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로스 브론, 나스카 스타일의 인스펙션 도입 고려중 본문

F1/데일리

로스 브론, 나스카 스타일의 인스펙션 도입 고려중

harovan 2017.05.12 13:12

버니 에클레스톤의 레이싱 운영 업무를 이어받은 로스 브론이 나스카 스타일의 오픈 인스펙션을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스펙션(검차)은 어떤 모터스포츠에서건 필수적인 절차로 르망 24h 같은 레이스에서는 팬들에게 레이스카를 선보이는 중요한 일정인데 반해 F1의 경우 매우 폐쇄적인 인스펙션을 고수했는데 이게 바뀢리도 모르겠습니다.



브론의 인터뷰 입니다. "나스카에서는 누구든지 다른 차를 살펴 볼 수 있다. 일부를 떼어내 그 속을 볼 수도 있다. 경쟁을 느슨하게 만드는 그들의 방법이다. 어떤 목적이나 문제도 없다. 생각해봐야 할 철학이다."


F1이 사용하던 기존 방식과 완전히 다른 철학인데 F1 팀들이 받아 들일지 모르겠네요. 지금의 검차방식은 FIA 인원과 팀 관계자만 참석하는 방식인데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물론 라이벌 팀들이 참관을 한다.. 탑클래스 팀들은 반기지 않을테고 중하위권 팀은 반대할 이유가 없겠지요? 공개대상이 섀시와 바디워크를 넘어 파워유닛 관련 데이터까지 포함된다면 그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F1에는 F1과 나스카팀을 동시에 운영하는 하스가 있지요? 하스의 F1 프린서펄 귄터 스타이너의 말을 들어 보겠습니다. "환상적인 이야기가 있지만 보여주기 싫기 때문에 비밀을 지킬 것이다. 규정이 바뀌어 보여주어야 한다면 그건 좋은 일이다. F1은 최고의 기술이 사용되어야 한다. 매력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팬들의 접근이 필요하다.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다. 볼 수 있다면 비슷해진다. 경쟁팀이 어떻게 하는지 보겠다면 누구든 그렇게 할 수 있다."


대중적으로 가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생각해볼 문제는 몇가지 있습니다. F1은 다른 모터스포츠와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천문학적인 예산이 투입되는 레이스 입니다. 만약 거금을 들여 만든 기술이 인스펙션 한번으로 경쟁팀에 유출된다면 이보다 허탈한 일이 있을까요? 오픈 인스펙션 최악의 케이스는 F1의 하향평준화가 되겠네요.



오픈 인스펙션이 도입되면 컨스트럭터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기술쪽을 파고들 가능성이 높아지겠지만 결국 원메이크와 비슷한 방향으로 흐르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고요. 리버티가 기존 팬 존의 개념을 확장해 시뮬레이터와 각종 이벤트를 준비하며 팬 페스티벌로 발전시키는것 까지는 좋지만 오픈 인스펙션은 충분한 시간을 두고 고려해야할 문제 같습니다. F1을 보다 개방적으로 만드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F1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을 무시하기도 힘든 일입니다.

15 Comments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5.12 14:25 신고 나스카에서의 기술 경쟁은 보통 섀시 아래에서 이루어지니... 에어로처럼 형상 그 자체를 드러내는 것이 기술적 유출인 F1과는 다르니까 좀 다르게 접근하는 게 맞지 않나 싶긴 합니다. 게다가 에어로는 돈이 많이 들어가는 기술인데...

    에어로 비중과 격차를 줄인다는 얘기는 예전부터 있긴 했는데 이게 또 화두에 오르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1 신고 나스카나 DTM 같은 실루엣카 레이싱과 F1은 전혀 다른데 너무 재미만 쫓고 있는 느낌이 드네요.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5.13 06:37 신고 소규모 독립팀들의 경기라면 나스카처럼 뚝딱뚝딱 하는 분위기가 재미있을 수 있겠지만 F1에는 페라리라는 덩치가 항상 버티고 있고 옛날의 독립팀들도 더 이상 작은 규모가 아니니... 결국 저렇게 하고 싶다고 해도 급진적인 예산캡이 선행되어야만 할 듯 합니다.

    대기업 팀 위주로 할 거면 하든가 예산캡을 씌워서 경쟁을 강화할 거면 하든가 확실하게 하는 게 좋을 것 같은데... 근데 또
    잘못하면 이게 인디카처럼 되어 버릴 수도 있으니 과연 어쩔런지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 2017.05.12 14:30 신고 각 팀의 기술 차이를 관전 포인트로 보는사람들도 있을텐데... 개인적으로 반갑지는 않네요 D: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1 신고 일단 리버티의 브론 쪽에서 말이 나왔으니 검토라도 해야겠지만 저도 개인적으론 반대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eo 2017.05.12 15:57 신고 -글쎄...
    자기들이 실컷 돈 퍼부어서 개발한걸 왜 공짜로 공유하게 하느냐란 예기도 분명 나올듯...
    거기다 f1의 기본은 누가 차를 잘 만드냐가 아니었는가 싶은데 이건 그 근본을 흔드는 일이 될듯(걍 매뉴팩쳐러 다 나가란 예기 아닌가?)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2 신고 이럴거면 원메이크로 가는게 낫지요.
  • 프로필사진 No19 2017.05.12 17:47 신고 이 제안의 목적이 뭐죠 평준화? 팬을 위한 엔터테이먼트?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2 신고 예산캡 도입이 더 현실적이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Albe 2017.05.12 19:02 신고 이럴꺼면 수천억원씩 기술개발 하는 이유가 없어지고, 뭐 자본 유입도 안되고 전혀 좋아보이지는 않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2 신고 내돈은 아니다.. 뭐 이런 마인드인가 싶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yanwhenlee 2017.05.12 19:53 신고 일부분 도입은 가능하겠지만 핵심적인 내부모습공개는 f1의 취지나 방향과는 맞지 않은~ 결론적으로 현실성이 없다는 것~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7.05.12 23:13 신고 지금도 팀들은 라이벌들의 차를 촬영하고 있기 때문에 아예 양성화 시키는 측면이 있기는 하지만 너무 나간 측면이 강하네요.
  • 프로필사진 Stewnerds 2017.05.13 12:57 신고 그런데 예산캡 씌운다고 경쟁이 강화되지는 않습니다..
    경쟁구도가 고착화 되죠..
    엔진토큰 제도도 일종의 예산캡입니다. 트랙 테스팅 제한도 예산캡이고요.

    제가 생각하는 F1에서 팀간 경쟁을 강화하는 방법은 연구개발에 관련된 모든 제약을 다 풀어주는겁니다. 예전처럼요.
    예산캡은 인건비, 파워유닛 판매비용, 시즌중 사용갯수 제한 요정도면 충분합니다.
    그리고 상위권경쟁은 애초에 포기한 팀들을 위해 저렴한 대안엔진을 하나 허용해주면 됩니다.
    어차피 107%룰로 인해 심하게 뒤쳐질수도 없고, 엔진규격에 제한을 주면 재급유가 없는 현행 규정상, ERS떼고 지금 파워유닛을 레이스에서 이기는건 불가능합니다. 연료 무게만 해도 트럭처럼 싣고 출발해야 될걸요.

    간단한거죠. 챔피언쉽에서 이기고 싶으면 비싼파워유닛을 써라. 니들이 가진걸 쏟아붓고 싶은만큼 쏟아부어라.
    중위권이나 그 아래에서 레이싱만을 위해 달리고 싶다면 싼 엔진을 써도 상관없다. 그런데 상위권 도약은 이 엔진으론 힘들거다. 참고로 선두 대비 너무 뒤쳐지면 넌 못달린다ㅋ.
    이렇게 되는거죠.
  • 프로필사진 ㅂㄷㅂㄷ 2017.05.14 23:34 신고 실제 쓰고 있는 예산을 생각해보면 지금의 제한 정도로 예산캡이 제대로 정착되었다고 이야기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다만 예산캡이라는게 실질적으로 구체화하기가 어려운 게 문제라고 봐요.

    무제한 개발에 대한 의견은 물론 이게 F1의 본 모습이라고 생각하긴 합니다만, 이 판의 투자 조건이 옛날과는 달라서 결국 페라리 빼고는 진득하게 남아있을 팀이 있을런지 모르겠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