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모나코 그랑프리 논란에 종지부 찍는 라이코넨 본문

F1/데일리

모나코 그랑프리 논란에 종지부 찍는 라이코넨

harovan 2017.06.09 06:59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피스탑을 통해 팀메이트 세바스티안 베텔에게 우승을 빼앗긴 키미 라이코넨이 Motorsport와 인터뷰에서 '문제 없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2008년 이후 처음으로 폴포지션을 따내고 스타트도 좋았지만 피트스탑에서 베텔에서 추월당했고 포디움에서 표정도 좋지 못했지만 역시 라이코넨은 라이코넨인가 봅니다. 모나코 그랑프리 팀오더 논란을 본인이 마무리 했습니다.



Motorsport는 페라리가 베텔을 넘버원으로 정한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아니다. 그런것 없다. 하지만 시즌의 어느 시점에서 누군가는 (챔피언)기회가 있을 것이고 다른쪽은 그렇지 못할 것이다. 그게 보통이다. F1의 모든 팀은 언제나 그랬다. 나는 그게 문제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정한 게임이다. 나는 그때까지 싸울 것이고 우리가 뭔가를 해야한다면 할 것이다."


모나코 레이스 직후 루이스 해밀턴은 '페라리가 베텔을 밀어준것'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반박했습니다. "그가 다른 팀에 대해 얼마나 아는지 모르겠다. 그가 어떻게 생각하건 나는 괜찮다. 우리는 우리가 해야할 일을 알고 있고 때때로 이런 일이 생긴다. 특별할것 없다. 언제나 그래왔다. 팀 내에 규정이 있고 우리는 팀이 원하는 것을 알고 있다. 간단한 일이다. 우리는 최대한 열심히 레이스 한다. 우리는 서로를 이기기 위해 노력하며 누군가는 언제나 앞에 서게 된다. 이번에도 그런 것이다."



베텔이 넘버원으로 다루어지고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 레이스가 많이 남아 있는 이시점에서는 말도 안된다. 우리는 사람들이 상상하는것 같은 일로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는다.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명확한 정책이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모나코 그랑프리 포디움에서 실망한 표정에 대해서는 "나는 미치지 않았다. 그런 적이 없다. 2위를 해서 행복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뿐이다."라며 덤덤한 모습이었습니다.


라이코넨은 이번 시즌 페라리와 계약이 만료되는데 그것에 대한것도 언제나 그랬듯 무심한 모습이었습니다. "뭔가를 하고 있지만 당신과 공유할 일이 아니다. 어차피 기사는 쓰겠지만 당신 일이 아니다. 그러니 바뀌는것도 없다. 사람들이 알아야 하는 것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게될 것이라는 것이다. 나는 내년 계약이 없다. 매년 내 계약을 두고 루머가 많다. 모나코에서 일어난 일은 내 계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쿨내가 풀풀 풍기는 인터뷰 입니다. 키미 라이코넨은 좀처럼 보기 힘든 겉과 속이 같은 사람으로 참 한결같은 무심함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에서 '우리'라는 표현을 굉장히 많이 썼는데 과거에는 많이 쓰지 않던 단어 같네요. 여기서 말하는 '우리'는 '나와 페라리'가 아니라 '나와 세바스티안'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7 Comments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7.06.09 08:04 신고 모나코에서 폴포지션을 따내고 우승을 못 챙겼으니 아쉽겠습니다만.. 에초에 인터뷰를 일찍 했었으면 이렇게 까지 시끄러워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자기의 기분을 추스리기 힘들었을지는 모르겠지만 팀을 위해서는 포디움 행사 이후 직전이나 아니면 여론이 생기기전에 인터뷰를 해서 심정을 밝히는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zaksal 2017.06.09 09:30 신고 공감합니다.
    다만 그 당사자가 다른 드라이버일때의 이야기일 듯 하네요.ㅋㅋ

    아시다시피 키미의 평소 인터뷰 모습과 각종 인터뷰 내용을 보건데.... 사실 그에게 미디어가 하는말과 각종 루머들은 애초에 신경을 쓰지 않았었을 듯 하네요.(너네들이 뭐라고하던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고 난 신경쓰지 않는다. 음성지원되지 않나요?ㅋㅋ) 저 인터뷰도 아마 페라리 내부에서 '너가 한마디 해줘야겠다' 라고 해서 인터뷰를 한거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오곡 2017.06.09 11:11 신고 "이번 그랑프리 우승은 못 했지만 항상 누군가는 우승하고 누군가는 못하는거 아닌가? 괜찮음"에서도 쿨내 났지만 마지막 계약 관련 인터뷰는 정말 굉장한 수준이네요ㅋㅋㅋㅋㅋㅋ엄지척하는 사진 넣으셔서 더 그런 느낌입니다ㅋㅋ "난 뭔가를 하고 있지만 당신과 공유할 일이 아니다"ㅋㅋㅋㅋ 역시...키미...예전 페라리 시절 때 우천으로 다들 경기 재시작하느냐 마느냐로 긴장해서 머신에서 내리지도 못하고 있는데 이번 경기 개판났네 하며 터덜터덜 나와서 하드에 콜라 먹던 모습이 떠오릅니다ㅋㅋㅋ 한결 같아서 재밌는 사람
  • 프로필사진 ㅇㅇ 2017.06.09 12:42 신고 키미 표정 보고 상상하는 사람들 참 많은데 키미 원래 포디엄 표정이 그냥 그렇잖아요. 그리고 1위할 수 있던 경기 놓쳤으니 실망할 수도 있는건데 왜 이렇게 남의 표정가지고 궁예하는 분들이 많은지.. 그 레이스 끝나고 타이어교체 시기 가지고 질문하니까 드라이버가 결정하는거 아니라고 했는데.. 그말도 딱히 더 한말도 덜 한말도 없이 그냥 그런 인터뷰 였는데 미디어나 팬이나 다들 자기들 보고 싶은대로 해석하네요.
    아무튼 페라리도 팀오더를 내려야할 시점이 오겠지만 그때는 메르세데스처럼 대놓고 할껍니다. 뭐가 무섭다고 몰래하나..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7.06.09 16:48 신고 다른 서킷이면 모르겠습니다만.. 여기는 모나코니깐요.... 폭이 좁아서 실수가 바로 리타이어로 흘러가거나 피트인 미스로 순위가 바뀌는 거나 엔진블로우 등을 제외하면 순위 변동이 왠만해서는 잘 않일어나는 서킷이니깐요..... 키미가 충분히 빨랐다고 생각하는데 우승을 못했으니 더 그런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네요.... 팬으로서는 정말 아쉬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no19 2017.06.10 00:51 신고 기자한테 까칠한 것도 여전하군요 ㅋ
  • 프로필사진 13바 2017.06.10 13:57 신고 라이코넨과 베텔의 선의의 경쟁. 멋진 레이스의 모나코 그랑프리 였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