연봉부담이 그리 높지 않을겁니다. 게다가 보타스를 놓아주는 조건으로 페라리로부터 거액의 보상금을 받게 될테니 어쩌면 내년 드라이버 라인업은 꽤나 든든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보타스가 나가면 펠리페 나스르가 방코 도 브라질을 끌고 윌리암스로 들어갈 것이라 생각했지만 니코 휠켄버그도 리스트에 올려도 될것 같습니다. 보타스와 페라리 시트를 두고 싸운 사이이고 르망 24 우승자라는 타이틀도 꽤나 매력적입니다.


보통 다른 F1 팀들은 F1과 르망(WEC)를 같이 한다고 하면 싫어할지도 모르겠지만 윌리암스는 포르쉐 WEC에 플라이휠 하이브리드를 납품하고 있기 때문에 휠켄버그를 공유의 개념으로 쓸지도 모를 일입니다. 휠켄버그 역시 윌리암스 레벨의 팀에서 WEC 2-3회 출전 보장이라면 거부할 이유도 없고 말입니다.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7.21  (20) 2015.07.21
비앙키, 니스에서 잠들다  (14) 2015.07.21
쥴 비앙키 영면하다. 1989 - 2015  (25) 2015.07.18
F1 from haro 2015.7.17  (23) 2015.07.17
F1 from haro 2015.7.16  (19) 2015.07.16
18 Comments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5.07.20 20:57 개인적으로 윌리엄스의 남은 한 자리에 헐크가 왔으면 좋겠다는~ 그래서 포디엄 입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은~ 다른 비슷한 데뷔를 가진 루키들(페레즈, 말도나도, 그로장 등)은 다 포디엄의 맛을 봤지만 유독 그 맛을 보지 못한 헐크가 이번에는 한번 기회를 잡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0 21:00 신고 엄청 잘하고 꾸준하기는 한데 '한방'이 없는게 늘 아쉬웠는데 윌리암스 정도라면 가치를 충분히 드러내리라 생각합니다. 2010 브라질 그랑프리 폴포지션 같은 일이 종종 생길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버니 개 새 ㄲ1 2015.07.20 21:01 플라이휠 방식의하이브리드 kers를 지급할때 어떤방식으러 지급을 하나요?? 머신을 가져와서 장착을 해주는 방식인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0 21:05 신고 저도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차를 가지고 가지는 않을 겁니다. 윌리암스 엔지니어링에서 포르쉐로 DHL로 쏘겠지요? 물론 인스톨과 운용에 필요한 윌리암스 인력이 파견되겠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07.20 21:35 신고 ---이 무슨 헛소리..책임을 어디로 넘기는거요..그의 희생이 헛된 일이 되지않게 잘 좀 합시다....오래 살 양반~~~~

    ---이런 소리를 들으니 더욱 안타깝습니다.미래의 페라리 드라이버이며,챔피언이 될수도 있었는데...
    비앙키가 왔으면 베텔과 함께 좋은 성적을 낼 수도 있었을텐데...
    페라리는 유능한 드라이버 한명을 보냈는데,과연 보타스가 얼마나 해줄지....위약금까지 물며 데려온만큼
    팀에서 기대하는 성적이 안나오면 언제든지 내보낼것 같습니다.페라리시트를 원하는 드라이버는 넘치니....

    ---유럽을 떠받드는 독일에서 이런 볼멘 소리가 나오는거...허투로 들을 일이 아닙니다.
    물론 국가차원이 아닌 서킷 운영사와 프로모터 입장에서 나온 말이지만 현재 F1이 얼마나 비정상인지 보여줍니다.
    프로야구중계가 유료채널에서 독점중계된다면 시청하시겠습니까? 티켓가격이 2배오르면 직관할런지요...
    보편적이며 쉽게 접근 가능했던 F1...그때가 그립습니다....

    ---브라질리안으로 가지 않겠나 했지만,헐크가 변수군요.양쪽 다 나쁘지 않습니다.헐크만큼 철저히 검증된
    드라이버가 또 어디 있습니까? 페라리같이 압박이 강한 팀보다 윌리엄스에서 헐크는 더 잘할수도 있습니다.
    마싸는 16년에 남게 되었는데,아무래도 내년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하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0:55 신고 - 누군가의 죽음 앞에서 참...

    - 페라리는 드라이버를 소모품처럼 생각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왔으니 보타스 정도의 경력이라면 한시즌만 못해도 바로 교체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누구나 가고 싶어 하는 곳이지만 그곳이 천국은 아니라고 봅니다.

    - 중국에서는 공항에 앉아서도 F1 중계보고 그랬는데 만약 SKY가 F1을 인수하게 되면 이런것도 싹 사라지겠지요? 물론 핸드폰이나 태블릿에서 편하게 볼수 있는 세상이 되겠지만 이 모든게 다 유료가 될겁니다.

    - 생각해보면 아드리안 수틸도 있기는 합니다. 수틸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스폰서도 2개 정도 있고 실력도 검증되었으니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sephia 2015.07.20 21:39 신고 이놈의 버니가 말은.....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0:56 신고 그렇다고 치죠 뭐..
  • 프로필사진 밀가루 2015.07.20 22:32 보타스가 페라리로 가면서 자연스레 시트를 잃은 키미가 윌리암스로 갈 확률은 없을까요???
    페라리에서 비록 좋은 성적은 내지 못했지만 이렇게 F1 을 떠나기엔 아쉬운 드라이버인데 말이죠.

    보타스와 키미가 맞 트레이드 되면 좋겟네요..... 키미 가지마~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0:56 신고 라이코넨이 연봉을 대폭 삭감하지 않는다면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윌리암스는 재정적으로 그렇게 넉넉한 형편이 아니니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DAVE 2015.07.20 22:33 포뮬러원 보는게 마싸 때문인데 아무래도 은퇴 시점이 점점 다가오는것 같군요.
    마싸 은퇴하면 무슨낙으로 포뮬러원을 봐야 할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0:59 신고 아무래도 그렇지요? 재계약이 아니라 옵션행사이니 1년일테고 2016년 이후에는 재계약을 장담하기 힘들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7.21 01:59 시트가 바뀌면서 쥴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는군요~ 슬프지만 그래도 계속 달려야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1:00 신고 맞습니다. 비앙키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지지만 동료들이 멋지게 달려줘야 비앙키도 좋아할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풍문 2015.07.21 07:17 키미가 나가는건 이제 기정사실인거같고
    저도 보타스랑 바꿔서 윌리암즈라도 가서 레이싱했으면좋겠지만
    키미의 높은 연봉을 윌리암즈가 감당할수있을지..
    연봉이야 키미가 원하면 삭감해서 들어갈수있겠지만 키미 자신이 그정도로 레이싱을 하고싶은지도 이젠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1:01 신고 라이코넨은 레이싱도 레이싱이지만 금전적인 부분을 생각하는 드라이버이고 프로 드라이버로서 당연한 것이기도 하니 대폭 삭감은 받아들이기 힘들지 않을까요? 그저 현대가 얼른 업어갔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J01 2015.07.21 10:14 이런식이면 키미 하스로 가게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7.21 21:01 신고 하스를 발판으로 나스카를 노린다면 불가능 하지는 않아 보이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