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루이스 해밀턴 바쿠에서 행운의 승리 - 2018 아제르바이잔 그랑프리 본문

F1/그랑프리

루이스 해밀턴 바쿠에서 행운의 승리 - 2018 아제르바이잔 그랑프리

harovan 2018.04.29 23:08

이쯤되면 예측불가라는 말을 써야겠지요? 메르세데스의 루이스 해밀턴이 아제르바이잔 카오스에서 행운의 우승을 거머 쥐었습니다. 연습주행과 퀄리파잉에서 메르세데스와 해밀턴은 페라리와 세바스티안 베텔의 상대가 되어 보이지 않았지만 우승은 해밀턴의 차지였습니다.


베텔은 퀄리파잉에서 실수를 하고도 폴포지션을 유지했을 정도로 페라리는 강력한 레이싱 머신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우승은 페라리의 차지라고 생각했지만 그게 아니었네요. 스타트까지는 좋았습니다. 베텔은 폴포지션에서 깔끔한 스타트를 했고 금새 3초 정도의 차이를 벌리며 레이스를 리드 했습니다.

해밀턴은 베텔을 추격하지도 못했고 타이어를 혹사 시키며 라이벌보다 이르게 피트스탑 해야 했습니다. 여기에 팀메이트인 발테리 보타스가 타이어를 교체하지 않은 상태에서 해밀턴보다 빠르게 달려 2위 자리까지 위태로운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레드불 듀오가 불러낸 세이프티카 이후 모든게 바뀌었습니다.

세이프티카로 레이스 리드를 잃은 베텔은 세이프티카 해제 직후 턴1에서 무리하게 보타스 추월을 시도하다 락업이 걸려 4위로 밀려났습니다. 락업의 후유증인 플랫스팟 때문에 생기는 진동 때문에 세르지오 페레즈에게 추월당하며 5위까지 밀려 나기도 했습니다. 

해밀턴의 행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레이스를 리드하던 보타스는 우승을 2랩 남긴 상황에서 데브리를 밟고 타이어 펀쳐.. 결국에는 리타이어하고 맙니다. 해밀턴의 입장에서는 앞에 있던 베텔과 보타스가 알아서 사라져 주었으니 이번 우승은 누워서 떡을 먹었다고나 할까요?

보타스의 입장에서는 이런 X 같은 경우가 다있나 싶을 정도로 재수가 없었습니다. 베텔은 세이프티카 타이밍 때문에 우승을 놓쳤지만 본인이 실수건 분명 합니다. 또한 보타스가 아니라 베텔에게 타이어 펀쳐가 있었을 수도 있으니 불행 중 다행이라고나 할까요?

해밀턴의 이번 우승은 해밀턴은 지난해 미국 그랑프리 이후 첫 레이스 승리를 기록했고 메르세데스는 올시즌 첫 우승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드라이버 챔피언쉽 포인트에서 해밀턴이 베텔을 누르며 선두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해밀턴의 챔피언쉽 수성에 파란불이 켜졌다고 볼 수 있을까요? 저는 아직은 힘들다고 봅니다. 메르세데스가 페라리보다 빠른 차로 업그레이드 되어야 그런 말을 할 수 있을것 같네요.

해밀턴 이상을 환호를 질렀던 드라이버가 있었으니.. 바로 포스 인디아의 세르지오 페레즈 입니다. 2년전 바쿠에서 포디움에 올랐던 페레즈는 해밀턴만큼 운이 좋았습니다. 원래 포디움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레드불이 더블 리타이어하고 보타스도 리타이어 했습니다. 게다가 베텔이 플랫 스팟으로 고전하는 사이 잽싸게 추월하며 3위로 올라섰고 레이스 종료까지 베텔을 성공적으로 막아냈습니다.

그렇게 신경 쓰는 사람은 없었겠지만 르노의 카를로스 사인즈가 5위를 차지한 것도 눈 여겨 볼만 하네요. 레이스 초반 울트라 소프트를 사용하던 르노가 슈퍼 소프트를 사용한 레드불을 추월하는 장면으로 깊은 인상을 주기는 했지만 니코 휠켄버그가 배리어에 리어를 충돌하며 리타이어 하며 좋은 기회를 잃고 말았습니다. 선두권의 변수가 넘쳐나는 레이스였기 때문에 큰 신경을 쓰지는 못했지만 사인즈의 아제르바이잔 5위는 르노의 워크스 복귀 이후 최고의 성적 입니다.

6위를 차지한 자우버의 샤를 르클레르 역시 주목을 받아 마땅 합니다. 레이스 종료 이후 너무 흥분해 욕을 하고 당황하는 라디오가 인상적이었지요? 쥴 비앙키의 멘티이자 페라리 아카데미의 유망주인 르클레르는 지난 바레인 그랑프리에서 첫 F1 포인트를 따냈고 아제르바이잔에서는 6위는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물론 상위권 드라이버들이 줄줄이 리타이어 하는게 가장 큰 이유이기는 했지만 르클레르는 레이스 초반 이미 포인트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순전히 운 때문이라 말하기는 힘드네요.

맥라렌은 페르난도 알론조가 7위, 스토펠 반두른이 9위에 랭크되며 또다시 더블 포인트 피니쉬에 성공했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만족하기 힘드네요. 이정도 혼돈의 레이스라며 알론조가 포디움에 오르거나 근접했어야 한다는게 제 기대였으니 말입니다. 최근 알론조가 맥라렌을 떠날 것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고 바쿠에 알론조의 커리어를 컨트롤 하고 있는 플라비오 브리아토레가 나타나 공공연히 메르세데스 이적설이 나올 정도이니 맥라렌의 앞날이 험난해 보입니다.

메르세데스의 새로운 엔진 모드로 기대를 모았던 윌리암스는 다소 실망스런 결과 입니다. 랜스 스트롤이 8위로 포인트를 따내기는 했지만 같은 메르세데스 커스터머 포스 인디아의 포디움 피니쉬에 비교하면 초라 합니다. 세르게이 시로츠킨이 오프닝랩에서 리타이어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지 모르겠지만 큰 차이는 없어 보입니다.

마지막 포인트는 토로 로소의 브렌든 하틀리였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중계화면에서 토로 로소를 본 기억이 없네요. 하스는 세이프티카 상황에서 6위를 달리던 로메인 그로쟝이 리타이어 한게 아쉽겠지요? 그로쟝은 자우버가 자신을 친것 같다고 말했지만 리플레이에서 그런 모습은 없었습니다. 그로쟝의 하스가 리어가 미끄러지며 배리어와 충돌했는데 아무래도 그로쟝이 말해온 조종성의 문제로 보이네요.

아제르바이잔 그랑프리에서 최악의 팀은 바로 레드불이었습니다. 포디움권은 아니었지만 4-5위는 충분히 지켜낼 수 있었던 레드불이었지만 결과는 더블 리타이어였습니다. 다니엘 리카도와 맥스 베르스타펜은 레이스 초반부터 배틀을 이어갔고 휠투휠 장면도 많았는데 결국에는 지난해 포스 인디아와 비슷한 모습으로 불운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배틀 상대에게 충분한 공간을 주는 리카도와 사실상 무슨 짓이든 하는 베르스타펜의 격돌이었다고나 할까요? 이어지는 배틀 상황에서 베르스타펜은 리카도를 밀어내는듯한 움직임을 보였고 심지어 휠뱅잉도 있었습니다. 추월 당하지 않고 싶어하는 레이스 드라이버의 본능은 이해하지만 상대가 팀메이트라면 상황은 달라지겠지요?

충돌 장면만 보자면 뒤에서 들이받은 리카도가 잘못 했지만 베르스타펜의 움직임도 금지된 투무브로 볼 수도 있기 때문에 레이스 스튜어드가 어떤 판단을 내릴지 모르겠네요. 제가 크리스텐센이라면 리카도에게 페널티를 내리겠지만 베르스타펜의 움직임도 깔끔하지 않았기 때문에 결정에 어려움이 있기는 하네요.

49 Comments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8.04.29 23:26 신고 리카도와 막스의 충돌사고는 일단 원인 제공을 투 무브 비스무리하게 하며 방어한 막스의 잘못도 있지만 리카르도가 무리한 라인 변경으로 인한 브레이킹이 실패한 원인도 한몫 했다고 봅니다! 결국 모든 변수가 다 나왔네요! 보타스의 메인스트레이트 데브리 밟고 펑쳐로 우승을 놓치고 베텔은 무리하게 레이트 브레이킹하다 플랫스팟이 일어나고~
    초반에 여지 없이 사고가 발생하는 바쿠 서킷의 패턴이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역시 발생하면서 오콘을 시작으로 하나둘씩 리타이어하게 되었네요!
    역시 변수가 많은 바쿠같은 레이스는 끝까지 가봐야 알 수 있는 듯! 모나코나 다른 지루한 서킷과는 차이가 나네요!
  • 프로필사진 쫄쫄이 2018.04.29 23:30 신고 사고도 적당히 나야지ㅋㅋㅋ
    그로장사고가 젤 어이없네요.
  • 프로필사진 제인 2018.04.29 23:31 신고 기대를 져버리지않는 꼬리흔들기 디펜스!!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8.04.29 23:50 신고 막스 디펜싱 더러운건 진짜 한결같네요. 리카도 온보드 처음으로 나오는 순간 화면보면서 저도 모르게 육성으로 18 이 튀어나왔네요
    리카도가 저번 호주알론소처럼 안날아간게 다행입니다. 엄청난 고속스트레이트 구간이라 엄청나게 위험했습니다 사실.

    그리고 세이프티카 때문에 페라리 타이어전략도 꼬이고 베텔도 피를 보긴했는데,
    컨스트럭터챔피언쉽 측면에서는 아주 좋은 결과가 나왔네요.
    제가 레이스를 중간부터 봐서 잘 모르겠는데 2번째 세이프티카 없었으면 페라리 컨챔에는 대재앙 아니였나요?..
  • 프로필사진 DigField 2018.04.29 23:58 신고 1위와 6위라
    재앙은 아닌데요
  • 프로필사진 락업 2018.04.30 00:05 신고 맞아요 어차피 베텔 보타스 간격이 의무 핏인 감안하면 베텔 1위가 유력했으니... 1-6위가 2-4위보다 오히려 3포인트 이득이네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8.04.30 00:45 신고 아 그런가요?
    제가 볼때부터 키미는 소프트로 계속 버티더라고요.
    그대로 쭉 갔으면 베텔1 메르세데스2,3 키미는 6위도 못했을 타이어로 봤는데.
  • 프로필사진 Albe 2018.04.30 10:56 신고 리카도가 그때 DRS끼면서 340 이상의 속도였는데 리카도가 베스타펜 타고 올라가면 그냥..... 호주 알론소 그 이상의 사고가 날뻔했어요 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sin 2018.04.29 23:51 신고 아 뭔가....재미와 산만은 종이 한장 차이일지도...ㅠㅠ 햄이 우승할건 솔직히 예상했는데 그 외에는 하나도 예상하지 못했네요. 아. 레드불 듀오가 DNF 될건 경기 초장에 두번 정도 경합 하는거 보고나니 감이 오더군요. 다들 예상했겠지만요....다른 트랙도 아니고 이 곳인데다, 둘 중 한명은 막스니까요. 하지만 사고가 의외로 리카도 쪽 과실도 좀 있어서 그게 의외라면 의외였네요. 올 시즌 키미는 진짜 포디움에 꾸준하네요. 페레즈에겐 작은 축하를 보냅니다. 바쿠는 중위권들에겐 기회일지도...

    그로쟝의 분노의 장갑 던지기와 급 사과의 포옹은 ㅋㅋㅋ 작은 웃음 포인트였습니다.

    아 그리고 페레즈가 키미한테 샴페인을 너무 대놓고 많이 뿌려서ㅋㅋ 신선했달까요. 베텔이나 보타스, 해밀턴은 뿌리는 시늉만 해도 키미가 질색을 하니까 이젠 안뿌리잖아요...? 흠뻑 젖은 키미 오랜만에 봤네요 ㅋㅋ
  • 프로필사진 yjune9 2018.04.30 00:01 신고 매번 느끼지만 F1은 지구상에 불공평한 룰이 다수 지배하는 유일한 스포츠 같습니다. 세카 나오면 그동안 뒤 드라이버에 벌어놓은 모든 시간과 거리는 일순간에 제로가 되는 말도안되는 룰. 아무리 흥미를 위해서 그리고 모든 선수에게 다음번 언제든지 기회는 똑같이 주이질수 있다고 하지만 개선되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세카 발동되면 모든 드라이버가 핏스탑 기회를 불공평하게 운적으로 이득을 보거나 손해를 보지 않도록 얼마든지 개선할수 있는데 이도 참 웃기는 룰입니다. 인위적인 추월기회를 부여하는 DRS도 마찬가지 이지만 세카 상황에 비하면 물론 양반이긴 합니다.
  • 프로필사진 락업 2018.04.30 00:12 신고 근본적인 자본과 기술격차가 절대적으로 좌우하는 판에서 불가피한 선택 같습니다... 억지로 변수를 만드는 느낌이라 좋아하진 않지만 그래도 매번 뻔한 결과를 보는 것보다는 이 정도의 운적 전략적 요소라도 있는게 개인적으로 낫다고 봐요...
  • 프로필사진 너부리 2018.04.30 01:33 신고 슈퍼GT처럼 세카발동되면 Pit Close되는 방법도 있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SF 2018.04.30 00:02 신고 바쿠 변수가 있는 정도가 아니라 너무 많아서 로또같은 느낌..매년 이러면 그때그때는 재밌긴해도 썩 맘에는 안드네요
  • 프로필사진 로이 2018.04.30 00:13 신고 이런 서킷과 운 아니면 평범한 레이아웃에선 페라리가 무난하게 우승할 정도로 갭 차이가 꽤 크다고 느꼈네요.
  • 프로필사진 하.. 2018.04.30 00:20 신고 잘 보시면 매번 사고는 막스와 관련 됨...이번에도 코너라지만 충분한 거리가 남아있음에도 막스가 일부러 기어내린듯! 리카 좃되라고! 나만 느꼈나?? 그로장은 더 할말 없고! 이걸로 세이프티 시간 다 보내서 베텔 1등 날아갔다고 봐도 됨
  • 프로필사진 2018.04.30 05:10 신고 역시 경기는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란걸 보여 주네요!..보는내내 탄식 그리고 감탄사...
  • 프로필사진 라움 2018.04.30 08:31 신고 역시 혼돈과 막장의 바쿠...ㅋㅋㅋ
    초반 충돌부터 줄줄이 리타이어에 레드불 듀오의 콩가루집안의 정석,
    그로장의 뜬금없는 리타이어..ㅋㅋ 셉의 깊고 진한 플랫스팟에 보타스의 타이어펑쳐..ㅋㅋㅋ
    제가 이래서 바쿠는 꼭 챙겨봅니다.
  • 프로필사진 Albe 2018.04.30 10:54 신고 알론소는 타이어 펑쳐 아니었으면 5등은 했을텐데 아쉽습니다 ㅠㅠ 스페인 그랑프리에서 제대로된 업데이트가 나온다고 하는데 기다려봐야죠. 다만 멕라렌은 랜도노리스라는 천재한명이 포뮬러2에서 준비중이니 알론소 나가도 그렇게까지 큰 문제는 없으리라 봅니다.
  • 프로필사진 노마기 2018.04.30 15:06 신고 이번 GP는 레드불 사고에 모든게 묻힌 느낌이네요.
    레이스 중간에 간당간당 둘이 붙니 안붙니 그러던데. 역시나 일터졌네요.
    제가 보기에 일단은 리카도가 과실이 커 보입니다.
    문제는 둘다 리타이어 노포인트 팀으로선 최악의 경우지만
    시즌말미의 승자는 리카도 될거같네요..
    리카도가 사고냈지만 분명 막스의 투무브와 살짝살짝 포지션을 트는 못된버릇(?)
    은 여전했고, 초반 중반에도 리카도가 아웃에서 추월해서 들어갈때 인사이드에서 브레이킹을 좀 늦춰서
    받으려면 받아봐식의 조금은 도박적인 무브....뭐 방어의 입장이니 그럴수도 있겠죠. 근데 같은 팀이니...
    계속 당하는 입장에서 리카도는 어차피 레이스의 우승 주인공은 페라리 메르세가 할테니
    복수닷! 이전 라운드에서 우승도 했겠다 난 잃을것 없다. 하고 충돌해도 돼니 그냥 가보자 인듯.
    아마 충돌이 없었더라도 이미 리카도는 트랙에서 벗어났을 타이밍 처럼 보였네요.
    약간의 고의성이 분명 보였습니다.
    그러나...막스는 본의 아니게 욕을 먹을거 같습니다. 저역시 막스의 하위 클래스에서 버릇으로 보이는데
    정말 F1 에서 만큼은 레이스믄 기니 물러날줄도 알고 후에 밀어부쳐서 오버테이킹!
    좀 더 성숙해져야 겠네요. 여튼 이번 레이스의 최종승자는 리카도 인거 깉습니다.
    근데 2번 연속 세이프티카로 우승자가 바뀌는건 좀 보기 그렇네요...후...
  • 프로필사진 세방~~! 2018.04.30 17:17 신고 과욕의 대참사.. 작년처럼 이렇게 또 월챔을 발로 걷어차기 시작하는군요.. 최소 2등인데.. 햄 추격이 실패하자마자 보타스 속도 준걸보고 냅다 밟아버리네요.. 리드가 괜히 속도를 줄였을까요? 직선뒤엔 코너가 있기 마련.. 상승세를 또 바쿠에서 햄에게 넘겨버리네요ㅜ
  • 프로필사진 네카 2018.04.30 17:35 신고 비록 운이었다고는 하지만 페레즈는 확실히 물건이긴 함. 물론 꾸준한 성적을 뽑는건 아니지만 확실히 인상적으로 자신을 기억나게 만드네요 매력임

    레드불은.. 음 원래 그런 집안이었지만 확실히 막스가 X놈인듯 뭐 대놓고 박으라고 지도 그랬으니 할 말 없어야

    보타스 너무 아쉽.. 아니 뭐 이런 불운이 ㅠㅠ

    알론소 멕라렌 떠나기 전에 불타는 모습 좀 보여줘 ㅠㅠ 올비는 이제 키미와 알롱이지만 알론소가 더 끌리는데 후
  • 프로필사진 ㅇㅇ 2018.04.30 19:37 신고 작년은 메르세데스가 어차피 뒤집을 성능이였는데 뭔 자기 발로 걷어찬거처럼 포장을
  • 프로필사진 ㅋㅋ 2018.05.01 02:31 신고 46점 차이가 어차피 뒤집을 성능인가요??
  • 프로필사진 재채기 2018.04.30 22:14 신고 페라리의 소프트가 정말 미친짓 같습니다. 3-4랩만 더 가도 US타이밍인데 어떻게 키미나 타드라이버가 죽을 쑤고 있는 S로 가나요...
    뭐 1위로 달렸다면 베텔이 펑쳐났을 수도 있으니 결과론은 좀 그렇다만 아쉽네요. US 생각하고 좀 더 버텼으면 프리핏스탑인데.
    그리고 베텔은 SC 엔딩 직후 스트레이트에서 해밀턴 방어에만 주력하고 차후 DRS발동 시 보타스 추월을 노렸어야 했는데 너무 성급했어요. 가뜩이나 타이어 온도관리 힘든 서킷에 SC직후라 콜드 타이어인데 레이트브레이킹이라뇨..
    현재 페라리 차가 메르세데스 차보다 좋아서 걱정까진 아니지만 페라리는 늘 하반기가 안좋았어요. 메르세데스랑 해밀턴은 그 반대구요. 로즈버그 말처럼 포인트 벌 수 있을 때 최대한 격차 벌려놓지 않으면 하반기에 또 역전 당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터리 2018.04.30 22:30 신고 과거 4년동안은 메르세데스가 폴을 따놓고 레이스에서 겨루는 형국이었는데

    지금은 핵심기술 퀄리파잉에서 메르세데스가 뒤집어진거라 이건 시즌중반에 역전되고 안되고 문제가 아니라 봅나다.

    페라리 엔진을 뜯어보거나
    더 획기적인 엔진을 내년 내후년에 개발하지 못하면 페라리 3-4 년 왕조의 새로운 시작이라 봅니다
  • 프로필사진 ㅋㅋ 2018.05.01 02:33 신고 혼자 그렇게 보세요 ㅎ
  • 프로필사진 푸른섬 2018.05.03 00:04 신고 제가 잘 몰라서 물어보는데요.....누가 친절하게 답변해 주셨으면....

    레드불이 팀킬을 하자 No Pit 상태에서 1위를 하던 보타스가 바로 핏트로 들어가 타이어를 바꿨지요. 그 즈음 바로 라이코넨이 핏트에 들어갔다 나오고 바로 이어서 베텔이 두 번째로 핏트에 들어갔다 나옵니다. 그 바람에 베텔은 계속해서 보타스에 이어 2위를 유지하면서 3위인 해밀턴과의 격차가 크게 줄어들지요.....물론 SC상태이니 핏트인 안해도 격차는 줄어들었겠지만...

    여기서 제 질문은 31랩에서 핏트에 들어갔다 나왔던 베텔이 왜 42랩에서 다시 핏트스탑을 했느냐는 것입니다. 11랩 밖에 안달린 싱싱한 타이어라면 끝까지 갔어도 무리가 없다 싶은데요......실제로 해밀턴은 1stop으로 경기를 마무리 했는데요....

    42랩에서 베텔이 핏트에 들어가지 않았다면 SC카가 끝난 상황에서 1위로 레이스를 재개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상은 F1에 부쩍 재미를 느끼고 있으나 잘 모르는게 많은 사람의 멍청한 질문이니 누군가의 친절한 답볌을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룰루 2018.05.03 15:28 신고 당시 핏스트레이트에 많은 데브리로 세카를 따라 모든 드라이버들이 피트레인으로 피니쉬 라인을 지나갔습니다. 그로인해 핏스톱을 하는 시간 손해가 많이 줄어들게 되어 순위 유지가 가능했고 세카가 들어 갔을 때를 생각하면 울솝을 껴서 1스톱으로 새 울솝을 낀 보타스와 동등한 조건으로 겨루는게 더 이득이었던 것이죠. 만약 베텔이 타이어를 바꾸지 않았어도 워낙 보타스의 세카 이득이 커서 1등으로 올라가진 못했을겁니다. 올라갔더라도 11랩 달린 소프트 타이어로 새 울솝 타이어를 이기진 못했을 것이고요. 그리고 제 기억으로는 키미, 해밀턴을 포함한 거의 모든 드라이버가 울솝으로 교체 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 프로필사진 푸른섬 2018.05.03 21:31 신고 룰루 님

    말씀하신 걸 읽어 보니 좀 이해가 가네요...감사합니다. 앞으로 잘 부탁합니다.
  • 프로필사진 푸른바다 2018.05.03 08:04 신고 세이프티카가 발령되었을 때 메인스트레이트에 데브리가 많아서 핏레인으로 유도했어요. 어차피 핏레인을 이용해야 되니까 타이어를 교체하든 하지 않든 상관없이 순위는 바뀌지 않았을거에요. 그리고 해밀턴도 세이프티카 상황에서 타이어를 소프트에서 > 울트라소프트로 한번 더 교체했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