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oute49

F1 from haro 2015.9.8 본문

F1/데일리

F1 from haro 2015.9.8

harovan 2015.09.08 22:21


오는 11월 20-21일 런던 올림픽파크에서 열리는 레이스 오브 챔피언(ROC)에 펠리페 마사와 포뮬러 E 초대 챔피언인 넬슨 피케 주니어가 브라질팀으로 출전합니다. 세바스티안 베텔과 니코 휠켄버그가 독일팀으로 나서니 재미있는 싸움이 되겠네요. 미하엘 슈마허와 베텔이 독일팀을 이뤘을때는 천하무적이었는데 이제 브라질도 만만치 않게 되었습니다.



메르세데스의 새 엔진, 무섭다 - 크리스티안 호너


지난 이태리 그랑프리에서 메르세데스는 남은 토큰을 모두 사용한 새 엔진을 도입했는데 레드불의 보스 크리스티안 호너가 이 엔진을 두고 무섭다는 표현을 했습니다. 호너는 "금요일에는 꽤나 무서웠다. 로즈버그의 엔진이 망가지기는 했지만 금요일에 보려준 성능은 꽤나 걱정스러울 정도이다. 그들은 현재 그들만의 리그에 있다"라며 메르세데스의 새 엔진의 강력한 성능을 걱정했습니다. 


이에 반해 르노 엔진은? 이미 레이스가 시작되기도 전에 어마어마한 페널티에서 볼 수 있듯 다니엘 리카도는 업그레이드 엔진으로 교체하며 페널티, 그 엔진이 맛이 가서 이전 스펙의 새 엔진으로 갈아타며 다시 페널티.. 이에 호너는 르노가 새 엔진을 가져온다 하더라도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면 새 엔진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습니다.


물론 모든 새 엔진이 문제 없이 깔끔한 성능을 뽑아내는 것은 아닙니다. 메르세데스도 로즈버그의 엔진이 망가지며 챔피언쉽 경쟁에 고춧가루를 뿌리는 양상이 될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모든 팀과 드라이버는 '업그레이드'가 된 엔진을 마다하는 경우가 없는데 레드불은 '괜찮으면 쓴다'는 입장을 보이며 르노의 자존심을 팍팍 긁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파트너쉽이라면 호너의 발언은 파트너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만 최근 레드불-르노의 험악한 관계와 이태리 그랑프리 전 자신감을 보이던 르노의 모습을 생각하면 무리도 아닌것 같습니다. 레드불-르노가 앞으로 함께 가는것은 힘들것 같고 메르세데스는 헝가리-벨기에에서 깜짝 놀라 레드불에 엔진을 주지 않을것 같으니 이제 페라리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르노-로터스 협상지연 원인은 히스토릭 팀 대우?


로터스를 법정관리하에 두려는 영국 세무당국과의 법정다툼에 르노가 변호사는 보내 로터스를 도와 심리에 나섰다는 소식이 있네요. 르노는 로터스가 망하지 않도록 일단 최소한의 지원은 하는 모양입니다.  


독일의 Auto Motor und Sport는 조금 재밌는 주장을 했습니다. 르노가 로터스 매입을 주저하고 있는 이유가 페라리나 메르세데스 같은 팀이 받는 히스토릭 팀 대우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것입니다. 


Auto Motor und Sport의 미하엘 슈미트는 "가장 큰 장매물은 에클레스톤이 카를로스 곤에게 주는 문서이다. 에클레스톤은 곤에게 2005-2006 챔피언인 르노를 특별하게 대우해 줄것이라 구두 약속을 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르노의 히스토릭 팀이라.. 이상할건 없습니다. 르노는 대중 브랜드 중 가장 오랜 시간 동안 F1을 해온 회사이며 2005-2006년에 우승하며 챔피언 팀으로서도 면모를 갖추었습니다. 레드불-르노 시절 엔진 서플라이어로서 얻은 영광을 더하면 히스토릭 팀 대우에 큰 문제 없다고 봅니다.


히스토릭 팀이 되면 추가적인 보너스를 받게 되고 협상력이 높아지니 르노가 원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런데 히스토릭 팀 지위를 얻기 위해 로터스를 손 쓸수 없게 망가지면 어떻게 될까요? 속 빈 강정이 될 것입니다. 물론 팀을 리빌딩하며 때를 기다릴수는 있겠지만 비니지스에서 시간과 돈은 가끔 같은 의미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이것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익명의 로터스 내부자는 싱가폴과 일본이 로터스에 결정적인 시간이 될 것이라 했는데 부디 좋은 소식이 빨리 전해지길 바랍니다. 이대로 로터스가 무너지고 르노가 모른척을 한다면 앞으로 르노는 쳐다보고 싶지도 않을것 같습니다.



페라리와 우리의 예산은 다르다 - 윌리암스


엔진 퍼포먼스가 크게 작용하는 파워 트랙 몬자에서 메르세데스 엔진을 가지고도 페라리에 근접하지도 못하고 22초 이상의 차이를 보였던 윌리암스의 기술감독 팻 시몬즈가 브라질 Globo와의 인터뷰에서 예산의 차이를 원인으로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시몬즈는 "설명하기 쉬운 일이다. 페라리는 엄청난 예산을 가지고 있다. 우리와 비교하면 어마어마 하다. 그들은 엄청난 투자로 좋은 섀시를 만들고 있다. 2014년에는 엔진이 가장 문제였다"라고 말했습니다.


펠리페 마사 역시 이에 동의하며 페라리의 엔진 업데이트도 언급했습니다. "이제 우리의 메르세데스 엔진과 경쟁이 가능하다. 몬자 같은 트랙에서는 엔진이 큰 차이로 작용한다. 그들의 차는 계속 좋아질 것이니 이제 점점 힘들어질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태리에서 메르세데스-페라리-윌리암스는 서로 20초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확실한 먹이사슬을 보여주었습니다. 몬자만한 파워트랙은 없으니 엔진의 중요도는 다소 떨어지겠지만 메르세데스의 토큰 엔진은 여전히 막강해 보입니다. 신뢰도 문제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상황에서는 페라리 엔진와 메르세데스의 커스터머 엔진은 워크스 메르세데스를 이기는게 쉽지는 않을것 같네요. 싱가폴 스타트에서 뒤집기 정도?

'F1 > 데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F1 from haro 2015.9.10  (12) 2015.09.10
F1 from haro 2015.9.9  (3) 2015.09.09
F1 from haro 2015.9.8  (8) 2015.09.08
F1 from haro 2015.9.7  (16) 2015.09.08
F1 from haro 2015.9.2  (4) 2015.09.02
F1 from haro 2015.9.1  (12) 2015.09.01
8 Comments
  • 프로필사진 ㅇㅅㅇ 2015.09.08 22:25 신고 텔레메트리보면 362까지 가속되던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9.08 22:47 신고 메르세데스 말씀이신가요?
  • 프로필사진 공메롱 2015.09.08 22:59 신고 흠..... 르노 역시 전성기를 끝낸 알론소를 앞세워 최고의 시즌을 보낸 적도 있고.. 로터스야 지금의 로터스와 명맥이 다르긴 하지만 일단 F1명문팀의 이름을 가지고 있고... 생각보다 많이 복잡해져버렸네요....
    스포츠가 스포츠로 있을때 가장 아름다운것인데 돈이 흘러가고 기업이 달라붇고 비즈니스가 되어버리니 원.... 일단 히스토릭팀에 대한 대우는 받을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로터스라는 이름이나 르노라는 이름 둘중 하나라도 써도 히스토릭팀 아니 빅4가 아니라 빅5가 되야 되는거 아닌가 싶네요..(물론 저 빅4라는 이름을 달고 강팀이 자기 주장만 펼쳐대는 것같아 열받기는 하지만요..)
    페라리 예산을 이야기하니까... 왠지 돈을 들이 붙고있는 레드불이 생각이나네요..... 레이싱은 돈으로 하는 게 아니라는게 확실히 느껴지네요.... 제대로 달릴 수 있는 차가 있어야 되고 그 차의 성능을 100%까지 끌어 올릴 수 있는 드라이버의 능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레드불의 에어로야 뭐 예전부터 탄탄했고 리카르도의 노련함도 날이 갈수록 강해지는 느낌입니다. 막스는... 그 꼬마는... 아무튼 르노-로터스와 함께 비즈니스와 스포츠가 너무 깊게 관여해있다보니.... F1 진입장벽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같습니다... 어느정도 이해하고 보면 재밌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9.09 23:03 신고 이런 것들 때문에 F1을 스포츠가 아니라 그냥 사업영역의 일부분으로 보는 시각이 틀리다고 말하기 힘들다고 봅니다. 아마추어 스포츠가 아닌 프로 스포츠는 단순한 스포츠가 아니라 일정부분 기업의 역할도 같이 해야하니 순수한 스포츠를 바라는 팬들에게는 볼쌍 사나운 일들이 있기는 합니다. 그런데 F1의 경우 스포츠라는 안경을 끼고 보기에 정치-기업.. 뭐 이런게 너무 크게 작용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o동그리o 2015.09.08 23:16 신고 ---마싸&피케 주니어 VS 베텔&휠켄버그....막상막하,용호상박일거 같습니다.독일이 약간 우세할거 같습니다만..

    ---현장에서 직접 본 라이벌 팀의 수장이 그런 말을 하는거 보면 메르세데스 새엔진이 괜찮은가 봅니다.
    그런 엔진에 신뢰성이 더해진다면..으~~생각하기도 싫어지는군요...

    ---레드불은 더이상 르노를 믿을 수 없을겁니다.자신만만해 하던 새엔진이 맨뒤에서 달리게 만들었으니...
    메르세데스엔진은 물건너갔고,남은건 페라리엔진뿐..설마 혼다엔진을 쓰진 아닐테니...(공짜로 줘도 안쓸듯)
    대중브랜드로 메르세데스,페라리와는 다른 이미지인 르노는 2년동안 헛발질만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해주기로한게 문서화로 안됐나 보군요? 버니가 그냥 구두상으로만 했나본데,
    말만으론 못믿으니 문서로 도장찍어달라 그거네요.다른팀들이 동의해야 되는거 아닌가요?
    이러고 있는동안 로터스는 무너지고 있습니다.르노가 미리 재정을 투입해서 내년을 준비하지 않으면
    더 비참한 시즌을 보낼수도 있습니다...

    ---윌리엄스와 페라리의 예산을 어찌 비교하겠습니까.엄청난 차이가 날건데,윌리엄스가 잘 하고 있다 봅니다.
    개인적으론 르노가 레드불과 결별하면 윌리엄스와 손잡고 통크게 한번 F1을 뒤집어줬음 했는데,
    엔지니어 아카데미로 불리우며 아일톤 세나의 마지막 팀이였고
    랄프 슈마허-몬토야(그때가 BMW 엔진시절이죠?)로 페라리,맥라렌을 위협했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다시한번 F1을 호령하는 시절이 오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9.09 23:08 신고 - 슈마허 시절 ROC는 독일의 독주라서 재미가 덜했는데 마사-피케라면 흥미진진해질것 같습니다.

    - 메르세데스 엔진이 지금보다 더 강해지면?? 그 때는 FIA가 온갖 방법을 동원해 과거 레드불에 하던 짓을 반복할것 같네요. 최악의 시나리오는 V6 터보 엔진을 버리고 다른 엔진을 사용하는것 같네요.

    - 그러게요. 자신들의 이익의 일부분을 르노에게 주어야 하는 상황이라 에클레스톤이 구두로 약속했다고 해서 끝난건 아닌것 같네요. 르노도 참 대단해요. 이런것을 확실히하고 들어오던가 아니면 히스토릭을 포기하더라도 F1에 대한 열정으로 들어오던가... 후자는 말도 안되겠죠?

    - 현상황에서는 애스톤 마틴을 두고 레드불과 윌리암스가 붙는것 같네요. 그냥 레드불과 윌리암스를 확 합병해 버리면 어떨까 싶습니다. 레드불이 윌리암스 엔지니어링에 투자하고 레드불 인력을 쪼개 일부는 엔지니어링으로 일부는 F1으로 보내버리면?? 흠.. 이것도 말도 안되는 상상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인간오작품 2015.09.09 22:33 신고 사실 지금 메르세데스를 성능에서 필적할 것 같은 팀은 없죠.
    전략으로 몇 번 이길 수 있을 것 같은 어벙함이 있습니다만...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harovan 2015.09.09 23:09 신고 그러고보면 페라리가 2승을 한 것이나 작년 레드불이 3승을 한게 참 신기한 일기는 하네요.
댓글쓰기 폼