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베텔은 훌륭한 일꾼 - 토토 볼프 본문

F1/데일리

베텔은 훌륭한 일꾼 - 토토 볼프

harovan 2017.06.07 17:13

올시즌 페라리에 뒤지고 있는 이유를 피렐리 타이어와 페라리의 관계에서 찾았던 메르세데스가 이번에는 세바스티안 베텔을 언급했습니다. 메르세데스는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타이어 매니지먼트에 애를 먹은 이후 피렐리가 페라리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어 주었다는듯한 발언을 했고 이에 피렐리는 즉각적으로 부인하고 나서기도 했습니다.



메르세데스의 팀 보스 토토 볼프는 Speed Week과 인터뷰에서 "모든 드라이버는 각자 준비하는 방법이 있다. 일부는 완벽한 것을 원하는 세심한 일꾼이며 일부는 본능에 더 기댄다. 세바스티안은 언제나 일꾼이었다. 때문에 아마도 그는 타이어를 어떻게 써야하는지 더 일찍 알았을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따라잡아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해밀턴이 이번 시즌에 동기부여를 잃은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루이스는 문제가 아니다.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나는 그가 작년보다 더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팀 전체에 있어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볼프는 자신의 드라이버를 보호해야 하는 입장이니 그러려니 합니다만 저는 메르세데스가 지난 시즌에 팀 운영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봅니다. 작년 피렐리 타이어의 드라이버별 테스트 마일리지를 볼까요?


- 파스칼 벨라인 (메르세데스) : 3,248km

- 피에르 가슬리 (레드불) : 2,494km

- 세바스티안 베텔 (페라리) : 2,228km

- 세바스티앙 부에미 (레드불) : 1,190km

- 키미 라이코넨 (페라리) : 1,054km

- 맥스 베르스타펜 (레드불) : 517km

- 에스테반 구티에레즈 (페라리) : 480km

- 안토니오 푸오코 (페라리) : 478km

- 니코 로즈버그 (메르세데스) : 209km

- 다니엘 리카도 (레드불) : 200km

- 루이스 해밀턴 (메르세데스) : 50km



피렐리는 모든 팀에 비슷한 타이어 조건을 제시했고 상위 3팀이 중점적으로 테스트를 했으며 페라리가 가장 긴밀하게 움직였습니다. 2016 현역 드라이버의 테스트 마일리지를 보면 그 격차가 어마어마 합니다. 베텔은 2,228km이며 해밀턴은 50km 입니다. 메르세데스는 애초부터 현역 대신 리저브 드라이버인 파스칼 벨라인의 투입이 잦았고 해밀턴은 니코 로즈버그가 챔피언에 오른 직후 열린 테스트에서 '기분이 별로'라며 자신의 테스트 세션을 벨라인이 달리게 했습니다.


메르세데스는 피렐리가 페라리 위주로 개발을 했다고 주장할게 아니라 자신들이 경험 많은 소속 드라이버를 얼마나 투입했는지 생각해보길 바랍니다. 피렐리의 입장에서도 리저브 드라이버보다는 레이스 드라이버 그것도 챔피언의 피드백을 더 참고할 가능성이 높겠지요? '페라리의 베텔'이 아니라 '경험 많은 드라이버'의 데이터를 많이 참고했다고 보는게 맞지 싶네요.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준비한 페라리와 베텔이 감으로 달리는 메르세데스와 해밀턴보다 빠른게 당연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 Comments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6.07 22:12 신고 볼프는 지난번에 한 말을 수습하느라 힘드네요 ㅋㅋㅋ
    솔직히 이번 시즌 메르세데스의 타이어 이해도 부족은 자신들이 자초한 일인데
    단지 페라리가 잘나간다는 이유로 피렐리를 의심사는건 정말 비열한 방법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설령 그렇게 생각해도 팀보스라는 사람이 미디어에서 할 말은 아니었죠...

    보타스는 첫시즌이니 부진해도 적응의 이유를 들 수 있지만 현재 성적이 부진한 것도 아니고
    그에 비해 해밀턴은 단지 감정기복으로 테스트를 걸렀고 그로인해 성적이 저조하다면 그건 더 이상 프로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피렐리 였어도 '베테랑' 드리이버인 베텔과 키미의 의견을 메르세데스 '루키'의 의견보다 적극 수용했을거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no19 2017.06.07 22:44 신고 최근 페라리의 행보를 보면 과연 레이싱 팀에서의 드라이버의 위치를 실감하게 된다고나 할까요?
    흔한 말로 레이싱 드라이버는 빠른 것도 중요하지만 팀을 자신에게 맞는 환경으로 이끄는 능력도 중요하다는데...
    그런 면에서 페라리 이적 후 베텔의 모습은 꽤 인상적이네요.
  • 프로필사진 tsj914851 2017.06.07 23:16 신고 저도 그 생각을 자주 합니다.
    마치 슈미옹이 처음 페라리에 간 몇년은 챔을 먹진 못했지만
    팀을 완전히 자기의 색으로 물들인 이후엔 누구도 막을 수 없었던게 생각 납니다.
  • 프로필사진 mitch 2017.06.08 00:05 신고 이탈리안 커넥션 어쩌구는 정말이지 희대의 X소리였습니다. 저런 사람이 팀의 수장이라니...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7.06.08 09:09 신고 타이어 테스트를 많이 뛴 페라리가 당연히 더빨리 적응을 했거나 거기에 데이터가 많으니 적응이되면 다행이거나 타이어를 어떻게 써먹을지 전략면에서 강할텐데....
    이런 말도안되는 언플이... 가끔 프린서펄들이 오히려 팀을 이상하게 만드는 발언을 종종 하는군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8 10:58 신고 햄의 예전 인터뷰를 보면, 햄은 너무 스펙이 다른 차로 테스트를 하기 때문에 결국 차량 개발이나 적응에는 이득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마 올해 이렇게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한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6.08 11:00 신고 https://www.motorsport.com/f1/news/hamilton-2017-mule-car-tyre-testing-a-waste-of-my-time-890111/

    관련 인터뷰입니다.
  • 프로필사진 그냥한마디 2017.06.08 12:32 신고 뭐 패독에 있다보면 타이어 메이커가 됐든, FOM이 됐던, 통신사가 됐던, 심지어는 FOM Travel까지 이상하게 페라리 말을 좀 잘 듣는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다른 팀들이 알게 모르게 불만이 있는데, 평상시에는 잘 이야기하지 않죠. FOM도 수익금을 나눌 때 페라리에게는 항상 특별대우로 더 얹어주잖아요?
    타이어 개발에서 페라리의 입김이 다른 팀 보다 더 많이 작용한다는 건 사실 확인된 바 없지만 그런 소문들이 계속 나옵니다. 다들 함구하긴 하지만요. 하지만 확증 없이 이야기를 하는 건 좀 잘못됐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렇지만 이런 사실들을 차지하고서라도 피렐리가 타이어 테스트를 요청했을 때 톱드라이버들 중에서 베텔만 유일하게 헌신적으로(?) 테스트를 했었기 때문에 피렐리 타이어가 페라리 머신에 더 잘 맞을 수 있는 상황이 전개되었다는 설이 더 설득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또는 피렐리에서 페라리에 파견되는 엔지니어가 메르세데스에 파견되었던 엔지니어 보다 더 잘 소통을 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해밀턴은 성격이 좀 아로강스 해서 구설이 있는 것 같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