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위기의 남자 - 다닐 크비얏 본문

F1/데일리

위기의 남자 - 다닐 크비얏

harovan 2017.10.17 23:05

미국 그랑프리에서 토로 로소는 다닐 크비얏과 브렌든 하틀리를 드라이버 라인업으로 결정한 가운데 크비얏의 미래는 밝지 않아 보입니다. 미국 그랑프리부터는 카를로스 사인즈 Jr.가 르노로 자리를 옮기고 피에르 가슬리가 슈퍼 포뮬러 챔피언쉽 타이틀을 위해 스즈카로 돌아가지만 크비얏에게 미국 그랑프리는 2017년 마지막 그랑프리 무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인즈가 르노로 이적하며 크비얏에게 F1 시트를 지킬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고 생각했지만 토로 로소를 좌지우지 하고 있는 레드불은 크비얏에게 더이상 기회를 주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루머에 따르면 레드불은 하틀리를 남은 2017 시즌 일정을 모두 맡기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하네요. 


가슬리가 토로 로소로 올라오면서 크비얏이 2 그랑프리 정도만 달리게 될 것이라 토로 로소 스폰서쪽의 통신도 있었지만 미국이 마지막이 되나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크비얏의 신세가 애석하게 되었고 레드불의 처사가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되지만 성적을 놓고 보자면 크비얏은 독설가 자크 빌너브의 말처럼 '국적이 F1 시트를 유지시켜 줄 뿐이다'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부진합니다.


세바스티안 베텔의 페라리 이적으로 레드불까지 승진했지만 맥스 베르스타펜에 밀려 토로 로소로 강등 되었고 토로 로소에서는 사인즈에게 완전히 밀리는 모습이었습니다. 레드불에서는 다니엘 리카도에게 토로 로소에서는 사인즈에게 숏런-롱런 모두 열세를 보였으니 어찌보면 레드불로서는 크비얏에게 해줄만큼 해주었다고 볼 여지도 없지 않습니다.


한편 하틀리는 39번을 달고 달리게 될 것으로 알려졌고 COTA에서 토로 로소 드라이버로 거론되던 인디 500 우승자 타쿠마 사토, 인디카 챔피언 조세프 뉴가든, 전직 토로 로소 드라이버이자 WEC-포뮬러 E의 세바스티앙 부에미는 기회를 잃었네요. 하틀리와 뉴가든이었다면 꽤 볼만한 이벤트였을텐데 뭔가 아쉽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 Comments
  • 프로필사진 ㅇㅇ 2017.10.18 02:05 신고 똥침사건이 나비효과가 된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No19 2017.10.18 02:08 신고 개인적으로는 레드불 승격 이후 레드불이 너무 기다려주지 않았다는 느낌도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토로로쏘로 돌아간 이후 성적은 쉴드치기는 힘들긴 하네요.
  • 프로필사진 쿠사 2017.10.18 07:51 신고 뭐 개인적으로 연민은 가지만.. 토로로소의 성적은 음..
    아쉽네요. 토로로소 올라가면서 쭉 지켜봤는데
    이미 레드불에서 떨어진 순간 크비얏의 운명은 ㅠㅠ
    오래 가긴 했는데 그래도 시즌은 보장해줬으면 하는 생각도 있지만
    주니어에 있는 루키들을 묵힐 수도 없는 실정이니..

    다른 카테고리에서 좋은 성적 이뤄서 다시 돌아올 수 있길 기대합니다
  • 프로필사진 푸른바다 2017.10.18 10:05 신고 어차피 레드불 승격도 베텔의 이적에 따른 어부지리였죠. 크비앗의 퇴출은 베르스타펜의 등장으로 인해 조금 더 당겨졌을 뿐 결말은 같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Albe 2017.10.18 14:08 신고 팔머는 조금 안타까운데 크비얏은 그닥 불쌍하지도 않네요. 어뢰 돌격사건은 지금봐도 ㄷㄷ
  • 프로필사진 아쉽지만 2017.10.18 15:34 신고 알게수아리, 부에미 모두 레드불 승격도 없이 토로 로소에서 3년만에 내친 걸 보면 1년 더 봐준 크비얏은 레드불이 나름 봐 줬다고 봐야죠. 그 동안 성적을 보면 크비얏을 더 지켜봐도 리카도나 맥스급으로 성장할 가망은 거의 없으니까요.
  • 프로필사진 13바 2017.10.18 19:14 신고 크비앗은 파머 못지 않은 형편없는 실력에. 파머보다 못한 뒤에서 갖다 박는 제주가 특출한. 사고뭉치. 앞에차를 앞에두고 박아버리는. 범퍼카 같은 컨트롤로 손가락질을 엄청 많이 받았죠. 지금까지 써준 것만으로도 러시아 그랑프리와 푸틴의 영향이겠죠. 이제 내년에 시트를 내줘야 할 시간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sin 2017.10.18 19:46 신고 어뢰 사건때문에 팀에게 막스와 교체할 빌미를 주고...그 이후 계속 안풀리는 친구네요. 그래도 레드불로서 달려봤다는 것에 의의가 있고, 또 앞 일은 모르긴...하겠지요? 여담으로 베텔도 휠뱅잉 사건 이후 영 꼬이기만 하는데 f1의 불운은 충돌과 함께 찾아오나 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