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2015 우수블로그
관리 메뉴

Route49

미코 히르보넨, MINI로 다카르 랠리 본문

모터스포츠

미코 히르보넨, MINI로 다카르 랠리

harovan 2015. 7. 16. 16:05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WRC 2014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미코 히르보넨이 X-Raid와 계약하고 2016년 다카르 랠리에 도전합니다.



세바스티앙 로엡이라는 말도 안되는 강한 라이벌을 만나서 그렇지 히르보넨은 WRC 최정상급 드라이버였고 기복 없는 성적을 보여 주었으니 X-Raid가 히르보넨과 계약해 다카르에 투입하려는건 당연해 보입니다. 나니 로마가 올해 다카르 랠리를 마지막으로 은퇴했으니 X-Raid에게 히브로넨 같이 검증된 드라이버가 필요했겠지요?



로마의 코드라이버였던 미쉘 페린은 그대로 X-Raid에 남아 히르보넨과 짝을 이루어 달립니다. 페린은 다카르 우승을 4번이나 올랐던 경험 많은 코드라이버이니 히르보넨에게 큰 도움이 될겁니다. 히르보넨과 페린은 이미 올해 초부터 모로코에서 테스트를 하고 있다고 하네요.



히르보넨은 "다카르는 긴 레이스이고 모래언덕의 세계이다. 문제 없이 끝내거나 어디선가 멈추지 않고 끝낸다면 첫 다카르는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바하 아라곤은 내가 했던 랠리와 비슷하다. 하지만 로드북에 페이스 노트가 없다는것과 MINI ALL4 레이싱에 익숙하지 않다는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지만 차는 느낌이 좋고 모든것이 잘 되어 가고 있다. 바하 아라곤에서 괜찮은 성적을 거두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번에는 야리-마티 라트발라에 관련된 소식입니다. 폭스바겐은 올시즌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라트발라의 시트를 보장해 주었습니다. 라트발라는 히르보넨 은퇴 이후 오지에르를 잡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라이벌로 평가 받았지만 올해는 유난히 크고 작은 실수가 많았습니다.



7번의 랠리가 치뤄지는 동안 포디움은 우승 1회를 포함해 단 2번으로 리타이어 했던 아르헨티나를 제외하면 6번의 랠리에서 우승 5회, 2위 1회로 모두 포디움에 오른 팀메이트 세바스티앙 오지에르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물론 B팀의 안드레아스 미켈센보다도 못한 성적입니다.



게다가 폭스바겐이 미켈센과 다년 계약을 하며 폭스바겐이 미켈센을 라트발라의 자리에 넣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있었지만 폭스바겐 모터스포츠의 조스트 카피토가 이를 부인했습니다. 카피토는 라트발라가 내년까지 계약되어 있다며 올시즌 후반기나 내년이나 교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 말했습니다.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